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x 퍼렐 휴 NMD ‘트레일 홀리’ 공개

내년 3월 발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와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가 함께한 휴 NMD(Hu NMD) 모델의 새로운 컬러가 공개됐다. 타이틀은 ‘트레일 홀리(Trail Holi)’. 힌두교 전통 축제인 홀리를 기념한 새로운 모델은 블랙 컬러의 니트 소재로 뒤덮인 갑피에 영롱한 퍼플 컬러를 배합해 독특한 비주얼을 구현했다. 또한, 발등에 새긴 ‘EQUALITY’ 문자와 휴 NMD 특유의 샤크솔 밑창은 이 둘의 깊숙한 내공을 엿볼 수 있는 부분. 축제 시즌 스타일링을 더욱 빛나게 해줄 위 트레일 홀리 모델은 내년 3월 출시 예정이다. 추후 발매 정보는 아이즈매거진에서 발 빠르게 전하도록 하겠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디다스 최초의 끈 없는 농구화, ‘넥스트 레벨’ 출시
농구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다. 아디다스(adidas)가 농구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바로, 브랜드 최초로 끈이 없는 농구화 ‘넥스트 레벨(N3XT L3V3L)’을 선보인 것. 넥스트 레벨은 지난해 12월, 미국에 소량 선발매 돼 큰 인기를 끌며 품절 사태를 기록하는 등 강력한 존재감을 입증시킨 바 있다. 그간 아디다스에서 출시되었던 농구화와는 다른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며, 발을 고정해주는 역할을 하던 끈을 과감히 없애 퍼포먼스 향상은 물론 스니커즈로서의 디자인적 감각도 최상으로 끌어올린 것이 큰 특징이다. 어퍼를 구성한 프라임니트 소재는 한 줄의 실로 정교하게 짜인 니트 형식으로 마치 양말을 신은 듯 가벼운 착화감으로 발을 고정시켜줘 흔들림 없는 안정감을 제공하며, 측면에는 외부 공격에 배리어 역할을 하도록 디자인돼 경기가 격해지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발을 지지해준다. 이밖에도 농구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중창에 아디다스의 새로운 기술력인 라이트스트라이크(LIGHTSTRIKE)를 적용, 신발의 반응성과 쿠셔닝의 밸런스를 잘 맞춰 빠른 플레이를 선사한다. 스타일리쉬한 아디다스의 새로운 농구화, 넥스트 레벨은 오는 2월 1일 아디다스 강남 브랜드 센터, 아디다스 퍼포먼스 명동점, 코엑스점, 타임스퀘어점, 동대문 키카앨리웁점 등 주요 매장과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shop.adidas.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스웨이드 50주년을 조명한 푸마의 위대한 여정 – PART 3
50주년을 코 앞에 둔 푸마(PUMA) 스웨이드의 유구한 역사를 빛내기 위한 마지막 여정. 그 대미를 장식하기 전, 지난 이야기를 다시 한번 복습해보자. 우리는 스웨이드가 빛날 수 있었던 역사적 배경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PART 1과 스웨이드 50주년 스페셜 에디션의 첫 번째 주자 스웨이드 비보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PART 2를 통해 ‘시대적 상황’이라는 공통분모를 찾을 수 있었다. 이 말은 즉슨,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변치 않고 묵묵히 제자리를 지켜온 스웨이드만의 아이덴티티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부분이기도 하다. 단순한 스니커즈의 개념을 넘어 하나의 매개체로, 더 나아가 시대적 상징물로 변화된 스웨이드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이야기의 끝은 푸마가 스웨이드의 50주년을 기념하고자 전개하는 #FORALLTIME 캠페인을 소개하며 마무리하려 한다. 화보와 영상으로 나눠진 이번 캠페인에서는 196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당시 유행했던 스타일과 함께 어우러진 스웨이드를 재조명했다. 감상의 포인트는 급변하는 트렌드 속에도 괴리감 없이 자연스럽게 녹아든 스웨이드의 모습이다. 지난 50년의 발자취가 담긴 캠페인을 통해 먼 미래에 선보여질 스웨이드를 그려보도록. 