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벌레가 자살행위를 하는 이유는?
역사를 되돌아 보면 인간과 자원과 자연은 공존할 방법이 있음 헝가리의 고대 건초 목초지는 아직 전통 방식 그대로 유지되는 풍요로운 서식지임 덕분에 나비들이 아주 많음 그중에서도 놀라울 정도로 복잡한 생활환을 가진 나비가 있는데... 부전나비 암컷들이 가서 알을 낳는 식물이 하나 있는데 그건 프네우모난테용담이라는 식물 알에서는 애벌레가 부화하고 풀 위에 있기 때문에 땅의 포식자로부터 안전함 하지만 애벌레는 자살행위로 보이는 행동을 할 때도 있음 명주실을 타고 땅으로 내려가 위험 속으로 진입함 애벌레에겐 개미에게 저항할 수단이 없어 그대로 붙잡힘 하지만 애벌레는 이걸 노린것이였음 애벌레는 개미유충과 비슷한 향을 만들어내는데 그래서 개미는 애벌레를 자신의 둥지로 데려감 그렇게 애벌레는 개미의 육아실에 보관됨 그리곤 흰색 개미유충들 사이에서 개미 유충의 흉내를 내기 시작함 그러면 개미들은 에벌레에게 먹이를 먹임 왜냐? 개미들이 자신들의 새끼인 줄 아니까!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님 애벌레들은 이제 여왕 개미와 비슷한 소리를 냄 결국 개미들은 애벌레를 지극정성으로 모심 와~ 똑똑한건지 약은건지 호구 개미들... 먹이가 떨어져가면 개미 유충이 아니라 애벌레들을 우선 챙겨 먹일정도... 엄청난 먹이를 섭취한 덕에 애벌레는 거대해짐 그렇게 애벌레는 땅 속에서 꿀같은 2년을 보냄 그리고 마침내 개미들의 사육도 끝이 남 누구를 위한 육아였던 것인가?... 애벌레가 고치로 변했음 몇 주가 지나고 부전나비가 나옴 이제 나비는 지난 23개월동안 살았던 개미굴에서 나옴 막 부화한 나비는 개미굴에서 나와 식물줄기를 오름 날개가 펼쳐지고 준비가 끝나면 짝을 찾아 날아감 이렇게 복잡한 생에 덕에 노동은 절약될지 모르지만 위험함 만약 개미나 용담에 무슨일이 생기면 이 나비들 역시 멸종하니까!
어릴 적 신발
어머니는 막내인 저를 유난히 사랑해 주셨는데 어느 날 시장에서 운동화를 한 켤레 사주셨습니다. 어머니는 제게 운동화를 신겨주시고는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아껴 신으렴” ​ 그러나 전 엄청난 개구쟁이였기에 아무리 튼튼한 신발이라도 금방 닳아 구멍이 났습니다. 그래도 어머니께서 아껴 신으란 말씀에 나름 조심히 신어야 한다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긴 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집 근처 가구점을 친구들과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가구점 앞에는 오래된 책상과 의자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습니다. 하나같이 호기심 많고 개구쟁이인 저와 친구들이 그걸 보고 그냥 지나칠 리 없었습니다. ​ 우리는 의자 하나, 책상 하나 밟으며 꼭대기까지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 “와르르 쿵” ​ 저는 그대로 땅바닥에 뒤통수부터 떨어져 순간 피투성이가 되었는데 그 와중에도 맴도는 한 가지가 있었습니다. ​ “내 신발.. 내 신발” ​ 뒤로 넘어지면서 운동화 한 짝이 어디론가 날아가 버린 것입니다. ​ “아껴 신으렴, 아껴 신으렴..” ​ 어린 마음에 아픈 것도 잊을 정도로 어머니에게 혼이 날까 봐 두려웠던 것 같습니다. ​ 소란스러운 소리를 듣고 달려 나오신 어머니는 피투성이가 된 제 모습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셨습니다. 그리고는 저를 안고 병원으로 있는 힘을 다해 뛰어가셨습니다. ​ 엄마 품에 안겨 잠시 정신을 잃었던 제가 병원에서 깨어나 어머니를 찾자 어머니께서는 저를 꼭 안아주셨는데 저는 엄마에게 물었습니다. ​ “엄마, 내 신발은?” “걱정하지 마! 