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EWS
5,000+ Views

[TF인터뷰] '강철비' 정우성 "어느 순간 자각, 어떤 선배 돼야 할까 고민"

영화 '강철비' 주연배우 정우성. 정우성은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삼청로 한 카페에서 더팩트와 인터뷰를 했다. /NEW 제공
'강철비' 엄철우 役 정우성 인터뷰

[더팩트ㅣ강수지 기자] 올곧은 소신을 고스란히 드러낼 줄 아는 배우 정우성(44)이 영화 '강철비'로 생각의 지평을 한 뼘 더 넓혔다.

지난 14일 개봉된 영화 '강철비'(감독 양우석)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내려오면서 펼쳐지는 내용을 그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번 작품에서 정우성은 북한 최정예요원 엄철우 캐릭터로 분해 냉철한 면모뿐만 아니라 가족을 사랑하는 평범한 가장 등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영화 개봉을 이틀 앞두고 서울 종로구 삼청로 한 카페에서 <더팩트>와 만난 정우성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강철비'와 함께한 소감부터 배우, 나아가 한 인간으로서 고민까지 다양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강철비' 스틸. 배우 정우성(왼쪽)은 영화 '강철비'에서 각각 북한 최정예요원을 연기했다. /'강철비' 스틸
- 북핵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원래 해당 주제에 관심이 많았는가. 작품 결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우리 모두 관심은 있지만 어느 정도 관심이 있는가의 차이인 것 같다. 저 역시도 보편적인 정도, 혹은 아주 조금 더 생각을 열어놓은 사람이었지 북한에 대한 입장, 통일은 어떻게 돼야 할까 등에 대해 깊게 생각해본 적은 없었다. 이 작품은 우리에게 그런 주제에 대해 조금 더 들여다볼 수 있는 여지를 만들어주는 것 같다. 그래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 제 선택이 여러분(대중)에게도 같은 선택이 되기를 바라는 기대가 있다.

결말에 대해서 관객들이 다양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 양 감독님이 개인적인 의견을 넣은 결말은 아니라고 했다. 한반도의 상황, 남한 내의 이견, 열강의 입장 등을 객관적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했고, '이런 해결의 방식도 있는데, 어떻게 해결해나가면 좋을까?'라고 고민을 확장해보는 결말이었다고 생각한다.

- 작품을 준비하면서 어떠한 고민을 했는가.

'작품이 잘 될까'라는 걱정보다는 '캐릭터 전달을 잘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했다. 평양 사투리를 연기하는 것, 익숙하지 않다 보니까 고민이 있었다. 거기에 정우성에 대한 대중의 선입견(보편적인 일상과 동떨어져 있을 것만 같은 이미지)이 늘 있기에 선입견과의 충돌을 잘 이겨내야 했다. 대사 첫 마디 첫 마디 떼는 게 힘들었다. 촬영 초반, 현장에서 감독님과 스태프들, 동료 배우 곽도원과도 여담을 나눌 여유가 없었다. 계속해서 (북한 관련) 다큐멘터리 재생해놓고 평양 남성들의 이야기, 말투, 뉘앙스 등을 계속해서 숙지했다.
'도전'하는 배우 정우성. 정우성은 더팩트와 인터뷰에서 "시나리오가 나에게 어떤 새로운 도전을 주는지를 쫓아왔다"면서도 "'강철비'는 천만 관객 달성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NEW 제공
- 양우석 감독과 작업은 어땠나?

뚝심이 강하고 좋은 화두를 잘 얘기할 수 있는 화자다. 단 한 번도 자신이 던지려고 하는 화두에 대해서, 자신이 얘기하는 방식에 대해서 의심하거나 초조해하지 않는 방식이 좋았다. 많은 감독님이 극장에 작품 걸기 전 여러 생각으로 초조해한다. 이렇게 묵직하게 확신을 갖고 겸허하게 결과를 받아들이려는 감독님을 처음 본 것 같다.

- 흥행을 바라는가.

