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940628
500+ Views

새해에 필요한 물품이 있다고?! 세일을 좋아하는 사람 HANDS UP!

2017년이 얼마 안남았다고 글 쓴지 얼마나 지났다고......
2018년의 해가 밝고 2018년도 1주일이 지나버렸습니다....

2018년 온거 실화냐....내 나이 먹은것도 실화냐.....

나이먹은것에 대한 슬픔은 저 멀리 버리고 저는 새해를 맞이해서 새로운 물품을 찾아서
하이에나처럼 찾으러 다녔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새해도 맞이 했는데 새로운 물건을 구입해야하는거 아니겠습니까 >_<

ㅠㅠㅠㅠ요새 너무 예쁜 걸그룹이 많아...언니라고 불러다오ㅜㅜㅜㅜㅜㅜ
나이는 나만 먹는거같네.....다들 어쩜 이렇게 풋풋해ㅜㅜㅜㅜㅜㅜㅜ

무튼, 이렇게 상큼하고 풋풋한 오마이걸 처럼 저도 저처럼 눅눅한 것은 버려버리고
상큼하고 싱글싱글한 NEW ITEM을 구매하도록 하겠습니다.

투닥투닥 저는 게임치이지만 집에서 게임을 하는편이라서, 게임용 키보드가 필요했거든요
일반 키보드와는 다르게 게임용 키보드는 뭔가 타자칠 때, 게임할 때 느낌이 다른거 다들 아시쥬?
그리고 제 직업이 디자인이다 보니까 일반 키보드로는 타자판으로 애먹을 떄가 있어요ㅜㅜ

짜자잔~~~~~~~~~~~~~~~~~~~~~~ 제가 본 것은 바로 이것! 이런 키보드!
어디서 많이 봤나 했더니 피씨방이쥬? 피씨방 키보드도 이제 내꺼하쟈~!

일단 이키보드의 장점은 최대 16 키 동시 입력 지원이 가능!!


멀티미디어 핫 키도 제공하고!!


LED 조절도 가능하다는 사실!!!!


아유 거참.....참 실 좋은 물건이구만
이렇게 손가락 두개로 따닥 눌러주시면 피씨방 같은 LED 효과가 짜르륽!
피씨방 안가도돼! 우리집이 피씨방이야! 안가도돼!!!!!!!!!!!!!!!!

아! 키보드 정보를 안주고 떠날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브랜드가 따로 있는게 아니고 하이마트 하이메이드?
하이마트 안에서 만든 브랜드라고 하더라구요! 거기서 구매했어요 ! ㅋㅋㅋㅋ

