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tory
50+ Views

자신의 연봉을 올리는 8가지 방법





1. 업무 외 시간을 투자하라.

내 분야에서 일인자가 되겠다는 각오로

자기계발을 꾸준히 해야 한다.

‘어떻게(how)’에 길들여진 기술자가 아니라

‘무엇(what)’을 해야 하는지를 아는 전문가가 돼야 한다.


근무 시간 이후 시간을 쪼개 자격증을 획득하거나,

전문가들이 모이는 동아리 활동을 하거나,

주·야간 대학원 과정에 다니는 것도 좋다.

끊임없이 자신을 갈고 닦아 언제든

고용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2. 현 직장에 최선을 다하라.

경력개발의 80%는 현 직장의 업무를 통해 이뤄진다.

현재 직장에서 최대한 성과를 내고,

그 사실을 회사 사람들에게 인식시켜야 한다.

이러한 평판 관리는 자신의 몸값을 올리는 토대가 된다.


이직을 하는 경우,

회사는 지원자의 대인관계와 경력, 실적 등을

전(前) 직장에 조회해 보는 경우가 많다.


3. 업무 성과를 객관적 자료로 관리하라.

자신의 실적을 수치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의 현재 또는 전 직장에서 기여한 공로 등을 평가해서

객관적 자료로 만들어 놓아야 한다.

특히 성과를 금액으로 환산하는 방법도 효과적이다.


이런 데이터를 이력서와 함께 첨부해 제출하면서

보다 높은 연봉을 제시하면 다가오는 기업이 많을 것이다.

3개월이나 6개월마다 이력서를 업데이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4. 휴먼 네트워크를 잘 관리하라.

기업 경영에서 ‘좋은 관계’는 ‘좋은 거래’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인맥이 넓은 사람은 대접 받게 마련이다.


넓은 인적 네트워크는

경험과 정보를 얻는 데도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이직을 위한 좋은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인맥을 만들 때는

많은 분야에서 그저 아는 사람이 아니라

경력과 관련해서 목적성을 갖고 해야 한다.


5. 잦은 이직은 피하라.

이직은 충분한 준비가 바탕이 돼야 한다.

자신의 몸값을 높인다는 이유로 연수나 유학을 위해

함부로 사표를 쓴 뒤 현업에 다시 돌아오면

감각을 회복하기가 간단치 않다.


진정한 프로는 일하면서 공부하는 것이다.

급한 마음에 쉽게 취업을 결정하면

결국은 다시 그만두는 경우가 많아 작은 이직 경력만 남는다.



6. 영어는 기본이다.

30대 중반에 영어로 발표를 할 수 있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의 연봉의 차이는

최소한 1000만원은 될 것이다.

개척하는 자만이 몸값을 높일 수 있는 게 현실이다.


7. 아침형 인간이 되라.

교육장과 강의실에서 맨 앞줄에 앉는 사람과

둘째 줄에 앉은 사람의 능력이 같을 수 없다.