대중이 사랑해 주신다는 게 '흥행'인데, 사실 그것을 크게 생각하지 않았던 것 같다. 이 시나리오가 나에게 어떤 새로운 도전을 주는지를 쫓아왔다. 그게 시대 안에서 관객이 원하는 코드와 맞물리면 흥행 면에서 큰 성과를 얻는 거다. 그런데 그렇다고 처참히 망한 영화는 몇 편 없다(웃음). '천만'이라는 숫자가 귀한 숫자인데, 한 500만 관객 정도를 불러모으는 영화들이 많을 때 영화 시장이 건강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강철비'는 천만 관객 달성했으면 좋겠다(웃음).

- 사회적인 발언을 자주 한다. '박성배 나와' 패러디도 화제가 됐다.

어릴 적에는 사회에 대한 관심이 컸다. 왜냐하면 아무것도 없이 홀로 사회에 나와서 '내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고민, 성장기를 겪으면서 사회의 불평등, 부조리가 눈에 많이 들어왔다. 그런 것들을 바꿔야 한다는 의식도 있었다. 그런 의식이 사람들을 대하는 방식을 형성해준 것 같다.

30대에는 그런 것에 조금 무뎌졌고, 개인사에 좀 더 관심을 가졌다. 열정이라는 에너지가 상실된 것 같았다. 열정은 '관심'에서 나오고 저는 '세상 관심사'를 얘기하는 직업을 가졌는데, 흥행 코드나 개인적인 욕구만 찾는 느낌이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자각했다. '이 나이를 먹었는데 내가 뭘 하고 있는 거지?' 싶더라. 연차도 쌓여 선배가 됐는데 '어떤 선배가 돼야 할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영화로 얘기할 수 있는 세상에 대한 가치관을 다시 한번 찾아봐야겠다 싶었다.

'아수라' 특별 시사회 당시 '박성배 나와'를 패러디한 것('박근혜 앞으로 나와'라고 외친 것)은 세상에 보여주려고 한 것도 아니고, 불합리하고 정의가 상실된 그들만의 정치에 한 시민, 국민으로서 낼 수 있는 목소리를 낸 거다. 보여주려고 한 행동은 아니었다. 극장 안에서 해당 대사를 패러디했는데 영상이 온라인상에 퍼졌다.
새로운 것을 찾는 배우 정우성. 정우성은 더팩트와 인터뷰에서 "새로운 것을 늘 찾겠다는 방식으로 내 길을 갈 것"이라고 말했다. /NEW 제공
- 앞으로 배우로서 어떤 길을 걷고 싶은가.

나 다운 길이라는 게 없어서 어떻게 가야 할 지 늘 고민이다. 어떤 수식어에 구속되지 않으려고 노력해왔다. '비트' 끝나고 나서 '청춘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에 갇히기 싫어 새로운 것에 도전했다. 그러다 보니 관객과 충돌하는 지점도 있었다. 그렇지만 앞으로도 나를 자극하는 새로운 것을 늘 찾겠다는 방식으로 내 길을 갈 것 같다. '나'라는 길에도 어느 시점에 엔딩이 있지 않겠나. 정우성은 이런 길을 걸었고 이런 배우였구나 하는 것은 그때 평가되는 것이지 않을까 싶다. 그때 잘 평가받기를 바라면서 걸어가려고 한다.

- 앞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어떠한 사람으로 남고 싶은가.

어려운 질문을 하신다. 저는 사람이 좋고, 사람을 믿는다. 남에게 상처 주지 않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런데 그게 상대적인 것이라 힘들다. (기자: 주변 사람들에게 좋은 평을 받아 질문했다.) 너무 좋은 평을 받는 것도 무섭다(웃음).

