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3339
5,000+ Views

마카롱의 변신 ㅋ 재밋다

마카롱으로 생각할수 없는 마카롱
변신한 그들 매력있다
sally's food.choice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와~~ 이뻐요♥ 아까워서 못먹을 비주얼이네요^^
ㅋ 마카롱이라는게 믿어지지않죠 ㅎ
마카롱이아닌데껴잇다!!
ㅋ 마카롱 매력있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직장인 맛집기행 : 고독한 야근러들이여..
직-하- (직장인 하이라는 뜻) 다들 눅눅한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요즘 매일매일이 꿉꿉하고 불쾌하네요 하하하! 원래 그지같은 출근이 더 그지같아지고 있어요 😞 일하기 너무너무 싫은 수요일.. 다들 퇴근 하셨겠죠? 저는 아직 못했읍니다..후후...... 그래서 오늘의 맛집기행 주제는...... 야근하고 기분 그지같은 날 혼술하기 좋은 맛집 추천해주세요! 진짜 ㄹㅇ 지금 제 모습입니다.. 진짜 스트레스 오지게 받고 개 짜증나는 날, 술은 졸라 땡기는데 사람들 부르기는 귀찮고 집에서 뭐 시켜먹긴 싫고... 혼자 한 잔 하기 좋은 맛집 혹시 알고 계신가요? 이게 지금 제 심정이여서 그러는건 아니고 혼술하기 좋아하는 빙글러들이 많은 것 같아서요 ㅠ....ㅠㅠ…. 우는거 아닙니다... 뭐 꼭 맛집이 아니여도 괜찮아요… 그저 우리의 고통과 괴로움 뿐인 삶에 아주 작은 위안이 될 수 있는 곳이라면..후후...ㅎ....... 우선 저부터 말씀드리자면...... 지금은 이직해서 잘 못가지만! 예전에 진짜 자주갔던 홍대의 ‘아틀란티스’라는 바입니다. ㅊㅊ 네이버 블로그 혼자 술마시면 메뉴를 시켜야되는데 뭔가 혼자 다 못먹을 것 같고 부담스럽잖아요! 그런데 아틀란티스 사장님은 메뉴를 만들기 귀찮아 하세요 껄껄 그래서 가볍게 맥주 한 잔과 핑거푸드 정도 먹기 진짜 좋아요 ㅠㅜ 메뉴 안시켜도 아무 문제 없는 술집 쵝오… 시원한 칼스버그 생맥도 좋고 커피맥주, 토마토맥주 등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즐길 수 있어서 정말 자주 가던 가게입니당.. 사장님이 사람 많이오면 힘들다고 소문내지 말랬는데 제 맘이니까 추천할래요 후후후! 홍대 커피프린스 1호점 맞은편 골목에 위치하고 있어요 :) 자 이제 여러분의 혼술하기 딱 좋은 맛집을 추천해주시렵니까 껄껄껄 꼭 사진이 없어도 좋아요 다양한 지역도 환영합니다! 고독한 혼술러들이여 일어나라! (+ 매운 맛집 추천) @leavend님의 추천입니다 :) 니네 이거 묵어봤니! (어줍잖은 성대모사) 마라룽샤 맛있죠 껍질이라는 큰 산을 넘으면 만날 수 있는 작고 옹골찬 속살..!!!!!!!! 한번 중독되면 헤어나올 수 없.어. @nowandever님의 추천입니다! 크 우정낙지 유명하죠! 양은 진짜 창렬이지만 맛은 혜자…♥︎ 달지 않고 깔끔하게 똑 떨어지는 매운맛이라고 들었는ㄷㅔ 크으.. 궁금합니다 정말 ㅜㅜ @mingran2129님의 추천입니다! 역시 맛집중의 맛집은 그냥 우리 집이죠 껄껄껄! 마라새우 비주얼 진짜 너무 좋지 않나요 ㅠㅠ 금손님 찬양해!!!!! 그리고 시원하게 매운맛을 잠재워줄 모시조개탕까지….. 진ㅉㅏ 배운분 ㅇㅈ! 그럼 저는 이제 다시 야근을 하러 떠나겠읍니다… 여러분 죽어가는 야근러 난몰랑에게 한줄기 햇살같은 댓글.. 남겨주실거죠..? 나 정말 기다리고 있을거니까… 꼭이야..꼭………
회사째고 맛집투어 - 사당역의 인도, [깔리]
