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페루 강제불임시술
페루 검찰청은 과거 후지모리 정부가 추진한 강제불임시술 합병증으 로 사망한 마리아 차베스(María Chávez) 사건을 재수사하겠다고 10월 21일 발표함에 따라, 후지모리 정부의 불임시술 논란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가족계획사업의 일환으로 1995년부터 2000년까지 페루 전역에서 시행된 불임시술은 미국의 대외원조기관인 국제개발청(USAID)과 유엔인구기금(UNFPA) 등 국제기구로부터 약 500억 가량의 자금을 지원받았다. 보건부 통계에 따르면, 346,219명의 여성과 24,535명의 남성이 불임시술을 받았고, 이 가운데 55퍼센트는 경찰과 무장세력을 동원하여 강제 시술을 하던 1996년과 1997년 사이에 이루어졌다. 후지모리 정부의 불임시술에서 가장 논란이 되는 사항은 시술 대상의 약 95퍼센트에 해당하는 약 30만 명이 케추아어를 사용하는 농촌의 여성이었으며, 이들 중 상당수가 시술의 성격조차 알지 못한 상태에서 강제적으로 시술을 받았다는 것이다(2001년 통계에 따르면 페루 농촌의 가임여성 수는 총 125만 명이다. 이 수치를 참고하면 농촌 여성의 약 24%가 불임시술을 받았다고 추정할 수 있다). 대규모 강제 시술을 위해서 경찰과무장세력을 동원하고, 의료진과 의료시설에 할당량을 부과하였다. 1999년 ‘라틴아메리카․카리브 여성인권위원회’(CLADEM)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Nada Personal)에 의하면, 페루의 지방 보건소에 할당 된 의무 시술 건수는 보건소 직원 1인당 매월 2~3건으로, 만일 정해진 할당량을 채우지 못할 경우에는 예산 삭감, 해고 등의 징계가 가해졌다. ISSNLanguageURIFiles in This Item:PDFTrans11121802.pdf0.43 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