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1980년대 아시아 대표미녀 왕조현

왕조현(王祖賢) Joey Wong
1967년 1월 31일
대만 타이페이 출생
172cm의 키로 청소년 시절에 농구를 했고,
길거리 캐스팅으로 데뷔
1984년 '올해에 호반은 추울것이다'란 영화로 데뷔
그 후 1987년 장국영과 함께 출연한 '천녀유혼' 영화가 대성공을 거두며
홍콩 탑 여배우의 정점을 찍음.
지금봐도 고혹적이고, 청순하고, 아름다운 왕조현씨
예쁘다는 말을 쓰기 아까울 정도로 아름답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학창시절 왕조현책받침 생각나넹~
제발!!!!! 이거 보고 최근 왕조현 검색하지 마세요. 선풍기아줌마가 되엇으니까요. 제발 이 모습만 기억하세요. 저도 후회하고 있으니까
증말요??? 막 검색하려던 참이었는데 😮😮
이분은 다른말이 필요가 없죠. 누구와도 대체불가였던 최고!
선녀였죠...하지만 세월에 장사없다는 말이~ㅠ.ㅠ
너무 좋아하던 배우였는데 유투에 근황이 넘 안타깝네요~ 계속 성형을 하셨다가 결국 부작용이 심한 모습이었습니다~넘 보고 싶어서 찾아봤다가 가슴 찢어지는줄 ㅜ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같은 배우의 다른 느낌
레이첼 맥아덤즈 어바웃 타임 - 퀸카로 살아남는 법 미아 와시코브스카 제인 에어 - 더블 : 달콤한 악몽 앤드류 가필드 보이A - 소셜 네트워크 로드리고 산토르 300 - 러브 액츄얼리 게리 올드만 레옹 - 해리 포터 크리스 프랫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 Her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아이언맨 - 트로픽썬더 제니퍼 로렌스 아메리칸 허슬 - 헝거게임 크리스찬 베일 아메리칸 싸이코 - 아메리칸 허슬 매튜 맥커너히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 인터스텔라 히스 레저 브로크백 마운틴 - 다크 나이트 조 셀다나 스타트렉 -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헬레나 본햄 카터 해리 포터 - 빅 피쉬 캣 데닝스 토르 - 하우스 버니 매튜 굿 이매진 미 앤 유 - 스토커 제임스 맥어보이 어톤먼트 - 나니아 연대기 루니 마라 밀레니엄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 Her 크리스 에반스 설국열차 - 어벤져스 에밀라 브런트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 엣지 오브 투모로우 휴고 위빙 호빗 - 매트릭스 레아 세이두 가장 따뜻한 색, 블루 - 미녀와 야수 로자먼드 파이크 오만과 편견 - 나를 찾아줘 틸다 스윈튼 설국열차 - 나니아 연대기 배우는 배우들이네요.. 의상과 헤어를 빼고도 표정, 분위기가 아예 다른 사람이 되어버리는게 신기해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기생충과는 다르다, '알라딘'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입니다. 이제 내일이면 종강이네요! 드디어 밀려뒀던 포스팅과 편집을 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이제는 바로바로 영화는 후기쓸게요~ 토이스토리는 바로 개봉날 보고 올 예정입니다. (기대해주세욧) 오늘의 영화는 윌 스미스 하드캐리, 영화 '알라딘'입니다. 우와 정말 너무하긴 하네요, 5월달 영화를 이제서야 포스팅하다니요! 그래도 혹여나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뒤늦게나마 포스팅을 올리겠습니다. 기생충과는 다르다 일단 단연 돋보이는 점은 한국영화 '기생충'과의 차별점입니다. 기생충의 주제는 이전 포스팅에서도 꽤 자세히 말씀드렸지만 자신의 분수를 알아라는 말로 해석됩니다. 계층간 이동은 꿈에서나 가능하고 감히 선을 넘으려 한다면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해야만 하죠. 이는 영화 속 계단 하나 올라가는 것조차 어려운 부분에서 극명하게 보였습니다. 그런데 알라딘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자신의 분수를 당당히 보여주라고 얘기하죠. 그리고 계급은 중요하지 않고 진흙 속 숨겨진 보석 같은 인성만 있다면 얼마든지 꿈을 이룰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동화라는 특성상 당연히 긍정적인 견해를 품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 기생충에서 받은 충격이 크신 분들이라면 알라딘을 통해 희망을 충전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너의 가치를 믿어 알라딘의 주제는 이것입니다. '너의 가치를 믿어' 너무나 상투적이고 뻔한 말이지만 그만큼 언제나 강조됐던 교훈이기도 하죠. 자신을 잃어가고 다른 사람의 시선에 신경쓰며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는 더욱더 따뜻한 말입니다. 그리고 지니의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참 좋았습니다. 자신을 감추려는 알라딘에게 '거짓된 자신이 얻는 게 많을수록 진실된 자신이 얻는 건 줄어들어'라고 말할 때가 유독 인상 깊네요. 우리가 디즈니를 사랑하고 몇 번이고 읽었던 동화를 실사를 통해 굳이 또 만나고 싶은 이유는 화려해진 볼거리와 거대한 스케일뿐만 아니라 잊고 있었던 가치를 곱씹고 싶어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윌 스미스 하드캐리 다시 이 영화를 보고 싶어진다면 그건 분명 윌 스미스 때문입니다. 정말 캐릭터 싱크로율도 좋고 매력이 철철 넘칩니다. 내가 그동안 왜 윌 스미스라는 배우를 좋아했을까 생각이 들었는데 알라딘을 통해 다시금 확신이 들었습니다. 그는 범접할 수 없는 자신의 연기영역이 있습니다. 공감과 감동을 잘 이끌어내는 배우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특히나 알라딘을 왕자로 만들어 아라비안을 횡진하는 퍼포먼스는 영화 통틀어 가장 좋았습니다. 윌스미스의 존재감, 화려한 퍼포먼스, 귀 호강하는 노래는 알면서도 당하는 디즈니식 매력발산입니다. 쿠키영상마저 퍼포먼스처럼 쿠키영상은 공식적으로 없다고 봅니다. 하지만 영화가 끝나도 즐거운 댄스파티는 계속됩니다. 엔딩크레딧이 시작하기 전 모든 배우들이 총출동해 한바탕 신나는 퍼포먼스를 보여주죠. 기나긴 아라비안 나이트를 모험하신 관객들에게 마지막까지 선물을 톡톡히 챙겨줍니다. 물론 알라딘이라는 원작에 지나치게 충실하다는 면이 강하긴 합니다. 안정적이라는 말도 좋지만 지나치게 변주를 주기보다 오히려 기대만큼 동심을 일깨워준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알라딘을 보고 나오시면 당분간은 OST를 흥얼거릴지도 모릅니다. 노래가 너무 좋거든요! 어 홀~뉴 월드~ 영화 '알라딘'이었습니다.
