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뮤제 드 카카오프렌즈’ 전시 개최

카카오프렌즈의 무한한 변신
일상에 즐거움을 주는 브랜드 카카오프렌즈(KAKAO FRIENDS)가 홍대에 위치한 ‘카카오프렌즈 컨셉 뮤지엄’에서 두 번째 전시를 개최한다. 전시 테마는 ‘뮤제 드 카카오프렌즈(Musée de KAKAO FRIENDS)’. 유명 박물관을 연상케하는 공간과 고전 작품들을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패러디해 위트 있는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켰다. 또한, 매번 감각적인 전시를 선보이며 화제가 되고 있는 대림미술관이 전시 기획에 참여해 그 특별함을 더했다.

일곱 섹션으로 구성된 전시에서는 사진, 그래픽, 조각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고 있는 5명의 국내 아티스트의 손을 거쳐 예술 작품으로 탄생된 라이언, 무지, 어피치, 프로도, 네오, 튜브 등 카카오프렌즈의 시그니처 캐릭터를 감상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각 섹션마다 관람객이 캐릭터와 함께 이색적인 경험을 가능하게 하는 포토스팟과 캐릭터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재치있는 공간을 다양하게 배치한 점이 특징. 해당 ‘뮤제 드 카카오프렌즈’ 전시는 원활한 입장과 쾌적한 관람을 위해 온라인 사전 예매제로 운영되며, 더 자세한 내용은 카카오프렌즈 컨셉 뮤지엄 공식 홈페이지(kfmuseum.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카카오프렌즈 컨셉 뮤지엄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165-5 지하2층

