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1,000+ Views

걸그룹 출신 심리전문가 "故종현 유서, 문장마다 절규였다"

- 상처받기 최적화된 곳, 연예계 - "좋은 모습만 보여야…" 혼자만 끙끙 - 톱스타 되고도 불안감·자책 시달려 - 치료받아도 안돼? "맞는 전문가 찾아야"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샤론정신건강연구소 박상희 소장 (그룹 SOS 출신)
인기 아이돌 그룹이죠. 샤이니의 종현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의 한류팬들이 큰 충격을 받고 있습니다. 그제 오후에 사망을 했는데요. 어제 유서가 공개가 됐습니다. 역시나 깊은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는 걸 우리가 눈치챌 수 있죠. 고등학교 때 우리나라 최고 기획사에 연습생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래서 인기그룹의 멤버로 승승장구를 해 왔고 우리가 보기에는 남 부러울 것 없는 스타인데 대체 뭐가 그렇게 그를 힘들게 했던 걸까요. 심리전문가 한 분을 모십니다. 이분도 90년대 걸그룹 출신이세요. 1세대 걸그룹이죠. SOS의 멤버였던 샤론정신건강연구소 박상희 소장 연결을 해 보겠습니다. 박 소장님, 안녕하세요. ◆ 박상희> 안녕하세요. ◇ 김현정> 언제 활동을 정확히 하셨어요? ◆ 박상희> 저는 93년도에서 94년도? 너무 옛날 얘기이기는 하네요. ◇ 김현정> 그렇게 활동을 하다 그만두고 상담심리학 공부를 하신 거예요. 그러면 우선 심리상담소 소장으로서의 질문 드리겠습니다. 어제 종현 씨의 유서 어떻게 분석하셨어요? ◆ 박상희> 저는 이 유서를 보고 정말 종현 씨가 마치 제 근처에서 절규를 하는 것처럼 문장마다 다 마음이 아팠어요. 종현 씨가 얼마나 그 순간에 절망을 느꼈고 호소하고 싶었고 절규하고 싶었는지를 사실 이 유서에서 절절히 느꼈습니다.
◇ 김현정> 특히 어떤 구절 기억나세요? ◆ 박상희> 첫 문장부터 ‘나는 속에서부터 고장났고 그다음에 이제 막히는 숨을 틔울 수 없으면 멈추는 게 낫고 또 나는 오롯이 혼자다.’ 이런 것들이 다 사실은 심리적인 이슈를 얘기하는 걸로 보였거든요. 그래서 사실 문장 한마디, 한마디가 다 사실은 좀 아팠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많은 사람들이 말합니다. 샤이니 종현이 도대체 왜? 잘나가는 아이돌이 왜? 사실은 아이돌 되고 싶어도 못 되는 사람들이 태반이고 그래서 우울증 겪는다는 사람은 이해하는데 이 스타가 왜 우울증에 빠졌을까? 이런 얘기들 하거든요. ◆ 박상희> 종현 씨가 왜 우울증에 빠졌을까라는 것은 사실은 정답은 알 수가 없어요. 왜냐하면 우울증이라는 것은 병이고 이게 정말 환경이나 경험이나 심리적인 것에서 올 수도 있지만 유전적인 문제에서 올 수도 있고요. 사실 안타까운 것은 그 우울증이라는 것은 전문가와 함께 조금 더 인내를 가지고 나으려고 하면 나을 수 있는 병인데 그 중간에 희망을 갖지 못했고 우리가 흔히 터널비전이라고 하는. 터널에 갇힌 듯한 그 터널을 통과하면 빛이 있는데. ◇ 김현정> 분명히 있는데. ◆ 박상희> 터널에 갇혀 있을 때는 그 빛을 보지 못하는 거죠. 