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10 months ago10,000+ Views
라이프 매거진(LIFE Magazine)의 첫 번째 흑인 사진작가였던 고든 파크스(Gordon Parks)의 1956년 시리즈 작업을 소개한다. 대부분이 흑백이었던 50년대 당시의 사진 가운데서, 파크스의 컬러 사진은 고요하지만 강렬한 울림으로 당시 분리 정책의 현실을 대중에게 알렸다. 56년, 그는 라이프 매거진을 위해 남부의 앨러배마(Alabama)주로 촬영을 떠났고, 이때의 사진 중 26점이 같은 해 라이프에서 ‘The Restraints : Open and Hidden’이라는 제목으로 발간되었다.

1955~56년은 미국의 인종 운동 역사에서 몹시 중요한 해였다. 로자 파크스(Rosa Parks)가 백인과 유색인종의 좌석을 구분한 버스 승차를 거부한 것이 1955년 앨러배마에서의 일이었다. 그것이 도화선이 되어 마틴 루터 킹(Martin Luther King) 주도의 인권 운동이 1년 넘게 이어졌고 56년 겨울, 인종 분리 정책이 위헌이라는 대법원의 판결이 떨어졌다. 고든 파크스의 사진은 정확하게 그 시기 앨러배마의 모습을 담고 있다.

희망이 싹트기 직전의 앨러배마는 가장 어두웠고, 고든 파크스의 컬러 사진은 마치 요즘의 패러디 작업인 것처럼 이질감이 들 만큼 노골적이고 생생하다. 고든 파크스의 사망 이후 2012년, ‘Segregation Series’라고 적힌 박스에서 당시에 촬영한 200장이 넘는 나머지 사진들이 발견되었다. 그의 사진은 상세 설명과 함께 2015년 CBS 뉴스에서 소개한 적 있으니, 전문을 한 번 확인해보자.


백인 전용,그리고 유색 인종 전용 개수대
문맹인 부부에게 우편물을 읽어주는 배달부
온통 백인 아이들을 닮은 마네킹에그들만 사 입을 수 있는 비싼 옷이 입혀져 있다.그것을 바라보는 흑인 소녀Ondria와 그녀의 할머니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8
Comment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