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rdenofspring
500+ Views

어제 친구들과 놀다가
크라운산도를 사먹고는
몇 개 집으로 들고온게 화근
크라운산도만 한개 뜯어 먹으려다가
밀크티도 한 잔
딸기맛이니까 딸기도 좀 놓구
이쁘게 크림도 좀 짜놓구
그럼 밀크티에도
휘핑크림좀 올려볼까나 하다가
자꾸만 일이 커져서... ㅎ
이건 제가 아니고
크라운산도가 벌인 일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디톡스다이어트 워터 - 디톡스쥬스 만들기
마시면서 건강해지는 생활속의 디톡스 다이어트전에 디톡스 먼저 하세요~ 물이 우리 몸에 가장 좋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이미 당분이 가득한 쥬스와 탄산에 중독된 현대인에게 평범한 물은 그다지 매력적으로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신선한 과일과 허브가 담긴 물은 어떨까요? 어떠한 영양제를 첨가하지 않아도 미네랄과 비타민을 가득 품은 상쾌하고 달콤한 '디톡스다이어트 워터' 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xCDMruXV4Mc 재료 준비와 만들기 레몬,오이,민트 디톡스워터 물 1리터 , 레몬 1/2, 오이 1/2 , 민트12~15잎 베리,라임,바질 디톡스워터 물 1리터, 라임 1/2, 베리류15~20알씩(라즈베리,블루베리), 바질 10잎 먼저재료를 준비해볼게요.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허브는 애플민트 입니다. 허브의 향이 강할 수 있으니 물1리터에 적당한양의 민트잎을 넣어주세요. 생 베리류들은 구하기 쉽지 않으니, 검색에서 '냉동블루베리' '냉동라즈베리' 등을 검색해서 저렴한제품으로 구매하시면 됩니다. 레몬과 라임, 오이는 마트에서 구매~ ^^ 오이와,레몬은 모두 얇게 썰어주세요. 물과 함께 병에 담겨 각종 영양소들을 녹여냅니다. 디톡스 다이어트 워터를 담을 용기는 반드시 유리병,유리로 된 용기로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레몬- 몸의 자연 해독기능과 수분유지를 돕습니다. 오이- 신체의 염증 반응을 가라앉혀주고, 몸에 수분을 공급하여 붓기와 독소제거를 돕습니다. 민트- 위를 진정시키고 염증의 감소를 돕습니다. 라즈베리- 세포의 산화방지 효과가 풍부하고 내성을 높히도록 돕습니다. 블루베리- 지구상에서 가장 항산화 물질이 풍부한 과일중이 하나 입니다. 라임- 소화 및 천연 해독작용을 합니다. 바질- 신체의 항 염즘 및 향균효과를 돕습니다. 개인적으로 전날 과식이나, 식습관 불균형으로 인해 몸이 더부룩하고 부을때는 레몬,오이,민트 디톡스워터를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확실히 속이 시끄러울때 하루정도 계속 마셔주면, 가스가 덜한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피로감이 높은날은 베리,라임,바질 디톡스워터를 추천해드립니다. 이미 눈으로 보는것 만으로도 기분이 상쾌해지는 느낌이지만, 한모금 마셨을때 함께 전달되는 달콤함은 자연이 주는 건강함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디톡스다이어트 워터는 한번만 섭취하고 버리는것이 아니라, 물을 다시 넣어 계속 섭취가 가능합니다. 보통 2~3일정도 까지 재충전하실 수 있지만, 과일이 많이 들어간 디톡스워터의 경우 3일이 되면 과일의 형체가 흐트러지기 시작합니다. 여름에는 과일워터를 드시면서 반드시 뚜껑 꼭! 닫아주세요. 명색이 과일인지라.... 날파리들이 달려들 수 있어요. https://www.youtube.com/watch?v=xCDMruXV4Mc 다이어트하기전 꼭 디톡스 단계를 먼저 시작합니다. 너무 격하게? 특이한 맛의 디톡스로 시작하시는것보다 평소에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과일과 허브로 우리몸도 자연스럽게 독소를 녹여낼 수 있도록 오늘부터 '디톡스워터' 한잔 어떠신가요? ^^
집에서 만든 파인애플 식초 후기!
