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usunews
10,000+ Views

설마… 내가 귀엽다고요?

심해어를 쓰다듬는 그의 섬세한 손길...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내 나와바리에서 만나자! 그래도 구여운지‥ ㅡ 심해어 ㅡ
심해어는 거의 못먹음. 냄새도 많이 난다던데..
심해생물은 몸에 유황성분이 높아서 냄새가 난다고 알고있어요
그럼 살려줘
그물에 걸려 올라오는 즉시 듁음! ㅡ ㅡ
그저 우리가 평소 못보는것이라 해괴하게 여겨질뿐..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생물은 지구 전체의 1/10에 불과하다고 하더군요.
겉모습만으로 판단하는 동물은 인간뿐..
그건 아니에요 ㅋㅋㅋ 새종류에도 있고 들짐승들 많은 종류가 외모를 보고 파트너를 찾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 파리행 티켓을 끊었다
오늘 파리행 티켓을 끊었다.  며칠 전 새벽 괜찮은 가격에 괜찮은 항공사의 티켓이 보인다며 그녀에게서 전화가 왔다. 그래 이거 라면 끊을 수 있겠다 싶어 결제를 하려다 덜컥 이게 맞을까 겁이 나서 이것저것 조금만 더 알려보자 하던 참에 가격이 많이 올라버렸다. 탓할 일은 아니랬지만 미안했고 속이 많이 아팠다. 이렇게 오래도록 기다렸는데 뭘 더 망설이는 걸까.
 그런데 오늘 아침, 그때 본 가격보다 훨씬 싸게 같은 시간 같은 항공사의 티켓이 풀려서 잠도 못 깬 얼굴로 서둘렀다. 복잡한 화면들이 채 지나가기 전에 카드사에서 친절한 문자가 왔다. 됐구나. 그렇게 서른여덟의 가을, 나는 그녀를 따라서 이유 없는 유학을 떠난다.  몇 해 전에 그녀가 갑자기 유학을 가고 싶다고 말을 했을 때 나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함께 가자고 말을 건넸다. 혼자 걱정을 했던 그녀는 그만큼 많이 놀랐지만 나는 조금도 놀라지 않았다. 걷고 있던 삶이다. 마지 못 해서 집을 나서고 카페와 공원을, 다른 이의 학교에서 또 걷던 삶이다. 어렵지 않다. 고 생각했다 그때는. 서른일곱 해 동안 나는 소속된 곳도 없이 삶을 끈질기게 미정의 상태 속에 녹여 두려고만 했다는 것을 안다. 무엇이 되려 하기보다 무엇도 안되려고 했었던 나날들. 나의 가장 강력한 마음은 나를 구속하려는 힘들 앞에서 일어난다는 것을 안다. 나는 사관학교 전체와 싸워 본 적이 있고, 도와준다는 수많은 손들을 적으로 돌리기도 했다. 붙잡힐 거 같아서 여기에서 이렇게 살면 된다고 혼내려는 거 같아서  모래장난처럼 쌓다가도 발로 으깨 버리고 엄마의 한숨을 벽 너머로 들으며 반성하듯 씻고 잠든 나날들. 그곳에서는 우리가 마음먹고 준비를 기다리는 사이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테러가 일어났고 매주마다 노란 조끼를 입은 분들의 격렬한 시위가 있었고, 공짜와 다름없던 학비가 올랐고, 가장 높은 첨탑이 무너져 내렸다. 그곳은 이제는 더 이상 세상을 이끌어 가는 곳도 아니고 새로운 시도들이 움트는 곳도 아니다. 예술적이기보다는 상업적이고 새롭기보다는 보수적일 수 있다. 넥타이와 턱시도를 강요하고. 시네마를 고정하려는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괜찮다. 그곳은 내게는 가장 먼 서쪽. 핑계 없이 감내할 삶을 이제야 가져 볼 이곳 아닌 저곳. 누가 떠민 것도 아니고 그곳의 누구도 나를 받아주겠다고 하지 않는 우리가 억지로 날아가서 내린 땅이기에 괜찮다고. 눈을 뜨고 느껴지는 낯선 공기에 날을 세우고. 오랫동안 끓이기만 하던 죽에 불을 끄고. 우리 함께 먹자. 안전한 나는 삶을 그리지 않고 구상만 하다 잠만 잤으니까. 위험한 우리는 우리보다 조금씩 더 큰 일을 해야 할 거라고. 우리는 뭘 모르는 아이들처럼 서로를 안심시켰다. W 레오 P Earth 2019.05.21 파리일기_두려운 날이 우습게 지나갔다
•CHANYEOL INJURED....AGAIN!•
