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예고편 공개


29명의 마블 히어로 대거 등장
무려 29명의 히어로가 등장하는 마블 신작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Avengers: Infinity War)’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번 화에서는 어벤져스 멤버들과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들이 힘을 합쳐 인피니티 스톤을 차지하려는 우주 최강 빌런 타노스와의 전쟁을 펼치는 이야기로 전개된다. 특히, 관전 포인트는 상상 초월의 마블 히어로들이 대거 총출동한다는 점.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와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를 연출한 루소 형제가 감독을 도맡아 아이언맨을 비롯해 캡틴 아메리카, 토르, 헐크, 호크아이와 스칼렛 위치, 스파이더맨, 로켓 라쿤 등을 등장시킬 예정이다. 이에 맞서, 티저포스터와 예고편을 접한 각국의 누리꾼들은 만족감을 드러내는 한편 어마어마한 라인업에 열광하고 있다.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내년 5월 개봉 예정이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하핫 2018년 4월 25일에 개봉한다고 하네요 !
내년 5월 금방이다!!
벌써부터 기대되는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무조건 봐야해?! 영화 '캡틴 마블' 솔직후기/리뷰/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입니다. 마블영화는 자고로 개봉날 봐줘야죠. 이날만을 기다렸습니다. 개봉하자마자 달려갔습니다! 오늘 보고 온 따끈따끈한 소감문! 올리겠습니다~ 오늘의 영화는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영화 '캡틴 마블'입니다. 마블은 언제나 저희를 실망시키지 않지만치명적인 단점이 있어요! 그건 다음 편을 어서 빨리 보고 싶어 미치겠다는 점입니다. 또 다른 숙제, 아직 끝나지 않은 전쟁, 그 안에 새로운 영웅인 캡틴 마블은, 여러분 무조건 보셔야 합니다. 어쨌든 봐야 할 영화 일단 무조건 봐야할 영화는 맞습니다. 마블 덕후나 팬이라면 말이죠. 그건 이 작품이 다른 시리즈보다 뛰어나서도 재미나서도 아닙니다. 캡틴 마블이라는 영웅 특성 상 앞으로 이어질 전쟁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이번 시리즈에서 곧 개봉될 '어벤져스4: 엔드게임'을 예고하는 떡밥과 힌트들이 널려있습니다. 그녀가 참전을 예고하는 내용, 어떻게 현 세계관에 동화시키는지까지 이번 영화를 안 본다면 알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영화 자체는 평이합니다. 우리가 늘 봐왔던 영웅의 탄생과 활약이 가득하죠. 단지 캡틴 마블이 이제껏 등장했던 어느 영웅보다도 강하다는 사실 말고는 내세울 강점이 없다고 봅니다. 재미가 없고 망한 수준은 아니나 내용상 꼭 필요한 부분이기에 작품성에 비해 관객은 많이 몰릴 예정입니다. 캐스팅에 대하여 캡틴 마블 역에는 모두가 알다시피 '브리 라슨'이 캐스팅 됐습니다. 항간에는 캡틴 마블 역에 어울리는 캐스팅이었는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는데요. 저도 역시 들은 바가 있기에 캐스팅 부분을 집중하며 봤습니다. 저는 솔직히 잘 어울리는 배역이었다고는 못 말하겠습니다. 너무 안 어울리고 뜬다는 느낌 또한 아니었지만 배역과 하나된 모습은 아니었네요. 우리가 알고 있는 캡틴과 아이언맨 등, 어벤져스의 주요 멤버들을 보면서는 캐스팅에 대한 의문이 전혀 안 느껴졌습니다. 최근에 나온 블랙펜서 역시도 잘 어울렸고 내용 또한 몰입이 잘 됐습니다. 앞으로 어떤 모습이 보여줄지가 관건인데요. 기대와 걱정을 동시에 가진채로 지켜보고 싶습니다. 주연보다 빛나는 조연 오히려 조연들의 활약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먼저 캡틴 마블의 일시적(?) 