안녕하세요 빙글러님들 제가 '만들며 사는 삶' 10화에서 만든 파인애플 식초 기억하시나요? 담근지 2주가 지났기 때문에 개봉해보았습니다. 식초를 담을 병은 길가다 구매한 스윙탑 병입니다. 마침 파인애플 이미지가 붙어있길래 옳거니 하고 샀어요 색은 담갔을 때와 큰 차이는 없네요 냄새는 많이 중화된 듯 합니다. 거름망을 이용해 병에 옮겨담습니다. 호옹이 참기름병 같기도 하고 오일병 같기도 하네요 양은 이 병 하나랑 텀블러 반 정도 차게 나왔습니다. 맛을 봐야겠죠 컵 바닥에 살짝 차게 따른 가득 차게 물을 부었습니다. 맛은... 存맛! 엄청 달 줄 알았는데 제가 설탕 계량을 잘못하기라도 했는지(?) 단 맛은 과일의 단 정도로만 나고 맛이 깔끔합니다. 시중에 파는 과일식초와 비교했을 때는 개인적으로 단 맛과 향이 더 깔끔한 편이고 식초의 센 맛은 아주 조금 더 강한 느낌이네요 생각보다 물을 많이 타 마시게 되서 양은 엄청 불어날 것 같습니다. 걸러낸 파인애플은 레몬이 둔갑한 것 처럼 엄청 시큼합니다. 갈아서 샐러드에 넣거나 플레인 요거트에 섞는 등 여러 시도를 해먹어봐야겠네요 냉장고로 들어간지 3~4일 쯤 됐는데 아직 안 꺼내먹고 있는거 보면 이러다가 냉장고 미아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어서 레시피를 강구해봐야겠습니다. 아무튼 결과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고 괜찮은 여름 별미가 된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다만 댓글에서도 어떤 분이 언급해주셨듯 과일과 설탕의 조합으로 당 함류가 적지 않을 듯 해서 혈당을 조절하시는 분이나 위장이 약한 분들은 많이 희석해 드시거나 적당량을 드시는게 좋겠네요! 그럼 다음 주에 뵐게요! <만들며 사는 삶> 컬렉션 보러가기
우유와 차
https://www.vanityfair.fr/savoir-vivre/story/la-sombre-affaire-de-the-au-lait-qui-met-langeterre-a-feu-et-a-sang/10067 시작은 여자 월드컵에서 우승한 미국 대표팀 선수의 한 인스타그램부터였다. 준결승에서 미국팀은 영국팀과 붙었었다. 여기서 미국이 승리했고, Alex Morgan 선수가 우승컵으로 사진을 하나 (FIFA 여성월드컵 계정에) 올리는데… (참조 1). 그녀의 새끼 손가락을 보시라. 영락 없는 tea-drinking-people을 비웃는 의미다. 영국 The Times의 독자 편지란은 가끔 약을 복용한 듯한 내용이 올라오는 곳이다. 여기에서 한 독자가 TEA FOR 2-1라는 제목으로 서한을 하나 보낸 모양이다(참조 2, 기사의 맨 아래 페이지를 보시라). Sir, I was amused by Alex Morgan’s tea-drinking celebration after scoring the USA’s winning goal against England, but I wonder if she knows to put the milk in first. 여기서부터 논쟁이 시작된다. 오늘의 주말 특집. 차를 마실 때 우유를 먼저 넣는 편이 나을까, 나중에 넣는 편이 나을까? --------- The Times의 독자 편지란에 관련 내용이 계속 올라왔다(이걸 계속 게재하는 언론사의 마음도… 납득 가능). CRACKING CUP OF TEA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서한(참조 3, 역시 기사 맨 아래에 있다)을 보자. 우유를 차에 넣는 순서는 바로 사회계급을 드러낸다고 한다. 중하층은 싸구려 찻잔을 썼기 때문에 뜨거운 차를 먼저 부었다가 찻잔을 깨뜨릴 수 있었다. 그래서 우유를 먼저 넣었고, 중상류층 이상은 비싼 찻잔을 썼기 때문에 차를 먼저 부었다는 내용이다. 물론 현대에 와서는 어느 쪽을 먼저 넣어도 상관 없을 일이기는 하다. 물론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바로 다음 날 또 다른 서한이 게재된다(참조 4). MILKING IT이라는 제목은 무려 4명의 서한으로 구성되어 있다. 차가 보통 찻잔을 얼룩지게 만들기 때문에 우유를 먼저 넣는 편이 정식이라는 내용이다. 스리랑카의 한 관광안내원이 했다는 말도 걸작이다. “차가 먼저죠. 