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1,000+ Views

허경영 ‘우주에너지 치료’라며 여성 참가자들 가슴·엉덩이를…

그동안 온갖 기행과 튀는 언행으로 화제를 모은 정치인 허경영이 이번엔 충격적인 ‘치료법’을 공개해 또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허경영이 지난 20년간 특별한 직업 없이도 선관위 기탁금으로 10억 원을 낼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보도했다.
제작진은 오랜 추적 끝에 허경영의 ‘자금원’을 압축하게 됐다. 그는 매주 자신의 지지자들을 상대로 강연과 행사를 열었던 것.

입장료 수입만 매달 수천만 원으로 추정됐고, 행사장에선 비싼 기념품도 팔았다.

이 행사에서는 신용카드를 사용할 수 없었다. 오로지 현금만 가능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끈 것은 바로 이부분.
이날 강연에서 허경영은 자신에 대해 “나는 (하늘에서) 직접 온 사람이야. 직영점이야”, “나는 신인(神人)이다”라고 표현하고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것을 예언했다”고 주장했다.

강의가 끝난 후 행사 담당자가 “새로운 분들 먼저 나와서 치료를 받으라”고 말했자, 참가자들이 허경영 앞에 늘어서기 시작했다.

허경영은 ‘우주에너지 치료’라는 명목아래 여성 참가자들의 가슴, 엉덩이 등 주요부위를 만지거나 눈을 마주치고 포옹을 했다. 그는 자신의 이런 행동에 대해 “내 에너지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다음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
한편 허경영의 공식 팬카페 ‘허토피아’에서는 그의 지지자들이 ‘세븐’ 제작진들을 향해 “마녀사냥”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500일의 어텀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 네이버 뉴스 캡처

★당신이 놓치면 후회할 인기기사




Comment
Suggested
Recent
포스트쉐어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추가하기~! ▶ http://pf.kakao.com/_XTKxgd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살면서 반드시 피해야 하는 12명의 어둠의 세력!
우리는 성공과 성장을 위해서 꼭 만나야 할 사람과 네트워킹 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살면서 꼭 피해야 할 어둠을 세력들을 선별하는 것도 중요하다. 의식적이건 무의식적이건 나에게 방해가 되는 사람들을 멀리 해야 한다.  다시 한번 나의 네트워크를 자세히 살펴보고 아래의 인물이 속해 있는지 확인해 봐야한다. • 나를 힘 빠지게 만든다. • 내가 나의 능력에 의구심을 갖게 만든다. • 자신만의 아이디어는 없어 보이면서 언제나 나의 의견에는 찬성한다.  • 늘 모든 상황에서 부정적인 면만 본다. • 나를 수세에 몰리게 한다. • 나의 의사결정과 하고 싶은 일을 망설이게 만든다. • 항상 자신의 얘기만 할 뿐 나에게는 거의 관심을 두지 않는다. • 나의 의견이나 아이디어를 자신의 것으로 취한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친구를 가려내거나 아니면 주위에 전화해 이제 다시는 만나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하라는 얘기가 아니다.  또한 “너는 이제 내 네트워크에서 아웃이야!”라고 말하라고 권하는 것도 아니다.  그보다 이 작업은 나의 내부 조직에 어떤 인물이 있기를 희망 하는지, 그리고 누가 나와 나의 여정을 응원하지 않는지를 알아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그들에게 실제로 입 밖으로 이야기할 필요는 없다.  일단 나의 발전을 방해하는 부정적인 사람들을 찾아내고 나면 그들에게 얼마만큼의 시간을 할애할지 정하면 된다. 테두리를 치고 시간을 정해서 나의 에너지에 부정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그들을 배제해야 한다.  ※ 주변에 숨어서 당신의 가능성을 제한하며 인생에 걸림돌이 되는 12가지 어둠의 유형 “부정적인 사람들은 당신의 에너지를 빼앗는다. 당신 주변을 사랑과 풍요로 채우고 적대감이 접근하지 못하게 하라.”  -디팩 초프라 Deepak Chop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