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naultholic
1,000+ Views

도로위 든든한 스마트매니저, SM6 시승기

르노삼성 'SM6' 1만㎞ 주행기..3000만원대 세단이 이런 풀옵션?

SM6가 애마가 된지 1년이 넘었다. 최상위 트림 2.0 GDe RE에 선택 가능한 사양을 모두 담은 풀옵션 모델이다. 가격은 부가세,취.등록세 등을 포함해 3700만원 수준이다. 지난 7일에는 계기판에 주행거리 1만㎞가 찍혔다. 폭우와 폭설, 빙판길 등 사계절 경험할 수 있는 악조건의 주행환경은 대부분 겪었고, 촌각을 다투는 장거리 고속주행도 심심치 않게 같이했다. 소회를 밝히면 디자인에 반하고 가성비에 놀랬다. 풀옵션 3000만원대에 이런 차가 국내에 있다는 건 소비자들에겐 행운이나 마찬가지이다.

■무결점 가성비 '갑' 프리미엄 세단

SM6에서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지점은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8.7형 디스플레이(S-Link 시스템)이다.

차선이탈경고시스템 등 최첨단사양을 비롯해 내비게이션, 공조장치, 오디오, 시트 등 차량의 모든 제어를 한곳에서 할 수 있는 심장부다.

테슬라 '모델S'와 볼보 'XC60' 등 수입차 고급모델에서도 채택한 방식이다. 태블릿PC에 익숙한 세대에겐 호평을 받고 있지만, 아날로그가 손에 익은 세대에겐 낯선 존재다. 구입초기 잠시 헤맸지만, 이제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디스플레이가 없는 차는 불편할 정도다.

약점으로 지적된 후륜 세스펜션(토션빔+AM링크)은 최대 반전 포인트이다. 토션빔은 멀티링크에 비해 승차감과 노면 접지력이 떨어진다는 게 통설이다. SM6의 경우 뒷좌석 탑승자가 불편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AM링크로 보완하면 얼마나 달라지는가는 SM6 이전까지 세단에서 경험하기 쉽지 않았다. 한마디로 멀티링크와 큰 차이가 없다. 실제 지금까지 2열 시트 탑승자들은 숙면 모드에 빠지는 게 일반적이었다. 뒷좌석은 열선시트 버튼이 탑재된 암레스트까지 있어 가족들도 선호하는 자리다.

연비는 기대이상이다. 공식 복합연비는 L당 12㎞로 가솔린 세단으로는 높은 편이다. 다만 서울 도심주행이 잦은 직장인으로서 8~9㎞를 넘으면 선방이라고 판단했다. 1만㎞주행하는 동안 클러스터에 기록된 평균속도는 25.5㎞에 불과하지만 평균연비는 10.7㎞이다. 더구나 19형 규격의 타이어를 달고 이정도 연비이면 꽤 매력적이다.

가격 경쟁력이 해외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도 강점이다. SM6의 해외 모델명은 '탈리스만'으로 2.0 GDe RE 풀옵션 동일모델의 유럽 판매가격은 현재 3만1540유로이다.

여기에 국내와 같은 세율을 반영하면 3만5400유로로 4700만원에 이른다. 국내 판매가격이 해외보다 1000만원가량 저렴한 셈이다. 최근에는 국내 프로모션 강화로 격차가 더 커졌다. 내구성은 흠잡을 데가 없다. 그동안 엔진오일만 한번 교환했을 뿐 잔고장은 전혀 없었다.
■도로위 든든한 스마트매니저(SM)

동승한 지인들에게 가장 많이 듣는 질문은 "풀옵션 3000만원대에 어떻게 이런차가 나올 수 있나"이다. 우선 5000만원대에나 있는 유용한 고급 사양들이 놀라게 한다. 운전석과 조수석 시트에 장착된 '마사지'기능이 대표적이다. 강도와 속도조절이 가능하고, 특히 졸음운전 방지에 상당히 효과가 컸다. 앞좌석 암레스트에 있는 '내부 냉장 스토리지'도 가격대를 뛰어넘는 사양이다. 캔 하나정도만 들어가지만 여름에는 자신있게 시원한 음료수를 꺼낼 수 있는 비밀공간이다.

스티어링휠에 손만 대고 있으면 반자율주행으로 스스로 주차하는 '주차조향보조시스템'은 피로가 몰려오는 야간에 야외 주차시 제격이다. 운전초보에게는 맞춤형 사양이나 다름없다. 경쟁사가 올해 출시한 중형세단에 탑재하는 등 확산되는 추세다. 다만, 장애인, 여성전용 주차 공간 등을 인식 못하는 게 옥의 티다.

이외에도 긴급제동시스템 등 센서의 민감성을 높이는 첨단 사양들이 곳곳에 숨어 있다.

주행에 간섭받기 싫으면 디스플레이를 통해 선택해서 끄면 된다. 가속력이 극대화되는 스포츠모드로 고속도로를 주행시 느낄 수 있는 쾌감역시 SM6를 아는 사람만이 꼽을 수 있는 매력이다.

