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푸르른 풍경따라 떠나는 제주도 여행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계절, 가을! 제주다운 제주를 느낄 수 있는 제주도 뷰 맛집들을 소개해드릴게요 예쁜 꽃도 보고~ 맛있는 음식들도 먹고~ 제주여행이 하나의 즐거운 추억이 되셨으면 좋겠어요! '0' #닭머르해안길 #소문난맛집 #마노르블랑 #영주산 닭머르, 닭머루, 해안누리길 등 다양하게 불리는 '닭머르해안길' 닭머르해안길은 탁 트인 시야의 푸르른 바다 뷰가 너무 멋있는 곳이에요 가을에는 주변에 푸른 잎들이 억새로 변하는데, 그 경관이 너무 멋있답니다 혼자 걸어도 부담스럽지 않아 제 지인들에게 자주 추천해주는 명소이기도 해요! 여름에는 수국, 가을에는 핑크뮬리! 야외 포토존들도 다양해서 사진찍기 너무 예쁜 카페에요~ 음료도 실내에서 먹으면 예쁜 찻잔에 담아 주는데, 뭔가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너무 좋았어요 예쁜 포토존 뿐만 아니라 산방산이 눈 앞에 보이는 뷰라서 힐링하기 좋은 카페랍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하죠! 제주의 소문난맛집~ 갈치 구이, 조림 등 통통하게 오른 갈치가 맛있답니다 어릴때는 갈치가 맛있는지 잘 몰랐는데, 이곳을 다녀오니 왜 "제주도 갈치~ 갈치~ " 하는지 알겠더라구요! 생선을 안좋아하시더라도 제주를 여행한다면, 한번쯤 드셔보는것도 추천드리고 싶어요!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 산 18번지. 제가 좋아하는 많고 많은 제주도 오름들 중, 진짜 감탄이 절로 나온 오름이에요! 신선이 살아 신령스럽다고 하여 불려진 영모루, 이후 한자로 영지로 표기되다가 발음이 비슷한 영주로 불렸다고 해요! 예전부터 내려온, 오름 봉우리에 아침안개가 끼면 비가 내린다는 속설도 있는데요! 제주도 오름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곳이었어요
향수 덕후들 여기여기 모여라.
빙글러 열허분 중에 향수 덕후 있으신가여? 제가 요즘 향수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새로운 향수도 살겸,, 추천도 받고 싶은데 말이져,, 흠흠,, 향수가 꽤 비싸니까 신중하게 사야해서 어떤 향이 인기가 많은지 좀 알고 싶더라고여. 일단 제가 몇가지 가지고 싶은 걸 추려본 것! + 써본 것 이 이외에도 써보고 좋았던 향수 추천 좀.... 해주십셔 제발 먼저 가지고 싶은 향수,, 먼저 요즘 그,, 멋이 철철 흐르는 모양새에 이끌려 딥디크를 한 번 사보고 싶더라고요,, 딥디크 플레르드뽀 딥디크 도손 + 제가 써봤던 향수! 러쉬 Flower's Barrow 이 제품은은 러쉬 향수 제품인데요.. 옛날에는 한국에서도 팔았던 것 같은데 이제는 런던에서만 팝니다...! 2년 전 런던에 가서 향에 반해서 샀다가, 이 향을 못잊어서 다시 런던에 가서 한 병 더 사왔다는 이야기... 혼자 여행할 때 계속 뿌리고 다녔던 향이라서 그런지 이 향수를 바르면 여행할 때 생각이 나여.. (아련...) 향수의 장점은 향기를 통해 과거 기억이 더 강렬하게 난다는 것.. 이 향수는 달지 않고 좀 딥한데 농후한 들꽃향기가 납니다.(향기 묘사는 언제나 어려워,,,) 런던 가시는 분이 있다면 시향해보시길.. 더 쟁여두고 싶네여,, 랑방 에끌라 드 아르페쥬 이고는 약간 스테디 향이져? 랑방에서 가장 유명하기도 하고 많이들 쓰고,, 그만큼 향도 좋고요. 랑방 에끌라 드 아르페쥬를 잠깐 써봤었는데, 왜 많이들 쓰는지 알겠더라고요. 무난하면서 차분하고,,, 그렇게 가볍지 않은 향 같았어요! 무난한데도 뿌리면 오 좋다~ 라는 말이 나오는 그런 향.. 달달한 꽃향 그런데 달달한 향 싫어하시면 비추입니다! + 좋았던 향수 추천 ㄱㄱ!
Kpop Tattoo's!