1960’s 다양한 트렌드가 복합된 1960년대. 그 당시 패션은 사회의 변화에 대한 거울이었다. 전반적으로 영 패션의 시기로 지칭되며, 남성은 록 음악의 부흥을 일으킨 비틀즈의 ‘모즈 룩’이 여성은 파격적인 길이의 짧은 미니스커트가 보편화됐다. 또한, 베트남 전쟁에 반대하는 히피 집단에서 파생된 전원풍의 집시의상이나 끝이 풀어진 청바지, 동양풍의 자수 등이 대중적인 패션으로 유행했다. 1970’s 높은 인플레이션과 실업률로 인해 경제적 불황이 심헀던 1970년대. 사회적 현상에 반해 패션은 부흥기를 맞게 된다. 1960년대 즐겨 입었던 무릎 위 길이의 미디스커트는 점차 길어져 종아리 중간까지 오는 미디스커트나 발목 바로 위까지 오는 맥시스커트로 바뀌었고, 고급 여성복의 화두로 떠오른 벨 보텀 팬츠가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1977년에는 토요일 밤의 열기(Saturday Night Fever)가 전 세계적으로 히트를 치며 디스코 열풍이 이어졌다. 몸에 꽉 끼는 톱과 폭넓은 팬츠, 당혹스러운 색감 등이 대표적인 예다. 1980‘s 세계 각국의 문화가 공유되는 시대로 접어든 1980년대. 기존의 것에 새로운 스타일이 추가되어 다양한 경향이 함께 나타나는 ‘포스트모더니즘’이 등장하던 시기이기도 하다. 이 영향으로 남녀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전체적인 실루엣이 풍성해지기 시작했다. 내추럴한 어깨선과 합리성을 고려한 빅 룩이 주를 이뤘고, 이는 파워 슈트로 정의 할 수 있다. 또한, 뉴욕 브롱크스 지역에서 가난한 흑인이나 소년 등을 중심으로 발생한 힙합 문화가 크게 확산되며, 배기 스타일이나 스포츠웨어를 결합한 실용적인 힙합 스타일이 부흥기를 맞게 된다. 1990‘s 새로운 세기에 대한 기대감과 불안감이 혼재된 1990년대. 이는 복식에도 영향을 미쳐 다양한 스타일의 혼합이 일어났다. 과거와 미래, 동서양의 조화가 독특하게 재구성된 패션이 트렌드를 이끌었으며, 아프리카와 아시아, 남아메리카 등의 문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에스닉 스타일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90년대 중반에는 팝아트와 옵하트 등이 패션에 차용되면서 복고풍의 ‘레트로 룩’이 키 트렌드로 떠올랐다. 청청패션과 한층 더 과감해진 패턴, 화려한 색채감 등이 그것. Recently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이 빠르게 변화되는 2000년대 이후 그리고 현재. 패션은 단순히 입는 것을 넘어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소위 ‘스트릿 룩’이라 일컫는 길거리 패션과 상식을 넘어선 부조화를 통해 새로운 멋을 추구하는 ‘믹스 매치 룩’이 그 대표적인 예다. 또한, 대중 매체의 발달로 셀러브리티의 영향력이 커지며 그들을 모방한 스타일이 크게 인기를 끌기도 했다. 위와 같이, 스웨이드는 급변하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도 마치 스펀지 같은 빠른 흡수력으로 자그마치 50년이라는 세월을 견뎌냈다. 모든 흐름은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기 마련, 하지만 스웨이드에겐 예외다. 내년, 푸마는 헬로키티(Hello Kitty)와 빅 션(Big Sean), 엑스라지(X-LARGE) 등 글로벌 브랜드 및 인플루언서와의 협업을 통해 50주년 스페셜 에디션을 대대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앞으로 펼쳐질 스웨이드의 찬란한 행보를 더욱 기대해보며 이 글을 마무리한다.  CAMPAIGN PLANNING / D:PLATFORM CREATIVE DIRECTOR / PARK JINPYO EDITOR / LEE GEONHEE PHOTOGRAPHER / JANG DUKHWA VIDEOGRAPHER / HIGHQUALITYFISH EDITORIAL DESIGNER / CHA EUNHYE HAIR / KIM SEUNGWON MAKE-UP / LEE MIYOUNG STYLIST / VEUXSAVOIR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농구화 감성 입은 EQT BASK ADV 공개
