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NEEHAN
10,000+ Views

2017.12.12 청담가요제 대상 ♡ 작년에 이어, 올해도 노래로 상을 받은게 정말 기쁘다. 빙글의 첫 피드는 그래서 이걸류😊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쁘시네요~~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트로트가수세요?
@wens 아닙니다^-^
늬신지 참 곱상하십니다아~~좋은세상 좋은 일들 그득하시길...
빙글 첫 댓글! 감사합니다^^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자주 소통해요 우리!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규정되지 않은 그들 : 보수동 쿨러
일 할때 유튜브를 켜놓고 그냥 흘러가는 대로, 재생되는 영상들의 음악을 듣는다. 보통은 그냥 귀에 꽂아놓고 뭔 노래가 나오는지 1도 신경쓰지 않지만, 어느날 한 밴드의 노래가 귀에 팍! 하고 꽂혀버렸다. 다들 그런 경험이 있지 않나? 그냥 버릇처럼 음악을 틀어놓고 다른 일을 하다가 멜로디나 가사가 갑자기 확 꽂히는 순간. 나는 그걸 음통사고라고 한다. 음악에 치여버린거지 교통사고 처럼 퍽쿵ㅇ쾅!! 암튼 그 노래의 주인공은 '보수동 쿨러'였다. 보수동쿨러는 2017년부터 부산에서 활동하고있는밴드다. 밴드 이름은 보컬 주리가 보스턴쿨러라는 칵테일 이름을 보수동쿨러라고 잘못 이해했는데, 단어가 주는 느낌이 좋아 밴드이름으로 결정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멤버 중 누구도 부산광역시 중구 보수동과는 큰 관련이 없다고 한다. - 나무위키 그 날 내 귓구녕에 내려친 천둥은 바로 이 노래 '죽여줘' (노래 제목임) 전에 소개했던 에이치 얼랏처럼 빡신 밴드는 아니지만 보수동 쿨러는 눈이 번쩍 뜨이게 한다. 곡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깔려있는 기타 리프가 정말 예술이다. 도입부에서 부터 와 오졌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곧이어 나오는 베이스가 또 복병이다. 간만에 쫄깃한 베이스를 만나 하던 일을 멈추고 영상을 뚫어져라 봤지 껄껄 어젠 아무것도 하질 못했네 하루 종일 담배만 물고 있었네 나는 너를 떠 올려 보곤 했었지 그런 어제들이 늘어 가고 나는 숨겨야 하는 것들이 늘어 가고 그대 나를 죽여줘 그대 나를 죽여줘 내가 가지 못하게 내가 가질 수 없게 내가 커지지 않게 보컬도 넘 좋았다 따흐흑 무심하게 내뱉는 허스키한 목소리... 살짝 끝을 긁는 것도 너무 좋다.... 우후우~ 할때는 또 얼마나 맑은지...... 노래를 한번만 들어도 떼창이 가능한 파트다. 보수동 쿨러의 공연은 얼마나 재밌을지 상상도 안된다. 나 왜 서울? 나 왜 안 부산? '0308' 이라는 이 곡은 보컬의 독백으로 시작된다. 내용은 이러하다. 삶은 누구에게나실험이고 중독의 연속이다. 그 중독으로부터조금 멀어지는 실험을 해보자. 무언가를 깨트리는 것은경계를 부풀리는 새로움을 전해줄 것이다. 익숙함으로부터 멀리 벗어나는 건쉽지 않겠지만 인정하자. 살아가며 우리가 배운 건영원한 것은 없다는 거 아닌가? 곡의 전개방식이 조금 낯설고 적응이 안될 수 있지만, 싫어할 수 없는 트랙이다. 독백이 끝나고 이어지는 hook 부분은./. 뭐랄까 소나기가 지나가고 맑은 하늘을 만나게 되는 기분? 정말 말 그대로 숨이 탁 트이는 느낌이다. 역시나 인간 멘솔같은 보컬 주리님의 보석같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 멜랑꼴리함 속에서 피어나는 명랑함을 느낄 수 있는 트랙이다. 우리는서로를 비춰봐 우리는끝이 없을 거야 온스테이지에 올라온 마지막 '목화' 거리를 헤매어 너를 찾아 "너의 삶이 내게 있어" 눈을 맞춰 날 완성시켜줘 "정말로 원한다면" 요즘 날씨에 진짜 쫀떡궁합이다. 찰떡으로는 표현이 안돼. 건조하고 서늘한 바람이 불어와 자켓의 앞섶을 여미는 느낌의 노래? 뭔 개소리냐 싶겠지만 들어보시라. 내가 말하는 이야기가 뭔 뜻인지 알 수 있을테니.. (코쓱) 이 곡은 특히나 서브보컬 구슬한님의 목소리가 아주 돋보인다. 부드러운 목화솜처럼 주리님의 보컬을 감싸주는 그의 보.이.스. 걍 뭔가 아련해 그리고 역시나 엄청난 존재감의 베이스와 작살나는 기타톤 나처럼 기타톤에 치여 죽은 자의 영혼이 이 곡 주위를 떠다닙니다. 이거 분명 실제로 공연가서 들으면 소름 와다다다닫 돋는 곡일거라 생각한다. 아니 빼박임 백타 소름오지는 곡일듯.. 전주에서 베이스 둥둥 탁! 들어가는 그 순간 오줌 지릴 가능성이 오만프로다. 물론 나도 안지 얼마안된 밴드지만, 모두가 보수동 쿨러를 알고 그들의 음악을 들어봤음 좋겠다. 빈티지하지만 느껴보지 못한 새로움으로 반짝거리는 그들. 이 좋은 걸 나만 알 수 없어.. 보쿨 앨범내줘.. 더 열심히 일해줘.. 다작해줘..