나는 이 터널 안에서 끝까지 있을 거야, 그 절망감에 희망을 못 느꼈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 김현정> 종현 씨가 왜 우울증에 걸렸는지는 정확히 말할 수는 없다. 케이스는 다 다르니까. 하지만 분명히 스타들이 겪는 어떤 정신적인 고통이 있는 것만은 분명해 보여요. 걸그룹으로 활동하셨으니까 뭔가 공감되는 부분이 있을 것 같아요. ◆ 박상희> 저도 제 주변에 어렸을 때부터 연예계 친구들도 있었고 선후배들도 많았고 사실 상담사가 된 후에는 연예인들과 대화도 여러 차례 나눴기 때문에 사실 연예계라는 곳은 굉장히 화려하지 않습니까? ◇ 김현정> 그렇죠. ◆ 박상희> 그런데 빛이 너무 화려한 곳에는 그림자도 있는 거죠. 연예계 톱스타가 되기 위해서 달려가시는 분들은 좌절되는 환경 안에서 자존감도 문제가 생기고 또 샤이니의 종현 씨처럼 톱스타에 있는 분들도 심적으로는 정말 과할 정도의 경쟁 그리고 아무리 톱스타이지만 미래의 나, 한 달 후의 나는 보장될 수 없다는 불안감. 거기에 이미 최고기 때문에 사람들의 기대는 너무 높은 것. 그리고 그 기대에 조금이라도 못 미치는 것 같으면 혹독한 질책. 이런 것으로 인해서 굉장히 불안해하고 또 힘들어하고 있다고 저는 생각을 했고요. 그러니까 연예계가 굉장히 화려하지만 사실 이 사람의 마음이나 정신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가 이제 트라우마라고도 표현을 하기도 하는데 상처, 스크래치가 난다는 표현도 하고 상처를 주기에는 여러 가지로 좀 최적화된 상태에 있기는 하죠. ◇ 김현정> 그중에 하나가 인터넷 댓글 같아요. 종현 씨의 경우도 네티즌들 댓글에 상당히 괴로워했다 이런 증언이 나오더라고요. 우리는 쉽게 말해요. 좋아하는 팬이 훨씬 많은데 익명의 악플에 뭘 그렇게 신경을 쓰나. 무시하면 되지. 그런데 그게 말처럼 쉬운 게 아니라면서요. ◆ 박상희> 저는 그런 악플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거든요. 한 인간이 스타이기 때문에 이겨내야 된다? 이건 사실 저는 그 누구도 감당하기 어려운 아픔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우리도 스트레스 받아요. 평범한 일반인들도 받는데 받으면 또 주변에 막 털어놓거든요. 털어놓으면서 화도 풀고 그러는데 사실 스타들은 유명인들은 그것도 어려운 거죠. 종현 씨의 경우도 비슷했을 것 같고. ◆ 박상희> 제가 봤을 때 연예인들이 가장 심적으로 어려운 건 바로 그 부분이거든요. 뭐냐 하면 연예인들은 보여줘야 하는 직업이고 이미지의 직업이기 때문에 좋은 모습만 보여야 되지 않습니까? 그러다 보면 그 얘기를 누군가한테 하지 못하고 ‘나 혼자 이겨낼 수 있어, 나는 할 수 있어, 나는 강해.’ 이렇게 생각을 하다가 결국에는 내 의지로는 어떻게 해 볼 수 없는 우울증이라는 어떻게 보면 병에 갇히는 걸 수도 있거든요. 그래서 내 얘기를 할 수 없는 직업이라는 것. 내가 보여줘야 하는 직업이라는 게 연예인들 톱스타들이 결국에는 우울증에 빠지는 어떤 큰 이유라고 저는 봅니다. ◇ 김현정> 말씀 듣고 보니까 아까 그러셨잖아요. 정신적으로 피폐해지기에 정신적으로 상처받기에 최적화된 환경이 연예계다. 그 말이 딱 맞네요. ◆ 박상희> 네, 맞습니다. 