지금 하이마트가 최초로 온오프 동시세일을 진행한다는 얘기를 들어서 ....♡
내 마음속에 저장 >_<

자 빨리빨리 !! 새해에 새로운 물품 사고 싶은 사람 HANDS UP!!!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새 OS '안드로이드P', 안드로이드폰에서 블루투스 마우스·키보드 사용 가능
구글, 최신 OS 안드로이드P에 블루투스 HID 지원 구글의 차기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P’에서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사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해외 개발자 포럼 XDA디벨로퍼는 6일(현지시간) 구글 안드로이드P의 변경 사항에서 블루투스 HID를 지원이 추가됐다고 전했다. 이는 스마트폰에서 블루투스 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블루투스 HID 장치 지원 업데이트는 2016년 12월 처음 나왔으나 안드로이드에서는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없었다. XDA디벨로퍼는 ‘안드로이드 8.1 오레오에서 지원되는 블루투스 프로필과 지금의 값을 비교해 최근에 블루투스 HID 프로필이 추가됐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은 이제 키보드와 마우스, 게임 패드 등을 입력장치로 활용할 수 있는 앱을 만들 수 있다. 앞서 XDA디벨로퍼는 안드로이드P 소스코드에서 ▲저장목록에 없는 번호 ▲발신자 미공개 번호 ▲공중전화 번호 ▲‘알 수 없음’으로 뜨는 전화번호 등을 차단하는 기능을 발견한 바 있다. 한편 구글은 올해 5월 8일부터 10일까지 구글 개발자회의(Google I/O)를 열어 안드로이드 9.0 P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갤럭시S9 스크린 왜 이러지?
데드존 발생 · 키보드 제멋대로 일부 삼성전자의 최신 주력폰 갤럭시S9시리즈 화면이 심각한 작동 이상을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터치해도 작동하지 않는 이른바 ‘데드 존(dead zone)’ 또는 ‘데드 스폿(dead spots)’이 발생했는가 하면, 자판 입력을 위해 터치하면 글자가 제멋대로 찍히고 있다는 소비자 사용사례가 잇따라 보고되고 있다. 미국 소셜 뉴스사이트 레딧·삼성포럼·XDA디벨롭먼트포럼 등에는 2주 전부터 이러한 내용의 소비자 불만 사항이 쏟아졌다. 삼성갤럭시S9 터치 스크린 기능에 이상이 있다는 소식은 22일(현지시각) 피유니카웹과 안드로이드폴리스 등을 통해 처음 보도됐다. 가장 당황스런 쪽은 삼성전자겠지만 소비자들도 ‘혹시나’하는 조바심을 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초반 안방 갤럭시S9의 바람이 지난해 갤럭시S8에 못미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터진 사태라 더 신경쓰일 수 밖에 없다. 일부 전문가 갤럭시S9 터치 스크린 이상 하드웨어 문제 추정이유는? 새 갤럭시S9 구입자들 일부가 발견한 데드존, 또는 데드스폿은 스크롤링이나 확대/축소와 같은 제스처 동작시 터치입력이 무시되는 디스플레이 상의 영역이다. 이 문제를 발견한 소비자 불만은 레딧, 삼성공식포럼, XDA개발자 포럼 등에서 계속 쌓여가고 있다. 두 모델 가운데 특히 갤럭시S9플러스의 문제가 더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하드웨어문제라는 것을 암시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소프트웨어적 결함은 두 모델에 똑같이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갤럭시S9+ 더 심각 에 HW문제 추정.. 삼성전자 조사중 문제가 불거지자 삼성전자는 23일 이 문제를 인정하고 “삼성전자는 고객 만족이 비즈니스의 핵심이며 최선의 경험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우리는 갤럭시S9/갤럭시 S9플러스 터치스크린 반응 문제에 대한 제한된 수의 보고서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영향을 받은 고객과 협력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질문이 있는 고객은 1-800-SAMSUNG으로 직접 문의해 주십시오”라고 밝히고 있다.
펌) [복수극] 미친 바텐더 이야기.ssul
울티마 온라인 브금 울티마 온라인 게임의 커스텀 서버에서 일어난 일 이 게임은 각자 플레이어가 역할을 맡아 롤플레이를 하는데, 한 번 죽으면 부활할 수 없는 하드코어 버젼. 이 게임은 특별한 규칙이 하나 있는데, 플레이어가 플레이어를 죽이는 pvp가 일어났을 때, 특별한 이유 없이 죽인 게 확인되면, 오히려 죽인 사람에게 패널티를 먹이고 죽은 사람은 부활시켜주는 규칙이 있었다. 커스텀 서버이다보니 몇몇 고인물들이 몇 년씩이나 한 서버에서 플레이를 하였는데, 이 서버에 이 사건의 주인공이 캐릭터를 만들게 된다. 키운지 이틀째 되던날, 도시 한복판에 사람들이 모여있는 걸 보고 무슨일인가 궁금해서 가까이 갔던 이 뉴비는 갑자기 pvp를 당해 죽고만다. 죽인 사람이 말하길, 여기는 어떤 회원의 장례식 중이었는데, 초대받지 않은 사람이 와서 분위기를 망쳤기에 죽였다 라고 변명을 하게 되고, 운영진은 이걸 받아들인다. 결국 후에 '미친 바텐더'로 불리는 이 남자는 결국 캐릭터 죽음이 확정되고, 엄청난 복수극을 계획하게 된다. 같은 서버에 케드릭 이라는 이름으로 캐릭터를 다시 만든 이 남자는, 전투기술이 아닌 요리기술을 극한까지 키우기 시작한다. 도시 한복판에서 고급진 술과 음식을 사람들에게 대접하자 점점 명성이 오르기 시작한다. 또한 남들에게 들키지 않도록 주의하며 가장 강력한 독극물 기술도 올려 많은 독을 모았다. 어느 날, 도시의 축제이벤트로 대부분의 유저가 한 곳에 모여 축제를 하게되는데, 음식으로 명성이 있는 이 유저가 그 축제의 음식과 술을 담당하게 된다. 그러자 평소에 평판이 좋았던 이 미친 바텐더는 최고등급의 독을 모든 음식과 술에 독을 넣었고, 곧 축제는 아수라장이 된다. 독에 죽거나 상태이상으로 싸울 상태가 아닌 유저들을 하나하나 쫓아가 결국 38명을 죽였는데, 소규모 커스텀 서버 특성상, 각자 맡은 역할들이 중요했던 올드유저들이 거의 몽땅 죽어버려 서버가 돌아가지 않을 지경이 되어버렸다. 당연히 운영자가 등장하였고, 죽은 유저들은 서버 롤백을 기대하였으나, 이 미친 바텐더는 1년 넘게 작성한 게임 내 기능인 메모장 기록을 운영자에게 보여주었다. 음식을 팔면서 모욕을 당하거나 돈을 받지 못하거나 했을 때, 자신의 심정을 일기처럼 적어둔 그 메모장을 보게 된 운영자는 이 pk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운영진들은 서버롤백이 아니라 서버를 초기화하고 새로 서버를 시작하는 것으로 결론을 짓고 이 서버의 데이터는 모두 삭제되었다. 수년간 플레이해온 고인물들을 비전투직 직업으로 학살한 이 케드릭은 '미친 바텐더'라는 별명을 얻고 레딧 역사에 남게되었다. (출처) 장례식중인데 모르는 사람이라고 분위기 망친다고 죽였는데 그게 정당화 된다니... 운영자의 재량으로 옳고 그름이 결정되는 게임이라니 한편으로는 인간적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또 한편으로는 무섭네요. 하지만 게임은 재밌을 듯.
롤드컵에 목마른 G2와 젠지, 승부는 미드와 바텀에 달렸다
젠지 '비디디', G2 '퍽즈' 활약 여부에 승패 갈린다 2020 롤드컵 8강은 대부분 전력 격차가 큰 팀 간의 맞대결로 구성된 만큼, 손쉽게 승부를 예상할 수 있는 경기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전문가들조차 쉽게 마침표를 찍지 못한 맞대결이 있다. 바로 8강 마지막 날 펼쳐지는 유럽의 G2와 LCK의 젠지가 맞붙는 경기다. G2와 젠지는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에서 휘청거렸다. G2는 LPL 3시드 쑤닝에 연패하며 흔들렸고, 젠지는 전패를 기록한 TSM과의 경기에서 졸전을 펼쳤기 때문. 기대치에 비해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는 두 팀의 맞대결은 어떻게 흘러갈까. 양 팀의 지표를 비교하는 한편, 핵심 라인으로 꼽히는 미드와 원딜 포지션을 통해 경기의 맥을 짚어봤다. / 디스이즈게임 이형철 기자 본 콘텐츠는 디스이즈게임과 오피지지의 협업으로 제작됐습니다. 본문에 활용된 데이터는 2020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를 기준으로 합니다. # 비슷한 듯 다른 두 팀, 중요한 길목에서 만났다 G2와 젠지는 한 가지 재미있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바로 두 팀 모두 2020 롤드컵 8강 진출 팀 중 평균 경기 시간이 굉장히 긴 편에 속한다는 점이다. 이번 롤드컵, G2의 평균 경기 시간은 34분 40초로 8강 진출팀 중 가장 길다. 젠지 역시 32분 54초를 기록하며 G2 못지않은 장기전을 치르고 있다.  