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ICONI
10,000+ Views

새콤달콤한 유자청 만들기 감기 예방에 좋은 유자차 만들기

☺ 감기 예방에 좋은 유자차 만드는 법 새콤달콤한 유자청 만들기 ☺

하루가 다르게 점점 추워지는 겨울입니다.

일교차가 커지고 추위가 계속되면 제일 걱정되는 것이 바로 겨울 감기 즉 독감인데요.

오늘은 새콤달콤한 유자로 유자청을 만들어 감기 예방에 좋은 유자차를 만드는 법을 알려드릴게요.

유자는 11월 이후가 제철인 과실로

비타민C가 무려 레몬보다 3배!!

많이 함유하고 있어 감기 예방과 피부미용에 좋으며 다른 과일에 비해 칼슘 함량이 높아 성장기 어린이와 성인의 골다공증에 좋다고 합니다.

보통은 반으로 잘라 유자즙을 내서 꿀과 함께 타먹으면 되지만 유자를 깨끗이 씻어 유자청으로 만들어 놓으면 영양분이 높은 껍질째 섭취할 수 있어 더욱 좋답니다.

게다가 따뜻한 물만 있으면 냉장고에서 수시로 꺼내 간편하게 유자차를 만들어 먹을 수 있으니 금상첨화겠지요.

그럼 지금부터 제철 유자로 한겨울 감기 예방에 좋은 유자차 만드는 법 새콤달콤한 유자청 만들기 시작해보겠습니다.

⭐재료⭐

유자, 유자 씨를 제거한 과육과 같은 양의 설탕, 베이킹소다, 식초

⭐조리방법⭐​​

1. 먼저 질 좋은 유자를 준비해주세요.

저는 여행차 거제도에 갔다가 유기농 과수원에서 직접 따가지고 왔답니다.

2. 껍질째 먹는 유자청이므로 깨끗이 씻기 위해 먼저 흐르는 물에 담가주세요.

3. 그런 다음 베이킹소다를 이용하여 껍질을 뽀득뽀득 소리가 날 정도로 깨끗하게 닦아주세요.

4. 베이킹소다로 깨끗하게 닦은 유자를 소쿠리에 담아 물기를 제거해줍니다.

5. 물기를 제거한 유자를 큰 그릇에 담아 생수를 가득히 붓고 식초 1컵을 넣어 10분 정도 소독해주세요.

6. 식초로 소독한 유자를 다시 한번 소쿠리에 담아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주세요.

✅ 물기가 다 안 말랐으면 키친타월을 이용해 물기를 꼼꼼하게 닦아야 나중에 유자청에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답니다.

7. 소독 후 물기 제거한 유자를 하나씩 꺼내어 넓게 반으로 잘라 포크나 젓가락 등을 사용하여 씨를 제거해주세요.

8. 씨를 뺄 때 유자즙이 나오니 채반을 준비하여 따로 받아줍니다.

✅ 유자 씨를 사용하여 유자청을 만들면 쓴맛이 많이 나니 귀찮더라도 제거해주는 것이 좋답니다.

✅ 생각보다 유자 씨가 많아 시간이 꽤 걸려요.

9. 이제 씨를 제거한 유자 과육을 따로 모아 준 다음 먹기 좋은 크기로 잘게 채 썰어주세요.

✅ 이때 과육이 많이 미끄러우니 칼질할 때 베이지 않도록 조심해주세요.

10. 곱게 채 썬 과육과 씨를 제거할 때 따로 받아둔 유자즙을 넓은 그릇에 담아 무게를 재주세요.

11. 잘게 썬 유자 과육과 즙에 동량의 설탕을 넣은 후 설탕과 과육이 잘 섞어지도록 큰 주걱이나 숟가락으로 살살 저어주세요.

12. 그런 다음 설탕이 녹도록 랩이나 큰 그릇으로 유자청을 덮어 실온에 하루나 이틀 정도 놔둡니다.

✅ 실온에 이틀 정도 놔두면 설탕이 완전히 녹아요.

마지막으로 설탕이 잘 녹은 유자청을 소독한 유리병에 담을 차례입니다.

13. 유자청을 보관할 유리병을 끓여 소독해주세요.

✅ 과일로 만든 청은 곰팡이가 잘 생기므로 꼭 소독한 유리병을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 유리병을 소독할 때 주의할 점은 유리병을 처음부터 뜨거운 물에 바로 넣지 말고 찬물에서부터 넣어 같이 끓여야 병이 깨지지 않는답니다.

14. 소독한 유리병도 채반에 바쳐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주세요.

15. 물기를 제거한 유리병에 완성한 유자청을 담아주시기만 하면 감기 예방에 좋은 유자차 만드는 법 새콤달콤한 유자청 만들기 완성입니다.

