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verstell
500+ Views

[디지몬 리부트] 오메가몬 도색 공방장 작례 #건담 #건담프라모델 #프라모델 #건프라 #건담공방 #공방 #경주건담매니아 #성건동 #욜로몰 #회원모집 #경주청년몰 #GUNDAM #PLAMODEL #GUNPLA #BANDAI #반다이 #디지몬 #디지털 #몬스터 #디지털몬스터 #digimon #오메가몬 #omegamon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과속·신호위반 꼼짝마
두바이, 디지털 자동차 번호판 도입 은행계좌와 연계해 벌금 자동 부과 번호판 원격 자동 갱신까지 경찰이 과속하거나 신호위반한 차량, 심지어 불법주차한 차량까지 추적해 자동으로 벌금을 부과토록 해 줄 스마트 스크린 방식의 디지털번호판이 세계최초로 두바이에 도입된다. 데일리메일은 11일(현지시각) 두바이 경찰이 올연말까지 이러한 미래형 디지털 자동차 번호판을 시험한 후 내년 이후 단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새로운 디지털 자동차 번호판은 사용자 계좌와 동기화돼 있어 주차료 및 과속 벌금을 자동 인출해 가는 것은 물론 경찰에 의한 면허증 갱신도 자동적으로 원격처리된다. 두바이 경찰은 이 기술이 주로 구급차량이 사고 위치를 찾아내도록 돕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도난 차량의 경우 원격으로 번호판을 변경, 특별 경고나 다른 경고 양식으로 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이 기술이 과속운전자 단속에 사용될 경우 프라이버시침해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술탄 압둘라 알마르조퀴 두바이 도로교통국(RTA) 차량번호판승인부서 책임자는 “이 디지털번호판의 도입으로 운전자의 삶이 더 쉬워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카리지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연결시켜주는 태그’(Tag to Connect)로 명명된 이 디지털 차량 번호판은 기존 금속판을 대체할 스마트 스크린으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차량에 디지털 번호판을 설치하면 차량번호판을 갱신하기 위해 매년 RTA 서비스센터를 찾지 않아도 된다. 자동차 테스트를 통과하면 자동으로 차량 등록이 갱신된다”고 덧붙였다. 술탄 압둘라 알마르조퀴는 “디지털 번호판은 차량들이 서로 연결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이다. 번호판이 ‘연결 태그’로 이름 붙여진 이유다. 운전자들은 교통상황이나 도로사고 상황에 대해 정보를 교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모든 차량과 주변 정보는 RTA의 중앙 명령 체계와 연결된다고 밝혔다. 디지털차량 번호판은 차량에 적용된 최첨단 GPS송신기로 경찰에 정보를 전달하게 된다. 술탄 압둘라는 현재 이 첨단 번호판을 시험중이라고 밝혔다. 비용이 얼마인지 분명치 않다. 시험은 오는 11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두바이의 사막기후에서 전자식 디지털번호판이 어떻게 작동되는지를 알아내게 된다.
