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꽃망울 터뜨리기전 서울 #창덕궁
푸른 하늘만큼이나 푸르게 시린 바람이 부는 일요일. 토요일 내내 집에서 침대와 하나된 시간에 일요일만큼은 잠시나마 밖으로 나가 왠지모를 양심의 가책을 덜고자 했다. 안국역에서 그리멀지 않은 창덕궁이지만 사람들 북적인 안국역과는 대조적으로 사람이 적어 흙을 밟는 자작자작 하는 소리와 함께 조용히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다. 들어온 입구 돈화문을 바라보니 바쁘게 차량오가는 길도 잔잔하고 느리게만 흘러가는 것 같다. 관람 코스와는 반대로 큰길을 따라 쭉 가다보면 바로 위엄있게 서 있는 인정전을 정면으로 보게 된다. 정면에서 바라볼 때 뒤의 나무들과 어울리거나, 살짝 옆에서 바라볼 땐 주변의 기와와 어울리는 모습들이 서로 다른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근데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사람들이 진짜 없다. 조용히 시간가는대로, 시선가는대로 더욱 고즈넉하게 즐길 수 있어서 좋다 걸어가면서 들어온 입구를 통해 바라보는 모습들이 나무문을 액자로 삼아 그 속에 담긴 색바랜 그림 같이 보인다. 단청의 색 없이 수수한 낙선재도 건물과 건물 사이에 작은 길이 많아 생각보다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생각보다 구석구석 예쁜곳이 많다. 궁궐인가? 생각이들 정도로 골목같은 길도 많고 사이사이 문을 통과해 지나가는 곳이 많다. 예전에 크게크게만 둘러보고 비원에 갔을 때와는 완전히 새롭게 다가온다. 한복입은 사람들이 문지방을 넘거나 작은 길을 통과해지날때는 너무나 잘 어울리고 분위기가 딱 맞아 걸음을 멈추고 조용히 바라보게 된다. 말없이 조용히 멈춰서서 바라만 보고 있으니 이상하게 보이기도 했을듯하다. 항상 창덕궁 생각하면 비원만 생각났었는데 그냥 간단히 산책을 한다고 보면 비원까지 가지 않아도 궁을 구석구석 조용히 보면서 즐기기 참좋다. 아직 꽃망울이 다 터지지 않아서 3월에 다시 한번더 사진 찍으러 와봐야겠다.
겨울맞이 "만.또.아.리 네"
만또아리네는 .... 요러고 지내요~^^ 배꾼밤이: 세상살기 참 힘들다옹~~ 막내라 그런지 애교가 넘치는 꾼밤이예요 ㅋ 못난이지만, 잘먹고 이쁜짓 많이하는 꾼밤이 ㅎㅎ 엄마 안꽁 한강도 갈수있는 우리 배아라리~ 다들 그냥 지나치는 사람들~~ 이쁘단말 한번 들어보지 못했지만.. 집사는 널 사랑한다고 마음으로 외쳤어요 ㅋㅋㅋ 아라리야~ 집사맘 알지?? 그런거 모른다는 우리집 둘째 아라리씨이~ 나이를 먹어도 여전히 깨발랄 우리집 셋째 만듀예요~^^ 야무진 발,, 빵실한 궁둥이,, 악어같은 날카로운 송곳니로 사냥놀이 중인 야생냥 ㅋㅋㅋㅋ 하지만, 본업에 충실한 사진발 냥이 만듀~^^ 사진빨 그게모냐옹~ 산책? 그건 또 모냐옹~ 몇달전부터 급격히 살이빠지기 시작해서 최저몸무게까지 온 누룽이 ㅜㅜ (4키로 ㅜㅜ) 병원에서는 다른증상은 없다고,, 일단, 식욕촉진제와 구토 억제제를 처방받고 약을 먹이기시작했어요~ (천식호흡약도 함께~) 여전히 약을 먹고있는 우리 누룽이 다행히 다시 살이 올라 6키로대로 접어들었어요~^^ 잘견뎌준 우리 누룽이 너무 장해요~ 살이오르고 점점 더 잘생겨져보이는건 제생각일까요!? ㅎㅎㅎ 젊은이 꾼밤이에게도 절대 밀리지않는 누룽이 대견합니다~^^ 드디어, 우리 냥님들과 이사 준비를 하고 있어요~ 조금 더 살기좋은 곳으로 가기위해서요 ㅎ 만또아리&꾼밤이는 아주 잘지내고있어요~ 이사 후 또 소식 전할께요~~^^ 빙글러님들 모두 즐거운 주말되세요~ 2021/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