화려해 보이지만 굉장히 보이지 않는 것에서는 감당해야 될 것이 많은 직업 같습니다. ◇ 김현정> 저는 또 하나 걱정되는 게 이렇게 유명스타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나면 이어지는 베르테르 효과. 따라서 또 팬들도 결정해서는 안 되는 결정을 해버리는 이런 게 있을까 봐 걱정이 되는데 나오신 김에 우울감이 이렇게 느껴질 때 어떻게 대처해야 되는가. 혹은 주변에서 그런 사람 발견하면 우리가 어떻게 해 줘야 되는가 이 팁을 하나 주세요. ◆ 박상희> 일단 내가 너무 우울하면 나 스스로 그걸 헤쳐나오려고 하는 노력보다는 누군가의 손을 잡고 함께 나오시는 게 가장 쉬운 방법이죠. 옆에 내 가족이나 친구나 연인이나 있으면 참 좋고요. 그게 아니면 이제 전문가의 손을 붙잡을 필요도 있는데 그럼 또 저한테 질문하실 것 같아요. 이번에 종현 씨도 치료를 받았다고 나오고 있기 때문에 찾아가도 아무 소용없는 것 아니냐라고 얘기를 하실 수가 있는데요. 전문가가 아무리 노력을 한다고 해도 서로 또 조금 안 맞을 수도 있는 거죠. 그렇다면 거기서 또 포기를 하지 마시고 전문가도 사람이기 때문에 잘 맞는 전문가를 찾아보는 노력도 저는 중요할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 김현정> 나와 스타일이 맞는 사람이 있을 수가 있죠. 이건 대화하는 과정이니까. ◆ 박상희> 그렇습니다. 그런데 그런 분들을 찾을 의욕도 없는 상태가 있기 때문에 그래서 주변 사람들의 관심이 필요한 거거든요. 내가 정말 관심을 가지고 또 질문해 주고 도와주는 것.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봅니다. ◇ 김현정> 중요한 부분 지적해 주셨네요. 내가 힘들 때 누군가에게 손을 좀 잡아달라고 그 한 사람을 찾으시고요. 옆에서 힘들어 보이면 그 한 사람이 돼주세요, 여러분께서. 굉장히 중요한 부분입니다. 아이돌스타 종현 씨의 죽음을 계기로 해서 우리 스타들의 우울증, 우울감에 대한 얘기 나눠봤습니다. 소장님, 도움말씀 고맙습니다. ◆ 박상희> 고맙습니다. ◇ 김현정> 샤론정신건강연구소 박상희 소장이었습니다.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895005#csidx14d9db39bed8078854ea109bbce1bef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훌훌 털어라, 부디 편안해라
안녕 내가 오늘 좀 많이 슬퍼 이상하게 자꾸 눈물이 나서 지금도 계속 훌쩍이고 있어 아이돌에 관심도 없고 딱히 좋아하는 아이돌도 없는데 라디오를 좋아하거든 내가 요즘엔 잘 안듣지만 예전에 열심히 듣던 시절에 종현이라는 디제이를 알게 됐어 그냥 여느 어린 디제이들처럼 정신사납겠지 어리겠지 생각하고 디제이 바뀔 때 정말 싫어했었는데, 역시나 첫날 방송은 정말 손발이 오그라들만큼 뭔가 젠체하고 부끄러웠는데 매일 나아지는게 정말 보이는거야 그냥 하는 말이 아니고 진짜 정말 사람들 피드백 하나하나 듣고 그걸 다 받아들이고 고쳐나가는게 보이는거지 그래서 다시 보고 그래서 마음을 열었어 아 이 사람 정말 괜찮은 사람이구나 나보다 어린데 나보다 어른같은 사람이구나 뭐 사실 디제이 아니면 별 관심 없었으니까 라디오 하차한다고 했을 때 좀 아쉬웠지만 그렇구나 하고 말았는데 오늘 본 거짓말같은 기사에 정말 눈을 몇번을 비볐는지 기사를 보고도 믿을수가 없어서 장난 아니냐고 그럴리가 없다고... 