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CNews
1,000+ Views

단축된 출국 시간, 면세점 화장품 판매 끼치는 영향은?

‘이용객 증가’ ‘출국 절차 간소’ 인천공항 제2터미널, 면세 화장품 매출 상승 기대


[CNC NEWS=차성준 기자] 환승객이 많아지면서 면세점 이용객이 증가하고 간편해진 출국 절차로 면세점 쇼핑시간은 늘었다. 체험형으로 꾸며진 화장품 독립 면세점은 공항 이용객의 눈길을 끌고 발걸음을 잡는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면세점에서 고객을 기다리는 화장품에 웃음꽃이 폈다.

1월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이 가동하면서 면세 화장품의 판매 호조에 거는 기대가 크다. 긍정적인 이유는 제2터미널(T2)로 인한 △환승 여객 증가 △쇼핑시간 연장 △화장품 독립 면세점 등장 등 세 가지다.

총 4조 9000억원이 투입된 T2의 오픈으로 인천공항 연간 여행객 처리능력은 5400만명에서 7200만명으로 늘었다. T2의 허브 역할이 긍정적인 이유는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등 4개의 항공사가 보유한 환승객 때문이다. 스카이팀 소속인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은 환승 실적 1~3위이고, 대한항공은 인천공항 환승객 70%가 이용한다. 환승객의 증가는 출국객을 포함한 면세점 이용 고객 증가를 예고한다.
출국시간 줄어 여유로운 면세 쇼핑 가능

출국 시간이 반으로 줄어든 것도 매력적이다. 인천 제1터미널 평균 출국 시간은 40분. 그러나 T2는 평균 20분으로 단축시키면서 터미널 이용객의 체류 시간을 늘렸다. 면세점 관계자는 “간편해진 출국 절차로 면세점 이용 시간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T2 중앙에 구축된 셀프서비스 존에는 62대의 키오스크(Kiosk; 셀프 체크인 기기)가 설치됐다. 승객이 직접 항공권을 발권하고 수하물을 부칠 수 있다. 수하물 전용 카운터도 따로 40대를 조성했다. 항공사와 관계없이 모두 한곳에서 체크인이 가능하다.

국내 최초로 도입된 원형 검색기도 출국심사 시간을 단축시켰다. 비금속물질도 탐지 가능한 24대의 원형 검색기는 360°로 이용객을 스캔해 기존 검색대보다 30~60초 줄였다. 또 워크스루(Walk Through) 시스템이 적용된 카메라가 자동출입국 심사대 위쪽에 설치됐다. 걸어가는 이용객의 얼굴과 전자여권상 사진을 비교해 일치여부를 판단해 심사 시간이 짧아졌다.

국제적인 허브 공항답게 환승객의 편의를 높인 것도 눈에 띈다. 환승 카운터와 환승 보안검색대를 가까이 배치, 환승 연계성을 높였다. 공항 내 동선 혼란을 줄이기 위해 환승객 전용 게이트를 마련했다.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출국 심사가 끝나면 이용객이 찾는 면세점을 중앙에 집중적으로 배치해 동선을 최소화시켰다. 또 U자로 조성된 출국장 통로 양편에는 면세점과 라운지가 자리 잡아 고급 쇼핑몰에서 쇼핑하는 느낌을 갖는다.

뷰티바, 플레그십 스토어 등 브랜드별 매력 발산

대기업 면세점 중 신라 면세점이 T2에서 유일하게 화장품과 향수를 판매한다. 또 2105㎡(약 637평) 면적의 인테리어 콘셉트는 ‘숍 팔레트’다. 팔레트처럼 화려하고 다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 면세점에는 110여개의 화장품 브랜드가 고객을 기다리고 있다.