운전에 대한 자신감을 높여주고, 차별화된 주행감성으로 무장한 SM6는 도로위의 든든한 스마트매니저(SM)로 손색이 없어 보인다.

▼출처
여러 편의사항들이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주차조향보조시스템이라든지 마사지 시트라든지 운전자를 배려한 섬세한 기능들이 많아서 좋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숙성이 중요하다면 어떤 차가 좋을까?
http://car.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10/2017111002625.html QM6 GDe 시승기가 있어 가져와봤어요~ 정숙성과 경제성이 뛰어나다고 평가하고 있네요! 역시 가솔린은 정숙성과 경제성 면에서는 정말 좋은 선택인 듯 싶어요! 기사내용 일부 발췌) 이번 시승 구간은 송도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에서 영종 그랜드 하얏트 인천까지 왕복 약 130km이다. 운전을 위해 탑승을 했더니 시트가 편안하게 몸을 감싸주고 조절이 자동이라 편리하다. 이후 엔진 스타트 버튼을 눌러 시동을 걸었다. 가솔린이라 그런지 실내로 유입되는 엔진음이 거의 없다. 이는 차음 윈드쉴드 글라스(앞 유리)를 기본 적용하고, 소음 유입 가능성이 있는 차체 곳곳에 다양한 흡·차음재를 추가로 보강했기 때문이다. 천천히 주행을 시작했다. 주행 모드를 D 모드로 선택하고 시속 60~80km로 주행했다. 주행해보니 시속 80km 정도의 속도에서 진동과 소음이 거의 없으며 승차감도 부드럽고 안정적이다. 가속페달을 서서히 밟으면 가속도 매끄럽다. 이후 곡선 주로에서는 한쪽으로 쏠리는 느낌 없이 잘 잡아주어 안정적이다. 오르막길에서는 힘이 더디지 않게 올라가며 과속 방지턱도 흔들림은 약간 있지만 부드럽게 잘 넘어간다. 고속도로에 진입했다. 시속 80~100km까지는 서서히 가속 페달을 밟으면 힘 있게 나간다. 진동과 엔진음은 적고 스티어링 휠은 묵직해 안정적이다. 주행 중 갑자기 경보음이 울린다. 이는 차선 이탈 경보시스템(LDW)이 탑재돼 시속 70km 이상으로 주행하면 윈드쉴드에 내장된 카메라가 차선을 인식해 운전자가 차선을 이탈하면 경보창과 동시에 경보음이 발생해 위험 상황을 알려준다. 시속 100km 이상에서도 힘이 부족하지 않다. 또한, 곡선주로에서는 원하는 만큼 반응하고 안정적이다. 스티어링 휠의 조향감도 만족스럽다. 시속 100km 이상 고속에서는 힘이 부족함이 느껴지고 엔진음과 풍절음(차와 바람이 부딪쳐 나는 소리)이 들어온다. 하지만 부담스러울 정도가 아니라 일상 주행에는 무리가 없다. 이후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코너를 시속 40~60km로 주행해보니 서스펜션이 안정적으로 잡아줘 밀리는 현상이 거의 없다.
간만에 서울 나들이
연말에 서울에 볼일이 있어 다녀왔어요^^ 서울에 그렇게 다녔는데 신라는 첨이네요. 신라호텔 발렛 서비스 카톡이미지가 예뻐서 데려왔어요^^ 이게 제가 찍은 신라의 현실... 연말이라 입구부터 트래픽이 ㅡ.,ㅡ 숙소에서 영빈관이 보이네요. 저기 오래전 서울에서 일할때 거래처 과장님 어머님 잔치에 상납하러 갔던 기억이 ㅎㅎㅎ 룸 업그레이드 시켜줬다더니 좀 넓은듯한 느낌적인 느낌이^^ 원래 룸 싸이즈를 모르니 비교불가 ㅡ..ㅡ 머 욕실도 깔끔하네요^^ 넓네요 ㅋ 중딩 아들 때문에 엑스트라를 넣었습니다... 아들이 중딩이 되니 이젠 숙소 구하기가 어려워졌어요 ㅡ.,ㅡ 엑스트라가 안들어가는 룸이 많더라구요... 메리어트 갔을때 데려온 딸래미 실내화 ㅎ. 귀엽죠^^ 백만년만에 발렛^^ 아, 항상 생각나는 동북화과왕 찾아왔어요... 그리웠어~~~ 딸이 특히 좋아하는 아이들^^ 그렇게 먹고도 쉑섁 왔어요 ㅋ. 테잌아웃해서 숙소에서 먹으려구요 ㅎ 딸래미가 젤 좋아하는 자세 ㅋ 룸이 좀 넓긴하네요. 길다고 해야하나 ㅎ 위로 올라오긴 했나봐요. 담날 오전풍경... 새로운 시작을 하는 사람들이 있네요... 출차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네요... 번호표 받고 대기중... 폰번호를 입력하니 카톡으로 출차를 알려주더라구요. 로비 한까뜨... 따님께서 아침으로 꼭 우동을 먹고싶데서 코엑스 옴... 부모님 집에가서 한잔하는데 잔이 재밌네요... 얼마전까지 술친구 해주시던 어머니가 이제 술을 안마셔서 혼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