조각품과 같은 실루엣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가 90년대 첫 출시 당시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각광을 받았던 아이코닉한 이큅먼트 라인에, 농구화의 하이탑 감성을 더해 새롭게 재해석한 EQT BASK ADV를 출시한다. 질적인 향상과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완성된 EQT BASK ADV는 농구 코트를 수놓던 과거의 모습을 현재의 스트릿 위로 옮겨온 것이 특징이다. EQT 스니커즈는 수식어가 필요 없이 그 자체만의 존재감과 이가 상징하는 것만으로 의미가 충분한 제품으로, 한정판 스니커즈를 수집하는 마니아들을 위한 스니커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마치 조각품과 같은 실루엣을 가진 EQT BASK ADV는 이전 농구화 모델들이 많이 사용했던, 바깥쪽의 단단한 외형과 함께 내부에서 발을 부드럽게 감싸주게끔 내형물이 별도로 디자인되어 있는 이너 부츠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다. 메쉬 소재의 니트와 스웨이드 가죽이 사용되었으며, 최상의 지지력을 위해 발꿈치와 발 앞쪽에 몰디드 TPU 패널이 적용되어 있다. 클래식 EQT 모델이 삼선 마크를 활용한 것과 같이 미드솔 부분에 이를 상징하는 디자인을 적용해 EQT 모델의 연결고리를 이어가고 있다. 새로운 EQT BASK ADV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해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주요 매장 및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2월 1일(목)부터 만나볼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originalsmania), 인스타그램(@originals_kr)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50길 13
요즘 어떤 신발이 가장 하태?
안녕하세요. Shoereader 입니다. 제가 처음으로 읽어드릴 신발은 마스야드 2.0 입니다! (정식명칭은 'NIKE AND TOM SACHS INTRODUCE THE NIKECRAFT MARS YARD 2.0') 2017년 7월 27일, 우리나라에 정식발매가 되었고, 발매 1주년이 다가온 지금까지도 가장 핫한 신발중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1년이나 지난 신발을 왜 지금 리뷰해?' 하신다면...이유는 그냥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신발이라 그런걸로...) 디자이너 톰삭스- 한국에선 생소하지만, 건축디자이너, 조각가 등 뉴욕을 중심으로 다양한 예술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톰삭스의 대표 작품중 하나인 'Value Meal' 시리즈 MARS YARD 란 이름에서 보시다싶이 화성과 우주비행사들에게 영감을 받아서, 화성에서 신을 신발을 상상하며 디자인했다고 하네요. 우리나라에선 발매전, 지디가 신은 사진을 시작으로 많은 셀럽들이 마스야드를 신으며 관심에 불이붙기 시작했는데요, 저도 이때 꽂혀서, 핸드폰 배경화면도 마스야드로 해놓고 마스야드 마스야드 노래를 부르다가.. 결국 국내 모든 추첨에서 떨어지고 결국 해외 경매사이트를 통해 구매하였습니다. 하지만 마스야드의 '진짜' 인기의 비결은_ 전 모델이였던 마스야드1.0 이, 전 세계적으로 100족만 판매된 초레어 아이템이였던 덕분이였습니다. 국내에선 장우혁씨가 보유중이라고 하시는데... 역시 없는 신발이 없는 장우혁님...당신은...도덕책... NIKE X Mars yard 1.0 출처 장우혁 인스타그램 @woohyukjang 발매 1주년이 다가오는 이시점에도, 해외 경매사이트들부터 국내 매니아 사이트들까지, 고가의 가격을 보여주며 인기를 갱신하고 있습니다. 출처 : 신발경매사이트 Stock X 얼마전 개그맨 이상준씨가 '슈덕후'에서 마스야드에 대한 자부심을 보여주셨는데, 그만큼 소장했다는것만으로 자부심이 뿜뿜해지는 신발입니다. 출처 : 유튜브 슈덕후 톰삭스의 낙서가 들어간 레어한박스부터 코르크로 만들어진 여분의 밑창, 신발을 소개해주는 크레프트북 까지.. 두둑한 구성품 또한 마스야드의 뽀인트라 생각합니다. 깔끔하고 귀여운 색배열만으로도 충분히 이쁘고 인기있을 신발이지만, 극강의 희소성덕분에 더더더더더욱 이뻐보이는 나이키 마스야드 2.0 이젠 너무나도 비싸진 리셀가때문에 구하기 쉽진 않겠지만, 혹시 길에서 신은 사람을 만나게된다면, '저 사람도 나처럼 신발을 사랑하는 사람이구나!' 라며 은근슬쩍 동료애를 느껴보시는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