[상식축구]Kang-in Lee, The most potential soccer player in South Korea
(2019 U-20 World Cup Best Player, Kang-in Lee, pictured by KFA) First of all, before writing articles in English, I would like to explain why I am writing a content in English. Actually, I want to develop my English skills as I like to be a good speaker in English. So I decided to write contents in English sometimes. Anyway, in earnest, I would like to analyze Kang-in Lee, who is the most potential soccer player in South Korea. As you could watch the 2019 FIFA U-20 World Cup, he was a most valuable player. Especially, he was awarded Golden Ball which was given to best player. Valencia's attacking midfielder history, David Silva, Juan Mata and Kang-in Lee When we watched his playing, we could imagine David Silva and Juan Mata. In the past, not debuted to EPL, they played for Valencia. They were attacking midfielder at center and side. They can cross exactly to team mates and their passing skills are world class. Free kick, corner-kick and kill pass they can do very well. Although, not fast, they can keep the ball with fantastic technique. They have something in common. That is they are small and use left foot mainly. The Manchester city and united both of them are 170cm and Valencia's rising star is 173cm. It seems like destiny for them. (He is taking pictures with fans, pictured by KFA) He looks like Lionel Messi If I would like to exaggerate his ability, I want to tell "He looks like Lionel Messi!" When he tries to beat others, after he looks others feet's movement, he played. This seems like Messi's playing. Messi beat others as seeing their playing. It is very hard to play due to they have to observe others' movement, take the timing and decide what they will do quickly. Messi is from FC Barcelona youth team. He is also small and use left foot. In addition, he was awarded 2005 FIFA U-20 World Cup Golden Ball. These are same with Kang-in Lee. He is not FC Barcelona but Valencia. These two clubs are in La Liga. So Kang-in Lee can be popular and best player at La Liga and globally. I want to support him not because I'm the same Korean as him. He was recognized as a best U-20 player in the world. The important thing is he is Korean not European. So he is awesome and amazing. Because of these facts, we, Korean, want to support and expect his play at a Korean national team. Furthermore, we want to watch his play at 2022 World Cup with Heung-min Son. I am very proud of that he is Korean. He has enough time to develop his skills and play on the pitch. So I would like to make a request to people like soccer, "Please support him constantly and do not post malicious comments."
118
13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