joy822@tf.co.kr
[연예팀ㅣssent@tf.co.kr]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봉준호 감독, 문 대통령에 "말씀 듣고 충격의 도가니"
문 대통령, 봉준호 감독과 영화 '기생충' 연출진 청와대 불러 오찬 "어려움 겪는 우리 국민에게 큰 자부심을 줬고, 용기를 줬다" "특별히 자랑스럽다...영화산업 융성위해 지원 아끼지 않겠다" 격려 文 "제 아내가 준비한 짜파구리도" 농담주고 받으며 화기애애 봉준호 "대통령님 말 조리있게 하셔 충격에 빠졌다…어떻게 하는거에요?" 묻기도 봉준호 감독이 20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배우 초청 오찬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봉준호 감독과 영화 '기생충' 제작진에게 "코로나 사태로 인해 어려움 겪는 우리 국민에게 큰 자부심을 줬고, 용기를 줬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 봉 감독 등 연출진 20여명을 초대해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이같이 축하했다. 이날 식사 메뉴에는 영화에 나와 화제를 모은 라면요리 '짜파구리'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 영화 기생충이 새계 최고 영화제라는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최고 영예를 얻고, 그리고 또 그 영예의 주인공 되신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배우를 비롯한 출연진 스텝, 제작사 모두의 성취에 정말 진심으로 축하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스카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고 최고 영화제이지만 우리 봉 감독이 핵심 찔렀다시피 로컬 영화제라는 비판이 있었다"며 "우리 기생충이 워낙 빼어나고 봉 감독이 워낙 탁월해서 비영어권 영화라는 그 장벽을 무너뜨리고 최고 영화, 최고의 감독으로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했다. 특별히 자랑스럽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 문화 예술이 어느 특정한 일부 분야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두루 우수하고 세계적이란 사실이 다시 확인됐다고 생각한다"며 방탄소년단과 한국드라마의 예를 들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배우 초청 오찬에 앞서 축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봉준호 감독(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물론 아직까지 문화 예술 산업 분야가 다 저변이 아주 풍부하다거나 두텁다거나 그렇게 말할 순 없을 것"이라며 문화예술계의 불평등 문제를 짚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문화 예술계도 기생충 영화가 보여준 불평등이 존재하고 있다"며 "특히 제작현장이나 배급 상영 유통구조에서도 여전히 붙평등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나는 기생충이 보여준 사회의식에 깊이 공감한다"며 "그런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을 최고의 국정목표로 삼는데 그게 반대도 많이 있고 속시원하게 금방금방 성과가 나타나지 않아서 매우 애가 탄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영화 산업에서도 같은 문제의식을 갖고 표준 근로시간제, 주 52시간 등이 지켜지도록, 그점에서도 봉 감독과 제작사가 솔선수범 준수해주었는데 경의를 표하고 그게 선한 의지만 되지 않고 제도화 되도록 정부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영화 유통 구조에서 있어도 독과점을 막을 스크린 상한제가 빨리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 마디로 영화 산업 융성을 위해 영화 아카데미 지원을 늘리고 확실히 지원하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그러나 간섭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덧붙여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제 아내가 우리 봉 감독 비롯해 여러분에게 헌정하는 '짜파구리'가 맛보기로 포함돼 있다"며 "함께 유쾌한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배우 초청 오찬에 앞서 봉준호 감독의 선물을 받고 있다. 