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a year ago100,000+ Views

외과의사 이국종 교수님의 일침

그냥 기술이 좋은 의사 정도가 아니라,
의사로서 철학이 있고 사명감이 깊은 진정한 명의네요!

외과에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된 이 시점에
더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져서, 의학계 인식도 바뀌고
충분한 지원이 뒷받침 되었으면 좋겠어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29 comments
Suggested
Recent
뭔가 속에서 진심이 우러나는 사람을 살리는 진정한 의사.
중증외상센터 공공시설화하여 우선 댸도시에 설치하고 최소의 대우를 해줍시다~ 이건 국가의 의무~
beryTOP
이분 겉모습은 엄청 예민해보이는데... 되게되게 엄~~~~~~~~청 멋진 분인듯..👍👍 겉모습에 치중하는게 아닌 진심으로 사람 살리는 사람을 위한 진짜 의사가 많아졌음 하는 바램...
안철수도 첨엔 이국종 교수 바라보듯 했는데.. 비교해보면 비교감이 안되는... 이 교수도 그 지저분한 정치쪽으로는 눈도 안돌리셨으면 좋겠다....
@BookOfDongNae 닥치시고 내 댓글 100번 정독하고 다시 댓글 다세요! 대충 흘려읽고 댓글달지말고!
드라마 골든타임, 낭만닥터 김사부의 모델이 이국종교수였다고 하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디다스 풋볼 에디토리얼 STADIUM TO STREET – Ver 3
STADIUM TO STREET 마지막 이야기 지난 3월 26일, 콜롬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2:1을 기록하며 성공의 쾌거를 안겨줬던 한국 축구 대표팀. 이로써 한국은 콜롬비아와의 역대 전적에서 4승 2무 1패로 우위를 이어가며 앞으로 펼쳐질 경기들을 더욱 기대케 했다. 짜릿했던 경기만큼이나 이슈를 몰았던 건 선수들이 착용했던 축구화. 첫 골문을 열었던 손흥민이 아디다스(adidas)의 ‘익시빗(EXHIBIT)’ 팩 엑스 18+(X 18+) 모델을 신고 출전함으로써 넣은 골 못지않게 아디다스 축구화도 큰 관심을 받았다. 축구를 향한 대중들의 열기가 최고조로 달아오른 지금, 아디다스와 <아이즈매거진> 에디토리얼 프로젝트 ‘STADIUM TO STREET’가 아쉽게도 마지막 시리즈를 알린다. 이번 화보에서는 새롭게 태어난 ‘버추소(VIRTUSO)’ 팩의 TR화가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각양각색 존재감 선명한 스타일을 뽐내는 축구선수 손흥민, 이승우, 백승호, 조현우 그리고 김승규 5인. 앞으로 그들의 활약을 기대하며, 깊은 잔상을 남기는 이들의 마지막 에디토리얼을 바로 아래의 슬라이드에서 만나보자. 이 전 시리즈가 궁금하다면 여기에서 먼저 확인해보길.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CREATIVE DIRECTOR / PARK JINPYO AE & EDITOR / KIM JEONGEUN PHOTOGRAPHER / JANG DUKHWA, KWAK KIGON MODEL / SON HEUNGMIN, LEE SEUNGWOO, PAIK SEUNGHO, JO HYEONWOO, KIM SEUNGGYU VIDEOGRAPHER / GONG SUBIN HAIR & MAKE-UP / EOM JUNGMI, KOO HYUNMI STYLIST / HAN JONGWAN
웃음코드가 비슷한것 같은 영혼복사기 뷔 & 정국
KTX 타고 가다 봐도 잘생겼을 뷔와 정국이는 영혼복사기처럼 넘나 쿵짝이 잘 맞고, 웃음코드가 똑같은 거 같아요ㅋㅋㅋㅋㅋㅋ 인사법도 버전이 여러개가 있고~ 다정했다가, 투닥거리다가, 다정했다가, 투닥거리다가... x10 그래도 형 눈에는 마냥 귀여운 막내동생 정국이 점든 동생 등 뒤에 쿠션 넣어주는 뷔 뷔 눈에는 막둥이가 아직도 너무너무 애기같은 것♡ 정국이도 형을 알뜰살뜰 챙기고, 사소한 것에서도 항상 힘나는 예쁜 말을 많이 해주는것 같아요~ 감동의 1분 30초 어부바+목마 형이 아플땐 공항에서 지켜주기도 하고.. 매운거 대신 먹어주기도 하는 의젓하고 착한 정국이 와사비슈도 더 못먹게 막아줌ㅠㅠ 사소하지만 세심한 배려 태형이한테 연기자형들이랑 자기 중에 선택하라는 정국이ㅠㅠㅋㅋㅋㅋ (태형이는 당연히 정국이라고 대답함) 아주 꼬꼬마 시절부터 함께 지내온 방탄소년단 멤버들 항상 다정한건 아니지만, 투닥투닥 거리는 모습도 귀여워요♡ 무엇보다 함께있으면 너무 편해보여서 흐뭇♡ 팬들 눈에는 둘다 똥강아지 애기 같은데, 몇년 형이라고 동생을 귀여워하고, 동생이라고 형을 챙기는 모습이 착하고 의젓해서 절로 웃음나게 하는 뷔와 정국이 좋다면 하트뿅뿅♥x1000
빛 한 점 들지 않는 지하, 개사료를 먹으며 버틴 타냐
