bookmark67
10,000+ Views

엑셀 함수 자료 모음 ~!

다 알고 계신 마스터 계신가요?ㅎㅎ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잘하는 사람들은 필요없으시겠지만 저처럼 잘못하는 사람들에겐 도움이됩니다. 감사해요.
몰라도 됩니다 ᆢ 엑셀프로그램 켠상태에서 함수조회하면 사용방법까지 상세히 나옵니다 ᆢ 도움말만 잘 써도 자격증필요 없어요
@punksta23 님의견 동의요 단축키는 외워도 1~2개월 안쓰다까먹는데 필요하면 함수마법사 들어가서 찾아쓰면되는 함수는 단축키보다도 외울필요 없죠
엑셀 자격증 강사라서 알고 있었다는.. ㅋㅋㅋ
첫사진부터 중복기능이 있네요... 내림,버림,정수 3가지다 기능이같다고 생각되는데....
있나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 친구, 그 친구
직원 회식 때 부장님이 된장찌개를 시키시더니 그 친구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그 친구는 된장찌개를 너무 좋아했거든. 하루는 이 된장찌개를 한 뚝배기 끓여 놓고 밥을 비벼 먹는데, 얼마나 맛있게 많이 먹는지 걱정이 다 되더라니까.” 그러다 급체라도 걸리는 날엔 본인이 그 친구를 업고 응급실을 달려가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병원에 안 가고 손을 얼마나 따 댔는지 열 손가락이 다 헐었더라고. 한 번은 나랑 만나기로 해 놓고 나타나질 않는 거야. 그때도 난 된장찌개를 먹다가 급체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부장님이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그 친구와의 약속은 그것이 마지막이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습니다. 그날 그 친구는 위암 말기 선고를 받고서 자기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님의 손에 적금통장을 건네고는 마지막 부탁을 남겼습니다. “우리 엄마 치과에서 틀니 할 때 되면 이삼백만 원만 좀 챙겨줘.” 그렇게 부장님의 절친은 한 계절을 넘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직원들은 나중에 ‘그 친구, 그 친구’ 하는 사람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의 아내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마 ‘아내’라는 말이 목구멍을 넘지 못해 ‘그 친구’라고 추억해야 하는 부장의 이야기에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그런데도 사랑하는 아내, 남편, 부모님, 형제, 자녀, 친구의 죽음은 살면서 겪어야 할 가장 큰 고통임엔 분명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냉정한 이별 앞에 ‘좀 더 사랑하며 살걸’이라며 후회하지 말고, ‘그래도 마음껏 사랑해서 다행이다’ 말할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보세요. # 오늘의 명언 이별의 아픔 속에서만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다. – 조지 엘리엇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이별#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위대한 다이어트
2012년 4월, 미국 시카고 노스웨스턴 메모리얼 병원에서 ‘자즐린’이라는 한 여자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자즐린은 태어나고 얼마 후 ‘담도폐쇄증’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담도폐쇄증은 담도가 막혀 담즙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으면서 황달 등 이상 증상과 함께 간까지 손상되는 병으로 목숨도 위협하는 심각한 질병입니다. 자즐린은 그 작은 몸으로 두 번이나 수술을 받았지만 상태는 악화하기만 했습니다. 마지막 남은 방법은 간을 이식받는 것뿐이었습니다. 아빠인 ‘에두아르도 카마고’는 자기 간을 사용해 이식해 달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아빠는 체중이 100kg에 가까웠고 지방 수치는 10%를 넘었습니다. 매일 체육관을 찾아가 러닝머신으로 달리고 또 달렸습니다. 