씨를 제거할 때 조금 힘들고 귀찮지만 이렇게 완성된 유자청을 보면 보람차고 흐뭇하답니다.

이제 완성된 유자청을 냉장고에 넣어두고 조금씩 꺼내어 따끈따끈하게 유자차를 타 먹으면 감기 예방에 좋고 피부미용에도 도움이 되겠죠?

올겨울은 제철 유자로 만든 유자청으로 건강하고 활기차게 보내보세요.

♥오늘의요리팁♥

✔ 유자 씨를 반드시 제거해주세요.
​✔ 과육을 채 썰때 미끄러우니 손가락을 베이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 유리병을 꼭 끓는 물로 소독해주세요.
​✔ 설탕을 실온에서 완전히 녹인 다음 냉장보관해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뚜기 옛날쌀떡국
아들래미가 오늘따라 넘 늦게 오네요. 기말고사는 아직 3주 정도 남았는데 학원에서 늦게까지 시키나봐요. 10시 반쯤 학원마치고 올라간다고 전화가 왔는데 출출한가보더라구요. 쌤이 출출할까봐 식빵에 잼을 발라줬다는데 그정도로는 당근 양이 아쉬웠겠죠. 아들이 편의점에서 뭘 좀 먹고싶다길래 동네 편의점에서 만나기로 했답니다. 아들이랑 편의점 테이블에 앉아서 뭐 좀 먹고 올랬는데 아들이 버거를 집더니 후딱 집에 가고싶다고 ㅡ..ㅡ 와입 몰래 나가서 소주 한잔 하려고 했는데 ㅋ. 집에 와서 전자렌지에 버거를 돌리는 동안 저도 뭘 먹고싶더라구요. 아, 저 저녁은 이미 먹었습니다 ㅎ 아직까지 한번도 실패를 해본적이 없던 떡국을 먹어보려구요 ㅎ. 진짜 여태 먹어봤던 떡국중에 맛없었던 아이는 없었던것 같아요^^ 숟가락까지 들어 있네요. 끓는물을 붓고 전자렌지에 들어갔다 나왔습니다... 고명은 마지막에 넣어야 되는데 첨부터 전부 투입해 버렸어요. 근데 별반 다를건 없었을듯요 ㅋ 야심한 시각에 떡국을 먹으려니 소주 생각이... 첨부터 아들 만나서 편의점에서 잽싸게 한잔 하고 올 계획이었었거든요 ㅋ 혹시나 와입이 나올까봐 글라스에 소주 부어서 잽싸게 마시고 흔적은 없앴답니다. 떡국에 소주 괜찮네요 ㅋ. 쩝, 술꾼이 뭔들 괜찮지 않겠습니까마는 ㅡ..ㅡ 근데 이 떡국도 합격. 글고 국물도 살짝 사골국물 스탈인게 괜찮았어요...
야구엔 와인이죠^^
갠적으로 한국 프로야구는 거의 보진 않습니다. 지역이 지역이다보니 주변에 자이언츠를 응원하는 지인들이 많긴 합니다. 예전엔 사직에 가서 직관도 하고 그랬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관심이 없어지더라구요. 그나마 메이저에서 활동중인 한국 선수들 경기는 가끔 찾아봅니다. 이번 월드시리즈도 열심히 봤습니다 당근 최지만 선수 때문에요 ㅎ. 그러다 간만에 올해 포스트시즌을 보게됐는데 나름 재밌어서 어제 끝난 한국시리즈까지 봤습니다. 코스트코에 갔다가 와입이 보이면 사오라던 꼬막비빔밥이 있어 데려왔습니다. 저녁 먹으면서 야구보려구요. 양이 제법 되서 저도 맛 좀 봤습니다. 얹어진 고추 때문인지 양념 때문인지 저한텐 살짝 맵더라구요. 야구 핑계대고 또 닭꼬치에 와인 한잔합니다. 며칠전엔 에프에 돌렸는데 이번엔 프라이팬에 직접 구웠습니다. 이게 에프에 돌린것보다 좀 낫네요... 와입이 딸래미 방과후 준비물 사러 다이소에 갔다가 푸어러를 사왔더라구요. 제가 원하던 이런 아이들이랑 비슷하더라구요. 이케요에서 데려온 아이는 와인이 떨어지면서 잔에 와인이 튀어 아쉬웠는데 다이소껀 그렇지 않더라구요. 이케요 갔던날 미트볼이랑 같이 데려왔던 매쉬 포테이토도 꺼냈습니다. 장난삼아 요렇게 찍어 먹어줬답니다. 엔씨가 전통의 강호 두산을 이겼네요. 대단한데요 ㅎ. 암튼 한동안 프로야구 잼나게 봤네요. 야구 핑계로 술도 많이 마시고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