by꼬리Story 서울 마포구 마포동의 어느 지하 창고.  빛 한 점 들지 않는 어두컴컴한 지하에 개 짖는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좀 더 귀를 기울여보면 아주 희미하게 고양이의 울음소리도 섞여 있었습니다. 손전등 없이 한 발자국도 움직일 수 없는 이 지하창고에 개 4마리와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살고 있습니다. 아니, 방치되어 있습니다. 목에 단단한 노끈이 묶인 채로 말이죠. 이 현장을 최초 발견했던 봉사자는 충격에 한동안 꼼짝할 수 없었습니다. 노끈에 묶여있던 4마리의 개들과 1마리의 아기 고양이에게 움직일 수 있는 반경은 고작 1m에 불과했습니다. 아이들이 움직일 수 있는 세상은 바로 노끈의 길이가 허용하는 곳까지였습니다.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곳에서 평생동안 1m의 공간에서 살아온 아이들. 특히 아기 고양이는 개들 사이에서 그리고 꽤 커 보이는 개 사료에 얼굴을 묻고 버텨온 것으로 보입니다. 봉사자는 영양이 부족할 아기 고양이를 서둘러 구조하여 개 사료가 아닌 고양이 사료를 구해 급여하였습니다. 학대로 굶어온 아이들이 항상 그렇듯 아기 고양이도 음식에 강한 집착을 보이며 순식간에 사료를 먹어치웠습니다. 후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녀석을 지하에 묶어놨던 당사자는 고양이 사료를 먹이면 똥냄새가 심하다며 개 사료를 급여했다고 합니다. 이번 이야기 속 주인공의 이름은 바로 타냐입니다. 타냐의 안타까운 이야기는 평소 유기묘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온 한 제보자에게 전해졌고, 제보자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타냐를 임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제보자는 타냐에게 사람이 얼마나 다정한 존재인지. 사료보다 맛있는 간식이 얼마나 많은지. 사람의 품이 얼마나 따뜻한지를 알려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물론 세상은 타냐가 지내온 1m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크다는 것도 말이죠.  타냐는 제보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으며 똥꼬발랄한 까불까불 고양이로 변했으며, 사람만 보면 두 앞다리를 들고 껴안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끔찍했던 타냐의 구조 이야기와 이제는 밝아진 타냐의 모습은 SNS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줬고, 현재 타냐는 새로운 가정집에 무사히 입양되어 행복하게 잘살고 있다고 합니다. 제보자는 며칠간 돌보며 정 들었던 타냐가 걱정될 법도 하지만, 타냐가 입양되는 순간까지도 발랄한 모습을 보여주어 걱정을 덜었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작은 관심과 도움이 없었다면 타냐는 여전히 어두컴컴한 지하에 묶여 있었을 것입니다. 타냐의 구조와 임시보호 그리고 입양에 기여한 모든 분께 감사인사 드립니다.
백호가 멸종해야하는 이유
백호가 멸종해야하는 이유 by꼬리Story 판타지에 나오는 환상의 동물처럼 신비로운 호랑이. 백호. 동물원은 이 멋진 백호가 탄생하면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합니다. 관광객들이 백호를 아주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백호는 사실 이렇게 생겼습니다. 동물원에서 저렇게 생긴 백호가 태어날 확률은 무려 96.6%입니다. 그러니 백호는 원래 이렇게 생겼다고 말해도 되겠지요? 여러분이 동물원에서 보는 이 '기적적으로 멀쩡한 백호'는 고작 3.3%의 확률로 태어납니다. 그럼 96%의 확률도 태어나는 '진짜 백호'들은 어디로 갔을까요? 도살됩니다. 살려두면 유지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갑니다. 백호라기엔 털이 덜 하얗습니다. 실패작이네요. 도살처분입니다. 부정교합으로 태어났네요. 우리가 기대하던 멋진 백호가 아닙니다. 녀석도 도살처분입니다. 그 외에 면역결핍, 척추측만, 구개파열, 정신장애 등 수많은 선천적 유전적 질병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전부 관광객이 보이지 않는 곳에 평생 갇혀 지내거나, 도살 행입니다. '기적적으로 멀쩡한 백호'를 얻기 위해 동물원은 꾸준히 근친교배를 시도합니다. 성공하면 관광객이 몰리기 때문이죠. 즉, 백호는 돈이 됩니다. 백호는 보존해야 하는 '종'이 아닙니다. 그저 유전적 질병을 잔뜩 안고 태어난 안타까운 돌연변이 개체일 뿐입니다. 심지어 자연에서 백호가 태어날 확률은 1/10000로 더욱 낮습니다. 동물원은 이 부자연스러운 돌연변이를 인위적으로 늘리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이를 멈춰야 합니다. 그러나 여러분이 백호를 볼 때마다 환호하고 예뻐할 수록, 동물원의 비윤리적인 학대는 계속 될 것입니다. 일부 동물원은 여러분을 위해 끊임없이 호랑이의 근친교배를 시도할 것이고 여전히 96%의 '진짜 백호들'은 도살장으로 향할 것입니다. 이 사실을 안 한 블로거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실을 알고난 후, 국내 인기 동물프로그램에서 동물원의 백호를 홍보해주는 것을 보고 화가 치밀어 올랐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TV나 동물원에서 백호를 본다면,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야하는 이유입니다. 백호를 좋아하지 말아주세요.
525
29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