이는 양 팀이 첫 번째 포탑 획득률(G2: 71.4%, 젠지: 66.7%)에서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음을 감안하면 다소 아이러니한 부분이다. G2와 젠지는 경기 중 다소 의아한 판단으로 인해 흐름을 내주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러한 부분들로 인해 경기 시간이 다소 길어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드래곤과 바론 등 오브젝트 쪽으로 시선을 돌리면 상황은 완전히 달라진다. 젠지의 드래곤 획득률은 67.0%으로 롤드컵 전체를 놓고 봐도 꽤 준수한 편이다. 반면 G2의 경우 같은 항목에서 44.8%에 그쳤다. 이는 8강 진출팀은 물론, 그룹 스테이지에서 1승에 그친 '마치e스포츠'와도 비슷한 수준이다. 바론 쪽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젠지는 무려 90%의 바론 획득률을 기록하며 해당 부분 전체 2위를 차지했지만, G2의 바론 획득률은 50%에 불과하다. 8강 진출팀 중 가장 낮은 수치다. G2는 바론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듯하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양 팀의 밴픽 구도 역시 다른 흐름으로 전개됐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젠지가 가장 많이 밴한 챔피언은 트페, 오른, 신드라로 대부분 미드 챔피언에 집중된 경향을 보였다. 아무래도 '비디디' 곽보성이 롤드컵에서 신드라를 플레이하지 않는 데다가, 상대에게 트페를 줄 경우 라인전을 회피할 수 있는 만큼 이를 완전히 틀어막은 모양새다. 젠지를 상대하는 팀들은 칼리스타, 세트 등을 가장 많이 밴했다. 룰러의 핵심 카드로 꼽히는 칼리스타는 밴률 100%를 기록했고, '비디디'와 '라이프' 김정민이 번갈아 쓸 수 있는 '세트' 역시 많은 팀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G2 역시 이러한 흐름을 눈여겨보고 있을 것이다. 특히 칼리스타와 세트는 젠지의 필승 카드 중 하나로 꼽히는 만큼, 8강에서도 꾸준히 밴 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G2는 정글을 지배하고 있는 '니달리'를 가장 많이 밴하며 정글러 '얀코스'에게 힘을 실어줬다. 아무래도 얀코스의 폼이 썩 좋지 않은 만큼, 최대한 편하게 게임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한 셈. G2를 상대로는 '루시안'이 가장 많이 밴 됐는데, G2의 핵심으로 평가되는 '캡스'에게 굳이 라인전 강한 챔피언을 줄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LGD 전에서 환상적인 플레이를 선보인 라이프 (출처: 라이엇 게임즈) # 젠지는 '비디디'의 부활을 절실히 바라고 있다 양 팀의 미드라이너 '캡스'와 '비디디'는 꽤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캡스는 롤드컵에 참가한 미드 라이너 중 경기당 가장 많은 킬(4.6)을 올림과 동시에 8강 진출팀 미드 선수 중 가장 많은 평균 데스(3.1)를 기록했다. 리스크를 감수하면서도 공격적인 플레이를 지향하는 성향이 수치로 반영된 셈. 반면, 비디디는 캡스와 완전히 상반된 기록을 남겼다. 경기당 평균킬(3.0) 개수는 낮지만, 그만큼 평균 데스(1.8)에서 준수한 수치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이는 양 선수가 플레이한 챔피언과도 연결된다. 이번 롤드컵, 캡스는 에코, 갈리오, 신드라, 트페, 루시안, 제이스 등 각양각색의 챔피언을 거리낌 없이 플레이하며 좋은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반면 비디디는 아지르, 루시안, 오리아나, 세트 단 4개의 챔피언만 활용했다. 캡스에 비해 폭도 좁을뿐더러, 상대적으로 수동적인 챔피언에 치중된 흐름이다. 이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건 비디디의 '아지르 선호도'다.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를 통과한 팀 중 이토록 아지르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건 비디디가 유일하다. 연이은 너프로 아지르의 티어가 내려갔음을 감안하면 다소 '독특한' 선택이다. 롤드컵이 진행되는 10.19 패치, 아지르는 또다시 너프됐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이에 더해, 비디디의 경기력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 본디 비디디는 초반 라인전에서 격차를 벌린 뒤, 이를 바탕으로 게임을 끌어가곤 했다. 하지만 이번 롤드컵에서는 비디디 특유의 플레이 스타일이 아직 제대로 드러나지 않고 있어 많은 이의 우려를 낳고 있는 상황이다. 그룹 스테이지 LGD전에서 루시안을 잡고도 이렇다 할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한 것이 대표적인 예. 물론 프나틱과의 최종전에서 그나마 루시안으로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긴 했지만, 여전히  기대치엔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다. 이번 롤드컵, 젠지는 '룰러' 박재혁과 '라이프' 김정민의 캐리에 의존하는 듯한 경기를 펼쳐왔다. 물론 두 선수가 보여준 경기력은 눈부셨지만, 단 하나의 캐리 공식만으로는 최상위권에 도전하기 어렵다. 비디디의 부활 여부가 젠지에게 굉장히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비디디의 부활 여부가 승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 '퍽즈'는 '룰러'와의 맞대결을 버텨낼 수 있을까 올 한 해, 젠지의 핵심이자 최후의 보루를 담당한 '룰러'는 롤드컵에서도 매서운 경기력을 이어가고 있다. 비록 룰러는 그룹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중이염으로 인해 고생했지만, 휴식을 취한 뒤 시작된 2라운드에서는 팀의 확실한 캐리 역할을 수행했다. 비디디, '클리드' 김태민 등 미드와 정글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나온 경기력인 만큼 더욱 인상적일 수밖에 없다. 중이염에도 불구하고 제 기량을 발휘한 룰러 (출처: 라이엇 게임즈) 반면 G2의 원거리 딜러 '퍽즈'는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 지난해 원거리 딜러로써 좋은 활약을 펼친 퍽즈는 올해 스프링 시즌 캡스와 포지션을 변경한 뒤, 한 시즌 만에 다시 원거리 딜러로 복귀하는 '해프닝'을 겪었다. 이후 G2는 서머 시즌 우승을 차지했지만, 퍽즈의 폼은 예년에 비해 많이 떨어져 있는 상황이다. 두 선수의 엇갈림은 2020 롤드컵 관련 지표에서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룰러와 퍽즈는 이번 대회 경기당 평균 4킬 이상을 기록하며 전체 원거리 딜러 중 경기당 가장 많은 평균 킬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평균 데스 항목에서 룰러가 1.8에 그친 반면, 퍽즈는 2.6이라는 저조한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퍽즈의 기록은 8강 진출팀은 물론, 그룹 스테이지에서 탈락한 팀의 원거리 딜러가 기록한 것보다도 낮다. 초반 라인전 지표에서도 두 선수는 크게 엇갈리고 있다. 룰러는 15분까지 상대보다 평균 9개의 CS를 더 챙겼고, CS를 앞선 경기의 비율도 무려 83.3%에 달한다. 반면 퍽즈는 경기 초반 상대보다 평균적으로 4개의 CS를 뒤처졌음은 물론, 이를 앞설 비율도 42.9%에 그쳤다. 8강에 진출한 원거리 딜러 중 '15분까지 상대 라이너보다 CS를 2개 이상 뒤처진' 원거리 딜러는 퍽즈 뿐이다. 앞서 말했듯 룰러는 젠지의 핵심 캐리 라인으로 꼽힌다. 하지만 그런 룰러를 상대해야 하는 퍽즈의 초반 라인전 수치가 매우 나쁘다는 건 그만큼 초반부터 경기가 한쪽으로 크게 기울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G2가 바텀 싸움에 사활을 걸어야 할 이유다. 과연 퍽즈는 룰러와의 라인전을 버텨낼 수 있을까 (출처: 라이엇 게임즈) # 비슷한 '갈증' 느끼는 G2와 젠지 슈퍼 팀을 꿈꾸며 스타 선수들을 영입한 젠지는 아직 우승 트로피가 없다. 젠지는 스프링 시즌 결승에 진출했지만, 라이벌 T1에 3-0으로 완패했으며 시즌 중 열린 국제대회 '미드 시즌 컵'에서도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심지어 서머 시즌에는 결승 진출에도 실패한 채 롤드컵 선발전까지 몰리며 위기에 빠지기도 했다.  반면 G2는 최근 몇 년간 계속해서 유럽 리그 왕좌에 오른 팀이다. 특히 G2는 지난해 스프링, 서머 시즌은 물론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까지 우승한 데 이어 롤드컵에서도 T1을 꺾고 결승에 오르며 강팀의 위용을 과시했다. 올해 역시 정규시즌을 제패한 뒤 유럽 1시드로 롤드컵에 참여하며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롤드컵을 바라보는 양 팀의 시선은 비슷할 수밖에 없다.  젠지는 전신 삼성의 기록을 이어받긴 했지만, 젠지의 이름으로는 단 한 번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적이 없다. G2 역시 자국 리그에서는 패왕의 자리에 올랐지만, 롤드컵에서는 우승 트로피에 이름을 새기지 못했다. 따라서 이번 롤드컵을 바라보는 젠지와 G2의 시선은 사뭇 비장하고, 비슷할 수밖에 없다. 우승 트로피에 대한 비슷한 갈증을 느끼고 있을 두 팀의 맞대결은 10월 18일 오후 7시에 시작된다. G2와 젠지의 맞대결은 어떤 결과로 이어질까 (출처: 라이엇 게임즈)