살을 빼서 간의 지방 수치를 낮추기 위해서였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별다른 운동을 해본 적이 없던 아빠는 이를 악물고 계속 뛰었습니다. 좋아하던 스테이크와 피자도 딱 끊고 채소 중심의 식사를 했습니다. 배가 고픈 와중에도 너무 심하게 달리다 보니 구토가 올라왔습니다. 그래도 아빠는 달리는 걸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딸의 얼굴을 떠올리고 그렇게 달렸습니다. 그리고 2개월 후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아빠의 체중은 20kg이 빠졌고, 간의 지방 수치는 2%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드디어 아빠의 간을 딸에게 이식하게 되었고, 딸은 병을 고치고 건강해졌습니다. 사랑은 강력하고, 위대합니다. 사랑은 모든 것을 참고 모든 것을 견디며 모든 것을 이기게 합니다. 당신의 마음속에도 이러한 ‘사랑’이 있습니다. 당신 안에 잠재되어 있는 그 사랑, 그 힘을 믿으세요! # 오늘의 명언 사랑한다는 그 자체 속에서 행복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사랑하는 것이다. – 블레즈 파스칼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부모#자식#사랑#희생#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선호도 좋은 기계식 키보드 추천
선호도 좋은 기계식 키보드 추천 기계식 키보드 축 정리 청축 인식깊이 : 2.2mm 키 방식 : 클릭 키압 : 50cN 인식깊이 : 2.20.6mm 수명 : 5천만 회 클릭 클릭방식으로 설계된 청축은 청각적으로 경쾌한 소리가 특징이며 축이 걸리게 설계되어 기계식 키보드의 뚜렷한 타건감을 가장 잘 느낄 수 있습니다. 적축 인식깊이 : 2mm 키 방식 : 리니어 키압 : 45cN 인식깊이 : 2.0±0.6mm 수명 : 5천만 회 클릭 리니어방식의 대표적인 스위치로서, 걸림없이 누르는 대로 부드럽게 반응하여 빠른 입력이 가능합니다. 가볍고 푹신한 타이핑을 선호하신다면 적축을 추천드립니다. 갈축 인식깊이 : 2mm 키 방식 : 넌클릭 키압 : 45cN 인식깊이 : 2.0±0.6mm 수명 : 5천만 회 클릭 넌클릭 방식으로 청축보다 걸리는 느낌이 덜한 스위치입니다. 기계식 키보드 특유의 타건감과 조용함을 동시에 느끼고 싶은 분께 추천드립니다. 흑축 인식깊이 : 2mm 키 방식 : 리니어 키압 : 60cN 인식깊이 : 2.0±0.6mm 수명 : 5천만 회 클릭 적축과 같은 리니어 방식으로 설계되었지만 적축에 비해 무거운 키압이 특징입니다. 묵직한 키감을 선호하시는 분께 추천합니다. https://panpan49.com/%ea%b8%b0%ea%b3%84%ec%8b%9d-%ed%82%a4%eb%b3%b4%eb%93%9c-%ec%b6%94%ec%b2%9c-top-%ec%b2%ad%ec%b6%95-%ec%a0%81%ec%b6%95-%ea%b0%88%ec%b6%95-%ed%9d%91%ec%b6%95-%ec%b2%b4%ed%81%ac%ed%8f%ac%ec%9d%b8%ed%8a%b8/
더치페이가 네덜란드하고 무슨 상관?
이제는 거의 우리말로 정착되어 가는 외국어 중 ‘더치페이’란 단어가 있습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순우리말 ‘각자내기’를 사용하자고 권장하고 있지요. 대부분 더치페이(Dutch Pay)가 깍쟁이 네덜란드 사람들이 각자 밥 먹고 술 마신 후 음식값을 1/n로 낸 것에서 유래한 줄 아는데요. dutch가 네덜란드 라는건 거짓입니다. Dutch는 독일(도이칠란트, Deutschland)을 의미합니다. 원래 영국이 유럽대륙의 강국인 독일과 워낙 원수 사이였기에 영국인들은 각자 먹은 값을 따로 내는 건 ‘독일넘들이나 하는 쪼잔한 대접’이라는 비난의 의미를 담아 ‘도이치 트리트(Deutsch Treat)’라 불렀습니다. 이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발음과 스펠링이 어려운 ‘도이치(deutsch)’대신 ‘더치(dutch)’로, ‘트리트(Treat)’ 대신 ‘페이(Pay)’로 바뀌었지요. 그런데 1600년대 네덜란드가 영국과 경쟁적으로 식민지 쟁탈전을 벌이게 되면서 악감정이 독일에서 네덜란드로 옮겨가게 됩니다. 미국 땅 ‘뉴욕’도 원래는 네덜란드 식민지 ‘뉴암스테르담’을 영국이 전쟁으로 빼앗은 거예요. 그런 과정에서 영국인들이 원래는 독일인을 흉볼 때 쓰던 ‘더치페이’란 단어가 네덜란드를 비난할 때 쓰는 말로 변해버린 뒤, 400여 년이나 흘러 원래 dutch가 독일을 의미했다는 사실을 대부분 잊어버린 상태가 된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