전시 기간
2017년 12월 15일 – 2018년 5월 27일

관람 시간
매일 10:30 – 22:00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글과 사진들이 참 많네요. 자주 소통해요!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엄마야, 가을이 다 여기 있었네! - 뮤지엄 산
기분 좋게 서늘한 날들에 방심하던 사이 시린 바람이 갑작스레 옷깃을 파고들었던 지난 주말, 원주에 있는 뮤지엄 산(museum SAN)을 방문했더랬어요. 원래 안도다다오를 좋아하기도 하고, 일행 중 한명이 이전에 다녀왔다가 반해 버린 바람에 꼭 같이 가고 싶다고 하여 주말 아침부터 출발하여 다 같이 신나게 다녀왔더랬죠. 하늘만 보고 가을을 느꼈던 서울에서의 날들이 무색하리 만치 온갖 가을이 다 모여 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에 칼바람에도 꿋꿋이 바깥을 지켰더랬어요. 운명처럼 이렇게, 프레임 속에 낙엽이 뛰어들기도 했고요. 히. 긴 말 말고, 칼바람을 맞으면서도 '아- 가을이다-' 느껴졌던, 정말 온갖 가을이 다 모여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 한번 같이 보실래요? 주차장 마저 너무 예뻤지만 주차장 풍경을 미처 찍지 못 해 너무 아쉽네요 ㅜ.ㅜ 정말이지 빨강, 노랑, 초록, 주황, 모든 가을의 빛깔이 공존하는 느낌이었달까. 사실 뮤지엄산이 일반인들(?)에게 그리 유명한 곳은 아니었어요. 우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는 갈 수 없는 곳인지라 근처 골프장을 찾는 어르신들이나 찾는 곳이었는데, 인스타그램에서 이 물과 함께 하는 카페의 뷰가 유명해 진 이후로 북적대게 된거죠. 제 사진에는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지만 실은 정말 엄청 많았단 말이죠, 사람들이. 사실 뮤지엄 티켓도 그렇게 저렴한 가격이 아님에도 주차장이 가득 차서 주차장에 차를 대지도 못했더랬어요. 뮤지엄에 이렇게 사람 많은거 처음 봤네... 하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건축물이 모든 가을 속에 폭 파묻혀 있으니 정말 갈만한 곳 아니겠습니까. 건축 뿐만 아니라 물소리, 바람소리, 우수수 나뭇잎이 바람에 부대끼는 소리, 걸음 걸음 떨어지던 낙엽들, 뮤지엄 정원에서 들려오던 노랫소리 모든 것이 아름답던 곳. 반사되는 물빛마저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ㅠㅠ 그저 두기만 해도 아름다운 곳이니 당연히 어디다 카메라를 들이대도 포토 스팟이죠. 사진에 사람이 들어가면 전혀 다른 느낌을 받게 되잖아요, 그래서 이렇게 인생샷들이 탄생하기도 한답니다 *_* 트랜치 코트 입고 바들바들 떨었지만 넘나 맘에 드는 사진을 건졌고요... 억새도 여기저기 심어져 있어서 가을가을한 샷들을 마구마구 얻을 수 있답니다 후후 전시도 다 너무 맘에 들었고요. 정말 맘에 들었던 터렐의 전시는 사진을 찍을 수 없어서 없지만... 종이 전시들은 촬영이 가능해서 몇장 보여 드릴게요. 그리고... 너무 아름다웠던 해질녘까지 *_* 그리고 원주시내로 나와서 겁나 맛있는 고기를 먹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_* 아름다운 하루였어... 지금, 가을의 끝물에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아닌가 해요. 평일에 시간이 되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찾기 좋은 곳이겠지만 주말이어도, 사람이 많다 해도 정말 가볼 만한 곳이에요. 시간이 된다면 한번 방문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가을을 배웅하러!
대림미술관, ‘추억담은 미술관’ 이벤트 진행
대림미술관의 전시 티켓을 간직하고 있나요? 대림미술관은 아날로그 소재인 ‘종이’가 감성적인 매체로 확장되는 과정을 소개하는 전시 ‘Paper, Present: 너를 위한 선물’과 연계하여 종이에 담긴 이야기를 꺼내어 보는 시간으로 ‘추억담은 미술관’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랍 및 책상 속 어딘가에 티켓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을 관람객을 대상으로 기획된 이번 이벤트는 지난 기억을 떠올리며 새로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선물 같은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그 첫 번째 선물로 대림미술관의 역대 전시 티켓을 찾아 미술관을 방문하는 모든 이에게 ‘Paper, Present: 너를 위한 선물’ 전시를 본인에 한 해 무료 관람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본 이벤트는 1월 23일부터 2월 1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해당 기간 동안 대림미술관의 지난 전시 종이 티켓 소지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두 번째로는 대림미술관 수석 큐레이터들과 함께 흥미진진한 미술관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을 수 있는 ‘CURATORS’ TALK: BEHIND MUSEUM’ 시간이 마련된다. 어디에서도 접할 수 없었던 미술관 숨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특별한 기회와 각자가 간직하고 있는 미술관 추억을 서로 공유하며 낭만 가득한 저녁 식사를 함께할 예정. 본 이벤트는 1월 30일 19시에 진행되며, 대림미술관과 얽힌 자신의 사연을 해당 링크를 통해 1월 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 신청으로 참가자를 모집한다. 추첨을 통한 당첨자 선정 후 1월 23일 개별 안내될 예정. 자세한 내용은 대림미술관 홈페이지(daelimmuseum.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Paper, Present: 너를 위한 선물’ 전시 이미지는 위에서.
감성을 자극하는 가을 전시회
Editor Comment 바야흐로 만물이 무르익는 계절, 가을이다. ‘가을을 탄다’라는 말이 있을 만큼 사람들의 감수성을 변화시키는 계절이기도 한 이 시기를 조금 더 의미 있게 보내는 방법은 없을까 생각하던 중, 에디터의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게 한 장소가 문득 떠올랐다. 싱숭생숭해진 당신의 마음을 달래줄 극약처방, 바로 전시회다. 허나 막상 어떤 전시회를 봐야 할지 고민이라면 지금부터 소개하는 두 곳의 전시회를 주목해보자. 가성비는 물론, 당신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줄 다채로운 작품이 준비되어있으니, 소중한 이들과 함께 운치 있는 전시회를 돌아보며 뜻깊은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 <덕수궁 야외프로젝트 : 빛•소리•풍경> 대한제국의 풍경, 빛과 소리로 물들이다. 2017년 가을, 대한제국 선포(1897) 120주년을 기념하여 덕수궁의 문이 열렸다. 국립현대미술관과 덕수궁 관리소가 공동 주최하는 <덕수궁 야외 프로젝트 빛•소리•풍경>은 미술과 음악 분야에서 뚜렷한 개성을 발휘하고 있는 9명의 예술가들이 대한의 역사를 다시 되돌아보고 그 속에 담긴 시간과 역사적 의미를 풀어내 재해석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평소에는 드나들 수 없는 고궁을 돌아보며 오랜 세월 동안 간직해온 덕수궁의 이야기를 VR 체험과 영상작품, 소리체험, 입체 사진, 빛을 발산하는 디지털 작품 등으로 경험할 수 있다. 몸과 마음이 여유로워지는 가을의 선선한 공기 속에서 찬란한 대한제국의 역사를 느껴 보길 바란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99(정동) 전시 기간 2017년 9월 1일 – 11월 26일 화-일요일: 오전 9시 – 오후 9시 매주 월요일 휴관 입장료 덕수궁 입장료 1,000원 소지자에 한하여 입장 가능 (유아 및 미성년자는 무료 입장 및 관람 가능) <M 컨템포러리, 더 뉴 비전: from Bauhaus to A.I> ‘라즐로 모홀로-나기’를 재해석한 5가지 예술적 미학 M 컨템포러리가 시각 예술 전반을 아우르는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라즐로 모홀로 나기를 재해석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더 뉴 비전(the new vision)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예술가의 사회적 역할, 빛과 공간, 기하학의 구성 원리, 재료에 대한 이해, 예술과 기술의 통합이라는 5가지 키워드로 설치미술, 키네틱 아트,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들을 독립적 공간에 표현해낸다. 수직의 초자연적인 모습을 드러낸 김병호, 재개발로 사라진 공간을 재조명한 전준호, 최신 과학 기술과 예술을 결합한 양민하, 재료를 조형물의 근본 요소로 사용한 김수, 공간을 다양한 표현의 플랫폼으로 나타낸 애나한까지 총 5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하여 모홀로 나기와의 연결고리를 선보인다. ‘The New Vision’에 걸맞게 단순히 전시 관람을 넘어 소리, 색채, 공간감 기하학적 패턴과 같은 감각적이고 현대적인 요소들이 결합하여 관객들에게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할 예정. 네이버와 인터파크에서 정식 티켓을 15% 할인된 가격으로 예매 가능하니 이점도 참고해보길 바란다. M 컨템포러리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120 1F 전시 기간 2017년 9월 1일 – 11월 19일 매일 오전 10시 – 오후 7시 입장료 일반 : 12,000원 / 학생(대학생포함) : 8,000원 / 어린이 : 5,000원 / 미취학 아동 : 무료 by eyesmag supporters 권재승 / 배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