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NOWORKS
10,000+ Views

치사율 100%의 바이러스를 막는 유일한 방법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이참ㅋㅋㅋ 디노웍스 때문에 책이자꾸늘어나ㅋㅋ 안읽고있어ㅋㅋㅋ
이건 영화화해도 될꺼같다
아ㅏㅋ 보고싶어...!!!
출판사 마케팅 일을 하시는 분 아닌지 ... 요약을 너무 맛깔나게 해서 궁금해 죽게 만들어요^^
재미지겠어요^^ 장바구니에 넣어놀께요~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시체로 만든 물감
1904년 6월 30일, 영국의 신문 ‘데일리 메일’에는 이런 광고가 실렸습니다. ‘물감으로 만들 이집트 미라, 적당한 가격에 삽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광고를 보고 놀랐겠지만, 더욱 놀라운 사실을 알려드리자면 이미 몇 세기 전부터 미라는 도굴되어 문제 없이 여러 용도로 쓰여왔단 것입니다.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이집트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시신을 씻은 뒤 향신료, 밀랍, 톱밥 등의 복잡한 혼합 방부물로 염을 했습니다. 이 시신들이 잘 보존된 것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미라죠. 이집트에서는 미라를 금이나 보석 등을 통해 화려하게 장식된 관에 넣었고, 또 죽은 자가 생전에 사용했던 물건과 함께 매장했기에 피라미드 안은 보물창고나 마찬가지였습니다. 게다가 시신을 미라로 만들 때 바르는 ‘역청’, 즉 아스팔트는 그 당시 만병통치약으로 통했습니다. 그래서 옛날 사람들은 미라를 부숴서 만든 가루를 몸에 바르거나, 심지어 먹기까지 했습니다! 뭐라고요..? 제가 지금 뭘 본거죠..? ‘박물지’로 잘 알려진 로마 시대의 학자 대 플리니우스는 미라 가루를 치약으로 사용했고 ‘아는 것이 힘이다’는 말로 유명한 프랜시스 베이컨은 미라 가루를 지혈제로 사용했다고 합니다. 아는 것이 힘이라면서요..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동시대 인물이었던 프랑스의 국왕  프랑수아 1세는 미라 가루의 효험을 철썩같이 믿었기에 미라와 대황 가루가 담긴 작은 주머니를 언제나 지니고 다녔다고 해요. 그런데 이런 미라 가루가 어떻게 ‘머미 브라운’이라는 이름의 물감이 되었을까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당시 약방에서는 안료도 같이 취급하고 있었거든요. 진한 갈색의 미라 가루는 호박색 기름과 섞여서 무려 12세기부터 20세기까지 쓰였습니다.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이라는 그림으로 유명한 외젠 들라크루아가 파리 시청사에 그린 벽화에도 이 물감이 사용되었을 정도 였습니다. 머미 브라운은 너무 활발하게 사용되어서 피라미드 도굴은 물론이고 노예와 범죄자의 시신으로도 만들어졌으며, 심지어 넘쳐나는 수요를 따라잡기 위해 유통업자들이 직접 미라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머미 브라운도 19세기 말부터 서서히 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원료가 부족해진 것은 물론이고, 물감 자체의 질도 그다지 좋지 않았기 때문이지요. 1881년, 화가 에드워드 번 존스는 점심식사를 하던 도중, 친척이 물감상의 창고에서 미라를 갈아내는 광경에 대해 얘기하는 바람에 자기가 사용하던 머미 브라운이 어디서 온 건지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엄청난 충격을 받은 그는 당장 자신의 작업실로 달려가서 머미 브라운의 물감 튜브를 꺼내 들고, 적절한 장례를 치러야 한다고 고집을 부렸지요. 그 자리에는 에드워드 번 존스의 외조카이자 후일 <정글 북>을 집필한 러디어드 키플링도 있었는데요. 당시 십대의 청소년이었던 그는 그 모습에 감동을 받아 이런 기록을 남겼습니다. 오늘날까지도 물감 튜브를 매장하기 위해 삽에 발을 올려놓는 광경을 본 적이 없다. 지금은 해외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는 미라를 그렇게 마구잡이로 갈아서 물감으로 만들었다니. 믿을 수 없지만 실제로 이루어졌던 일이라니 정말 놀랍기만 합니다. 출처 : http://naver.me/FXRtulk2 모...모야... '미라=사람시체' 이 공식을 모르는 거야..? 사람 시체로 물감을 만들고 치약을 만들어 쓰고 지혈제로 썼다고..???????? 미쳤습니까 휴먼 ㅡㅡ;;;;;;;;;;;;; 남의나라 문화유적이라고 ㅈㄴ 막 썼구만.........미쳤다 진짜.......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찍힌 '숲의 요정'
얼마 전, 야생동물 사진작가인 제프 워스(Jeff Wirth) 씨는 집 근처 숲으로 출사를 나갔다가 쓰러진 나무 위에 누워있는 보브캣을 발견했습니다. 제프 씨는 거대한 나무 위에 엎드려있는 보브캣의 모습에 반했으나 보브캣은 그가 셔터를 누르기 전에 멀리 달아나고 말았습니다. 제프 씨는 아쉬움을 달래며 보브 캣이 있던 자리를 향해 동작 감지 센서와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움직임을 감지되면 사진을 자동으로 촬영하는 장비로, 그는 보브캣이 이 나무 위를 다시 건너기만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죠. 일주일 후, 숲으로 돌아와 카메라를 확인하던 그는 벅찬 감동을 느꼈습니다. 그토록 기다리던 보브캣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긴 것이죠! 그런데 다음 사진을 확인한 제프 씨는 자신의 눈을 의심했습니다. 낯선 남자가 귀여운 포즈로 나무 위에 엎드려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제프 씨의 카메라를 발견한 남성이 동작감지기를 이용해 깜찍한 셀카를 남긴 것입니다. 제프 씨는 이 사진을 미국 최대 소셜 커뮤니티 레딧에 올리며 그가 겪은 사연을 공유했습니다. "야생 보브캣을 촬영하기 위해 남겨둔 무인 카메라에 깜찍한 인간이 찍혔습니다. 그는 제 작업을 이해하는 듯 다양한 포즈와 사진을 남기고 유유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이 게시물은 순식간에 15만 회의 좋아요를 받으며 커뮤니티의 메인에 떠올랐고, 결국 사진 속 귀여운 남성의 신원이 드러났습니다. 그의 이름은 벤 시즈모어. 숲을 돌아다니며 외래 식물을 관리하는 숲 관리자였죠. 제프 씨는 고가의 카메라 장비를 발견하고도 훔쳐 가지 않은 남성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카메라에 무엇이 찍혀있을지 확인하는 작업은 언제나 설렙니다. 하지만 이번처럼 깜짝 놀랐던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깜짝 출연한 그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