출퇴근 시간이 다른 것만큼 인생의 품질이 달라진다



▣▣ 읽어도 읽어도 참 좋은글 5선 ▣▣

★좋은 사람 하나 있었으면 좋겠네



★ 지친 나에게 거는 7가지 행복 주문


★ 똑똑하게 화내는 방법 12가지


★ 8가지만 버리면 인생은 축복이다



★ 법정스님의 당신은 행복한가


#명언 #명언모음 #좋은글 #희망글귀 #좋은글귀 #동기부여

#인생명언 #자기계발 #힐링 #힘이되는글 #행복 #감동 #성공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8가지인데, 나머지 한 가지는 어디 있나요?
Due to user reports, the content has been hidden.See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상처 입은 꽃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
빨래터에서 얼굴에 젖살도 빠지지 않은 여자아이들이 모여 수다를 떨고 있습니다. 빨래는 아주 힘든 노동입니다. 하지만 답답한 날씨에 시원한 물가에서 친구들과 함께 평범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며 별 대단치도 않은 일에 까르륵 웃는 것이 너무나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나타난 일본인들이 여자아이들을 강제로 데려갔고, 그 이후 아이들은 다시는 환하게 웃지 못했습니다. 4년 동안 부산과 일본, 대만을 거쳐 홍콩, 중국,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를 끌려다니며 강제로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해야만 했습니다. 이 말도 안 되는 비극은 소녀들의 삶을 모두 무너뜨렸고, 새하얗던 소녀의 얼굴은 흙빛으로 변해갔습니다. 목숨을 걸고 도망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극악무도한 일본군에게 다시 잡혀 때릴 데도 없는 어린 소녀를 때리고 또 때렸습니다. 빨래터에서 친구들과 끌려간 이효순 할머니. 21살, 너무도 꽃다운 나이에 다시 고국으로 돌아왔지만 꿈에 그리던 고향으로 향할 수 없었습니다. 그토록 그리워했고 미치도록 가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었습니다. “집에는 부끄러워서 못 가겠어…” 그리고 2015년 5월 27일, 91세의 이효순 할머니는 마음속 한을 풀지 못한 채 마지막 순간까지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냥 남들처럼 결혼해서 애 낳고 그렇게 살고 싶었어.” ===================================== 저들은 지금도 거짓을 말합니다. ‘어떤 강제도 없었다. 그들은 돈 때문에 스스로 자원한 것이다.’ 저들은 지금도 거짓을 주장합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 책임을 다했다. 지금 이러는 것은 결국 돈 때문이다.’ 저들은 지금도 거짓 앞에 당당합니다. ‘우리는 과거에 어떠한 것에도 사과할 일을 하지 않았다.’ 우리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당연한 진실을, 분명한 역사를, 당당한 사과를 그들에게 원할 뿐입니다. 꽃다운 나이에 어린 소녀는 어느덧 주름과 백발이 가득한 할머니가 되었습니다. 목숨을 걸고 지하갱도에서 석탄을 캐던 소년은 자식 얼굴도 알아보지 못할 정도의 할아버지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8월 15일 74주년 광복절입니다. 잘못된 역사는 잊히는 순간 또다시 반복됩니다. 다시는 짓밟힌 할머니와 착취당한 할아버지가 우리 역사에 등장하지 않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강요에 못 이겨 했던 그 일을 역사에 남겨두어야 한다. – 김학순 할머니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역사왜곡 #다시일본패망 #일본망언 #진실 #8월15일 #광복절
[부산IN신문] “부산 어디까지 가봤니” 무더위 속 조용한 부산의 숨은 공원 찾기…초록공원에서 무지개 마을까지(로컬에디터 추천)
부산에는 시민공원 같이 관광 명소로 잘 알려져 있는 공원도 있지만 크고 작은 잘 알려지지 않은 공원들이 많이 있다. 도심 속의 공원에서 느끼는 한적한 여유로움은 바쁜 일상 속에서 얻을 수 있는 작은 선물과 같은 게 아닐까. 무더위 속 초록빛 싱그러운 초록공원에서 상쾌한 산림욕 후 무지개마을 벽화거리를 거닐며 예쁜 사진 담고 이열치열 콩나물 국밥으로 여름 이기기 코스를 소개한다. 초록공원은 작지만 언덕 하나 오르듯 가벼이 다닐만하며, 계곡의 물소리와 상쾌한 공기만으로도 내 몸이 치유 되는 느낌에 후덥지근한 이 여름 날씨가 무색해지는 순간이 느껴진다. 공원을 나와 조금만 걸으면 벽화 길이 시작 된다. 반여동은 예전 철거민들 이주지로 조성된 애환이 담긴 마을인데 부산에서 제일 높은 동네이기도 하다. 예전에 동네 구역을 나누기 위해 주민들이 지붕을 색색으로 칠해서 그 모습이 마치 무지개 같아서 무지개 마을이라고 불린다. 지금은 도시재생 사업으로 그 흔적이 남아 있진 않지만 그때의 흔적을 벽화거리로 탈바꿈 시켰다. 벽화거리를 걸으며 사진을 찍어보면 참 예쁘게 나온다. 나름 인생샷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이 길게 이어져 마음에 드는 사진을 많이 찍을 수가 있다. 그리고 무지개 마을 안에는 반여 도서관과 재래시장이 있어 이쪽을 포함한 코스도 추천한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여정이 끝나는 곳에 콩나물 국밥집이 있는데 동네 주민들이 애용하는 곳이라 진정 로컬 밥집이라 할 수 있다. 24시간 연중무휴 영업을 하는 곳이라 꾸준히 손님이 있는 곳이다. 대표 메뉴는 역시 콩나물 국밥이고 그 외 안주류로 두루치기등도 꽤나 잘 나가는 메뉴이다. 단돈 4천원의 가성비로 이 무더운 여름을 이열치열로 다스리면 소박하지만 든든한 여정으로 마무리가 되지 않을까 싶다. 사람 많고 북적거리는 게 싫다면 조용하고 한적한 도심 속 공원에서 삼림욕 하는 건 어떨까. 로컬에디터(LE) 김정란, 편집 강승희, 디자인 제명옥 / busaninnews@naver.com #부산공원 #무지개마을 #반여동맛집 #시민공원 #초록공원 #벽화거리 #콩나물국밥 #부산가볼만한곳 #부산여행
Like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