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빠의 인사
안녕하세요~ 오늘은 꿈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용*.* 전 글에도 살짝 언급했었는데 저는 아빠가 돌아가셨어요. 저희 아빠는 납골당에 모신게 아니고 산에 모셨는데 집집마다 다르겠지만 집안에서 모시는 조상님 선산자리가 있으신 분들도 계실거예요. 명절때마다 벌초도 하구요! 저희집도 그렇게 모시는거라 아빠도 그곳에 모셨지만 그곳이 너무 멀고 차를 끌고 산까지 올라가야하는곳이라 길이 너무 험한탓에 저희는 아빠 산소에 가고싶어도 잘 못가요, 삼촌이 시간날때 간신히 갈정도라 갈일이 생기면 꼭 가요ㅜㅜ 그러다 최근에 삼촌이 한번 아빠에게 가자고 말씀을 꺼내셔서 가겠다고 했는데 아쉽게도 다른가족들은 다 일이생겨서 저와 삼촌만 가게되었어요. 늘 갈때마다 할머니께서 아빠가좋아했던 전을 싸주시곤 하셨는데 그때가 김장철이라 할머니께서 준비를 안하셨다고 걱정하셔서 제가 준비하겠다고 하고 산소에 가던중 편의점을 들려 소주와 아빠가 좋아하는 냉동만두를사고 빵 소세지도 샀어요. 이런음식을 올려도 된다고? 하며 의아해 하시는 분들도 계실거예요. 저희 아빠는 살아계실때 크림빵 냉동만두 소세지 이런 인스턴트 음식을 굉장히 좋아하셨는데 아빠 아플때 의사선생님께서 음식을 가려먹어야 한다고 지금은 너무 후회스럽지만 너무하다 싶을정도로 아빠한테 화내고 그랬어요 왜 자꾸 이런거 먹냐고 더 안좋아지면 어떡하냐고 그러면서요. 저는 이렇게라도 하면 아빠랑 조금이라도 더 같이 시간을 보낼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사실 아빠가 암이였단걸 너무 늦게 알아버린탓에 수술도 안되고 손 쓸수 없을 정도였어요. 그래서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그랬었는데 이렇게 갑자기 제 곁을 떠날 줄 알았으면 다 먹게 해줄걸 그랬나봐요ㅎ 그래서 이렇게라도 너무 늦었지만 아빠한테 주고싶었어요. 그렇게 아빠를보고 집에왔는데 이상하게 오자마자 너무 잠이 쏟아지더라구요 몸도 축 늘어지고 옷갈아입기 귀찮을정도로 너무 졸려 외투만 벗고 바로 잠이들어버렸는데 아빠가 꿈에 나오더라구요, 그러더니 저를보며 밝게웃으시면서 잘 먹었다고 너무 고맙다며 인사를 하는데 그때부터 미친듯이 눈물이 흐르는거예요 그러더니 갑자기 아빠가 짜장면 한그릇을 앞에두시곤 그릇에 빨려들어갈 정도로 허겁지겁 드시는데 생각해보니까 아빠가 돌아가시기 전에 중국집 짜장면을 드시고싶어 하셨어요. 그 기억이 갑자기 떠올라 꿈속에서 목놓아 우는데 아빠도 급하게 드시다 말고 고개를 그대로 숙인채 울기 시작했어요 이게 꿈이 맞나 싶을정도로 그런 아빠가 너무 생생했어요. 그렇게 서로 한참을 울다 서로 진정이 될 때쯤 아빠가 그러시더라구요. '다음에 또 놀러와' 이 말을 끝으로 저는 잠에서 깼어요, 꿈속에서 운게 실제로도 울었는지 쿠션이 다 젖었고 눈물이 굳고 눈곱이 되어 눈뜰때 아프더라구요ㅋㅋㅋㅋㅋㅋ 아무튼, 다른 날에도 아빠에게 갈때마다 이런꿈을 한번도 꾼 적이 없는데 이날은 유독 너무 신기했어요, 아빠가 좋아하는 음식을 두었던게 영향이 컸나봐요. 잘 드린 것 같다고, 그런 아빠도 잘 드셨다고 조심스럽게 생각해도 되겠죠?