어른들의 장난감 키덜트 : 수원 키덜트 매장 추천
안녕하세요!! 기타치는 것을 좋아하는 24살 평범한 대학생입니다ㅎㅎ 혹시 키덜트를 아시나요?! 키덜트는 kid와 adult를 합친 합성어로서 '아이들 같은 감성과 취향을 지닌 어른'을 뜻한다고 합니다! 보통 키덜트라고 말하면 만화 캐릭터 피규어나 건담 정도 생각하시는데요~ 이런 장난감뿐만 아니라! 캐릭터의류, 영화, 악세사리 등 '어렸을 때의 향수를 떠올릴 만한' 모든 것들이 키덜트의 범주에 속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굉장하쥬~? 오늘은 어렸을 때의 향수를 떠올릴 만한 장소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수원 AK&의 키덜트 매장입니다아!! 오늘 제가 소개해드릴 키덜트 매장은 수원 AK& 4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키덜트 매장은 <하비팩토리, 레고, 타미야, 헬셀> 이렇게 4개의 매장으로 나누어져 있답니다. 우선 <하비팩토리>는 유명 시리즈물의 피규어, 건담 프라모델물을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매장 입구에 떡! 하니 서있는 아이언맨이 인상적이죠ㅎㅎ 스타워즈, 아이언맨, 원피스, 드레곤볼.... 이소룡에 이르기까지!!ㅋㅋ 정말 다양한~ 시리즈물이 많이 있습니다. 눈으로 보기만 해도 즐거워지는 매장입니다. 다음은 <레고> 입니다!! 다들 어렸을 때 레고 한번씩 가지고 노신적 있으시죠?ㅎㅎ 완성된 제품 보다는 직접 만들고 조립하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 이라면 레고를 추천해드립니다~ 레고 블럭으로 나만의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레고만의 매력이 아닐까요ㅎㅎ 레고 매장 또한 해리포터, 스타워즈, 반지의 제왕 등 다양한 시리즈물들이 준비되어 있답니다. 다음은 미니카의 천국 <타미야>! 이번 매장은 남성분들이 좋아할 만한 키덜트 매장인 것 같습니다. 저는 어렸을 때 미니카 정말 많이 가지고 놀았거든요ㅎㅎ 막 충전 건전지 사서 굴려야 360도 트랙 회전할 수 있고 그랬잔아요..ㅋㅋㅋㅋ (저만 아는건가유..ㅎㅎ) 타미야의 제품들은 다른 매장의 제품보다 가격이 정말 저렴합니다! 1~2만원의 미니카 제품이 많더라구요! 그리고 AK& 7층에 가시면 미니카를 직접 운행할 수 있는 멋진 트랙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헬셀>입니다! 요즘 젊은 층에서 각광받고 있는 드론을 판매하는 키덜트 매장입니다. 저는 드론이 벌써 이렇게 상용화가 잘 되어 있는지 몰랐습니다! 매장 점원분이 직접 드론을 조종하는 것도 보여주셨는데요, 정말 어렵지 않아요!ㅋㅋ 조금만 연습하면 누구나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단지 취미 생활로 드론을 구매하기엔 비싼감이 없지않아 있죠... " 라고 생각하셨던분 많으시죠!!! 와우! 엄청나게 저렴한가격!! 거기에 카메라까지!! CX-10C를 추천해드립니다~ 3만원대의 드론이 존재하다니.. 저도 첨에 보고 엄청 놀랐습니다..ㄷㄷ 비록 비행시간이 5~7분 정도라는 단점이 있지만 입문자 드론으로는 충분히 매력있는 제품입니다. 크기는 사진에서 보는바와 같이 손바닥보다 살짝 작구요ㅎㅎ 귀엽죠~ 친구나 아이에게 가벼운 선물로 딱 좋을 것 같아요!ㅋㅋ 더 자세한 정보 궁금하신분은 밑에 링크타고 놀러오세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http://blog.naver.com/uk0463/220619842175
히타치의 전략 플렛폼 ‘루마다’(Lumada)
... ... 일본의 대표적인 중후장대 기업 히타치제작소(日立製作所)는 창립 109년을 맞고 있다. 그런 히타치의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2가지 낯선 단어를 만날 수 있다. 회사 이름 바로 밑에 있는 루마다(Lumada)라는 영어와 협창(協創)이라는 단어다. 협창은 ‘협동하여 일한다’라는 뜻으로, 히타치는 협업 대신 협창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히타치는 홈페이지에 ‘협창 사례’라는 카테고리를 두고 있다. 히타치에 Lumada와 협창은 어떤 의미일까. 