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koobbong
10,000+ Views

끝난게... 끝난게 아니다...ㅎㄷㄷㄷ
안전제일!
보호장비 착용!
꺼진 불도 다시 보자!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으윽‥세번째남자는 높이가 꽤높아보이는데‥ ㅡ ㅡ;;
어우야~~~ ㄷㄷㄷ;;;
전기톱이 돌아가고 있기 때문에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더러운 갑질의 참담한 결말.txt (요약 有)
그리고 갑질한 사람 등판 그리고 몇달 후... 요약) 택배 기사 아버지를 도와 택배일을 하던 딸이 착불비 3000원으로 진상부리는 고객 만남 계좌 번호 문자로 보내고 마무리되는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그 고객이 택배회사에 계속 컴플레인 걸고 아버지께 갑질 문자를 보냄 속상해서 네이트판에 하소연함 갑질 고객이 네이트판 글을 보고 해명글을 올림 사람들이 해명글보고 더 욕하니까 지인 동원해서 택배 착불 + 컴플레인 테러함 그 때문에 아버지는 택배회사에서 짤리고 딸은 죄책감에 자살함 가족은 딸과 아버지 둘 뿐이었다고 함 - 세상이 진짜 미쳐 돌아간다 지인들까지 대동해서 클레임을 제기할 정성이면 그냥 착하게 살지 도와준 지인들은 또 뭐고... 정신병 아닙니까 이거? 아버지 고생하실까봐 저렇게 나서서 돕는 착한 딸을... 말이 안나오네요 미친사람같으니라고 택배 갑질 진짜 많던데 좀 더불어 삽시다 사람들 참... +) 댓글로 묻는 분들이 계셔서 청원 주소 추가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FJIq04 그리고 찾다가 고인이 쓰신 다른 글도 발견해서 추가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 강동구 천호동 거주중인 26세 여자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예전에 네이트판에 하소연 삼아 쓴 글에 보배드림에서 오셨다 하시며.. 직접 가입해서 글 써달라 하셨던 기억에 용기내어 염치 불구하고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제가 네이트판에 작성했던 글은 아빠가 하시는 택배일을 잠시 도와드리던중 저와 고객님의 마찰이 생겨 아빠께 컴플레인이 걸리셨고 그로인해 아빠가 해당 고객님께 지속적인 사과를 하셨음에도 돌아오는건 아빠의 인격을 모독하시는 답변들 뿐이였읍니다 당시에 솔직한 심정을 말씀드리자면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였고 당장 전화해서 해당 고객님께 따지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감정적으로 대처하기에는 아빠가 그동안 택배업을 하시며 얼마나 많은 상처를 받으셨음에도 오로지 가족을 위해 꿋꿋하고 묵묵하게 참아오셨던 긴 세월을 제가 감히 헤아릴 자신이 없었고 그런 아빠를 위해 제가 할수있는 일이라고는 저와 고객님의 마찰로 인하여 발생한 상황이기에 직접 댁을 방문하여 사죄드리는 방법밖에는 다른 선택사항이 없었고 아빠의 노고를 생각하면 더한것도 할수있었기에 정말 다 내려놓고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왔었습니다 그후 가슴이 뻥 뚤린 기분으로 정말 그냥 마땅히 털어 놓을곳은 없고 하소연 삼아 익명의 힘을 빌어 작성한 글 하나로 아빠가 고통을 받고 계십니다 아주 조금의 실수에도 컴플레인이 누적 되는 상황이고 의도적이라 말씀 드리기에는 증거가 없지만 택배를 착불로 시키신후 착불비를 안주시는 고객님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그로인해 아빠가 착불비 안내 문자를 다시 보내시면 그걸 또 꼬투리 잡으셔서 아빠에게 무례한 언행을 하시며 마지막에는 꼭 컴플레인을 걸겠다는 말씀을 남기시고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어버리십니다 이뿐만아니라 자동으로 통화녹을을 제가 설정했었는데 아빠의 직업 특성상 시간에 너무 쫒기시다보니 특별한 지시사항 없으시면 대부분 문앞 배송인데 이 사건 이후 문앞배송 항의전화와 분실했다시며 찾아달라시는 전화에 막상 방문하면 다른 물건과 착각하셨다며 헛걸음 하게 하셨고 정말 너무 어처구니없는 항의 연락을 너무 많이 받고 계십니다 제가 고통스러운건 이런 아빠를 도와드릴 방법이 마땅히 없는 것이고 아빠는 누적 컴플레인으로 재계약에 문제가 생길까 하루하루 노심초사 하고 계십니다 저와 아빠는 아무 힘이없는 그냥 정말 평범한 가족입니다 정말 정직하게 살아오신 우리 아빠한테 왜 이런일이 생기는건지 그렇다고 제가 마음대로 나서기에는 아빠에게 돌이킬수없는 피해가 갈까 너무 두렵고 그냥 능력없는 제 자신이 한탄스럽기만 합니다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될까요 현명하고 지혜로운 방법을 조언받고 싶습니다 매일을 가슴조리며 오늘은 또 무슨일이 생길까 아빠가 혼자 얼마나 힘들게 계실까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늦은시간 불편은 글을 올려 죄송하고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출처: 보배드림) - 어디서든 갑질 좀 하지 맙시다 이건 다른 사람 갑질임 이러지도 말고 ㅉㅉ