연기속의 그남자
이건 내가 아주 어릴때 일어난 일이다 사람이 열이 39도가 넘으면 환각이 보일 가능성이 있는데 그때 내가 본게 환각일 가능성이 매우커서 잠시 잊혀졌었다 하지만 최근에 소름끼치게 다시 생각나게 됐다. 몇살때였는지 모르겠지만 그날은 열이높아서 누워있었던거 같았다 그러다가 장롱 사이로 연기가 나는것처럼 보여서 황급히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장롱에서 연기나! 불이 붙었어!" "얘가 무슨 소리야 헛소리말고 눈감고 자기나해!" 엄마는 내말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시고 밖으로 나가셨다 하지만 그 연기는 점점 많아지더니 어느새 벽 한쪽을 다 덮었었다 그러자 그 연기에서 서서히 무언가 보이기 시작했다 시작은 어두운밤. 창문 그다음은 집에온 긴머리여자 그리고 그 창문을 뿌시고 어떤 남자가 들어오더니 사악한 웃음을 짓고는 칼로 여자를 마구 찔렀다 그피는 사방에 튀었고 내 근처까지 투어왔었다..너무나도 무섭고 절망적이였고 움직일힘도없어 보기만 할수밖에 없었다 그러자 남자기 피범벅인 상태로 빨간 눈으로 나를 내려다보며 서서히 관절이 꺽이더니 괴의한 걸음으로 나에게 다가왔다 나의 공포심은 극에 도달했고 점점 거리가 좁혀지는 순간. 엄마가 때마침 돌아와 울고있는 나를보고 놀라셨다 다행히 그뒤로 안보여서 안심이 되곤 했다 그런데 저번달 일에 지쳐 잠깐 잠든 나는 다시 그 끔찍한 장면을 보게 되었다 똑같은 상황이 재연되면서 남자는 나한테 서서히 다가오다 갑자기 사라지곤 했다 그 상황보다 살아졌다는거에 더 겁이질려 나는 정신줄놓고 마구 소리질렀다 "어디야!어디에있어!" 하지만 주위는 조용했고 내가 집밖으로 도망 갈려는순간 상황이 바뀌면서 다시 내가 침대누워 아팠던 날로 돌아갔다 엄마가 돌아오시고 우리는 밥을 먹고 이제 푹 쉴려던 찰나에 나의 귀에 그 남자가 속삭였다 "나..? 나는 그때 니 위에서 있었는데?킄킼킥.." 그 순간 나는 잠이 확 깼고 새벽 2시인 시간을 보고, 주위를 둘러보고 다시 안심하며 자리에 누웠다 그러다 갑자기 그때 그날밤에 가위에 눌린것이 기억 났고 그날뒤 감기가 더 심해져 응급실에 실려간것도 같이 기억이 나면서 결국 그날은 불면의 밤이였다.