타이핑하면서 음악도 듣고 싶다면?
롤롤~ 말아서 갖고 다니다가, 다시 롤롤~ 풀어서 사용하는 LG 롤리 키보드. 휴대성과 사용성 모두 만족스러운 휴대용 키보드였죠. 롤리 키보드와 굉장히 유사한 제품이 나왔습니다. Compectus입니다. 키보드 부분만 보면 롤리 키보드를 그대로 옮겨 놓은 모습인데요. 키보드 성능도 그대로일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모로 롤리 키보드를 닮아 비슷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롤리 키보드와 결정적인 차이는 롤롤~ 말리는 부분. Compectus는 여기에 스피커를 달려있죠. 좌우 양끝 유닛을 비롯해 베이스 드라이버까지 총 4개의 드라이버를 탑재했습니다. 최대 출력은 2W.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고정할 수 있는 스탠드도 롤리 키보드와 유사합니다. 다만 키보드 부분 마그네틱 방식으로 분리할 수 있어, 10인치 이상의 태블릿과도 함께 사용할 수 있죠. 배터리 시간은 키보드 전용일 때 3일, 스피커 전용일 때는 8시간을 지원합니다. Compectus는 현재 인디고고에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 중인데요. 목표에 상당히 미치지 못한 수준입니다. 롤리 키보드와 너무 닮아서 일까요? – 크라우드펀딩: 인디고고 – 최소 펀딩 비용: $99 – 배송 예정 : 2017년 9월 에디터 코멘트: LG는 스피커 넣을 생각을 안 했을까요? 타이핑하면서 음악도 듣고 싶다면?
[해설] 더불어민주당의 전기통신법 개정안은 족쇄? 열쇠? 엇갈리는 시선
"무조건 원스토어로 게임 내라고?"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안'(이하 개정안)이 화제다.  콘텐츠 제작자가 의무적으로 다른 스토어에도 콘텐츠를 출시해야 한다는 것으로 해석되는 내용이 담겨있기 때문. 이 같은 개정안에 일각에서는 시장에 또다른 족쇄가 채워진다고 비판한다. 다른 한편에서는 오히려 구글과 애플의 '갑질'을 조금이라도 줄일 방법이라 보고 있다. 우선 지난달 입법 예고된 개정안의 취지는 이렇다. 구글과 애플의 독점으로 국내 콘텐츠 산업의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소비자 선택권도 제한된다. 이에 따라서 다수의 앱 마켓 사업자들은 구글, 애플과 경쟁을 펼칠 수 없고, 이는 공정하고 합리적인 제공이 아니다.  이를 바꾸기 위해 앱마켓 사업자가 콘텐츠 사업자로 하여금 앱 등록과 관련한 부당한 요구를 금지하게 하는 한편, 콘텐츠 사업자들은 공정한 경쟁을 위해 다른 앱 마켓에도 게임을 내야 한다. '정당한 사유'란 무엇인가? 구글과 애플이 앱 생태계에서 독점에 가까운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한국은 물론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도 오래도록 제기되어온 문제다. 에픽게임즈와 매치그룹은 구글과 애플에 맞서는 NGO를 출범했고, 민주당이 주도하는 미국 하원에서도 '빅 테크'들의 행태를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유럽의 규제 당국도 구글과 애플의 반독점 행위를 조사 중. 세계적인 상황이 이렇기에 한국에서도 두 공룡에 제동을 거는 것이 특이하다고 보기는 어렵다. 그렇지만 그 해법으로 제시된 것은 다소 특이하다고 볼 수 있다. '모바일콘텐츠 등 제공 의무' 조항을 신설해 다른 앱마켓 사업자에게도 앱을 제공해야 한다고 명시했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서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에도 의무적으로 앱을 출시해야만 하는 것이다. # "왜 또 다른 족쇄를 채우려 하느냐?" 이런 해법을 규탄하는 입장은 이통 3사+네이버의 원스토어와 삼성의 갤럭시스토어에 앱을 의무적으로 내는 것 자체가 과도한 조처, 또 다른 족쇄라고 말한다. 다수의 콘텐츠 사업자에게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는 유력한 선택지가 아니다. 구글과 애플이 자사 플랫폼에만 앱을 내라고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에 게임을 낼 이유가 없어서 내지 않는 경우도 많다는 뜻이다. 어디까지나 두 마켓은 국내 한정. 해외 시장을 노리는 모바일게임 개발사라면 선택할 이유가 많지 않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시장 고유의 선택권이 사라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안드로이드에 들어가는 써드파티 스토어들은 겉보기에 비슷하게 보일 수 있어도 실무 과정은 전부 조금씩 다르다. 앱마켓마다 운영 방법, 수수료 정책, 환불 절차가 전부 다르기 때문에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앞으로 한국 개발사들은 최소 4곳의 스토어에서 4개의 빌드를 관리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이는 곧 중소 규모의 업체에겐 실무 부담으로 다가올 것이다. 해외 게임사에게는 이같은 개정안 규정을 적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역차별 이야기도 나온다. 개정안을 적극 반대하는 이들은 그간 앱마켓 사업자에게 '당해온' 기억도 떠올랐을 것이다. # 그래도 구글, 애플을 견제할 수 있을 거란 기대 개정안이 독점적 지위를 누려온 구글과 애플의 문을 열 열쇠가 될 거란 기대도 있다.  우선 개정안에는 앱 마켓 운영체제 등의 차이 등으로 모바일 콘텐츠 등록이 기술적으로 곤란하거나 이에 준하는 '정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 타 앱 마켓에도 앱을 내지 않아도 된다는 단서가 붙어있다. 많은 업체가 기술적 문제나 '정당한 사유'를 들어 원스토어 출시를 피해갈 수 있다. 그간 적지 않은 앱 사업자들이 구글과 애플에게 '입증할 수는 없는' 갑질을 당해왔다. 모호한 가이드라인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한편, 개별 문의에 답을 주지 않는 경우도 허다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준에 해당하는 앱마켓 사업자가 부가통신사업자로 하여금 다른 앱마켓 사업자에게 모바일콘텐츠 등을 제공하지 못하도록 강요하거나 요구를 유도하는 행위를 금지"한다고 나와 있다. '원스토어 강제법'으로 독해되는 부분과 별개로 이 조항으로 '입증할 수 없는' 문제들을 입증하리란 기대를 해볼 수 있다.  참고로 이 개정안은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만든 법안이다. 한준호 의원이 대표 발의했으며 노웅래, 진선미, 이탄희, 임오경 의원 등 주로 여당 소속 의원 26명이 함께 발의했다.  추측하건대 여당 의원들은 개정안으로 한국 기업이 운영하는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에 힘을 실어주는 한편, 앱 개발자에게는 원스토어 출시 강제를 빠져나갈 방법을 마련해주고, 구글과 애플에 대한 감시는 강화하려고 했을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의원 (출처: 한준호 의원실) # 보다 준비된 '어떻게'가 필요하다 개정안의 취지를 요약하면 '공정하고 합리적인 조건으로 차별 없이'다. 업계에서는 구글과 애플에 제동을 걸 수단이 필요하다는 취지 자체는 공감하고 있다. 앱 사업자가 아닌 플랫폼 사업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것으로 보이는 지점이 불만의 가장 큰 이유일 수 있다. 바로 그런 이유에서 "공정을 과하게 강조하면서, 정작 시장에는 불공정한 강제 조항을 넣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어떻게' 공정하고 합리적일 것인가 업계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면 좋지 않았을까?
[직캠] 진모짱과 한국국제전자담배박람회(VAPE), 그룹리드(Group LEAD) 부스 전자 현악 걸그룹 티엘 일렉 키보드 연주자 혜진 - 캉캉