엄마가 찾아 놓았어.” ​ 어머니는 제가 크게 다치지 않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며 몇 번을 말씀하셨습니다. ​ 제 뒷머리에는 아직도 그때 생긴 흉터 자국이 있습니다. 이 흉터는 어머니에게 진 사랑의 빚입니다. 어릴 적 한없이 크게만 느껴졌던 어머니. 그 시절 어머니만큼 무서운 존재가 또 있었을까요? 그런데 돌이켜보면 어머니에게 크게 혼난 적은 몇 번 없는 것 같습니다. 그저 어머니의 존재감이 너무 커, 그 사랑의 크기만큼 어머니가 나에게는 엄한 존재가 된 것뿐이었습니다. ​ 어느 날 어머니의 어깨가 좁아지고 등이 굽어 키가 작아져 어릴 적처럼 한없이 커 보이지 않는다고요? ​ 그건 내가 컸기 때문이란 걸 잊지 마세요. 어머니는 언제나 변함없이 처음부터 그대로였고, 변한 건 나 일뿐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사랑받고 싶다면 사랑하라, 그리고 사랑스럽게 행동하라. – 벤저민 프랭클린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어머니#사랑#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세 식구가 사는 가정에 걱정거리가 생겼습니다. 다섯 살 막내가 가난한 형편으로 치료 한번 받지 못하고 병이 깊어져 가기만 했기 때문입니다. 엄마는 아무런 도리가 없어 앓는 아이의 머리만 쓸어 줄 뿐이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은 기적만이 동생을 살릴 수 있다는 엄마의 간절한 기도를 듣게 되었습니다. ​ “우리에게 기적이라도 있었으면…” ​ 다음 날 아침 소년은 엄마 몰래 자신의 작은 저금통을 가지고 나왔는데 저금통에는 동전만 가득했습니다. ​ 소년은 저금통을 들고 집에서 멀리 떨어진 약국으로 찾아갔습니다. ​ “어떻게 왔니, 무슨 약이 필요한 거지?” ​ 소년은 뛰어서 왔는지 가쁜 숨을 쉬면서 약사에게 말했습니다. ​ “저, 저기 도~동생이 아픈데 엄마가 기적이 있어야 낫는데요.” ​ “이걸 어쩌나, 여기는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 그 모습을 처음부터 지켜보고 있던 옆의 신사가 물었습니다. ​ “꼬마야, 네 동생한테 어떤 기적이 필요하지?” ​ “어, 나도 잘 모르겠어요. 그런데 동생이 수술해야 하는데 돈이 없어서 엄마가 기적이 있으면 살릴 수 있대요. 그래서 기적을 사러 왔는데…” ​ 신사는 저금통을 받고는 기적을 사겠다며 소년의 집으로 함께 갔습니다. ​ 그리고 소년의 동생을 진찰한 뒤 병원으로 데리고 가서 수술까지 해 주었습니다. 약사의 동생인 그는 큰 병원의 유명한 의사였습니다. ​ 수술이 무사히 끝나고 소년의 엄마가 걱정스러운 얼굴로 수술비용을 물었을 때 그 의사가 말했습니다. ​ “수술비용은 이미 다 냈습니다.” 좋지 않은 일이 생기거나, 간절히 원하는 일이 있을 때, 사람들은 기적을 빕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기적을 빌면서도 기적이 정말 나에게 일어날 것이란 생각은 많이 하지 않습니다. ​ 기적은 바라고, 믿고, 행동하고, 노력하고, 포기하지 않는다면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습니다. ​ 지금부터 그렇게 믿고 빌고 싶은 기적이 있다면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노력하세요. ​ ​ # 오늘의 명언 세상을 사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기적이란 없다고 믿고 사는 것과, 또 하나는 모든 것이 기적이라고 믿고 사는 것이다. 나는 후자의 삶을 선택하기로 했다. – 아인슈타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기적#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