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hel95
10,000+ Views

첫 사랑

현재진행형의 연애는 과거의 연애와 묘하게 겹쳐진다. 모든 순간이 처음은 아니었으나 처음인 것처럼 설렌다. 그래서 세상의 모든 연애는 첫사랑이라고 불러도 좋을 것이다.
by. Rachel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리고 그 현재진행형의 연애도 언젠가는 과거의 연애가 되어 훗날의 현재진행형 연애와 또 겹치는....ㅎㅎㅎ
마자요 뭔가 씁쓸하기도 해요 ㅎㅎ
@Rachel95 씁쓸은 하지만 그래도 연애 시작하며 그 약간의 긴장감과 설렘이 좋아서 연애를 하는거 같아요
글 잘쓰시는거 같아요~ 앞으로도 계속~
감사합니다^^
사진과 글 참 이쁘네요.^^
감사합니다^^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생 씨발....
지금 내정신이 아님 오타,띄어쓰기 이해바람 뜬금없이 전화 한통이 왔다... 내첫사랑한테서... 은근한 기대로 받은 전화에는 여자친구의 친구목소리가 들렸고 "지금 부천XX병원 응급실인데 위급하다" 라는 이야기를 했다 믿을수없고 믿고싶지도 않았다 첫사랑이자 내유일한 여자친구사람 이였다 그친구의 배려로 그저 조금 거리를 두고 가끔 안부정도를 물어보면 살아가고 내가 연애를 시작할때도 진심으로 응원해줬다 "너는 연애할때 다좋은데 여자한테 조금더 집중해야해! 너처럼 풀어놓은 연애는 바람맞기 딱좋아!" 라고 조언도 해주었다 항상 웃고 밝은성격이였던... 그애가 투신 이라고 한다 다른것도 아니고 자살을위한 투신.... 이유는 가족과의 불화 와 현남친과의 다툼 정도로 의심하고있다 병원에 갔을때 현남자친구는 안오겠다는 연락뿐이였고 그애 부모님은 일때문에 자리에 없으셨다 내가도착하자 그애의 친구는 잠시 자리를 비켜주었고 나는 손도잡지 못하고 그저 기도하였다 신따위 믿지않는다고 항상 이야기했던 내가 진심으로 기도하였다 "신이 있다면 그저 단한번만 빌어봅니다. 이친구를 나의 곁에서 대려가지 마시옵소서. 진짜 급한게 아니시라면 조금더 이곳에 머물게 해주시옵소서...." 라고 한참을 빌었다. 그저 빌수밖에 없었다. 내가할수있는게 단 한가지도 없었다. 그렇게 친구를 두고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기가 너무힘들었다. 안정기에 들었다는 말을듣고 안도의한숨을 쉬면서 그저 감사하다는 생각을수도없이 했다. 오늘도 이렇게 감사한 하루가 시작되고있다 누구에게는 지루하고 불편한 하루가 누군가에게는 너무감사하고 그저 아무일없길 바라는 하루이다. -KKH-
너만 모르는 이야기
너만 모르는 비밀 혹시 그 기분 아시나요? 내 카톡은 무심히 답하던 그 사람이 누군가와 수다스레 통화할 때 주고 또 주어도 더 주고싶은데 내 마음 들킬까봐 주지 못할 때 말 많던 내가 그 사람 웃는 모습에 할 말을 잃어버렸을 때 아닌 걸 알면서도 그 사람 곁을 떠나지 못할 때 좋아하는 마음 이미 들킨건 아닌지 일부러 나를 멀리하려는 건 아닌지 걱정될 때 그 때 제 기분을 아시나요? 세상 사람 다 아는 내 기분을 왜 당신만 모르시나요 10cm - 스토커 나도 알아 나의 문제가 무엇인지 난 못났고 별 볼일 없지 그 애가 나를 부끄러워 한다는 게 슬프지만 내가 뭐라고 빛나는 누군갈 좋아하는 일에 기준이 있는 거라면 이해할 수 없지만 할 말 없는 걸 난 안경 쓴 샌님이니까 이제 알아 나의 할 일이 무엇인지 다 포기하고 참아야 하지 저 잘나가는 너의 남자친구처럼 되고 싶지만 불가능하지 내가 이렇게 사랑하는데 이렇게 원하는데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고 바라만 보는데도 내가 그렇게 불편할까요 내가 나쁜 걸까요 아마도 내일도 그 애는 뒷모습만 나는 왜 이런 사람 이런 모습이고 이런 사랑을 하고 나는 아무것도 될 수 없고 바라만 보는데도 내가 그렇게 불편하니까 내가 나쁜 거니까 아마도 내일도 그 애는 나도 알아 나의 문제가 무엇인지
인간극장 아들 네쌍둥이 10년 지난 최근 근황.jpg
