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중으로 미루지 말자
옛날 어느 마을에 부자가 살았습니다. 그런데 그는 욕심이 많고 구두쇠로 소문이 나서 마을 사람들 사이에서 꽤 평판이 안 좋았습니다. 어느 날, 부자가 지혜롭기로 소문난 노인을 찾아가 물었습니다. “어르신, 마을 사람들에게 제가 죽은 뒤에 전 재산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눠주겠다고 약속했는데도 사람들은 아직도 저를 구두쇠라고 하면서 미워하고 있습니다.” 노인은 부자의 물음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어느 마을에 돼지가 젖소를 찾아가 하소연했다네. 너는 우유만 주는데도 사람들의 귀여움을 받는데, 나는 내 목숨을 바쳐 모든 것을 다 주는데도 사람들은 왜 나를 좋아하지 않는 거지?” 노인은 계속 부자에게 이야기를 이어갔습니다. “그러자 젖소가 돼지에게 대답하기를 나는 비록 작은 것일지라도 살아 있는 동안 해주지만, 너는 죽은 뒤에 해주기 때문일 거야.” 이야기를 듣고있는 부자를 쳐다보며 노인은 다시 말했습니다. “지금 작은 일을 하는 것이 나중에 큰일을 하는 것보다 더 소중하네. 작고 하찮은 일이라도 지금부터 해 나가는 사람만이 나중에 큰일을 할 수 있다네.” 인생에서의 중요한 과제를 ‘나중’으로 미루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나중에 행동하기는 더 어렵습니다. 백번 말하기는 쉽지만 한 번 실천하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말 만 내세우고 행동을 나중으로 미루지 마세요. 지금 작은 것부터 하나씩 행동해야 나중에 더 큰 일도 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나중에라는 길을 통해서는 이르고자 하는 곳에 결코 이를 수 없다. – 스페인 격언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0원의 가치
세월 속에 묻혀 있던 진품을 발굴해 감정가를 확인하는 ‘KBS TV쇼 진품명품’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지난 2019년 8월 11일 방송에는 1944년 전후 작성된 회고록 한 점이 출품되었습니다. 이 회고록은 제대로 된 원고지가 아닌 세금계산서 같은 용지에 당시 상황이 일기처럼 적혀있었습니다. 얼핏 초라해 보이는 이 회고록을 출품한 사람은 회고록 주인의 증손자였고, 그는 희망 감정가로 10만 815원을 적어서 내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들의 감정가는 모두를 더욱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0원’ 전광판에 나온 ‘0’이라는 글씨는 회고록이 한 푼의 가치도 없다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감정가를 보고 당황해했으나 그 가운데 한 감정 전문가가 결연하게 말했습니다. “이 기록이 한 사람의 개인적인 기록이지만 나라를 잃은 많은 애국자가 자신의 목숨을 바쳐 독립운동을 한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이분들의 행적을 감히 돈으로 평가할 수 없다고 생각해 감정가를 추산할 수 없습니다.” 이 회고록은 일제 강점기 만주 지역 항일 무장투쟁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이규채 선생님이 자필로 적은 일명 ‘이규채 연보’였습니다. 이규채 선생님의 증손자인 이상옥 씨가 회고록의 감정가를 100,815원을 적어낸 이유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100과 광복절을 의미하는 8.15를 뜻하는 숫자로 조합한 것입니다. 1932년 9월 만주에서 펼쳐진 ‘쌍성보 전투’를 회고한 내용이 있는데 한국 독립군과 중국군의 합동 작전으로, 만주를 침략한 일제에 양국이 공동으로 맞서 승리한 전투로 유명합니다. 또한 독립운동가의 재판기록도 작성된 이 회고록에 그 어떤 전문가라도 가격을 매기는 일을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특히 이 연보의 마지막에는 독립운동과 투옥으로 헤어져 살아야 했던 가족들에 대한 미안하고 안타까운 심경을 표현한 구절이 있습니다. “아내가 우리 집안으로 시집온 지는 26년이 되었다. 나와 멀리 헤어지고서 두 아들과 한 딸을 거느리고 살았다. 그런데 아내는 몸을 의탁할 친척이 없었고, 밖으로는 생활을 도와줄 만한 친구가 없었다. 초근목피로 굶주림을 면할 수 있는 것은 하루 이틀에 불과할 뿐이었다. 