So wanted to share what I did over the weekend because I am just to in love with it! During a trip out to visit a friend we planned on getting one thing each, I was doing my EXO Leaf and she was getting MCR. She already has a few BTS tats she loves (still trying to talk her into another group lol) The day before It was done we decided on the bts friendship one that has lyrics and one of the hearts each. OMG the experience of getting both of these, I will never go to another artist again! he's a really nice guy and same age so we talked about 90's tv shows and old school music, BUT damn his machinery was fantastic, no loud vibrating noise which in turn smoother lines and less time having spent going over lines. Plus I was actually able to drive back home (5 hrs same day & got these on my driving foot) No Problem. He has this tape that seals the tat and after 4 days can be peeled off. EXO tat! BTS, the lyrics plus did the 2 middle hearts! and you can see her other ankle has BTS as well! The MCR consists of the album covers all together. Fam tag! For everything! @SimplyAwkward   @Starbell808  @JaxomB  @JJiBin @jademarie4567 @VKookie47  @VeronicaArtino @BabydollBre  @KassandraSosa @KendraReeve @KellyOConnor @KimFergus @KokoroNoTakara @KassieXiong  @MaelstromVIP   @MaritessSison @MelissaGarza @IsoldaPazo @imiebegay14  @twistedPDnim  @TracyLynnn @tinafalcon22 @Taekookimonster @QueenPandaBunny  @RedChord @WinKonVIP @pharmgirlerin  @Lelulgc @jjrockstar @Gaarita100 @Yugykookie97 @kpopandkimchi @KihyunA @SerenaAurthers @ynsamgwlk @TishForde  @BlueMoon201 @QueenPandaBuny @QueenyCrossGene @Sugasadamsapple @ynsamgwlk @rchacon19 @cns1391  @PolarStarr  @rocklvr @BTSARMYBOI
그러니 가서 잘 살아라
많은 ‘사람의 일’ 이 있었지만 그 모든 게 다 날씨처럼 느껴져 섬뜩했다. 나의 귀는 듣지 않은지 오래. 나의 눈도 보지 않은지 오래다. 안타깝다는 말들 슬프다는 말들을 하기가 힘들어졌다. 무엇도 말을 할 만큼 잘 알지 못한다 느껴지기 때문이다. 내일이면 37년의 삶을 채 정리도 못 하고서 허겁지겁 파리로 떠나간다. 엠마는 사람을 볼 때마다 눈물을 흘렸고 사람들은 나를 볼 때마다 울었지만 나는 이 나이에 공부를 하러 간다는 말이 민망해서 한 두 걸음 뒤로 물러서며 ‘영영 가는 것도 아닌데 뭐’ 할 뿐이었다. 이 무심한 사람. 하지만 생각해보니 인사도 제대로 못 나눈 채 그 날이 마지막 인지도 모른 채 영영 보지 못하게 되어 버린 사람들이 잔뜩이다. 또 보자는 빠른 인사로 서로를 지나쳐 열심히 걷다 보니 서로를 그 어느 날의 추억 속에 죽여 놓고 왔다는 걸 한참이 지난 후에야 깨닫게 된 것이지. 그렇게 실은 그 날에 죽여 놓고서 훗날 늦은 장례식에나 가게 되겠지. 우습다. 책들을 정리했다. 두꺼운 책들은 마음을 묶어 두려 놔두고 반쯤 읽은 책들 꿈을 사려고 무리해서 산 책들은 그만 팔아야지 하고 두 가방 가득 채워 서점을 갔다. ‘53기 김상석’이라고 이름이 도장 찍혀서 1000원의 가격이 일괄적으로 메겨지는 18년 된 영화 이론 책들 중 하나에서 엽서 하나가 흘러나왔다. 20살의 아픈 나에게 21살의 룸메이트가 써 준 오줌색의 엽서. 그 친구는 공군사관학교에 수석으로 입학한 친구였는데 재수 없게 굴지 않고 웃긴 광대짓도 곧잘 해서 나랑 함께 선배 방으로 자주 불려 다니던 친구였다. 그 친구는 프랑스 공군사관학교로 교환 프로그램을 가기 위해서 우리가 청원에 갇혀 있을 때 서울로 어학원을 다녀 우리의 부러움을 사곤 했었는데.. 준비를 거의 끝 마친 무렵 우리나라와 프랑스 사이의 교류 프로그램이 끝이 나버려서 아쉽게도 프랑스로 가지 못 하게 되었었다. 2년의 시간이 한순간에 사라진 것이지. 친구는 불평 한마디 안 했었지만 임관을 하고 꽤 시간이 흐른 후 나를 갑자기 찾아와 퇴역을 하고 싶다는 말을 불쑥 꺼냈었다. 그리고 우리는 또 다시 소식이 끊겼다. 그가 함께 지급받은 펜으로 쓴 엽서의 마지막 줄에는 오래 두고 가까이 사귄 벗이라는 문장이 민망함도 모르고 쓰여 있었다. 그로부터 18년이 지난 후 철이 없던 그의 룸메이트가 프랑스로 떠난다니 웃긴 일이다. 얼마 전에는 프랑스에서 영화를 배우던 학생 한 명이 연기를 배우겠다고 나를 찾아왔다. 나는 곧 프랑스로 영화 공부를 하러 간다는 말은 차마 하지 못하고 다른 좋은 말들을 챙겨주며 가르치는 일만은 사양했다. 이것 또한 웃긴 일이다. 나의 귀는 듣지 않는지 오래. 나의 눈도 무엇을 보지 않은지 오래다. 내일 나는 무엇도 보지 못 했던 곳으로 무엇도 들리지 않아서 귀가 괴로울 곳으로 기꺼이 간다. 내일부터 내가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못 견뎌 뱉을지 지금의 나로선 아무것도 알 수가 없다. 무엇을 알아서 뱉는 것이 아닌데. 사실 그저 용기가 없어진 것일 뿐인데. 내가 무서워 못 잡은 쥐 같은 것들이 야금야금 나를 낮춰 가고 있었던 것일 뿐인데. 나는 이제 37년째 적당히 치던 도망을 끝내고 자수를 하려 한다. 추방되어 가는 곳에서 나는 가볍게 돌리던 이름 대신 외우기 힘들어 금방 대답하기도 어려운 숫자로 불리며 살아야 할지도 모른다. 나는 이제 무슨 이야기를 써야 좋은 지 모르겠다. 다만 내 마음이 자꾸 가는 두 주인공만 불러 세웠을 뿐. 가서 잘 살아라. 할머니 엄마 아빠 형 친구들 동료들 제자들에게서까지 같은 말을 듣고 와서는 개런티처럼 들려준다. 그러니 가서 잘 살아라. W 레오 P Luca Micheli 2019.11.15 파리일기_두려운 날이 우습게 지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