국내 유일 다양한 전자담배 관련 제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제2회 한국국제전자담배박람회 2019(베이프 코리아 또는 VAPE KOREA EXPO 2019)가 2019년 7월 5일(금)부터 7일까지 총 3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됐습니다. 20개국 150개사 350부스가 참가한 제2회 한국국제전자담배박람회는 현장에서 다양한 전자담배, 액상향료, 금연용품/서비스, 관련 액세서리 등이 전시 및 판매됐습니다. 그리고 부대 행사로 신제품 런칭쇼와 트릭 경연대회 & 무화량 대회도 열렸습니다. 또한, 맥심코리아 부스에서는 미스 맥심 모델 예리, 안정미 팬사인회가, 비엔토(VIENTO)에서는 일본 코스프레 모델 츠나마요(사쿠야 유아)와 DJ 겸 AV배우 하마사키 마오 팬사인회 및 사진촬영 이벤트가 진행됐습니다. 영상 속 현악 걸그룹 티엘의 일렉 키보드 연주자 혜진은 그룹리드(Group LEAD) 부스에서 공연을 가졌습니다. The 2nd Korea International Electronic Cigarette Expo 2019 (BAE KOREA or VAPE KOREA EXPO 2019), where you can see a variety of electronic cigarette-related products in one place, is a three-day event from July 5 (Fri) to July 7, 2019. It was held at KINTEX. At the 2nd Korea International Electronic Cigarette Expo, 150 companies from 150 countries and 20 booths exhibited and sold various electronic cigarettes, liquid fragrances, non-smoking goods and services, and related accessories. The event also included new product launch shows, trick contests, and firearms competitions. At the Maxim Korea booth, Miss Maxim model Yeri and Ahn Jung-mi fan signing event were held. In VIENTO, Japanese cosplay model Tsunamayo (Sakuya Infant) and DJ and AV actress Hamasaki Mao's fan signing event were held. Hyejin, an electric keyboard player for the string girl group Tiel in the video, performed at the Group LEAD booth. 国内唯一、さまざまな電子タバコ関連製品を一堂に見ることができる第2回韓国国際電子タバコ博覧会2019(ベイプコリアまたはVAPE KOREA EXPO 2019)が2019年7月5日(金)から7日まで総3日間、一山キンテックスで開催されました。 20カ国150社350ブースが参加した第2回韓国国際電子タバコ博覧会は、現場で様々な電子タバコ、液状香料、禁煙グッズ/サービス、関連アクセサリーなどが展示、販売された。そして付帯行事として新製品のランチングショーとトリックコンテスト&霧化量大会も開かれました。 また、マキシム・コリアのブースでは、ミスマキシムモデル鋭く、アンジョンミファンサイン会が、アンビエント(VIENTO)は、日本コスプレモデルツナ・マヨ(咲夜幼児)とDJ兼AV女優浜崎真央ファンサイン会や写真撮影イベントが進行された。 映像の中弦楽ガールグループチエルのエレキキーボード奏者・ヘジンは、グループリード(Group LEAD)のブースで公演を行いました。 #한국국제전자담배박람회 #그룹리드 #혜진
남녀<수영복/가방/샌들> 증정 이벤트 (코피주의)
빙글러 여러분들 안녕하세요? 빙글 최고 혜자계정☆ 상품 뿜뿜 머신 VingleSponsors가 돌아왔어요. ◟(๑•́ ₃ •̀๑)◞ 오늘 여러분께 뿜어드릴 상품은 여름철! 썸머! 바로 지금! 롸잇나우! 쓰기 딱 좋은 수영복, 사코슈백, 면티, 샌들인데요. (아따 많다!!) 요즘 입을만한 비치웨어 찾고 계셨던 빙글러들에겐 이건 ㄹㅇ 운명의 데스티니!! (이벤트 참여 방법은 카드 하단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빙글 패션 커뮤니티의 인기쟁이 @HIPHOPERCOM (힙합퍼)가 주최하고 VingleSponsors가 생색내는 이번 이벤트의 상품은, HIPHOPER의 MD님들이 한 땀 한 땀 준비한 올 여름 최고의 힛-또 상품이라고 해요. 빙글러 여러분께 드릴 상품이니 만큼 어떤 상품인지 보기 위해 제가 직접 다녀왔어요! 수영복 화보촬영 현장에 말이죠ㅎㅎㅎㅎ 사실 출발하기 전까지만 해도, ‘혹시 남성용 수영복 촬영은 아닐까?’ 하고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는데요. 걱정하던 제가 도착하자마자 보게 된 건 BGM : 별-빛-이-내-린-다-☆ 마!! 이게 바로 덕업일치다! 그럼 이제, 화보촬영장에서 제가 카메라에 담아온 세 가지 여름 스타일을 소개해드릴텐데요. 1~3번 중 어떤 스타일이 가장 갖고싶은지 댓글 달아주시는 분들께 HIPHOPER에서 준비한 여름 상품을 선물로 드리도록 할게요! 1) 비키니 호불호우!!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모두의 극호 아이템 비키니! 원래 흰색이었지만, 주변 남자들의 코피로 빨갛게 물들었다는 전설이 있는 SO HOT 아이템류 갑ㄷㄷㄷㄷ 워러파-ㄹ크든 강알리 등킨드나쓰 앞 해변가든 정ㅋ벅ㅋ가능한 비키니ㅇㅇ 2) 래쉬가드 시.크.도.도. 힙.스.터.필. 간지 폭발하는 래쉬가드! 스따일리쉬한 래쉬가드 하나면 자신감이라는 것이 용솟음친다! 저체중도 과체중도 무결점 패션피플로 만들어주는, GOD이 허락한 유일한 만능 여름 패션템! 남자가 입었을 때는 요런 느낌이라고 하네요! (많이 찍진 않았음...ㅋ..) 3) 비치웨어 부담 없이 귀염상큼한 비치웨어! 신경 쓴 듯 안 쓴 듯 하지만 죽을만큼 신경 쓴 센스돋는 아이템들의 향연 셔츠, 쇼츠, 샌들, 사코슈백으로 완성되는 슈퍼 인싸 패션! 여름 느낌 뿜뿜하면서 상큼함이 BAAAM!! 몬지알쥐? HIPHOPER SUMMER GIRLS COLLECTION 의상들을 모두 보고싶다면? 영상 클릭! 이벤트 안내 이벤트 참여 방법은 아주아주 간단해요! 1번, 2번, 3번 중 갖고 싶은 스타일을 댓글에 달면 끝!! 당첨되신 빙글러분들께는 아래의 상품을 드립니다. 성별도 함께 적어주세요!! (남성용/여성용 구분 有) 비키니가 갖고 싶은 당첨자에겐 비키니를, 래쉬가드가 갖고 싶은 당첨자에겐 래쉬가드를, 비치웨어가 갖고 싶은 당첨자에겐 비치웨어를 드려요. (비키니와 래쉬가드를 제외한 셔츠, 샤코슈백, 샌들 등은 '비치웨어'로 분류됩니다.) 댓글하나로 3초만에 득템할 수 있는 기회! 지금 바로 참여해보세요! 한줄요약 세 가지 스타일 중 갖고 싶은 거 하나 고르면 추첨을 통해서 드림ㅇㅇ 어떤 상품이 갖고싶으신가요? 댓글 남겨주세요! (성별도 함께 적어주세요!!) ps. 깔롱지는 패션정보 가득한 @HIPHOPERCOM 계정 팔로우한 빙글러들은 당첨확률 up up!
핫도그 먹방부터 화랑 컨셉까지! 롤드컵 스킨에 담긴 이야기
20 롤드컵 스킨, 높은 픽률 기록한 '그레이브즈' 포함될까 롤드컵 우승팀만큼이나 팬들의 기대를 모으는 요소가 있습니다. 바로 우승팀 헌정 개념으로 제작되는 '롤드컵 스킨'인데요. 그간 라이엇은 2011 롤드컵 우승팀 프나틱을 시작으로 지난해 FPX까지 각 팀의 색깔을 담은 9개의 테마를 공개하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특히 스킨의 수익금이 선수들에게도 돌아가는 만큼, 롤드컵 스킨은 출시될 때마다 많은 주목을 끌고 있죠. 어느새 2020 롤드컵 4강 진출팀이 확정된 가운데, 팬들의 눈길은 또다시 '롤드컵 스킨'에 쏠리고 있습니다. 과연 올해 롤드컵 스킨의 컨셉과 테마는 무엇일까요? 역대 롤드컵 스킨 중 눈에 띄는 테마를 살펴보는 한편, 올해 롤드컵 우승팀 스킨도 '조심스레' 예상해봤습니다. 어디까지나 희망 섞인 '예측'일뿐이니 지나친 과몰입은 삼가 주시길 바랍니다. / 디스이즈게임 이형철 기자 본 콘텐츠는 디스이즈게임과 오피지지의 협업으로 제작됐습니다. 초대 롤드컵 우승팀 '프나틱'을 기리는 롤드컵 스킨 (출처: 라이엇 게임즈) # PC방 유저 컨셉부터 화랑까지... 파란만장했던 LCK 롤드컵 스킨 역사 LCK에 주어진 첫 번째 롤드컵 스킨은 2013년 혜성처럼 나타나 대회를 거머쥔 'SKT T1 K'(이하 T1 K) 스킨이었습니다. 당시 T1 K의 로고는 지금의 심플한 디자인과 달리 빨강색과 주황색을 기반으로 날개가 부착된 디자인을 갖고 있었는데요. 이에 따라, T1 K 스킨 역시 해당 로고 컨셉과 비슷하게 구성됐습니다. 하지만 스킨에 대한 유저들의 반응은 썩 좋지 않았습니다. 특히 몇몇 유저들은 빨간색 조끼와 후드를 입은 채 헤드셋까지 착용한 스킨 디자인을 두고 'PC방 에디션', '주유소 테마'라는 웃지 못할 농담을 던지기도 했죠. 현재 롤드컵 우승팀 스킨이 상상 이상의 높은 퀄리티로 출시되는 것을 감안하면 다소 아쉬운 부분입니다. 롤드컵 우승팀 스킨의 퀄리티가 본격적으로 향상되기 시작한 건 2016시즌부터였습니다. 라이엇은 2015 롤드컵을 기점으로 우승팀 스킨 귀환 모션에 선수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시작했고, 이듬해 본격적으로 스킨에 선수들의 아이디어를 반영하며 퀄리티를 끌어올렸죠. 당시 라이엇은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향후 롤드컵 스킨을 더욱 신중히 제작하겠다"라는 의지를 표하기도 했는데요. 따라서 2016 롤드컵을 들어 올린 T1의 스킨은 신화 속에 등장하는 영웅을 연상케 하듯 화려하게 디자인됐습니다. 2016 SKT T1 스킨은 선수들의 아이디어가 반영된 부분을 찾는 재미도 쏠쏠한데요. '진'은 '뱅' 배준식의 의견에 따라 궁극기 시전시 작은 날개가 달리도록 디자인됐고, '나미'는 '울프' 이재완이 직접 포즈를 취한 '도마 위에 올라간 생선'을 귀환 모션으로 갖고 있습니다.  