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eyeonNa
10,000+ Views

텀블도 바이바이~

오전에 텀블 접속하는데ᆢ 갑자기 블로그가 사라졌더군요. 성인용 마킹하고 활동하면 문제없다고 약관에 적혀있고, 지금까지 별 문제없었는데 말이죠ᆢ

해킹 당해 자삭된 건지ᆢ 자세한 사유는 모르겠지만ᆢ 텀블 자체에 아카이브 기능보다는 그때 그때 끄적이는 용도로 사용해 온지라ᆢ

쌓았다가 무너지고 다시 쌓고 무너지고ᆢ 모래성 쌓기같은 블로그 역사인데ᆢ 다시 시작할지 어쩔지는 모르겠네요.

혹시 텀블 보시고 궁금해 하시는 분이 있을까하여 안부 남깁니다.

혜연.
29 Comments
Suggested
Recent
텀블에서 사라지셔서 여기와봤슴다
다시 시작 되기를..
좋은글 재미있는글 더 보고싶은데..아쉽네요
너무 아쉬워요.. 다시 뵐수 있기를...
좋은글 다시 볼 수 있겠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9
소설을 200자 원고지 분량으로 아홉 장 정도를 썼다. A4 용지로 치면 한 장 정도. 그런데 절망스럽게도 이 분량을 쓰는 것만도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한 단락을 써놓고 문장이 마음에 들지 않아 계속 고치다 보니. 이래서는 안 되는데. 문제는 소설을 쓰는 동안 내가 신이 나야 하는데, 그렇지가 않다. 나조차도 재미없는 소설이 누구에겐들 재미있을까. 어쨌든 계속 써 본다. 다음 주면 신춘문예 마감이어서 이번 주말에는 어떻게든 끝내보고 싶은데 과연 분량을 맞출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당선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내는 데 의의가 있다지만. 애초 희곡을 응모하기로 했던 계획은 소설로 변경했다. 그런데 그마저도 마감을 지킬 수 있을지 불투명하지만, 설령 신춘문예 응모를 못 한다고 해도, 빙글에는 꼭 올리도록 하겠다. 늦어도 올해가 가기 전에는. 소설을 너무 오랜만에 써서인지, 혹은 소설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져서인지, 소설 쓰기가 이토록 더뎌진 것은 아무튼 어떤 식으로든 큰 변화이다. 예전에는 이렇지 않았는데. 플롯을 짜놓고도 끙끙 앓고 있는 꼴이란. 끝도 없이 이어진다. 재능에 대한 확신. 예감. 예감으로부터의 배신. 다시 확신. 다시 배신. 이 얼마나 혹독한 담금질인가. 나는 얼마나 단단해지려고 이러나.
서울 데이트 코스 반포한강공원 야경명소
#서울야경명소 #한강야경명소 #서울밤에가볼만한곳 #서울데이트코스 #서울데이트가볼만한곳 #반포한강공원 #반포대교달빛무지개분수 #서울밤데이트코스 #서울여행 서울 밤에 가볼만한곳 어디 다녀오셨나요? * 링크를 누르면 반포한강공원과 운영하지 않는 달빛무지개분수 추억을 볼 수 있어요. * 반포한강공원 서울 야경명소 영상도 감상해요. * * 한강 유람선 타고 즐겼던 반포대교달빛무지개분수 감상해요.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12월 3일 금요일입니다. 여행 한번 갔다오니 벌써 주말로 이어지네요. 날씨는 토요일과 일요일은 춥지만 맑다는 예보입니다. 즐거운 시간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어제 하루는 푹 쉬는 시간을 가졌네요. 쉴 사이 없이 앞으로 전진만 하다보니 스스로 절제가 필요할 때라고 생각하고 강제 쉼을 즐겼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곳은 서울야경명소로 반포한강공원의 야경을 소개합니다. 요즘은 추워져서 여름보다 사람이 많지 않지만 그래도 한강야경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기도하고 자전거 라이더들의 필수 코스입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는 여전한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 조각품 전시를 하고 있었어요. 처음엔 어둠에 조형물이 있어 그런가보다 하고 거닐다 보니 상당히 많은 조각품들이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K_조각한강 흥이라는 프로젝트였습니다. 넓은 한강공원에 설치된 조형물을 감상하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코로나 시국이 길어지면서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는 여전히 볼 수 없지만 최고 핫플레이스가 코로나 때문에 가동하지 않아 아쉬움이 많습니다. #서울야경명소 #서울야간데이트 #서울데이트가볼만한곳 #반포한강공원 #서울한강공원 #반포대교달빛무지개분수 #서울밤데이트 #서울밤데이트코스 #서울야간데이트코스 #반포한강공원달빛광장 #달빛무지개분수가동시간 #서울밤에갈만한곳 #서울가볼만한곳 #한강야경 #한강공원 #한강데이트 #한강편의점 #반포한강지구 #서울데이트가볼만한곳 #밤데이트 #밤에가볼만한곳 #한강전시 #K조각한강흥 #한강자전거코스 #반포대교자전거 #서울핫플레이스
28
다섯 시간 반 동안 어제 쓰던 소설을 이어서 썼다. 오늘은 이십오 매 정도 썼다. 어제의 분량을 더하면 전체 분량에서 절반에 조금 못 미치게 쓴 셈이다. 소설을 쓰면서 정식 소설가가 되는 것은 좀 무리일 것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앞으로 더는 소설을 쓰지 않겠다는 얘기가 아니다. 소설을 쓰는 것과 소설가가 되는 것은 좀 다른 얘기다. 다만 소설가가 되기 위해 본격적인 준비를 하는 것은 조금 더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는 거다. 힘들지만 소설을 쓰는 것은 재미있다. 그러나 소설가가 되는 것은 정말이지 다른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 설령 된다고 해도 어차피 이름을 얻기는 어렵지만, 천신만고 끝에 이름을 얻는다 해도, 나는 너무 위험한 소설가가 되거나 어떤 식으로든 결국 자멸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이러한 생각은 요즘 내가 글을 쓰면서 느끼는 내 결정적 한계와 관련이 있다. 적성이다 재능이다 하는 것도 다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작가가 작가로서 다시 태어나게 되는 결정적 요인은 윤리관이다. 내 윤리관은 보편에서 너무 동떨어져 있거나, 텅 비어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너무 기교만을 맹신했던 것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습작기에는 그런 것들을 생각할 겨를이 없었는데, 지금으로서는 윤리의식이 전부라는 생각마저 든다. 왜 그렇게 안이하고 무지했을까. 윤리라는 따분한 개념은 그저 내 안에 이미 장착된 것이라고, 철없이 생각해왔던 것은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내가 시로 등단할 당시에 심사위원 중 한 분이었던 저명한 평론가 선생님께서 내게 시민사회의 보편윤리에 관한 지적을 한 적이 있는데, 그 말이 정확히 어떤 말이었는지 이제야 겨우 나를 섬뜩하게 한다. 선생님의 지적이 너무 정확해서 소름이 끼칠 정도다. 다름 아닌 이것이 요즘 내가 글 쓰는 자로서 느끼는 심각한 결핍이고 열등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