조던 라케이, 첫 내한공연
내년 1월 17일 저녁 8시 런던을 주 무대로 활동하는 닌자튠(Ninja Tune) 소속의 싱어송라이터, 조던 라케이(Jordan Rakei)가 오는 1월 17일 내한 공연 소식을 전했다. 소울과 재즈, 그리고 힙합을 흡수하면서 자신의 음악을 구축해온 그는 런던 언더그라운드 신에서 톰 미쉬(Tom Misch), 디스클로저(Disclosure)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실력파 뮤지션이다. 지난 2014년 첫 EP ‘Groove Curse’을 발매, 작년 정식 데뷔 앨범 ‘Cloak’을 발매하면서 세계 각지에서 주목을 받았으며, 런던의 음악 레이블 닌자튠(Ninja Tune) 멤버로 영입돼 새 앨범 ‘Wallflower’를 발매했다. 새해를 맞아 시작된 라케이의 월드투어는 호주를 거친 뒤 아시아에 착륙한다. 한국에서의 첫 공연이자 최근 발매작 ‘Wallflower’를 몸소 느낄 수 있는 절호의 기회. 그의 음악적 소명이 담긴 이번 앨범은 반복적인 루프 속에서 드라마틱한 음악 선율의 변화가 구현되며, 감미로운 그의 보컬은 하나의 조화를 이룬다. 라케이가 선보일 복잡하고 정교한 음악의 세계, 이번 내한 공연을 통해 기대해보자. 공연 정보는 아래에서, 예매는 링크를 통해. 공연명 Focus Live Vol.3 Jordan Rakei 일시 2018년 1월 17일 20시 장소 홍대 무브홀 (MUV HALL) 관람가 12세 이상 (신분증 및 학생증 지참 필수)
6 Korean Olympians To Watch!
You know I can't WAIT for the Olympics so let's look at a few awesome Olympians representing South Korea :D PS: 올림픽 - oh-lim-pik! Ki Bo Bae - Archery A South Korean archer who was ranked the world’s number one archer in August 2015. She is the current World Championship and the defending Olympic champion in archery. An Chang Rim - Judo South Korea’s premier lightweight Judo champion and the nation’s representative in the 2016 summer olympics. He is currently ranked first in the world and seeded first in the Olympics. Kim Ji Yeon - Fencing A South Korean sabre fencer and the 2012 Olympic champion. Having started foil fencing at the age of 13, she is the first South Korean woman to win a gold medal in fencing in the Olympic games. Shin A Lam - Fencing A fencer whose 2012 duel sparked a huge controversy in the Olympic games after a timekeeping error gave her opponent a timing advantage. When South Korea immediately appealed the decision, Shin waited for over an hour on the duelling ground, in accordance to the fencing bylaws, while judges deliberated and eventually gave the win to Shin’s opponent. Son Yeon Jae - Rhythmic Gymnastics An individual rhythmic gymnast, dubbed the “National Fairy” of South Korea. She has won titles in the 2014 Asian Games, 2010 Asian Games, and 2014 World Championships. Calling it now: she's going to be the next Kim Yuna and have her face on EVERY advertisement lol! Park Tae Hwan - Swimming An Olympic swimmer who is the first South Korean to win an Olympic medal in swimming. He has competed and won medals in the 2008 and 2012 Summer Olympics, and is to compete once more in the upcoming 2016 games. Who else is PUUUUUMPED for the Olympics?!
크리스마스 파티 준비물!