또한 SKT T1의 롤드컵 3회 우승을 기념해 특별한 스킨도 제작됐습니다. 바로 T1을 지도한 김정균 감독을 모티브로 하는 '꼬마 와드 스킨'인데요. 이를 파괴할 경우, 김정균 감독의 열성적인 피드백 장면을 연상케 하는 독특한 모션이 포함돼 유저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어딘가 촌스러워 보였던 초창기 스킨 디자인과 달리 (출처: 라이엇 게임즈) 2016 T1 스킨은 '신화 속 영웅'들을 연상케 하는 멋진 디자인을 갖고 있다 (출처: 라이엇 게임즈) 반면 2017 롤드컵을 거머쥔 삼성 갤럭시의 스킨은 한국적 미를 가장 잘 담아낸 테마로 꼽힙니다.  라이엇 챔피언 스킨 프로듀서 'STELLARI' 자넬 히메네즈(Janelle Wavell-Jimenez)는 "삼성 갤럭시 스킨은 한국을 대표하는 여러 문화를 최대한 살려 디자인했다"라고 전하기도 했었죠. 이는 "해당 스킨에 한국적 요소가 많이 반영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힌 삼성 갤럭시 선수들의 의견이 담긴 결과물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삼성 갤럭시 스킨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곳곳에 한국적 요소가 다수 담겨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먼저 '큐베' 이성진의 나르 스킨은 백호를 모티브로 디자인됐는데요. '메가 나르'로 변신하면 해태 동상을 던지는 것도 포인트입니다. '룰러' 박재혁의 자야 스킨이 '가마'를 탄 채 귀환하고, '코어장전' 조용인의 스킨에 '어사화'를 착용한 라칸이 등장하는 점 역시 인상적인 부분입니다. 문무과에 급제한 사람에게 임금이 하사하던 종이꽃을 달고 나오는 라칸 (출처: 스킨 스포트라이트) # 수묵화부터 슈퍼 히어로까지... 인정하기 싫지만 너무나 이쁜 'LPL' 롤드컵 스킨 본격적으로 LPL이 롤드컵을 차지하기 시작한 2018시즌부터는 롤드컵 스킨 퀄리티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됐습니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2018 롤드컵을 거머쥔 'IG'의 스킨인데요. IG 스킨은 중국 전통화의 느낌을 담아낸 '수묵화' 컨셉의 배경과 흑백으로 구성된 IG 로고를 잘 담아낸 스킨 테마로 많은 유저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반면 한국 팬들의 반감을 산 부분도 있습니다. 바로 IG의 구단주 '왕쓰총'을 테마로 출시된 'IG 와드 스킨'인데요. 당시 왕쓰총이 핫도그를 먹는 장면이 롤드컵 중계화면에 포착됐고, 라이엇은 이를 와드 스킨에 담아 IG 롤드컵 스킨과 함께 출시했습니다. 문제는 이 와드 스킨이 많은 유저로부터 '지나친 특혜'라는 비판을 받았다는 점입니다. 현재 롤드컵 우승팀 중 와드 스킨을 보유한 건 2012년부터 2019년까지 T1을 지도한 '김정균' 전 감독뿐입니다. 특히 2016 롤드컵 우승을 기념해 출시된 '꼬마 와드 스킨'은 T1과 김정균 감독의 롤드컵 3회 우승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아주 '특별한' 스킨입니다. '핫도그를 먹는 왕쓰총 와드 스킨'이 논란에 휩싸인 이유입니다. IG 스킨은 특유의 흑백 테마로 많은 호평을 받았지만 (출처: 라이엇 게임즈) 동시에 와드 스킨으로 인해 많은 비판을 받아야 했다 (출처: 스킨 스포트라이트) 2019 롤드컵을 차지한 FPX의 스킨 컨셉은 그간 출시된 스킨 중 가장 '독특한 테마'로 꼽히는데요. FPX 스킨이 마치 '파워 레인저'를 연상케 하는 히어로 컨셉으로 등장했기 때문입니다.  당시 라이엇은 마치 한 몸처럼 움직이는 FPX의 플레이 스타일과 2019 롤드컵 컨셉 '피닉스'에 맞게 강한 불꽃을 휘날리는 불사조의 느낌을 FPX 스킨에 담고 싶었다고 하죠. 반면 선수들은 '액션 슈퍼히어로' 컨셉의 디자인을 가장 선호했다고 합니다.  이에 따라 FPX 스킨에는 화염 효과는 물론, 만화 영화에서나 들릴 법한 화려한 효과음 등 다양한 요소가 포함됐습니다. 롤드컵 스킨 역사상 처음으로 '크로마' 스킨이 출시된 것도 눈에 띄는 부분입니다. 액션 슈퍼히어로를 컨셉으로 했던 FPX 스킨 (출처: 라이엇 게임즈) # 올해 롤드컵 스킨의 주인공은 누구? 일단 그레이브즈는 나옵니다 그렇다면 이번 롤드컵에서 스킨의 주인공이 될 챔피언은 과연 누구일까요? 먼저 롤드컵 4강에 진출한 TES, 쑤닝, G2, 담원 선수들이 가장 많이 활용한 챔피언부터 확인해봅시다. 표에서도 드러나듯 각 팀은 각양각색의 챔피언을 선보이며 4강에 올랐습니다. 그만큼 어떤 팀이 롤드컵을 차지하느냐에 따라 우승팀 스킨도 크게 달라질 전망인데요. 한 가지 흥미로운 건, 혼란스러운 와중에 모든 팀이 공통으로 선호한 챔피언이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정글은 한 마디로 '그레이브즈'의 시대였습니다. 4강에 진출한 모든 정글러는 하나같이 그레이브즈를 선호했죠. 따라서 그레이브즈는 어떤 팀이 우승을 차지하건 높은 확률로 롤드컵 스킨에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더해, 많은 팀의 선택을 받은 원거리 딜러 '진'도 주목할 만 한데요. 특히 진이 8강 토너먼트에서 존재감을 폭발시킨 만큼, 롤드컵 스킨에 포함될 확률도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반면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라인도 있습니다. 탑 라인의 경우 사이온과 오른 등 단단한 챔피언부터 갱플랭크와 레넥톤, 케넨까지 등장한 상황입니다. 미드 역시 사일러스, 트페는 물론 갈리오와 오리아나도 지속적으로 모습을 드러내고 있죠. 2020 롤드컵 스킨에 포함될 탑과 미드 챔피언을 쉽게 예상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이에 더해, 4강 진출팀에 관한 재미있는 공통점도 있습니다. 네 팀 모두 이번 대회에서 단 한 번도 '식스맨'을 기용하지 않았다는 점인데요. 라이엇은 2018 롤드컵 이후 적어도 2회 이상 플레이-인과 그룹 스테이지에 출전한 선수만이 '롤드컵 스킨'을 받을 수 있다고 공표한 바 있죠. 토너먼트 스테이지로 범위를 좁힌다 하더라도, 최소 1회 이상 출전해야만 스킨을 만들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올해 롤드컵 스킨은 지난해 FPX와 마찬가지로 딱 '5개'만 출시될 확률이 높습니다. 2015, 2016, 2017, 2018 롤드컵에서 등장한 식스맨 스킨의 명맥이 2년 연속으로 끊길 가능성이 올라간 셈입니다. 그레이브즈 유저라면, 실탄을 두둑이 준비해두자 (출처: 라이엇 게임즈) 그간 라이엇은 다양한 롤드컵 스킨을 통해 '우승팀 프리미엄'을 확실히 제공해왔습니다. 특히 2016시즌부터 제작된 우승팀 스킨들이 하나같이 높은 퀄리티를 자랑하는 만큼, 해당 지역 팬들은 '롤드컵 우승'에 대한 무형의 자부심마저 느끼곤 했죠. 이번 롤드컵, 많은 유저의 가슴을 설레게 할 '새로운 스킨'은 어떤 테마와 팀을 토대로 디자인될까요? 경우의 수를 좁힐 롤드컵 4강전은 이번 주 토요일과 일요일에 펼쳐집니다. 일단 지갑부터 두둑이 채워놓고 설레는 마음으로 세계 최강팀들의 맞대결을 지켜보도록 하죠.
'Xbox-스팀 연맹 성사되나?' Xbox가 연못을 가리키는 이유
Xbox 호주/뉴질랜드, 공식 트위터 계정으로 의미심장한 트위터 메시지 남겨 Xbox와 스팀의 연동이 성사되려는 것일까?  Xbox 호주, 뉴질랜드(이하 Xbox ANZ) 공식 트위터 계정이 지난 19일 의문의 한 좌표를 남긴 것을 두고 전세계 유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Xbox ANZ는 19일 잔잔한 호수를 배경으로 '-45.033 168.66'이라는 숫자가 표시된 영상을 트위터 게시물로 남겼다. 해시태그는 Xbox 차세대기 슬로건이기도 한 'Power Your Dreams'. Xbox ANZ 공식 계정이 올린 게시물, 그리고 남긴 해시태그 등을 미루어 볼때 이는 Xbox 차세대기에 관련된 정보로 추측된다. 많은 유저들은 이것이 특정 위치를 나타내는 좌표일 것이라는 추측을 했고 이를 지도에 검색했다. 그 결과, 위 숫자는 좌표가 확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숫자가 가리키는 곳은 뉴질랜드 오타고 지방 와카티푸 호수 인근으로 'Steamer Wharf'라는 여객선 터미널이다. 아무리 뉴질랜드 지역이기는 하나, Xbox ANZ 공식 계정이 단순 지역을 태그할 리는 없다. 만약(게시물을 봐서는 그럴 가능성은 없지만) 실수로 태그한 게시물이라면 오전 9시 29분에 올린 게시물은 벌써 지워졌을 것이다. 유저들은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Xbox 차세대기에 또 하나의 강력한 서비스를 준비하는 것을 암시하는 게 아닐까 하고 추측하고 있다. 그렇다. 위 여객선 터미널 이름에서 떠올려지는 단어, 바로 '스팀'이다. 스팀은 게임 유저라면 누구나 아는, 밸브 코퍼레이션(이하 밸브)가 운영 중인 세계 최대 규모의 ESD(전자 게임 소프트웨어 유통망)다. 올해 3월 기준, 전 세계 동시접속자 수가 2,000만 명에 달한다. AAA급 게임부터 인디게임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게임 수를 보유한 플랫폼이기도 하다. 