히타치가 추구하는 ‘사회 혁신’ “히타치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사회와 고객의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 혁신’ 사업에서 글로벌 리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히타치제작소의 히가시하라 도시아키(東原敏昭) 사장은 지난 6월 열린 투자자 사업 전략 설명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1970년 히타치에 입사, 50년 가까이 ‘히타치맨’으로 일하고 있는 도시아키 사장은 2010년 현재의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그런 도시아키 사장의 말처럼 히타치가 현재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사회 혁신’(Social Innovation)이다. 이는 히타치가 진행하고 있는 행사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히타치 그룹은 10월 17~18일 이틀간 세계 최대 규모의 이벤트를 개최했다. ‘히타치 사회 혁신 포럼 2019 도쿄’(Hitachi Social Innovation Forum 2019 TOKYO)다. 이번 행사는 21회째로, 중기 경영계획의 주요 메시지(Hitachi Social Innovation is POWERING GOOD)를 고객과 파트너들에게 소개했다. 도시아키 사장은 ‘히타치가 생각하는 보다 좋은 사회’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고, 뉴욕대학의 메리사 실링 교수는 ‘위대한 혁신가들의 이야기’(The Story of Great Innovators & How We Nurture Breakthrough Innovation in Our Lives)라는 제목의 강연을 했다. “진행된 각종 세션과 전시를 통해 히타치의 방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였다”는 평가가 나왔다. 2016년 루마다(Lumada)라는 플렛폼 론칭 히타치는 구체적으로 고객의 3가지 가치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사회 가치 ▷환경 가치 ▷경제 가치다. 히타치는 이 3가치 가치를 근간으로 사업 영역을 모빌리티, 생활, 산업, 에너지, IT 등 5개로 나누고 이를 하나로 묶는 플렛폼을 운영하고 있다. 2016년 5월 IoT(사물 인터넷)를 기반으로 론칭한 ‘루마다’(Lumada)이다. 루마다는 일루미네이트(illuminate:조명 효과)와 데이터(data)를 합친 조어로, 데이터를 각 영역에 비춰나간다는 의미다. 루마다가 3년 전 처음 발표됐을 때의 업계 반응은 어땠을까. 도시아키 사장은 애널리스트들에게 “그게 뭐죠”라는 말을 자주 들었다고 한다. 그로부터 3년. 지금은 루마다를 통한 관련 매출이 1조엔을 넘어섰다. 도시아키 사장은 “지금은 애널리스트들이 ‘루마다를 기대해보라’(ルマーダに期待)라는 분석 보고서를 내놓을 정도”라고 했다.(시사매체 도요게이자이) 폭넓은 사업 영역을 진행해온 히타치이지만, 지금은 모든 부문이 ‘렛츠 루마다’(Let’s Lumada)라는 구호 아래 일관되게 움직이고 있다. 히타치는 다양한 영역 이외에 유지 보수 및 운영 제어 기술(OT)의 노하우도 풍부하다. 대표적인 사례가 미국 디즈니와의 협업이다. 히타치, 디즈니와 협업 배경은 도시아키 사장은 10월 초 미국 라스 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자사의 IT 이벤트‘ NEXT 2019’ 무대에 인기만화 캐릭터 미키 마우스와 함께 섰다. 히타치의 미국 IT 자회사와 월트 디즈니가 차세대 테마파크의 IT화를 제휴하는 자리였다. 히타치의 루마다를 미국 플로리다의 월트 디즈니 월드 리조트와 캘리포니아의 디즈니랜드 리조트에 제공한다는 것이다. 루마다가 디즈니랜드에서 하는 역할은 이렇다. ▷해당 리조트에 센서를 장착하고 온도 및 진동 등의 빅데이터를 수집한다. ▷이어 기기의 작동 상황을 분석, 검토한 후 적절한 보수 점검으로 가동률을 향상 시킨다. ▷그러니 루마다는 현장의 제품에서 얻은 데이터를 AI(인공지능) 등을 활용, 분석, 판단해 현장에 다시 피드백하는 구조라고 보면 된다. 도시아키 사장은 디즈니와의 협업에 대해 “세계가 좀 더 나아지고, 행복하면 좋겠다. 그것이 디즈니와의 협창 배경”(世界がもっとよくなり、ハッピーになったらいい。それがディズニーとの協創の背景だ)이라고 설명했다. 협업 대신 협창이라는 단어를 쓴 것이다.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568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아유, 왜 저런 걸 물어보고 있대. 