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roseoul
1,000+ Views

[메트로] 2018년 채용시장 핫이슈는?


▲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2018 채용시장 핫이슈 /사람인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2018년 채용시장 핫이슈로 '최저임금 논란으로 인한 채용 축소'를 꼽았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기업 인사담당자 199명을 대상으로 '2018 채용시장 이슈'에 대해 물은 결과, '최저임금 논란으로 인한 채용 축소'(39.2%, 복수응답)를 내년 채용 시장의 가장 큰 화두로 꼽았다고 11일 밝혔다.
이어 2위는 '경력직 채용 증가'(34.7%), 3위는 '기업간 채용 양극화'(20.6%)였다. 이어 '수시 채용 증가'(19.6%), '블라인드 채용'(18.6%), '비정규직 채용 감소'(17.6%), '유연근무제 강화'(12.6%), '인턴 채용 확대'(5.5%) 등도 이슈가 될 것이라고 봤다.
하지만, 응답한 기업의 내년 채용계획은 예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60%에 달했다. 내년 상반기 채용 계획에 대해 '예년과 비슷하다'는 답변이 59.3%였고, 채용을 축소하겠다는 기업은 22.1%로 조사됐다.
인사담당자들이 뽑은 올해의 가장 큰 채용이슈는 '경력직 선호'와 '블라인드 채용'이었다.
응답자들에게 2017년 채용시장의 가장 큰 특징을 물었더니, '직무경력자 채용 증가'(37.2%,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실제로 지난 7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고용보험 피보험 자격 취득자 52만9천명 중 경력취득자가 46만2천명으로 6만6천명에 불과한 신입취득자보다 7배 많았다.
이어 '블라인드 채용'(25.1%)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정부와 기업이 탈스펙 채용을 선언하면서 직무중심 채용은 앞으로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 하반기에는 채용과정에서 스펙 위주 서류전형 대신, 직무관련 경력을 중점 평가하는 상황면접과 실기시험 등을 적용하는 추세가 눈에 띄었다.
이밖에 '채용규모 축소(21.6%)', '기업간 채용 양극화(19.6%)', '공무원 증원 등 정부 주도 강력한 일자리 정책(15.1%)', '워라밸 중시 신입사원 증가(12.1%)', '인턴 경험 중시'(10.1%), '유연근무제'(7.5%), '중장년층 재고용'(6.5%) 등도 올 해 채용시장의 핫이슈로 꼽혔다

메트로미디어=한용수 기자( hys@metroseoul.co.kr)

기사출처= http://bit.ly/2iUvN5v
메트로는 독자와 네티즌의 언론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삼성이 해먹은 국민연금6천억원
삼성이  경영권을  가족에게 대를 이어 세습하려 하면서 박근혜정권과 쿵짝해 국민연금  6천억원을  해먹은게 사실로 드러났는데도     2016년11월 이후로는   모든언론에서  철저히 기사1줄을 안쓰면서 이재용 재판을    무슨죄목과  어떤혐의를 받고있는지에 대해서는  일절 설명없이 세기의 재판이라느니    이재용이 무죄를 안받으면  한국자체가  망한다는 투로  변호인을 자처하고있다. 마치,  여당과 야당이   정책을 두고  싸우는데 언론에서는 왜 싸우는지 무엇이 문제의 쟁점인지에 대해 일절 설명없이  언제까지 국회의원의 싸움을 지켜봐야만 하나  라고  양비론이나 정치혐오 프레임만 만들어 퍼트리는것과 똑같다. 이재용 재판 선고 2일전부터는  아에  24시간  삼성갤럭시노트8    로 도배하면서  삼성이미지화를 위해 엄청난 혁명인것처럼   신제품 하나 나왔다고  모든언론에서  24시간을  광고아닌 광고를 하고있다. 더군다나   이재용은  재판에서   "나는 바보다"  전략으로 일관 해오더니 1심 재판 선고전에  담당판사를 바꿨다 잊지말자 !!!! 삼성  x파일이 터졌을때는   탑여성연예인 성스캔들에  탑연예인 도박스캔들 온갖 스캔들로 덮였고 국민연금 6천억원 해먹은게 사실로 나타나도  나랑 무슨상관(?) 삼성 경영세습을 위해   국민연금에 손대는 바람에 당장  당신이  내야하는   국민연금은  계속 인상되고있다 -국민연금은 2016년7월 2017년4월  인상 또 인상 이후로도 또 인상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