이를 뒷받쳐주는 것이 있다. 바로 최근 캐나다 게임 평론가 제프 케일리가 같은 날 19일 올린 게시물을 보면, 그가 필스펜서 MS 게임 부문 부사장 등 여러 관계자와 더불어 게이브 뉴웰과 온라인 화상 미팅을 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유저들은 필 스펜서와 게이브 뉴웰이 함께 자리했다는 점, 그리고 Xbox ANZ가 같은 날 올린 게시물을 고려하면 MS와 밸브 사이에 무언가가 있는 것이 아닐까 하고 추측하고 있다. 물론 제프 케일리가 '더 게임 어워드'의 설립자여서 관련 미팅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여기에 MS와 밸브의 고위 관계자만 합류했다는 것을 보면 그럴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게시물을 본 수 많은 유저는 좋아요와 덧글을 남기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Xbox ANZ도 이들의 게시물에 적극 반응하고 있다. 그 지역의 게임 스튜디오가 인수됐을 것이라는 덧글은 "아니오"라고 하는 등 유저들의 추측을 구체화(?) 시켜 주고 있다. 최근 MS는 도쿄게임쇼 2020을 앞두고 베데스다 소프트웍스의 모회사 제니맥스 미디어의 인수를 밝혀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세가가 공식 트위터로 올린 게시물을 두고 드림캐스트 대응을 예상하기도 했으나 도쿄게임쇼에서는 빅 이슈를 공개하지 않았다. 물론 단순 루머로 종결된 것은 아니다. 그 누구도 부정하지는 않았으니까.  Xbox ANZ의 게시물 좌표가 가리키는 대로, Xbox와 밸브의 협업, 지원이 성사된다면 Xbox는 제니맥스 미디어에 이어 엄청난 서비스 경쟁력를 갖추게 된다. 전세계 유저가 추측하는 대로 좌표의 스팀이 그 '스팀'일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
MS Xbox 시리즈X와 S, 9세대 콘솔 게임체인저 될까?
콘텐츠부터 서비스, 플랫폼까지 3박자 모두 갖춘 MS Xbox 시리즈X 프리뷰 버전이 디스이즈게임에 도착한 지도 약 1주일이 지났습니다. 그간 기기를 이리저리 만져보며 새로운 기능들을 체험해봤는데요, 놀랍고 혁신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확실히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단단히 준비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영상들과 주요 기능에 대한 각종 기사도 준비되어 있지만, 이번 시간에는 Xbox 시리즈X를 체험하며 드는 몇 가지 생각에 대해 짧게 정리했습니다. MS가 Xbox 시리즈 S와 X로 만들어갈 9세대 콘솔 시장에 대해 흥미롭게 지켜봐도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프리뷰 버전 기사 이후에도 Xbox 차세대기에 관한 보도는 이어갈 예정입니다. ※ 본 기사는 리뷰가 아닌, 비최종적인 사용 경험을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정식 버전 또는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기능이 변경되거나 개선될 수 있음을 밝힙니다. # 게임패스로 형성한 새로운 경쟁 체제, MS는 판을 흔들고 있다 MS는 그간 Xbox부터 Xbox One(S, X 포함)까지 여러 세대를 걸쳐오며 소니와 동등한 카테고리 속에서 경쟁을 펼쳐 왔습니다. 경쟁이란 우위를 따지는 것이기에 세대 마다 엎치락뒤치락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양사는 9세대 콘솔 시장에서도 그간 공개된 것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모습을 보여줄 것입니다. 시장 우위를 점하기 위해 경쟁을 펼치겠죠. 그러나, 독점 타이틀 및 기기 사양 비중이 컸던 콘솔 시장의 경쟁 요소는 이번에는 조금 다른 모습으로 펼쳐질 것 같습니다. MS는 Xbox 시리즈 S와 X를 준비하며, 고사양 콘솔 게이밍 경험과 더불어 여러 서비스를 마련했습니다. 일례로 Xbox 게임패스의 강화를 들 수 있습니다. 월 16,700원만 지불하면 각종 서비스 혜택부터 무료 게임 이용, 할인까지 Xbox를 즐기기 위한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여기에 지난 9월 15일부터 포함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X클라우드'는 디바이스 상관 없이 언제 어디서나 Xbox부터 향후 Xbox 시리즈X의 게임까지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습니다. 서비스부터 콘텐츠까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중에선 독보적 우위를 점하고 있죠. 국내에서는 SK텔레콤을 통해 독점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는 차세대 기기 전용 서비스도 아닙니다. 현세대와 차세대 모두 적용되는 서비스죠. MS가 하위호환 지원을 하며 밝힌 '생태계 장벽을 허물고 게이밍 히스토리를 잇는 경험'은, 세대를 구분 짓는 형태의 서비스로부터 벗어날 필요가 있다는 메시지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기기를 구매할 때마다 적지 않은 금액으로 구매해야 했던 부담도 덜었습니다. MS는 Xbox 시리즈 S와 X를 선보이며 두 기기 중 1개를 선택하고 Xbox 게임패스 얼티밋을 24개월 이용하는 패키지 모델인 'Xbox 올 액세스'를 선보였습니다. 국내 기준으로 Xbox 시리즈 S는 24개월 간 월 29,900원, Xbox 시리즈X는 월 39,900원을 지불하면 됩니다. 익숙한 구매방식, 그리고 유저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점. MS는 장기적인 수익 확보와 Xbox 게임패스 얼티밋의 높은 접근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Xbox 올 액세스는 가격의 합리성, 그리고 경쟁력을 갖춘 모델로 평가됩니다. Xbox 게임패스 이용자도 고정 확보하게 됐죠. 여기에 세대와 장소를 아우르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X클라우드도 포함됐습니다. MS는 새로운 판을 조성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과거 MS는 본지와 인터뷰를 통해 X클라우드의 목표를 두고 "우리는 콘솔과 PC, 스트리밍 유저 모두를 포용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전 세계 20억 명 게임 유저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죠. 위 발언은 X클라우드의 목표지만, 궁극적으로는 MS의 Xbox 게임 서비스 방향이기도 합니다. X클라우드 역시 Xbox 게임패스의 강력한 서비스 중하나니까요. 지난 9월 말 기준, 외신 '더 버지'에 따르면 게임패스 가입자는 6개월 동안 1,000만 명(4월 기준)에서 1,500만 명으로 50% 가량 증가했습니다. 물론 기존 판매 방식처럼 콘솔 타이틀도 판매하지만, MS는 콘솔 경험이 있는 유저만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장소, 디바이스의 제약 없이 Xbox 게임을 즐기기 바라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용 가격의 접근성도 낮췄죠. Xbox 시리즈 S와 X가 론칭하고 9세대 콘솔 시장의 막이 오르면 이러한 흐름은 좀 더 가속화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환경의 변화는 유저뿐 아니라 퍼스트, 서드 파티에게도 다양한 생각을 갖게 하겠죠. # 베데스다 모회사 제니맥스 인수, '콘텐츠-서비스-플랫폼' 3박자 갖췄다 지난 9월 21일, MS는 제니맥스 미디어(이하 제니맥스)를 75억 달러(약 8조 5,927억 원)를 인수하는 초대형 이슈를 깜짝 발표했습니다. 우리가 익히 아는 베데스다 소프트웍스, 이드(id) 소프트웨어, 아케인, 탱고 게임웍스 등 굵직한 회사가 포함되어 있는 곳입니다. <헤일로>와 <기어스 오브 워>, <포르자> 등 강력한 팬덤을 가진 IP를 여럿 보유했지만, 이를 이을 차세대 라인업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제니맥스를 인수하며 MS는 <엘더스크롤>, <폴아웃>과 <둠>, <이블 위딘> 등 수많은 IP와 수준급 개발력을 확보했습니다. 긴 시간 소수 IP와 다른 스튜디오에 의존한 입장에서, MS는 퍼스트 파티이자 AAA급 게임을 개발하는 Xbox 게임 스튜디오의 개발력을 단숨에 끌어 올렸습니다. Xbox로 즐길 거리는 대폭 늘어났습니다. 당장 생각(추측)해볼 수 있는 것들은 여러 가지입니다. 앞서 얘기한 인기 IP의 Xbox 독점 제공 및 Xbox 게임패스 편입이 있겠죠. 베데스다의 경우 <스타필드>와 <엘더스크롤6>를 개발 중입니다. <둠 이터널>은 실제로 인수 후 첫 번째 게임패스 게임이 되기도 했습니다. 또, E3 2019에서 이드 소프트웨어가 공개한 '오리온'의 기술력이 보완된다면 X클라우드의 기술적 완성도도 높아질 것 같습니다. 