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1,000+ Views

배우 강은비가 ‘아만다’에 사진 올렸다가 고소 당할 뻔한 이유 (동영상)

아프리카 TV BJ로 활동 중인 배우 강은비가 소개팅 어플인 ‘아만다’에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가 운영진에게 경고를 받았다.

지난 달 9일 강은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만다 어플 사진도용 사건!! 외로워서 한번 해봤는데 이런 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녀는 영상에서 ‘아만다’ 어플을 이용하던 중 겪은 황당한 사연을 전했는데, 강은비는 남자친구를 사귀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내가 고소당할 뻔한 이야기 알려줄까? 진짜 실화”라며 “너무 외로웠다. 아만다라는 어플을 깔고 내 사진을 넣고 해봤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강은비는 “내가 셀카를 좀 잘 찍는다. 점수가 0.5%가 나왔다”며 “진짜 점수가 엄청 좋게 나왔다. 그래서 남자친구를 이제 아만다에서 만날 수 있는 건가”라고 전했다.
‘아만다’ 어플은 자신의 사진을 올려 회원들의 평가를 받는 소개팅 어플로, 5점 만점에 3점 이상을 받아야만 활동할 수 있다.

이어 강은비는 “그런데 다음날 아만다에서 연예인 사진 도용했다고 문자가 왔다. 나를 법적 조치하겠다고 하더라”며 “난데! 나라고! 근데 나를 법적조치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녀는 “나는 어플에서도 남자를 만날 수가 없다. 남자를 만날 수 있는 팔자가 아닌가보다”라고 푸념했다.
한편, 강은비는 과거 ‘몽정기2’, 시트콤 ‘레인보우 로망스’, 드라마 ‘솔약국집 아들들’에 출연했던 배우로, 최근에는 아프리카 TV로 진출해 BJ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강은비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Youtube ‘강은비’

★놓치면 후회할 인기기사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치와와에게 치토스 사오라고 시킨 남성
멕시코에 사는 안토니오 씨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따라 될 수 있으면 집 밖으로 나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런데 한 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치토스가 매우 먹고 싶었다는 것이었죠. 안토니오 씨는 집 앞에 있는 슈퍼에 다녀올까 말까 고민을 하던 중 그의 반려견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그는 반려견의 눈을 한참을 바라보더니 무언가가 떠오른 듯 손가락을 튕겼습니다. "네가 사 오면 되겠구나!" 그는 반려견 치와와의 목줄에 지폐와 편지 한 장을 끼워 넣었습니다. 편지에는 다음과 같이 적었습니다. "올라. 아저씨. 제 강아지에게 치토스 좀 넘겨주세요. 매운맛 말고 오리지널로요. 돈은 제 강아지 목줄에 있을 겁니다. *혹시라도 제 강아지를 함부로 대하지는 말아주세요." 안토니오 씨의 치와와는 목깃에 편지와 돈을 들고 바로 눈앞에 있는 슈퍼로 머나먼 여정을 떠났습니다. 안토니오 씨는 숨을 죽이고 이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잠시 후, 녀석이 입에 치토스 봉지를 물고 슈퍼를 걸어 나왔습니다. 그리고 태연하게 집으로 걸어들어왔죠. 안토니오 씨는 "반려견 덕분에 무사히 치토스를 사 먹을 수 있었다"며 SNS에 인증사진을 올렸습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똑똑한 개 덕분에 코로나도 끄떡없겠다"라며 재미나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는 "차도 서 있는 모습이 위험해 보인다" "반려견을 사랑한다면 어린애 같은 녀석을 절대 혼자 보내지는 않을 것"이라며 안토니오 씨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사진이 촬영된 각도나 거리로 보아 안토니오 씨도 함께 따라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그에 따라 장난으로 연출한 사진이라고 생각하는 데요. 그럼에도 차들이 쌩쌩 다닐 수 있는 곳에 강아지를 목줄 없이 방치하는 것은 위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