After their company trip in Hawaii, EXO landed in Incheon. Reporters were at the ready only to see Chanyeol with a cast on his arm. This adding into the ankle injury he was spotted having before they left. LETS ALL HOPE HE GETS BETTER! TAGGING MY YEOLIES!! <3: @Chace @MadAndrea@JustinaNguyen @jazgaara33 @MrsBangYongguk @Badtz @ScarletMermaid @PrettieeEmm @punkpandabear @LaurenStrayhorn @SusiBosshammer @JamiMilsap @VeronicaArtino @ElenaP16 @KellyOConnor @Kyokeo @Sankeerthana @EmilyCayetano @shellyfuentes70 @MBLAQSA @P1B2Bear @Kpopfangirl15 @Bitterlimelight @jojojordy2324 @Rawr21 @Juliag13 @KaiJae @ArmyofKookie @AaliyahNewbell @resavalencia @SugaOnTop @Sammie99522 @minimanim3 @Defy24601 @StefaniTre @SugaMint @DesireeChucklez @sarahdarwish @VatcheeAfandi99 @EliseB @VKookie47 @TiffanyBibian @taetaebaozi @RebeccaLondon @Katherina2078 @AimeeH @KpopQueen1 @KatelynSummerso @Kylie88 @CrystalGuerra @QueenLele @Minnieluvs @kimnam94 @CamrynCherry @Izzy987 @faith92 @TaehyungV @BetseyBleau @nenegrint14 @Lesliesoo @ninjamidori @Ihiranthom13 @MelissaGarza @DesireeChucklez @Maddie27 @PrettieEmm @MelinaHernandez @abby177 @PandaSoapy @DayzC @DawanaMason @Daniimals @jeonjungkook8 @AaliyahNewbell @IsoldaPazo @xoxorittie @LysetteMartinez @KittyKpop @motionlessmetal @herreravenessa9 @rosajlm2 @ChoHee1 @MaddieRudicil @michievip @kanatm @AlysaNguyen @Katmejia @Choijiah @GabyWilliams @jessicaacosta9 @Tamsinskye @TiffanyBibian @KpopQueenaBee @TracyLynnn @AlisonNichole @KpopandKdrama @emily1478 @Vay754 @alishap @CrystalGuerra @SarahVanDorn @xojuliettexox @michix5 @amandamuska @StephaniePoore @KatelynSummerso @aliciazitting88 @Joshuahoseok @BtsIsLife @Chrissy2009 @mycreativename @jungkookie18 @ArielaPicazo @IDK2018 @MalinaAhmed @BaroMaiden @imiebegay14 @Taisa @kcastaneda170 @ChrystalA @DestinaByrd @BriannaN @taeyumme @MarrickeJ33 @ShailaZaman @RainaC3 @Gaarita100 @CamrynCherry @BonnieDomo @JessicaSchnipke @Minsuggie @karinamiranda81 @MomoChamie @Ilikepancakes @YessicaCardenas @Bmelc @callmeguena @JessicaVang @LydiaYan @toitlepark @lunastormnoona @Jupiterchan @BreeMassey @Vixxstarlight1 @katcollins02 @Zhac16 @TaehyungV @93yogurt @Kat711 @DejaunaSiders @EmilyGardner @ezzygomez24 @MaraWhite @Defy24601 @MahelySandoval @TrishaLee727 @InnocentiaKishi @SophieNguyen @MorleeCorielus @ruthmilian89 @XergaB20 @TLeahEdwards @EstelaLopez @KDluvR1999 @KatieRussell @EliseB @AliciaJaneth @rochellelove12 @JessicaFigueroa @TesneemElAlami @kpopdeluxegirl @JuviaJongdae @Jeshaki @yehetmyohorat99 @nathalyalamo298 @jessicacheung97 @reseavalencia @Norma1004 @luyawn @CheyanneLindsey @sherrysahar @DanaAmoi @StarishaRichard @jazgaara33 @ButterflyBlu @karinajune1017 @lizbethV @JasmineWilliams @LilianaGD @deefran @agirlwholovesV @lashonda0917 @Kyokeo @KierstinAndrews @terenailyn @BAbrajan1 @Rebecca22 @GerciaFlores @KrystaDericek @megancurrent9 @roseeoh @musicundefined9 @MaryNtanga @sarahdarwish @MadAndrea @Konnor @externallyeli @LizaNightshade @SugaKookies @lashonda0917 @ArmyVIPKayla @elainarenea @2Jaebam @amobts @kpopandkimchi
[책추천] 부부가 함께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나만의 스마트한 독서앱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부부의 날이라고 합니다! '부부의 날'은 '부부관계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화목한 가정을 일궈 가자는 취지로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라고 하는데요. 오늘은 부부의 날의 맞아 부부가 함께 읽을 만한 책을 추천해드립니다! 오늘 같이 의미있는 날, 사랑하는 그사람과 함께 둘만의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그 사람과 함께 오래 지내고 싶다면 어느새 중년이 되어버린 한 부부의 평범한 이야기 종이 시계 앤 타일러 지음 | 문예출판사 펴냄 많은 말로도 사랑을 다 전하지 못할 때 깊은 마음까지 전달하는 사랑의 글귀 너는 내가 버리지 못한 유일한 문장이다 이훤 지음 | 문학의전당 펴냄 처음 만났던 그 날의 설렘이 그리울 때 다시 사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 부부, 다시 사랑하다 린다 캐럴 지음 | 을유문화사 펴냄 매일 밥상 차리기도 힘든 맞벌이 부부에게 빠르고 쉽게 만드는 저녁식탁 레시피 퇴근 후 후다닥 집밥 한 끼 램블부부 지음 | 나무수 펴냄 과연 이 사랑이 영원할 수 있을까? 지금 함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게 되는 이야기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 지음 | 펭귄클래식코리아 펴냄 지금 플라이북에서 추천받기 > http://me2.do/xisHV1an
1장. HOLA SPAIN -13
벌써 스페인 여행기도 마지막이네요 ㅎㅎ 그동안 감사했어요!! ㅎㅎ 이제 진주에서의 이야기 잠시 한뒤 라오스편으로 넘어갈게요 ㅎㅎ 앞으로도 잘부탁드려요~ 벌써 근 2주간의 여행이 끝나간다. 오늘 밤이면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간다. 오늘은 가우디투어의 마무리를 지을까 한다. 나에게 바르셀로나는 한 단어로 표현하면 가우디 이다. 내가 바라본 바르셀로나는 가우디로 시작하여 가우디로 끝났다. 한명의 천재가 세상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 다시한번 깨닫는다. 난 비록 천재는 아니지만 이 세상에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EOS400D, F4.0, 18mm, 1/250, ISO 200 오늘 여행의 시작은 까사 바트요이다. 까사바트요는 실내 구경이 가능하다. 그 바로 옆에는 까사 아마트예르도 있다. 둘다 가우디가 지은 건물이다. EOS400D, F4.0, 18mm, 1/10, ISO 400 직선은 인간의 선이고, 곡선은 신의 선이다 -가우디 곡선을 추구하던 가우디의 신념이 묻어있는 건물이다. 