그런즉 다섯 살 난 아이가 수시로 밥을 달라고 하는 것은 오히려 빈 젖을 물려서 달랠 수 있지만, 조금은 지각이 있는 여덟 살 난 아이가 배고프다고 울어대는 것은 차마 들을 수가 없었다.” 지금 우리가 독립된 주권을 가진 대한민국에서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이름도 빛도 없이 피와 눈물로 싸워주신 그분들의 희생을 생각하면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 오늘의 명언 영토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있어도, 역사를 잊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 – 신채호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815#역사#독립운동#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택시와 강아지
손님을 태우고 달리던 택시에 도로를 건너던 강아지 한 마리가 달려들어 사고가 났습니다. 119에 신고한 뒤 출동한 구조대원과 함께 차량을 살펴보니 범퍼 아래쪽에 강아지의 앞다리가 꽉 낀 상태였습니다. 강아지는 고통스러운지 계속 끙끙댔습니다. 이를 보곤 차에 타고 있던 승객도 강아지를 구하는데 기꺼이 승낙하며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강아지를 구출하려면 범퍼를 뜯어내야 하는데 주인 없는 유기견이기에 택시 기사가 모든 수리 비용을 내야 했습니다. 이때 택시 기사가 말했습니다. “차가 부서져도 상관없으니, 신경 쓰지 말고 우선 강아지부터 구조해주세요.” 이에 구조대원들은 택시 범퍼를 해체해 안전하게 강아지를 구조했고 이후에 강아지는 유기견보호센터에서 치료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뒤로 놀랍게도 이 사연을 전해 들은 자동차 회사가 택시의 범퍼를 무상으로 교체해주기로 한 것입니다. 따뜻한 마음과 베푼 선행이 돌고 돌아 모두에게 따뜻함을 전해주었습니다. 차량 파손을 기꺼이 감수한 택시 기사. 승차 시간을 배려해준 승객. 강아지를 안전하게 구조한 구급대원. 무상으로 교체해준 자동차 회사. 작은 생명이라도 생명보다 소중한 것은 세상에 없기에 모두가 손해를 감수하고 한 따뜻한 선택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인간보다 동물이 고통스러워하지 않는다고 생각하지 말라. 오히려 그들은 스스로를 돕지 못하기 때문에 더 고통스럽다는 것을 알라. – 루이스 제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생명#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조용한 식당
경북 포항에는 ‘말’이 필요 없는 식당이 있습니다. ‘끼익’하는 문소리가 들려도, 큰 소리로 인사를 건네도 직원들은 묵묵부답입니다. 재료를 다듬고 조리하는 소리만 들릴 뿐 어느 곳보다 적막한 이곳은 바로 ‘수화식당’입니다. 식당의 이름처럼 이곳엔 손으로 말하는 청각장애인들이 일하고 있습니다. 꼭 수화로 대화해야만 주문되는 건 아니지만, 수화로 주문할 때 500원 할인이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벽면엔 큰 모니터로 수화 영상을 틀어놓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재밌는 사실은 포항에서 가장 조용하다고 할 수 있는 이곳은 원래 나이트클럽이었다고 합니다. 동네에서 가장 시끄러웠던 곳이 가장 조용해진 장소로 바뀌게 된 것입니다. 소통이 어려워 청각장애인과 일하지 못한다는 편견을 깬 이곳은 이제 손님도 일하는 직원도 모두가 사랑하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장애에 대한 편견은 세상에서 가장 높은 장벽입니다. 장애인 분들이 ‘노력’을 해서 얻은 것은 ‘극복’이 아닌 ‘성취’입니다. 누구나 그렇습니다. 노력하면 같아지는 것이 아니고 나아지는 것입니다. 세상을 사는 모든 장애인, 비장애인이 그렇습니다. 그런데 간혹 ‘다르다’는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럴 때 쓰는 말이 바로 ‘틀렸다’입니다. 그래서 ‘틀린 사람들’이 ‘틀렸다’는 것을 인지하도록 알려줘야 합니다. 그 생각 뒤에는 ‘따뜻한 하루’가 항상 서 있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편견은 내가 다른 사람을 사랑하지 못하게 하고, 오만은 다른 사람이 나를 사랑할 수 없게 만든다. – 제인 오스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장애#편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