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ytimeAnna
500+ Views

복잡한 일상의 감성글귀-어떤하루

☕️ 복잡한 일상의 감성글귀 - 어떤하루 📚 . 시도해보기 전까지는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모르는 법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침편지365 , 지금하라!
남편은 법원 공무원이었고,  아내는 초등학교 교사였다.  부부는 은퇴 후 시골에서 전원생활을 하면서 1년에 한 번씩  반드시 해외여행을 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궁상스러울 정도로 돈을 아끼며  평생을 구두쇠처럼 살았다.    유일한 낙은 시골에 내려가 심을 식물종자를 구하고,  여행을 다닐 때 입을 옷을 마련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남편은 결국 은퇴를 하지 못했다. 정년퇴직을 2년 앞두고 폐암으로 숨을 거두었다.  홀로 남은 아내는 우울증에 걸렸고 식음을 전폐한 채 사람들을 만나지 않았다.      어느 날 시집간 딸이 혼자사는 어머니의 집을 정리하러 갔다가  벽장속이 각종 씨앗과 여행용 옷으로 가득찬 것을 보게되었다.     어떻게 그것들을 치워 버리겠는가? 거기에는 너무나 큰 의미가 담겨져 있는데 말이다.  지키지 못한 약속으로 가득차 있어서  감히 들수 조차 없을만큼 무겁게 느껴졌을 것이다.    경제적으로 좀 더윤택해지고 자유로워졌을 때 그때 하겠다고 벼르고 있는 일이 있다면 지금 하라!!!    “언젠가 모든 것이 달라질거야!" 라는 말을  믿지 마라!    오늘 하늘은 맑지만 내일은 구름이 보일지도 모른다.  당신의 해가 저물면.. 노래를 부르기엔 너무나 늦다.    가슴 저리게 사랑하고 그 사랑을 즐겨라!!!    친구여~! 지금 이시각을 중요시하라! 한치의 앞도 못보는게 인간 삶이라. 즐길수 있을 때 즐겨라!!!    글. 좋은 글 대사전 中 . . . . http://bit.ly/2MymSDC
Secret Garden
시크릿 가든 6회 中 "최우영씨는 여자때문에 죽고싶었던 적 없어요?" "없어요" "없어요?" "없다고" "그럼 내가 알려줄게요 잠도 못자고 밥도 못먹는 건 기본이고 잠들고 깨는 것도 지옥이예요 사랑했던 사람과 어떻게 남이 되는 건지 알지 못하니까 다른 사람한테 내색할 수도 없어 , 그 사람 욕할까봐 그래서 혼자 울어요 우린 끝났는데, 우린 헤어졌는데 자꾸만 사랑했던 기억들만 떠올라 그러면 그럴수록 그 기억들을 지워야 하는 날이 하루하루 더 늘어날 뿐인데 그래서 버림받은 사람에게는 365일이 헤어지는 중이죠 근데 정말 아픈 건 그 사람은 내 생각따위는 안하는 것 같아 나만 이러는 것 같아 그 사람은 나 따위는 다 잊고 행복할 겨를밖에 없는 것 같아 정말 죽고싶은 마음뿐인데 죽을 수도 없어 영영 그 사람을 못보게 될까봐 그런거예요 헤어질 때 심정이" 미(美) - 못해 이젠 화장을 지워도 눈물 없이는 지우지 못해 자꾸 화장이 흘러도 그게 더 익숙해 전화가 와도 쳐다보지도 못해 눈을 감아도 니 얼굴말곤 딴 생각 못해 이젠 모르는 번호도 니가 아닐까 받아야만해 니가 아닌줄 아는데 너이기만 바래 제발 그만해 난 너밖에 없는데 혼자 뭘 어째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난데 밥도 잘 먹지 못해 니가 생각날까봐 니 생각에 체할까봐 니가 떠난후로 오늘도 눈물로 하루를 먹고 살아 노랜 듣지도 못해 너와 내 얘길까봐 우리랑 똑같을까봐 아무것도 못해 너 없인 나 혼자 살지 못해 내겐 니 사랑이 필요해 혼자 살아서 뭐해 내가 니 여자잖아 너 없인 난 안되잖아 너밖에 몰라서 너 없이 뭘해도 하지 못하는 난데 차마 죽지도 못해 니가 돌아올까봐 아무것도 못해 너 없인 나 혼자 살지 못해
아침편지365 , 밤열한시
, 밤 열한 시 참 좋은 시간이야 오늘 해야 할 일을 할만큼 했으니 마음을 좀 놓아볼까 하는 시간 오늘 해야 할 일을 하나도 못했으니 밤을 새워볼까도 하는 시간 밤 열한 시 어떻게 해야 하나 종일 뒤척거리던 생각들을 차곡차곡 접어 서랍 속에 넣어도 괜찮은 시간 이럴까 저럴까 망설이던 마음도 한쪽으로 밀쳐두고 밤 속으로 숨어 들어갈 수 있는 시간 밤 열한 시 그래, 그 말은 하지 않길 잘했어 라거나 그래, 그 전화는 걸지 않길 잘했어, 라면서 하지 못한 모든 것들에게 그럴 듯한 핑계를 대줄 수 있는 시간 밤 열한 시 누군가 불쑥 이유 없는 이유를 대며 조금 덜 외롭게 해줄 수 있느냐고 물어도 이미 늦었다고 대답할 수 있는 시간 누군가에게 불쑥 이유 없는 이유를 대며 조금 덜 외롭게 해줄 수 있느냐고 묻기에는 너무 늦은 시간 밤 열한 시 일어난 모든 일들에 대해 어떤 기대를 품어도 괜찮은 시간 일어나지 않은 모든 일들에 대해 그저 포기하기에도 괜찮은 시간 의미를 저울에 달아보거나 마음을 밀치고 지우는 일도 무의미해지는 시간 밤 열한 시 내 삶의 얼룩들을 지우개로 지우면 그대로 밤이 될 것도 같은 시간 술을 마시면 취할 것도 같은 시간 너를 부르면 올 것도 같은 시간 그러나 그런대로 참을 수도 있을 것 같은 시간    밤 열한 시 하루가 다 지나고 또 다른 하루는 멀리 있는 시간 그리하여 가던 길을 멈추고 생각을 멈추고 사랑도 멈추고 모든 걸 멈출 수 있는 시간 참 좋은 시간이야 밤 열한 시    글. 황경신 - '밤 열한 시' 中 . http://bit.ly/2tyT1m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