곳곳에서 곡선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EOS400D, F4.0, 18mm, 1/10, ISO 400 EOS400D, F4.0, 18mm, 1/5, ISO 400 EOS400D, F4.0, 23mm, 1/5, ISO 400 EOS400D, F4.0, 18mm, 1/60, ISO 400 EOS400D, F4.0, 18mm, 1/60, ISO 400 EOS400D, F4.0, 27mm, 1/15, ISO 400 EOS400D, F4.0, 18mm, 1/25, ISO 400 EOS400D, F4.0, 18mm, 1/100, ISO 400 EOS400D, F6.3, 18mm, 1/2500, ISO 200 EOS400D, F4.0, 18mm, 1/1250, ISO 400 EOS400D, F4.0, 18mm, 1/160, ISO 400 다음으로 구엘 궁전을 가기로 한다. 가는 길에 까사 밀라가 보인다. EOS400D, F3.5, 18mm, 1/2500, ISO 200 EOS400D, F3.5, 18mm, 1/800, ISO 200 구엘 궁전은 구엘의 저택이다. 내부는 못들어갔지만 그 규모로 그의 재력과 권력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구엘이 있기에 가우디도 자신의 꿈을 모두 펼칠수 있었지않았을까 생각을 해본다. 그가 이렇게 황망히 가지않고 오래 남아있었으면 바르셀로나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상상해본다. EOS400D, F4.0, 24mm, 1/8, ISO 200 EOS400D, F3.5, 18mm, 1/15, ISO 200 EOS400D, F4.5, 32mm, 1/40, ISO 200 EOS400D, F3.5, 18mm, 1/250, ISO 200 EOS400D, F4.5, 35mm, 1/20, ISO 200 이번 여행의 피날레는 역시 가우디이다. 이곳은 바르셀로나에서 조금 떨어져있지만 난 사실 다른 어떤 건물보다 더 큰 감동이었다. 저택들보다 여기를 꼭 가기를 감히 추천한다. 성 가족대성당의 모태가 된곳이 아닌가 싶을정도로 느낌이나 구조가 비슷하다. 바로 콜로니아 구엘 성당이다. 구엘이 사망하여 이후 미완성으로 남았지만 가보면 전혀 그렇게 느껴지지 않고 하나의 예술품으로 보인다. 내부는 아담하지만 그 덕에 포근함이 느껴진다. 신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게 이런느낌일까. 그야말로 가우디의 걸작이라 칭할만하다. 이 여행의 마무리로 그야말로 적합하다. EOS400D, F3.5, 18mm, 1/1000, ISO 200 가는길에 잠시 까사 빈센스를 보고 간다. 곡선을 선호하던 가우디의 작품답지 않게 직선위주의 건물이다. 딱딱하고 경직되어있지만 그덕분에 권위와 위압감을 주는 건물이다. EOS400D, F4.0, 27mm, 1/1250, ISO 200 입구에는 가우디가 우리를 맞아준다. EOS400D, F3.5, 18mm, 1/1250, ISO 200 성당의 전경. 구엘공원과 가족성당을 합쳐둔느낌이다. EOS400D, F3.5, 18mm, 1/400, ISO 200 EOS400D, F3.5, 18mm, 1/2, ISO 200 EOS400D, F3.5, 18mm, 1/60, ISO 200 EOS400D, F3.5, 21mm, 1/13, ISO 800 EOS400D, F3.5, 18mm, 1/20, ISO 800 EOS400D, F4.5, 29mm, 1/8, ISO 800 EOS400D, F5.6, 33mm, 1/1600, ISO 400 매번 여행을 하면서 느끼는점이지만 시작이 있으면 끝이있는법인듯하다. 그리고 그 끝은 또다른 시작으로 연결되겠지. 지금 아쉬운만큼 다음 여행은 더 즐겁고 느끼는 점이 많을것 같은 예감이 든다. 여행은 사실 인생에 있어서 매우 짧은 기간이다. 하지만 그 짧은 한순간이 내 인생에 미치는 영향은 그야말로 지대하다. 기분전환이 될수도 있고 세상이 넓음을 느끼고 오는것일수도 있고 나 스스로에대해 다시한번 정리하고 앞으로의 길을 결정하기도 한다. 언제나 여행은 나에게 삶에대한 가르침을주고 화두를 던져주곤한다. 여행지에서 만난 수많은 사람들은 각자의 생각을 갖고 나에게 가르침을 주기도 한다. 여행을 다녀오면 전보다 겸손하고 열린마음을 갖도록 스스로 되뇌어본다. 더 나은 내가 될수있도록 현재에 충실하고자 노력해본다.
48
9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