봉 감독은 각본집과 스토리북을 선물했다.(사진=연합뉴스) 이에 봉 감독도 "영광스럽고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봉 감독은 "바로 옆에서 대통령님 길게 말씀하는 걸 보면서 충격의 도가니에 빠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봉 감독은 "저나 송강호 선배, 최우식씨 다 스피치라면 한 스피치한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이라며 "(그런데) 지금 작품 축하부터 한국대중문화를 거쳐 영화 산업 전반, 그리고 또 짜파구리에 이르기까지 말씀하신 게 거의 시나리오 두 페이지"라며 문 대통령의 말솜씨를 평가했다. 참석자들은 봉 감독의 말에 크게 웃었다. 봉 감독은 "분명히 암기하신 것 같진 않고, 평소 체화된 어떤 이슈에 대한 주제의식이 있기에 줄줄줄 풀어내신 것 같다"며 "어떻게 하시는 거에요"라고 묻기도 했다. 봉 감독은 "조리있게 정연한 논리 흐름과 완벽한 어휘 선택하시면서 기승전결로 마무리하는 것을 보며 저는 글쓰는 사람으로서 충격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감탄했다. 끝으로 봉 감독은 "오랜만에 보는 스텝도 있고,우리조차도 오랜만에 보는 얼굴"이라며 "그런데 영광스럽게 청와대에서 이렇게 대통령 내외분과 함께 좋은 자리에서 대장정을 마무리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말했다.
연예인들 실물 느낌나는 직찍사진
(밀어서 보세요) 김태희 너무 예뻐서 별명도 태쁘인데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밀어서 보세요) 조인성 다리길고, 얼굴 작은건 똑같지만 너무 마른것 같아요ㅜㅜ (밀어서 보세요) 한혜진 단아하고, 엘레강스한 느낌이 물씬 나네요! (밀어서 보세요) 윤아, 서현 소녀시대 막내들 맞나요? 언니미 뿜뿜이라 마주치면 팬이라고 말도 못걸고 곱게 길 비켜드려야 할것 같아요! (밀어서 보세요) 정우성 본인이 잘생긴거 잘 알만하네요.. 정말 탈 인간계!! 남신!! (밀어서 보세요) 박보영 모니터에서도 좋은 냄새가 날것 같아요ㅠㅠ (밀어서 보세요) 장동건 잘생긴건 누구나 알고 있지만, 왜 어깨까지 이렇게 넓나요..! 키도크고 얼굴도 작고 이목구비도 완벽한데 어깨까지 태평양만하다니ㄷㄷㄷ (밀어서 보세요) 아이유 정말 일반인에 비해 몸이 3/4 일것 같아요. 여리여리 하고 정~말 하얗네요! (밀어서 보세요) 원빈 이분도 잘생겼다 말하면 입아프죠? 마르고 길고 얇네요! (밀어서 보세요) 강동원 길가다 마주치면 얼굴 다 가리고 있어도 강동원인거 누구나 다 알듯 하네요.. 진짜 세상 혼자 사시는 분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는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도 정말 좋아해요...♥
남자 배우들의 실물 느낌나는 직찍
박보검 넘 말랐네요ㅠㅜ 목이 긴데 얼굴이 작아서 더 길어보이는듯 해요! 어깨가 지나치게 넓은건지 얼굴이 지나치게 작은건지.. 비현실적 만화주인공st 장동건!!! 빚어놓은것 처럼 생긴 현빈ㄷㄷㄷ 키가 184cm라 그런지 사람들사이에 파묻혀 있어도 얼굴 감상이 가능하네요 이제훈씨 콧날 때문에 핸드폰 액정 찢어지겠네요ㅠㅠ 팬들이 실물 깡패라고 하는데, 얼굴이 입체적이라 그런것 같아요~ 유아인씨 다리ㅠㅠ 스키니 핏이 참 좋네요~ 피부도 완전 물광 꿀피부bbb 그 어떤 잘나온 사진도 실물 반의 반도 못 쫓아간다는 전설의 정우성 체형이 완전 서양인 같아요ㄷㄷ 키도 크고 덩치도 커서 그런지 여성분을 품에 쏙 들어오게 안아주네요~ 누가 모델출신 아니랄까봐ㄷㄷㄷㄷ 그냥 걷는건데도 뿜어져나오는 포스가 엄청나네요~ 누가 출입문에 마네킹을 세워놨죠?? TV에선 쉽게 볼 수 없는 담배피는 모습 아동용 의자 아닙니다; 키 186cm의 위엄.. 강동원씨는 전우치때 미모 피크였던것 같아요 안예쁜 사진이 없는듯..! 요즘 대세! 신흥 미남스타 서강준씨는 엄청 순하게 생겼네요>.< 마지막으로 임팩트 최고인, 마쁜이♥ 연예인이지만 사인해달라고 감히 말도 못꺼낼 포스 ㄷㄷㄷㄷ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