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1,000+ Views

롱패딩이 전부가 아닌 평창 올림픽의 굿즈를 재확인해보자

왠지 모르게 자연도 파괴하고 누군가의 잇속을 챙기기 위해 개최되는 것만 같은 평창 올림픽 2018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우연히 티켓이 생겨도 딱히 가고 싶지 않을 정도로 올림픽이라는 국제적인 행사가 국내에서 열린다는 사실이 본인과는 전혀 상관없지만 괜스레 오륜기가 새겨진 제품이 갖고 싶기도. 자국에서 개최된다는 장점을 굳이 찾자면 굿즈의 구매 및 배송이 간편한 정도일 수도 있겠다. 평창 롱패딩의 과한 열풍으로 가려진 평창 올림픽의 다른 굿즈들을 체크해보자.

평창스토어라고 구글이든 네이버든 검색해보면 단연 첫 윗줄을 장식하는 평창 올림픽 오피셜 스토어에 입장할 수 있다. 평창 올림픽, 패럴림픽의 마스코트인 백호 수호랑과 반달곰 반다비가 반겨주는 이 스토어에는 상상 그 이상의 다양한 제품들을 만날 수 있다. 번잡하게 디테일이 많이 들어간 제품도 있는 반면 단순한 로고플레이의 제품은 조금은 웃기려는 목적으로라도 구매해 올림픽 시즌을 준비해봄 직하다.

평창 롱패딩이 가격대 성능비로 어필했듯, 타제품들의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지난주 필자가 스토어를 방문했을 때 심플한 로고플레이 위주의 제품은 대부분 품절이었지만 꾸준히 재입고 되는 듯하다. 노스페이스와의 협업 제품군에서 왠지 슈프림이 스쳐 지나가기도 하는데. 조금은 짜칠 수도 있는 제품을 장만하여 자신의 느낌 있는 패션에 비밀스럽게 블렌딩해보자. 이번 겨울, 약간의 하이브리드 찐따미를 뽐내며 이성의 호기심을 터치해보는 것은 어떨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향수 덕후들 여기여기 모여라.
빙글러 열허분 중에 향수 덕후 있으신가여? 제가 요즘 향수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새로운 향수도 살겸,, 추천도 받고 싶은데 말이져,, 흠흠,, 향수가 꽤 비싸니까 신중하게 사야해서 어떤 향이 인기가 많은지 좀 알고 싶더라고여. 일단 제가 몇가지 가지고 싶은 걸 추려본 것! + 써본 것 이 이외에도 써보고 좋았던 향수 추천 좀.... 해주십셔 제발 먼저 가지고 싶은 향수,, 먼저 요즘 그,, 멋이 철철 흐르는 모양새에 이끌려 딥디크를 한 번 사보고 싶더라고요,, 딥디크 플레르드뽀 딥디크 도손 + 제가 써봤던 향수! 러쉬 Flower's Barrow 이 제품은은 러쉬 향수 제품인데요.. 옛날에는 한국에서도 팔았던 것 같은데 이제는 런던에서만 팝니다...! 2년 전 런던에 가서 향에 반해서 샀다가, 이 향을 못잊어서 다시 런던에 가서 한 병 더 사왔다는 이야기... 혼자 여행할 때 계속 뿌리고 다녔던 향이라서 그런지 이 향수를 바르면 여행할 때 생각이 나여.. (아련...) 향수의 장점은 향기를 통해 과거 기억이 더 강렬하게 난다는 것.. 이 향수는 달지 않고 좀 딥한데 농후한 들꽃향기가 납니다.(향기 묘사는 언제나 어려워,,,) 런던 가시는 분이 있다면 시향해보시길.. 더 쟁여두고 싶네여,, 랑방 에끌라 드 아르페쥬 이고는 약간 스테디 향이져? 랑방에서 가장 유명하기도 하고 많이들 쓰고,, 그만큼 향도 좋고요. 랑방 에끌라 드 아르페쥬를 잠깐 써봤었는데, 왜 많이들 쓰는지 알겠더라고요. 무난하면서 차분하고,,, 그렇게 가볍지 않은 향 같았어요! 무난한데도 뿌리면 오 좋다~ 라는 말이 나오는 그런 향.. 달달한 꽃향 그런데 달달한 향 싫어하시면 비추입니다! + 좋았던 향수 추천 ㄱ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