그래야 우유를 얼마나 넣을지 알잖아요?” 이게 뭔가 콜럼버스의 달걀같은 느낌인데, 이 답변이야말로 어쩌면 우리가 찾는 답변일 수 있기 때문이다. 조지 오웰의 말씀을 들어 보자. 조지 오웰은 1946년, “멋진 차 한 잔”이라는 신문 칼럼(참조 5), 차 만드는 11가지 단계에 대해 설명했다. 그리고 당연히(!) 10 단계는 차를 먼저 넣고, 그 다음에 우유를 넣어서 마셔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그 이유는? 바로 윗 단락의 스리랑카 관광 안내원이 말한 내용과 동일하다. 차에 붓는 우유 양을 정확히 하기 위함이다. --------- 조지 오웰이 버마에서 코끼리만 쏘지 않았을 것 같은 느낌적 느낌이 드는데, 사실 2018년 YouGov에서 여론조사 결과를 낸 적이 있었다. 조사 결과 전 연령대에서 “우유는 나중에”가 과반수 이상이었다(참조 6). 종합적으로는 2:8의 비율. 65세 이상만 우유 먼저가 32%로 약간 높았다. 게다가 조사에 따르면 계층 상관 없이 우유는 나중에 넣는다고 한다. 그리고 어쩌면 조지 오웰이 기뻐할 만한 결과도 있다(11단계가 바로 설탕 안 넣기이다). 설탕을 안 넣고 차를 마시는 비중이 절반을 넘기 때문이다. 물론 영국인들답게, 차에 우유를 넣는 비중은 80%였다. -------------- 참조 1. https://twitter.com/FIFAWWC/status/1147961202213085184 2. Times letters(2019년 7월 4일): https://www.thetimes.co.uk/article/times-letters-obesity-and-the-link-to-deaths-from-cancer-ppcctt968 3. Times letters(2019년 7월 5일): https://www.thetimes.co.uk/article/times-letters-decline-in-support-for-labour-under-corbyn-gcftszvhf 4. Times letters(2019년 7월 6일): https://www.thetimes.co.uk/article/times-letters-canned-hunting-and-trophy-hunting-safaris-7xf8565wl 5. A Nice Cup of Tea(1946년 1월 12일): http://orwell.ru/library/articles/tea/english/e_tea 6. Should milk go in a cup of tea first or last?(2018년 7월 30일): https://yougov.co.uk/topics/food/articles-reports/2018/07/30/should-milk-go-cup-tea-first-or-last
50가지 차의 효능!
본격적은 차의 계절이 돌아왔어요. 피부미용부터 건강, 다이어트까지, 50가지 차들의 다양한 효능에 대해 준비했어요. 제대로 알고 즐겨봐요^^ [포도차] 피부미용, 감기 예방, 가슴이 두근거리고 식은땀 날때 [행인차] 진해, 거담, 이뇨, 강장, 변비에 효과적 [하수오차] 관상동맥경화 예방, 심장병, 고지혈증 예방, 자양강장 [현미차] 암과 변비, 각기병 예방 [호두차] 허약체질 강화, 결석 배출, 노약자와 임산부의 회복촉진 [황국차] 해열몸에 좋은 차 [감잎차] 괴혈, 빈혈, 고혈압, 어린이와 임산부에 효과적 [감초차] 위궤양, 노이로제, 통증 경련 완화 [결명자] 시력회복, 현기증, 만성변비, 노인성 변비, 간장 신장보호 [계피 차] 자양강장, 흥분, 발한, 해열, 진통, 건위 [구기차] 자양강장, 피로회복 [귤 차] 피로 회복 [난초 차] 강장, 진정 [녹 차] 만성적 심장질환, 당뇨병, 노화 방지, 술독, 호흡기 질환 [다시마차] 고혈압 예방 [당귀차] 냉증, 혈색 불량, 산전 산후의 회복, 월경불순, 자궁발육부전 [대파 차] 소화불량과 갈증, 구토 치료, 식욕증진, 건위, 정력증진 [두충차] 강장 효과, 신장과 간 기능 촉진, 허리 다리 통증, 생식기능 [마늘 차] 정력증진, 항암, 오래된 기침에 효과적 [모과 차] 여름 식욕부진, 원기회복, 기침과 변비 해소 [무잎 차] 배탈, 설사 [백옆차] 어린이의 설사와 이질 [벚꽃차] 숙취와 식중독 해독, 신염, 당뇨병, 무좀, 습진, 기침 [보리 차] 소화촉진, 갈증해소, 가슴이 답답한 증상 해소 [비파 잎차] 이뇨, 