"총 없는 한국"…美 총기사고 계기로 한국 주목
학부모들은 "총기규제 강화" 집회…트럼프 "FBI가 총격범 신호 놓쳐" 미국이 총기 사고가 거의 없는 한국에 주목하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교에서 퇴학생이 학교에 난입해 총기를 난사, 17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참극이 빚어진 것이 계기다. 미국에서 더욱 엄격한 총기규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현재 동계 올림릭이 열리고 있는 한국의 총기 규제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 "바이애슬론 선수들도 숙소에 총기 못 갖고 가"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18일(현지시간) 평창 발 기사에서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기간 중에도 중무장한 병력은 찾아볼 수 없으며, 보안 인력들은 (중무장 하지 않은 채로)눈에 잘 띄지 않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덴버에서 동계올림픽을 보러 온 다나 피한(41)은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평창에) 중화기 포대 같은 것이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보안 인력이 없는 것 같이 보여서 이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철저한 보안 속에서 경기가 치러지는데도 중무장한 경찰이 잘 보이지 않는 것은 그만큼 범죄율이 낮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인구가 5천만 명이 넘는 한국에서는 2016년 356건의 살인범죄가 있었는데, 270만 명이 사는 시카고에서만 같은 해에 762건의 살인사건이 있었다는 것. 그리고 이처럼 낮은 범죄율은 상당부분 엄격한 총기규제 덕분이라고 전했다. USA투데이는 사냥용이나 선수용 총기도 모두 등록 이후 경찰서에 보관해야 하고, 심지어 이번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바이애슬론 선수들도 총을 숙소에 가져갈 수 없으며, 총기고에 놔둬야한다고 썼다. 한국에 살고 있는 퇴역한 미군장교 스테판 타프 씨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에 있는 친구들이 북한의 위협을 언급하면서 조심하라고 말하는데, 나는 미국보다 한국이 훨씬 더 안전하다고 그들에게 말해준다"고 말했다. ◇ 미국 곳곳에서 총기규제 강화 집회 플로리다 고교 총기 참사를 계기로 미국 내에서도 엄격한 총기규제 도입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리는 등 총기규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날인 17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포트로더데일 연방법원 앞에서는 수천명의 학생과 교사, 학부모 등이 나와 총기규제 강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고, 총기참사 희생자들의 장례식에서도 유가족과 참석자들이 폭넓은 총기 사용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에 있는 전미총기협회(NRA) 본부 앞에서도 100여명이 모여 총기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집회를 벌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FBI가 플로리다 고교 총격범이 보낸 그많은 신호를 모두 놓치다니 애석하다"며 "그들은 내 대선캠프와 러시아와의 내통 의혹을 입증하는데 너무 많은 시간을 쓰고 있다. 이제 기본으로 돌아가라"고 썼다. 느슨한 총기규제에 문제를 돌리기보다 오히려 FBI가 자신과 측근들의 러시아 내통의혹을 조사하느라 힘을 허비하는 바람에 총기사고를 제대로 막지 못했다고 비난하고 나선 것.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1일 총기참사가 발생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를 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그가 최근 빈발하는 총기참사에 대한 대책을 내놓을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