당시 오리온은 최대 40%의 낮은 대역폭에서도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20% 가량 지연 시간이 감소한다고 밝혔습니다다. 비디오 프레임의 경우 인코딩 시간을 30% 가량 줄이기도 하고요. 제니맥스의 인수는 단순 Xbox 게임패스 등록만이 목적이 아닐 것 같습니다. 서비스 향상과 더불어 콘텐츠 확보를 위해 어느 정도 '독점성'은 필요했겠죠. 플랫폼과 서비스에 이어 콘텐츠까지 3박자를 갖추게 됐으니까요. 해외 많은 언론도 이들의 Xbox 독점을 거의 확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사실화된다면 앞으로 베데스다를 포함, 제니맥스 산하 모든 게임은 소니나 닌텐도, 그리고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경쟁사인 구글, 아마존에도 모습을 보이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더 많은 게임패스, Xbox 유저 확보를 위해서는 필수적이겠죠. TGS 2020에선 발표하지 않았지만, 공격적인 인수합병을 추가로 시도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이번 인수가 단순 '독점' IP를 확보하는 것 이상으로 전세계 게임 업계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오르겠다는 메시지로 해석될 수 있듯 어느 곳이 MS와 함께 하게 될 지도 관심사입니다.  이미지 출처: ign.com # 국내 게임사 비롯해 각국의 게임사 진출 더욱 가속화될 듯 앞서 얘기한 Xbox 게임패스의 확장은 각국 게임사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도 가속화할 것 같습니다. 낮은 비용에 PC와 모바일, 태블릿부터 콘솔까지. 여러 플랫폼에 글로벌 동시에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은 큰 매리트입니다. 무엇보다 모바일로 진출 시 구글과 애플에 지불해야 했던 30%의 높은 수수료를 낼 필요가 없다는 점도 장점 중 하나입니다. 되려 MS는 제휴 게임사에게 계약금을 지급하고 있죠. 대신 게임패스로부터 월 구독료를 취하고 있습니다. 국내의 경우에도 펄어비스, 네오위즈, 펍지 등 여러 회사가 Xbox를 통해 이미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검은사막>은 Xbox One 서비스 당시 신규 유저 25배, 일일 이용자 117% 증가하며 톡톡히 재미를 봤죠. <배틀그라운드> 역시 48시간 만에 100만 장 판매를 돌파했습니다.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는 2018년 Xbox One에 정식 출시됐으며, 이어 펄어비스 <검은사막> 콘솔 버전도 2019년 Xbox One에 론칭했다. 멀티 플랫폼이 대두되며 엔씨소프트, 넥슨, 펄어비스, 스마일게이트 등 국내 여러 게임사가 신작의 콘솔 대응도 준비하듯 Xbox 게임패스는 매우 좋은 환경이 아닐 수 없습니다. 자체적으로 하나의 크로스 플랫폼이 구축된 것이나 다름 없죠. 대형 게임사 외에 현지 통신사를 통해 게임들을 발굴, 퍼블리싱하는 전략도 취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지난 9월 중순, 간담회를 열며 액션스퀘어의 <프로젝트 GR>, 인디게임사 써니사이드업의 <숲속의 작은 마녀>를 공개하며 국내 게임의 글로벌 진출을 돕겠다고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인디게임을 비롯해 전세계 여러 규모의 게임사들이 다양한 게임을 내놓는다면 Xbox 게임패스의 게임 풀은 매우 넓어지겠죠. 더 많은 게임사와 유저 역시 유입될 것이고요. '모바일'로만 한정지었던 소형 게임사의 글로벌 진출도 좀 더 다양하게 노려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액션스퀘어가 개발 중인 <프로젝트 GR>. 써니사이드업의 <숲속의 작은 마녀>. # 분위기는 정말 좋다, 이제부터는 MS의 몫에 달렸다 여러 기사를 통해 Xbox 시리즈X의 주요 기능, 그리고 시장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바를 간단히 정리했습니다만, 확실히 MS의 분위기는 좋은 상황이라고 판단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Xbox One이 발표된 E3 2013부터 7년 가까이 흐른 시간 동안 MS의 분위기는 지금과 판이하게 달랐습니다. 미숙한 운영, 시장 대응으로 혹평을 받아 왔습니다. 올해 초 한 외신은 'Xbox는 세계 시장을 포기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죠. 다행히 차세대기의 본격적인 정보, 서비스가 공개되며 분위기는 반전을 맞이했습니다. X클라우드도 전환에 한 몫을 했습니다. 이제는 MS가 시장 운영을 어떻게 하느냐가 핵심일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의 장밋빛 전망이 얼마나 구현될 지는 과거의 준비도 중요했지만 앞으로의 행보는 더더욱 중요합니다. 가장 중요한 영어권 국가 외 우리나라를 포함한 현지 언어 지원부터 언어 정보 표기, 기기 A/S에 대한 정책 등 앞으로 몰릴 Xbox 유저에 대한 대비도 필요합니다. 국내에서도 기본적인 대처들로 Xbox 유저에게 아쉬움을 남긴 부분들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점검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 9세대 콘솔기기 시장이 시작될 날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MS가 Xbox 시리즈 S와 X로 시장을 어떻게 운영할 지 주목됩니다. 
설 준비! 한복&부모님선물 준비 끄읏! >< (여자 연예인 한복스타일)
대 명절 설날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 쫌 더 나이 먹기전에 이번 설날은 특별히 예쁜 한복을 입고 집에 내려갈까 해욥.. 요즘 한복도 너무너무 이쁜게 많아서 저 같이 우유부단한 성격들을 한복 고르는데 아주 힘들것같아요 ㅋㅋ 스타들의 화보를 통해서 어떤 한복스타일이 있는지 미리 알아보고 골라볼까해욥?? ㅎㅎ 옛날 한복들은 색감이 아주 진하고 화려한 한복들이 많이 나왔는데.. 요즘 한복들은 단아하고, 은은하고, 고풍스러운 한복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단아하고, 청순한 스타일의 한복 '수지' 요즘 미모로 리즈 찍고 있는 수지! 점점 더 이뻐지고 있어요 .. 역시나 한복여신 인정! 새하얀 한복과 수지의 뽀얀 피부가 너무나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성숙하고 너무나 우아하고 아름다운 스타일 입니다. 구웃! 한복여신 레전드 고풍스러운 스타일의 '이영애' 한복하면 '이영애'가 단연 레전드이죠~ 대표동양미인 답게 한복을 확 살려주면서 동양의 미를 제대로 살려주시는 영애님.. 너무 아름답고,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스타일입니다. 동양미를 물씬 풍기는 한복 '남보라' 전형적인 동양외모를 가지고 있는 남보라, 이미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한복이 잘어울림을 보여줬었죠~ 따뜻한 봄과 가을의 느낌을 주는 한복스타일 입니다. 단아하고 매력적인 느낌의 '설현' 섹시 아이돌가수의 느낌과는 전혀 다른 단아하고 우아함을 한복으로 표현한 설현! 개인적으로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한복입니다. ㅎㅎ 흰색저고리에 청자색치마로 차분하고 단아한 느낌의 한복~ 구웃! 트렌디 한 계량한복을 입은 '한효주' 드레스 + 계량한복은 믹스한 느낌으로 화려한 한복드레스의 느낌을 표현했네요~ 역시 '한효주'는 고풍스럽고 우아한 한복도 어울리지만 시크하고 화려함도 소화하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수지와 설현 느낌의 한복이 단아하면서 청순하고 동양의 느낌을 주는 것이 제 스타일인 것 같아요 ㅎㅎ 제가 잘 소화할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옷이 사람을 만든다며.. ㅎㅎ 한복도 한복이지만.. 오랜만에 집에 내려가는 거라서 빈손으로 갈 수 없기에 부모님 선물도 찾아보았어요!! 뭐를 사드릴까 한참 고민하다가 평소 엄마, 아빠 두분다 어깨가 많이 안좋으시고, 특히 엄마는 거묵목이셔서 목에 통증을 많이 느끼셔서 목 어깨 안마기를 사드릴까합니다. 항상 집에 내려가면 어깨 아프다고 하셔서 갈때마다 마사지 해드리고 오는데~ 제가 없어도 안마구로 계속 꾸준히 마사지 하셔서 뭉친어깨와 목을 많이 풀면 좋을것같아요 ^^ 우왕~ 따뜻해지는 효과도 있으니 진짜 괜춘한것같아요욥! 저희 부모님이 제가 선물한 것 중에서 가장 좋아하실 것 같은데욥?? ㅎㅎ 목, 어깨 뿐아니라 여러부위도 사용할 수 있으니 실용성부분에서도 합격!! 제가 뭐 하나 사더라도 엄청 꼼꼼히 따져보고 사는 스타일인데.. 하이마트에서 할인하고 있어서 5만원도 안되는 가격에 실용성 짱짱인 안마기 득템! 미리 설 준비 끄읏!! 본가 가서 가족들과 설 분위기 내며 즐거운 시간 보낼것만 남았네요ㅎㅎ 여러분도 미리 설 준비하셔서 가족들과 즐겁고 행복한 명절 보내세요 ^^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