진짜??? 호주서 20년째 소문만 무성하던 표범 발자국 발견
호주에는 수십 년 넘게 이어진 유명한 논쟁이 있습니다. 바로 '블루 마운틴에 표범이 사는가'입니다. 블루 마운틴은 야생 표범의 서식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지난 20년간 표범을 목격했다는 진술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수백 명의 목격자들은 자신의 두 눈으로 표범을 똑똑히 보았다고 진술했지만, 이를 믿지 않는 사람들은 "목격자들이 헛것을 본 것"이라며 논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2월 16일, 블루 마운틴 여행 사진을 공유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표범의 것으로 보이는 발자국을 발견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사진을 올린 관계자는 "곧장 전문가들을 불렀으며 그들로부터 덩치가 매우 큰 고양잇과 동물의 발자국이다"라는 의견을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표범의 블루 마운틴에 서식한다고 믿는 사람들은 모래 위에 선명하게 찍힌 발자국을 공개하며 20년간 논쟁에 유리한 입장에 서는듯했지만, 이를 반박하는 댓글들이 달리며 또다시 논쟁이 거세졌습니다. 블루 마운틴에 표범은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저것은 왈라비의 발자국"이라고 주장하며 "과장 좀 그만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논쟁은 1998년 블루 마운틴에서 흑표범을 보았다는 목격자가 처음 등장하며 시작되었고, 현재까지 560명의 목격자가 나타났지만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아 논쟁이 20년 넘게 계속되고 있습니다. 목격자에 대해 '관심을 얻어 유명세를 치르려는 것 아니냐'라는 의혹이 일자, 블루 마운틴에 표범이 살고 있다고 믿는 사람들은 목격자들의 직업이 의사, 변호사, 경찰 등인 것을 예로 들며 '거짓말과는 거리가 멀다'고 주장했습니다. 호주 정부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문가로 이루어진 팀과 함께 총 4번의 조사에 나섰으나 어떠한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과거 19세기에 호주에서 야생동물 거래가 성행했던 것으로 볼 때 방사된 표범이 야생에 적응해 살아남았을 수도 있을 가능성도 존재하기에 앞으로도 이러한 논쟁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P.S 우리나라에 야생 호라이가 사느냐는 논쟁과 비슷하네요! 과연 호주에 야생 표범이 살고 있을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쇼파에 앉아있던남자
안녕하세요! 이 곳에 글 쓰는거 정말 오랜만이네요ㅜㅜ 오늘 글은 다소 무거운 글이 될 것 같아요.. 이 일은 2017년도 제가 요양원 근무했을때의 일이예요. 열심히 일을 하고 다음날 출근을 하기위해 일찍 잠자리에 들었어요. 저는 잠이 늦게들거나, 일찍들어도 중간에 한 번씩 깨는편이라 그날도 역시나 중간에 한 번 잠에서 깨지더라구요, 일어난 시간은 새벽 4시쯤이였어요 (또 이상한게 그 시간때쯤 눈이 떠지네요..ㅋㅋ) 이날은 중간에 한번 깬거라 쉽게 잠들지 않을 것 같았는데 얼마 지나지않아 잠에 들었고 저는 꿈이 시작되었어요. 꿈 속에서의 저는 출근을 한 상태였고 신발장에서 신발을 갈아신는데 쇼파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검은색인 남자가 앉아 있었어요. 앉은상태에서도 키가 매우 컸다는게 느껴졌었고 처음 보는 사람이였기에 누구냐고 여쭤보았지만 그 남자는 아무대답없이 앞만 응시하고 있더라구요. 그때 요양원 구조가 병원느낌반 가정집 반 섞어놓은 분위기였는데 큰 거실(?)기준으로 가운데에 쇼파가 테이블을 감싸듯 놓여져 있었고 그 주변으로 어르신들이 생활하시는 방들이 양쪽으로 있었어요. 그때 그 남자는 방 바로 앞에 위치한 쇼파에 앉아있었어요. (이런 구조인데 대충 상상이 가실지 모르겠네요..빨간색 표시는 그 남자가 앉은 위치입니다.) 그렇게 한 참을 말없이 앉아있는걸 바라만 보고있다 저는 알람소리와 함께 잠에서 깼고 현실로 돌아와 출근준비를 하던 중 요양원에서 전화가 오더라구요. ㅇㅇㅇ할머님 돌아가셔서 조금 빨리 출근해줬으면 한다는 연락이요. 전화를 끊고 급하게 준비하다 문득 꿈이 생각나더라구요 '그 어르신분께서 지내시던방이 어제 꿈에서 남자가 앉아있던 위치였는데...' 마무리를 짓자면, 연락을 받고 이미 도착했을땐 주변상황은 어느정도 마무리가 된 뒤였고 그래도 아프신 곳 없이 편안하게 가셨다는 실장님 말씀을 듣고 저도 그 어르신 분의 명복을 빌며 나머지 일처리를 다 끝냈던 기억이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