안녕하세욤 ! 빙글러 여러분들 >_<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데 다들 계획 있으신가요? 이번년도에도 저는 늘 혼자 외로이 케빈과 함께 보낼려고 합니다 ㅠㅠ 그래도 이 좋은 크리스마스 혼자 보낼 수는 없죠! 솔로들만의 광란의 파티를 준비해봅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래 솔로가 대세랬어요 ^^....인생은 욜로! 인생은 솔로! 립~~~~ 엔 립~~~~ 힙~ 엔~ 힙~ 아아 요새 핫한 컨셉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현아님♡ 독보적이죠 ㅠㅠ 섹시한 컨셉과 섹시한 메이크업으로 이번 크리스마스는 정했다 얍얍! 그래서 파티 복장을 한번 챠봤습니다 but.......... 그건 현아라 가능한 이야기였다고 합니다...저는 그저 할 수 있는게 우는 것일 뿐.... 섹시 크리스마스를 실패한 저와 친구들은 인터넷의 힘을 빌려 크리스마스 준비를 쳐보았습니다. 사실 만나기도 힘든 친구들이고 오랜만에 모이는거라 다들 이러한 파티가 어색해서 모두 어떤식으로 크리스마스 준비를 하고 파티를 하나 궁금했었어요 ㅋㅋㅋㅋㅋㅋ 모두의 말을 들어보니....일단 풍선을 준비하고! 풍선이 없으면 파티 분위기가 안나는거같더라고 그러시더라구요 팔랑귀인 저희는 풍선을 먼저 구매하기로 결정! 크으~ 이런 분위기를 만들려면 풍선은 필수겠죠? 크리스 마스엔 빠질 수 없는 트리! 동심을 잃어버린지 오래지만 또 다시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은... 트리에 소원을 적어서 달면 이루워지나요... 그렇다면 다음년도에는 연애 좀 하게 해주세요 그리고 섹시컨셉을 버린 저희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산타복을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 예쁜 드레스 시상식에서 입을 것 같은 드레스는 저멀리...... 그냥 산타 복장에 산타흉내를 내면서 선물 교환식을 하기로 했어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양호한거.......친구는 루돌프 잠옷 입고 루돌프 역할 해야한답니다 ^^ 딸랑딸랑 전구 >_< 전구가 맞나...트리만 있으면 허전하니까 트리를 꾸밀 준비물도 뙇!! 뭔가를 더 사려고 찾아보니까 이 정도면 충분히 크리스마스 파티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더라구요 ! 그리고 빠질 수 없는건 .... 먹을 것과 쓴 음료뿐.....치얼쓰... 2017년의 마지막 행사! 크리스마스 파티 즐길 사람 핸접~~~
당신의 편견을 깨버리는 천재들 '씽씽 밴드'
소리꾼 이희문의 프로젝트 중 하나였던 씽씽. 이희문, 추다혜, 신승태 총 3명의 소리꾼과 베이스 장영규, 기타 이태원, 드럼 이철희로 구성된 밴드다. 파격적인 의상과 비주얼의 씽씽. 사이키델릭 디스코 밴드가 아닐까 싶지만 사실 이 밴드는 국악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한국의 민요. 특히 경기민요, 서도민요 및 무속음악을 밴드셋으로 부르는 그들. 엥? 베이스와 기타, 드럼에 판소리? 거 완전 끔찍한 혼종 아니냐? 이런 생각이 들 수 있지만, 마치 하와이안 피자처럼 미친듯한 중독성으로 나도 모르게 자꾸 그들의 영상과 음원을 찾아보게 된다. 씽씽은 힙합, 록, 펑크, 레게의 비트를 기본 장단으로 사용했다. 그 위에 전통창법을 유지한 채 마구잡이로 꺾이는 그들의 목소리는 신기하게도 비트에 자연스럽게 녹아든다. 국악 한마당과 록 페스티벌의 조화랄까? 무엇이든 시작은 늘 힘들다. 재생 버튼을 누르는 순간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될 것이다. 동서양의 짜릿한 조화 이것이야말로 지구촌 뮤지끄다. 2017년 미국 공영라디오 NPR의 대표 프로인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에 출연한 영상은 현재 유튜브에서 400만이 임박하는 조회 수와 6,500개의 댓글을 자랑한다. BTS보다 먼저 K-pop의 맛을 보여준 김치사운드 씽씽 그러나 국악계의 시선은 그리 곱지 않았다고 한다. 이회문씨는 자신들이 국악계에서는 ‘이단아’라고 통한다며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오늘날 국악이나 판소리, 민요는 지루하고 낡아빠진 것으로 인식된다. 하지만 사실 판소리는 교양 음악이 아니라 평민들이 재밌고 흥겹기 위해 만들어진 유흥거리다. 쉽게 말하면 지금의 클럽 음악이나 대중가요라는 것이다. 춘향가 like TT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문화는 절대 천박한 것이 아니다. 물은 흐르지 않으면 결국 썩고 만다. 전통을 지키는 것도 물론 좋지만, 씽씽같은 천재적인 파괴자들도 꼭 필요한 존재다. 암튼 씽씽은 애석하게도 2018년 10월에 해체했다. 해체의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그들의 공연을 실제로 보지 못한 게 억울해서 오늘도 국뽕에 취해 민요 메들리를 돌려 듣는다. + 씽씽 밴드의 베이스 장영규 감독의 프로젝트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 코리안 트레디셔널 EDM 듣고 맥걸리 한 잔 걸칠 수 있는 주말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