지하철 노약자석, 한 청년이 할아버지에게 스마트폰을 보며 무언가를 한참 설명하고 있다. “할아버지. 이 열차는 구로역까지만 가요. 독산역에 가시려면 중간에 내리셔서 다른 열차를 타셔야 해요.” 하지만 할아버지는 이 방향이 아니냐는 말만 계속 반복했다. 스마트폰 지하철 지도는 무용지물이었다. 결국 청년은 할아버지와 함께 내려서 병점행 지하철을 타야 했다. 공고해지는 스마트폰 사각지대 스마트폰 인터넷 환경의 확산이 디지털 사각지대를 더욱 공고하게 만들고 있다. 2017년 인터넷이용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만 3세 이상 인구 스마트폰 사용자 비율은 87.8%에 달한다. 10명 중 9명꼴이다. 60대 이용자까지도 81.2%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70세 이상으로 넘어가면 31.2%로 사용률은 급격하게 떨어진다. 그렇다면 70세 이상 연령층은 스마트폰이 없어서 사용하지 못하는 것일까? 그렇지 않다. 시장조사 전문기관 제니스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스마트폰 보급률은 84.2%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고령층은 스마트폰을 가지고는 있지만, 실질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일상 생활에까지 영향을 주는 디지털 괴리 디지털 사각지대는 생활과 관련된 영역에서 특히 두드러진다. 최근 금융권은 디지털 전략 강화 전략의 일환으로 영업점을 대폭 줄이고 있다. 30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과 지방은행의 지점·출장소는 2017년 12월 기준 4,812개로, 2016년 12월(5113개)에 비해 301개나 감소했다. 고령층에 그나마 익숙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도 덩달아 줄여나가는 추세다. 이러한 디지털 금융의 확산 추세는 영업점 축소를 통한 비용 절감이 목적이다. 금융 디지털 전략이 강화될수록 고령층이 받는 차별이 심화된다. 금융뿐만 아니라 정보 사각지대도 존재한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세대별 스마트폰 이용 특성과 영향력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10대와 20대의 경우 70% 이상이 스마트폰을 필수 매체로 선택한 반면, 50대는 42.3%, 60대 이상은 29.6%에 불과했다. 고령층에 가까울수록 TV를 통해 정보를 받아들이고 있었다. 대부분의 뉴스와 정보가 디지털을 통해 유통 · 소비되는 상황에서 70대 이상 연령층은 정보 습득의 사각지대에 빠질 수밖에 없다. 디지털 정보에 대한 격차도 고령층으로 갈수록 두드러진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6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에 따르면, 55세 이상의 장노년층의 디지털 정보화 수준이 일반국민의 54.0%의 수준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정보화 지수는 모바일 기반으로 유무선 융합 디지털 환경에서 발생하는 정보격차의 수준 및 특성을 종합적으로 측정한 지표다. 디지털 정보의 접근 분야는 '유무선 정보기기 보유여부’와 ‘인터넷 상시 접속가능여부, 역량 분야는 ‘컴퓨터 이용능력’과 ‘모바일 기기 이용능력’, 활용 분야는 ‘유선 및 모바일 인터넷 이용여부’, ‘인터넷 서비스 이용 다양성’, ‘인터넷 심화 활용 정도’로 측정되었다. 한국정보화진흥원 고정현 수석연구원은 “디지털 격차는 고령층의 신체적인 이유와 디지털 기기의 특성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폴더폰과 달리 직관적으로 숫자가 보이지 않는 화면, 작은 글자 등 스마트 기기는 고령층이 편하게 사용하기 어렵다. 특히 “75세 이상의 후기 노령 인구 같은 경우 스마트폰을 사용해 전화 통화하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직접 교육이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한 어르신을 모집해 비슷한 연령층에게 일대일 혹은 이대일로 사용법을 가르치는 ‘IT 봉사단’을 구성하여 교육사업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