2011년 방영된 인간극장 네쌍둥이 영웅호걸 첫째 둘째 일란성, 셋째 넷째 이란성인 아들 네쌍둥이 태영, 태웅, 태호, 태걸 아이가 생기지 않아 시험관을 했는데 네쌍둥이라는걸 알게됐고 병원에서는 힘들거라 유산도 권유 했지만 낳기로 결정한 부부 첫째는 일찍 나와 병원에 있음 아이들을 낳고 몸이 안좋아진 아내 그런 아내를 대신해 아이들 옷과 이불등을 재봉틀로 만드는 남편 병원에서 보호사로 일하는 남편, 일하는 중에도 아들보기 직장동료에게 자랑하기 ㅋㅋㅋ 허리가 아파서 집게로 물건을 집는 아내..ㅠㅠ 그리고 묵묵히 부부를 도우는 아이들 친할머니 아빠가 직접 그려준 아이들 백일옷 각자 캐릭터가 다름ㅋㅋㅋ 좋은아빠가 되기위해 아버지학교를 다니는 남편 어릴때 집을 나가 행방불명된 아버지를 보며 자람 아버지의 정을 느낀적이 없는 수일씨는 아이들에게 더 잘하고 싶어졌다 쉬지도 못하고 아이돌보기와 일을 병행하는 남편 돈을 절약하기위해 아이들옷 나눔을 받은 아내 그것을 보는 시어머니는 마음이 편치는 않고, 드디어 첫째 퇴원 한곳에 모인 영웅호걸이 시어머니, 이모가 교대로 아이를 봐주고 있음 시어머니가 몸이 아프신데도 도와주는게 감사하다는 아내 돈을 벌수 있다면 무슨일이든 하러 나가는 남편 농사 보조일도 묵묵히 하러간다 이제 앉아서 밥도 먹는 아이들 돈이 너무 많이 들어서 힘들긴하지만 아이들을 보면 행복하다고 이제 말썽꾸러기가 된 아이들 + 작년 (2020년) 근황 벌써 초등학생이 된 아이들 딸이 이뻐죽는 아빠 요즘 굴삭기 자격증을 공부하는 아빠 코로나로 병원이 닫고 일을 쉬게되서 집에서 주부로 4개월, 그동안 공부도 틈틈히 하고있음 아침이 되면 아이들을 깨우고 이모집에 놀러온 태웅이 능숙하게 밥상을 차리는걸 도움 밥을 먹고도 자연스레 치운다 할머니가 놀러오시자 아이들이 모여들어 서로 옆에서 자겠다고 ㅋㅋㅋㅋ 할머니 손이라도 잡고 자겠다는 아이들 ㅋㅋㅋ 그리고 몇달후 코로나라 비대면으로 세배 올리기 주부로 살게되면서 요리도 하게된 남편 밥 더해달라는 아이들 남은밥까지 볶음밥 쓱쓱 밥을 먹고 자연스레 정리 그리고는 설거지하는 아빠에게 감 물 절약하기 잠시잠시라도 물을 끄는 습관이 생김 설거지 끝난후 놀기! 다들 건강하게 잘 자라는중 출처 보면서 왜 눈물이나지.. ㅋㅋ 부모님의 사랑과 희생이 정말 어마어마하다
Secret Garden
시크릿 가든 6회 中 "최우영씨는 여자때문에 죽고싶었던 적 없어요?" "없어요" "없어요?" "없다고" "그럼 내가 알려줄게요 잠도 못자고 밥도 못먹는 건 기본이고 잠들고 깨는 것도 지옥이예요 사랑했던 사람과 어떻게 남이 되는 건지 알지 못하니까 다른 사람한테 내색할 수도 없어 , 그 사람 욕할까봐 그래서 혼자 울어요 우린 끝났는데, 우린 헤어졌는데 자꾸만 사랑했던 기억들만 떠올라 그러면 그럴수록 그 기억들을 지워야 하는 날이 하루하루 더 늘어날 뿐인데 그래서 버림받은 사람에게는 365일이 헤어지는 중이죠 근데 정말 아픈 건 그 사람은 내 생각따위는 안하는 것 같아 나만 이러는 것 같아 그 사람은 나 따위는 다 잊고 행복할 겨를밖에 없는 것 같아 정말 죽고싶은 마음뿐인데 죽을 수도 없어 영영 그 사람을 못보게 될까봐 그런거예요 헤어질 때 심정이" 미(美) - 못해 이젠 화장을 지워도 눈물 없이는 지우지 못해 자꾸 화장이 흘러도 그게 더 익숙해 전화가 와도 쳐다보지도 못해 눈을 감아도 니 얼굴말곤 딴 생각 못해 이젠 모르는 번호도 니가 아닐까 받아야만해 니가 아닌줄 아는데 너이기만 바래 제발 그만해 난 너밖에 없는데 혼자 뭘 어째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난데 밥도 잘 먹지 못해 니가 생각날까봐 니 생각에 체할까봐 니가 떠난후로 오늘도 눈물로 하루를 먹고 살아 노랜 듣지도 못해 너와 내 얘길까봐 우리랑 똑같을까봐 아무것도 못해 너 없인 나 혼자 살지 못해 내겐 니 사랑이 필요해 혼자 살아서 뭐해 내가 니 여자잖아 너 없인 난 안되잖아 너밖에 몰라서 너 없이 뭘해도 하지 못하는 난데 차마 죽지도 못해 니가 돌아올까봐 아무것도 못해 너 없인 나 혼자 살지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