진해, 여름철 더위, 피로 회복, 식욕증진, 신경통, [사과차] 설사, 자양 강장, 피로회복, 거담, 뇌보호, 유해물질 제거 [사프란차] 천식, 발작 진정, 부인병, 소염제, 편두통, 현기증, 우울증 [산약차] 기침, 천식, 식은땀, 숨 가쁨 치료, 허약체질 개선 [산사자 차] 이뇨, 산후복통, 숙취, 건위, 소화불량, 만성설사 [삼백초차] 해독작용, 세균성 설사, 완화 작용, 이뇨, 변비, 부종 해소 [생강차] 이뇨작용, 발한 촉진, 부종 제거 [수박 껍질차] 이뇨작용, 부종 해소, 현기증 치료, 고혈압에 효과적 [쑥 차] 정유, 건위, 빈혈, 심장병, 신경통, 냉증, 노인의 자양강장 등 [연근 차] 자양 강장, 각종 출혈 증상에 효과적 [영지차] 비만치료, 고 콜레스테롤 예방 [오디차] 현기증, 변비, 허약체질 개선 [오미자차] 자양강장, 피로회복, 해소와 천식의 진정, 눈을 밝게 [오이 차] 피부 미용, 황달에 효과적 [유자차] 발한, 해열, 소염, 진해, 피부미용, 숙취, 임산부 입맛 없을 때 [율무차] 피부미용, 사마귀 제거, 기미 주근깨에 효과, 자양강장 [은행잎 차] 동맥경화, 심장병, 고콜레스테롤 혈증, 이질, 복통, 설사 [이질풀차] 설사, 이질, 변비, 살균작용, 대장염, 위궤양, 십이지장 [익모초] 여름철 입맛 없을 때, 월경량이 적을 때, 아랫배 아플 때 [인삼차] 빈혈, 저혈압, 냉증, 감기, 위장병, 당뇨병의 예방 회복 효과 [잣 차] 혈액 부족, 식은땀, 불면증, 변비 증상 치료 [진피차] 구역질과 열나고 갈증, 기침이 있을 때 [참깨 차차] 허약체질 강화, 백발증, 빈혈, 무력감, 피부 보호, 귀울음 등 [칡 차] 기침, 감기, 두통, 고혈압 [토사자 차] 남녀 함께 복용, 신장의 허약으로 인한 불임증 치료, 정력증진 해독, 현기증, 귀울음, 눈의 충혈, 종기, 곽란, 복통
(no title)
어제 밤 잠들기 전에 마스카포네 치즈를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 두고 잤는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딱 알맞게 숙성 된 듯 제대로 나왔더라고요~ 마스카포네 치즈 만드는방법 너무 간단하고 쉬워요. 그러나 사실 시판되는 것이 훨씬 맛있기는 해요~ㅋ 그렇지만 티라미수를 만들려고 하는데 마스카포네 치즈가 마침 딱 떨었졌다!!ㅠㅠ..... 그럴 때 이렇게 만들어 사용하심 괜찮습니다~ 사진 아래에 만드는 방법을 자세히 올려 둘테니 이웃님들 만들어 보세요~ 이보다 쉬울수 없으니 꼭 해보시길 바랍니다~♡ 얼마전 만들어 냉동해둔 치아바타에 마스카포네 치즈를 이렇게 듬뿍 올려 먹었습니다~ 재료 : 생크림 500g, 소금 1티스픈, 설탕 1큰술, 레몬즙 2/3큰술...(레몬이 들어가 새콤한 맛이 나니 설탕을 넣어 주세요) 1. 생크림을 냄비에 넣어 중불로 은근히 가열하다 조금씩 끓기 시작할때 소금과 레몬을 넣어요~ 2. 그리고 불을 조금 약불로 낮추어 주걱으로 천천히 저어줍니다. 3. 곧 순두부 처럼 흐물흐물해진다 싶을때 즉시 불을 끄세요! 오래 끓이면 너무 되직해지기 때문에 적당한 시기에 빨리 따라내야 합니다~ 4. 불을 끄고 계속 그곳에 올려두고 있음 망합니다~ㅎㅎ~너무 되직해지거든요~ 제가 이번에 그런 실수를 하여 사진처럼 너무 퍽퍽하게 되었네요;; 5. 보올위에 거름망과 면보를 깔고 바로 부워 주세요~그리고 실온에 두어시간 두었다 물이 빠진 위의 치즈를 냉장고에 서너시간 넣어 둡니다~ 6. 그리고 꺼내어 맛있게 드시거나 베이킹 재료로 사용하시면 되어요~♡ 저는 이렇게 작은 병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 두고 먹곤 합니다~ 리코타 치즈 만드는것과 비슷하지만 재로인 내용물의 차이가 있습니다~ 리코타 치즈 만드는 방법과 리코타 치즈를 이용한 간편 샐러드도 만들게 되면 그때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나무 늘보 항꽂이에요^^~ 너무 귀여워요~ 왠지 나무늘보 얼굴이 둥글넙적한 제 얼굴을 닮은것 같아 저는 이 나무늘보가 더 정이 갑니다~^^ 그럼 이웃님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Like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