반차는 언제 써야 가장 효율적인가? 직장인들을 항상 괴롭혀온 난제일 것입니다. 물론 내 맘대로 쓰고 싶다고 쓸 수 있는 것도 아니지마는 이왕이면 가장 기깔나는 시간에 쓰고 싶은 것이 반차입니다. 불금을 길게 누리기 위해서는 금요일 오후 반차가 적당하며, 한 주를 안정적으로 보내기 위해 리프레쉬가 필요하다면 수요일 오전 반차가 적당합니다. 하지만 직장인을 가장 고통스럽게 하는 끔찍한 질병인 월요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오후 반차가 제격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습니다. 월요일 오후 반차. 그 힘든 걸 제가 해냅니다. 물론 목적은 데이트. 여친님이 인도요리가 땡기신 관계로, 못 이기는 척 신나서 인도 요리집을 찾아본 결과 회사 근처 사당역에 [깔리]라는 기깔나는 인도집을 찾아냈습니다. 역에서 나온 후 혹시 못 찾을까 걱정했지만 보다시피... 무시하기 힘들 정도로 강렬한 존재감을 가졌습니다. 마치 애매한 관광지의 이상한 컨셉 잡은 모텔 간판같네요. 고놈의 타지마할 모양... 들어가자마자 은은한 인도 향신료의 냄새와 함께 이것저것 잡다한 인도 장식품들이 우릴 맞아주었습니다. 어느 인도요리집을 가도 보이는 평범한 풍경이지만 또 요런 게 하나의 재미지요. 메뉴판을 찍진 못했지만 이번에 시킨 건 48,000원 짜리 2인 VIP세트입니다. 그린 샐러드와 탄두리 모듬 구이, 난과 밥, 커리 2종류(자유 선택), 라씨 2잔 요렇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번째로 나온 그린 샐러드와 밑반찬 그린 샐러드는 생긴 그대로의 맛이었습니다. 어디 시들거나 한 구석 없이 골고루 다 신선했네요. 오리엔탈 드레싱이어서 좀 의외였습니다. 인도집 샐러드는 드레싱도 향신료 뿜뿜할줄 알았는데 적당히 로컬라이징 된 걸까요 신기한 건 밑반찬 중 저 감자볶음같은 녀석이었습니다. 진짜 커리가루에 감자 볶은건줄 알았는데 식감이 굉장히 아삭아삭하면서 짭짤하고, 큐민향도 은은했습니다. 음...비유하자면 커리에 무쳐낸 짜샤이 같은 느낌?? 딱 적당한 표현인 것 같습니다. 근데 저게 은근 개꿀맛이라 한 두 번 더 받아먹은 것 같네요. 탄두리 모듬 구이입니다. 탄두리 치킨 2쪽, 양꼬치 2쪽, 크림치킨 2쪽, 양송이 4쪽, 새우 2쪽 메뉴에는 '티카'라고 써있던데 찾아보니 양념에 숙성시킨 뒤 구운 음식을 말한다고 하네요. 탄두리 치킨은 뭐 그냥 익숙한 맛이었고, 새우는 등부분이 뚜따돼있어서 껍질 벗기기 편했습니다. 재밌었던 건 크림치킨 이었습니다. 사실 메뉴명이 기억 안나서 크림치킨이 맞는지도 모르겠는데 되게 신기한 맛입니다. 저 하얀게 우리가 익히 아는 달콤 짭잘한 크림소스가 아니라 아마 냄새로 봐서는 양젖으로 만든 것 같은데 이게 진짜...존맛임... 익숙한 비쥬얼에서 예상치 못한 맛이 나와서 더 그런가 봅니다. 양송이도 저렇게 구워내니까 너무 맛있었습니다. 여친이 야채를 별로 안 좋아함에도 호평할 정도. 부모님께서 아이의 편식을 해결하고 싶다면 이렇게 맛있게 해주시면 됩니다. 라씨 말이 필요한가? 새콤달달하고 찐한 요거트 맛 소화 잘되는 기분 이윽고 커리가 나왔습니다. 양고기 빈달루와 치킨 마살라 양고기 빈달루는 매콤하면서 새콤한 맛이 있는 커리라길래 고민고민 하다가 시켰습니다. 생각보다 새콤한 맛이 강하진 않고 딱 은은하게 신 맛이 있어서 오히려 맛이 지루하지 않은 느낌? 게다가 먹다보니 얼얼하기까지 해서 딱 제 취향이었습니다. 치킨마살라는 무난무난한 커리지만 그만큼 확실히 맛있는 커리인것 같습니다. 누가 먹어도 호불호 갈리지 않을 훌륭한 맛. 그다지 맵지도 않고 맛도 풍부하고 부드러웠습니다. 이건 여친님의 초이스...! 그리고 나온 강황밥. 쌀은 그냥 한국 쌀입니다. 모양이 귀엽네요. 보다보니 생각나는 만화가 있습니다. 요리킹 조리킹. 내 동년배들은 다 저 볶음밥 대가리 보면서 자랐다. 그리고 난. 저희가 시킨 건 버터난이었는데 살짝 아쉬워서 난 하나 더 추가해야겠다 싶었던 참에 마침 직원분이 'VIP세트는 난 계속 리필돼영:)' 해주시더라 진짜 그 말 듣자마자 속으로 ㅋㅋ 다뒤졌다 존나 커리 다 뿌셔버린다 ㅋㅋ 이 생각함 그렇게 해서 버터, 갈릭, 플레인 순으로 한 번씩 더 털어버린 후에야 우리의 식사는 끝이 났습니다. 이 정도는 돼야 "잘 먹었습니다." 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 겁니다. 사당역 근처 사시는 분들은 꼭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사당역 깔리...개쌉존맛 그자체... 비록 면식수햏 카드는 아니지만 현재 면식수햏 관심사 이벤트 중이니 홍보좀 하겠슴다. 많은 관심 부탁한다.
20
4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