스승 역을 맡은 '주드 로'의 활약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카리스마와 유머를 동시에 녹여내는 그의 카리스마는 작은 역할에도 여지없이 드러났습니다. 큰 영향력은 아닐지라도 전반적으로 작품에 잘 녹아든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또 빼놓을 수 없는 역할이 있는데요. 바로 귀여움을 담당하는 고양이 '구스' 되겠습니다. 어쩌면 주드 로 보다 영향력도 클지 몰라요~인기도 그렇고요! 이외에도 캡틴 마블의 절친 역을 맡은 '라샤나 린치' 역시 인상적인 연기였습니다. 물론 제 주관적인 평이지만 주연보다 조연들이 더 빛나는 작품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영원한 쉴드의 총책임자 저는 이번 작품을 통해 닉 퓨리의 존재감을 한층 더 확고히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퓨리라는 인물이 진정한 영웅이 아닌가 생각하게 됐습니다. 가진 능력에 비해 영웅들도 위험한 상황 속을 종횡무진 돌아다닙니다. 가장 현실적이고 공감가는 캐릭터가 아닐까 싶네요. 늘 생각해왔지만 어벤져스 세계관에서 빠질 수 없는 감초로 활약해줬습니다. 어벤져스3에서 사라진 그의 자리가 더 그리워지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닉 퓨리가 있기에 지금의 어벤져스가 존재할 수 있었음을, 전쟁의 반격을 위해 그의 역할이 다시금 필요함을 느끼게 해주는 작품입니다. 정말 이 정도면 닉 퓨리 단편 영화도 만들어주자! 이제는 정말 우주전쟁이구나 영화를 보면서 계속 드는 생각이 제가 첫 번째로 본 마블 영화 '아이언 맨'이었습니다. 아직도 스스로 난관을 극복해 멋있게 재기한 로다주의 모습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마음에 들었던 가장 큰 이유는 개연성이 있었고 현실적이었다는 점입니다. 그런데 이제 시리즈가 반복되고 다른 영웅들이 대거 출현하게 되면서 신선한 충격을 받는 경우는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이번 캡틴마블에서 유독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스케일이 커지고 장소가 우주로 옮겨가다보니 개연성이고 뭐고 판타지 영화니까 그렇게 이해하자는 식이 강해졌습니다. 물론 멋있고 감동적인 영웅들의 모습은 계속 보고싶지만 나름대로의 딜레마가 생기는 느낌입니다. 여성과 난민 요즘 가장 예민한 주제들을 뽑자면 여성과 난민이겠습니다. 이 영화는 두 주제를 모두 건드렸다고 봅니다. 감히 마블이기에 가능한 도전이었죠. 사회에서 여성이 받는 차별과 멸시, 그리고 전쟁에 희생되어 가는 무고한 난민은 영화 속 뿐만이 아닌 현실을 옮겨 놓은 모습이었습니다. 여성의 멋진 활약과 난민의 희망적인 도피는 밝은 미래를 예상하게끔 만들 수 있지만 일시적인 모습에 지나지 않은 점은 앞으로의 모습이 걱정되기도 합니다. 실질적인 방향성은 잃어버린채로 문제만을 꼬집는 느낌은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늘 어려운 도전을 이어나가는 영웅들의 모습은 늘 한결같았으면 하네요. 끝이 보인다? 저는 마블의 영웅들이 언제나 영원했으면 좋겠다고 이상적인 생각을 하고 하는데요. 점점 강해지는 악당과 더 강해지는 영웅들의 순환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겠습니다. 이미 캡틴 마블은 여태까지 나왔던 모든 영웅들을 통틀어 가장 강력하다고 봅니다. 충분히 타노스에게 저항할 만한 힘을 준비했다고 보죠. 문제는 그 다음입니다. 타노스보다 더 강한 악당? 과연 존재할까? 그럼 그 악당을 누가 물리치지? 의문이 들기 시작합니다. 어느 시점에서 어벤져스가 우리 곁에서 떠나갈지 이제는 생각해봐야 할 시기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끝이 다가옴을 느끼고 있네요. 마지막까지 실망시키지 않는 스탠 리의 바람이 담긴 마블의 모습이길 바랍니다. 영화 '캡틴 마블'이었습니다. P.S 쿠키영상은 2개입니다. 첫 번째는 엔드게임 예고편, 두 번째는 번외편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첫 쿠키영상 난 소름이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