노래가 우울한건 그냥 그런 노랠 좋아하나보지- 했어 믿을 수가 없어서 계속 울면서 검색을 했어 이상하게 자꾸 눈물이 주룩주룩 나는거야 그렇게 검색하다가 그런 글을 봤다? 라디오 하차 안하고 계속 디제이 하고 있었다면 힘든거 다들 알아챌 수 있었을텐데, 귀를 기울이고 있는 청취자들이 많으니까 다른때와 다른거 알아채고 요즘들어 침체된거 알아채고 어떻게든 위로해 주려고 노력했을텐데 그러면 이런 일도 없지 않았을까 하는 글을 보는데 진짜 그렇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더 슬프더라 여태 내가 올렸던 귀신썰들 보면 자살령들은 다들 너무 외롭고 슬프잖아 그래서 자살하는건 안된다고... 그래서 더 서럽다. 얼마나 혼자서 힘들었을까 혼자서 끙끙 앓다가 결국 세상을 놓은걸텐데 그런데 말이야 저 위에 말한 글처럼 누군가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을 열고 이야기했으면 누군가는 작은 위로가, 또 누군가는 큰 위로가 될 수도 있었을텐데 함께 돌파구를 찾으려고 노력할 수 있었을텐데 무슨 말 하는건지도 모르겠다 내가 이렇게 슬픈데 팬들은 어떨까 검색하다 본 기사 사진에는 병원 앞에서 팬들이 모여서 떨고 있더라구 그게 또 울컥하더라 자살령들은 외롭다고 하지만 나는 자살령들이야 말로 다음 생이 있다면 정말 다음 생이 있다면 조금은 편하게, 훌훌 털어버리고 조금은 편하게 살았으면 싶어. 혼자서 버틸 수 없는 사람들인거잖아. 약하다고 뭐라고 할 게 아니라, 그냥 남들보다 더 큰 아픔이 있었거나 같은 아픔을 남들보다 더 크게 느낀다거나 하는건거잖아 그게 나쁜 건 아니니까, 그건 슬픈거니까... 부디 다음 생에는 조금은 더 편안하길 귀신썰이 아니라서 미안해 많이들 기다릴텐데 오늘 너무 슬퍼서 그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씽크빅 터지는 어제 슴 할로윈 파티 코스프레 사진들
첫번째 짤제목 "경쟁사와 함께" ㅋㅋㅋㅋ 할로윈을 위해 사는 것 같은 샤이니ㅋㅋㅋㅋㅋㅋㅋ 키- 로날드 온유- 켄터키 할아버지 종현- 이누야샤 민호- 잭 스패로우 태민- 하울 수영 시선강탈ㅋㅋㅋㅋㅋㅋ 인사이드 아웃 슬픔이ㅋㅋㅋㅋㅋㅋㅋ 티파니는 백설공주, 태연은 캣우먼. 태연은 단콘하고 바로 가느라고 분장 빡세게 못한듯ㅋㅋ 윤아랑 유리는 미니마우스, 미키마우스 했는데 유리 몸매...덜덜해 수호, 세훈은 킹스맨. Manners Maketh Man ㅋㅋ 첸리포터와 예리미온느(레드벨벳) 시우민은 처키고, 백현이는 라인 캐릭터 코니 아니면 두들리?라는 얘기가 있는디 전 잘 모르겠ㅠㅠ 카이는 데이빗 보위 워.. 최강창민은 원피스 에이스 몸 좋네염 소품 만드는거 만큼 준비 많이 했을듯ㅋㅋㅋ 루나는 매드맥스 워보이ㅋㅋㅋㅋㅋㅋㅋㅋ 고퀄ㅋㅋㅋㅋㅋㅋㅋ 저 가오나시는 레드벨벳 웬디염ㅋㅋㅋㅋㅋㅋㅋ 시강 쩔ㅋㅋㅋㅋㅋ 조이- 선녀? 예리- 헤르미온느 웬디- 가오나시 아이린- 아라리 슬기- 할리퀸 ㅋㅋㅋㅋㅋㅋㅋ최시원 도랏ㅋㅋㅋㅋㅋㅋ 잡스ㅋㅋㅋㅋ 이특은 찰리 채플린 대망의 하이라이트는 괴도 수만과 궁예 유영진ㅋㅋㅋㅋㅋㅋ 괴도 이수만 보고 사람들이 내 통장을 훔쳐가요 훔쳐가요 이러곸ㅋㅋㅋㅋㅋ 아 할로윈 재밌었겠다능ㅜㅜㅜㅠㅠㅜㅠ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