이 중 샤넬, 디올, 랑콤, 에스티로더, SK-Ⅱ, 설화수 등 6개 브랜드가 플래그십 스토어를 운영한다. 피부타입을 측정한 뒤 전문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화장해주거나 구매한 화장품에 이름이나 문구를 각인해 준다. ‘매직 미러’로 가상으로 화장을 하거나 VR(증강현실) 기기로 다양한 상품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매장 뒤편에 마련한 ‘디지털 뷰티바’는 형 LED 스크린과 인터랙티브(대화형) 키오스크를 마련하고, 화장품 샘플을 마음대로 써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고객이 머무는 시간을 늘리기 위한 전략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의 선구자들⑮/ 립스틱의 원조
... 일본 립스틱의 뿌리… 화장품 회사 ‘이세한’ ‘키스해도 떨어지지 않는다’(キッスしても落ちない). 1955년, 당시로는 대담한 카피를 담은 립스틱이 일본에서 선을 보였다. 남녀가 키스를 해도 루즈가 입술에서 지워지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다는 것이다. ‘키스 미 슈퍼 립스틱’(キスミースーパー口紅)이란 브랜드의 이 제품을 만든 회사는 ‘이세한’(伊勢半, ISEHAN). 일본에서 여성용 화장품 메이커로는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기업이다. ‘일본의 선구자들’ 시리즈 15회는 일본 립스틱의 뿌리 ‘이세한’이다. 1955년으로 되돌아가 보자. 당시 ‘키스 미 슈퍼 립스틱’의 지면 광고는 남녀가 금방이라도 키스하려고 하는 듯한 모습을 담고 있다. 출시 이후 상당한 논란을 일으킬 정도로 반향을 불러왔고,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런 덕에 생산이 따라가지 못할 지경이 되면서 대히트를 쳤다. ‘키스미’’(KISSME) 시리즈의 립스틱 인기 끌어 이세한이 화제를 불러 모은 건 이뿐 아니다. 앞서 일본 화장품업계로는 최초로 신문에 컬러 광고를 실었다. 1952년 1월 1일자 마이니치 신문 조간에 광고가 실리면서 세간을 놀라게 했다. 이세한은 이보다 더 앞선 1946년 ‘키스미 특수 립스틱’(キスミー特殊口紅)을 내놓으면서 처음으로 히트작을 성공시켰다. 전쟁 이후 식량이 부족하던 시절을 반영한 ‘입술에 영양을 준다’는 카피가 먹혔던 것. 상품 한가지 더. 이세한은 1970년 일본 최초로 윤기나는 립스틱인 ‘키스미 샤인 립’(キスミーシャインリップ)을 출시해 폭발적인 성공을 거뒀다. 이세한의 회사 연혁 페이지에는 “연간 1000만개 이상 팔려 나갔다. 이 제품은 지금도 ‘코스메틱계의 전설’로 불리고 있다”(年間1千万本以上を売り上げた。これは今でも「コスメ界の伝説」と呼ばれているという)는 설명이 올라 와 있다. 이처럼 이세한은 ‘키스미’(KISSME) 시리즈로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이미지를 심어 주었다. <사진= 1952년 일본 화장품업계 최초로 신문(마이니치) 컬러 광고를 낸 '키스미' 립스틱.(왼쪽) 1955년엔 '키스해도 떨어지지 않는다'는 카피를 내세운 제품을 선보였다.> ... 1825년 창업…시세이도보다 업력 앞서 이세한의 창업 역사는 182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사와다한에몬(澤田半右衛門)이라는 사람이 지금의 니혼바시 근처에서 염료가게 이세한(伊勢半)을 창업했다. 2025년엔 200년을 맞는 노포기업이다. 업력 역사로 보면, 일본 최대의 화장품업체 시세이도(1872년 설립)보다 수십년 앞선다. 에도 시대, 여성들은 붉은 색에 상당한 매력을 갖고 있었다. 당시는 지금처럼 스틱이 아닌 붓으로 입술에 바르거나 문지르던 시절이었다. 립스틱의 원료가 되는 홍화(紅花)라는 꽃잎에 불과 1% 밖에 들어 있지 않는 붉은 색소를 추출, 수공정을 거쳐 염료를 만들었다. 창업자 사와다는 비단벌레(玉虫)를 뜻하는 타마무시색(빛의 방향에 따라 녹색이나 자줏빛으로 보이는 컬러)의 ‘소정홍’(小町紅)이라는 제품을 만들어 평판을 얻었다고 한다. 세월이 흘러 이세한은 1955년 산하에 키스미판매주식회사를 설립했고, 10년 뒤인 1965년엔 키스미판매주식회사의 이름을 키스미코스메틱으로 변경했다. 그러다 2005년 키스미코스메틱과 이세한(주)를 합병해 지금의 이세한이 됐다. 2009년 첫 여성 사장 사와다 하루코 취임 이세한의 홈페이지를 한번 클릭해보자. 화면 상단에 KISS ME라는 글자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키스미=이세한’이라는 것. 이세한의 현 사장은 2009년 취임한 사와다 하루코(澤田晴子). 이 회사 첫 여성 CEO다. 그녀는 이세한의 7대 회장인 사와다 이치로(澤田一郎)의 아내다. <에디터=김재현>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613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오늘의 아.라.
샤방샤방한 외모는 아니지만 오늘 아.라.는 사진찍으면서 샤방샤방 하게 타자 컨셉 이였어요^^ 오늘 역풍도 세긴세고 중간에 사진찍는다고 천천히 밟기도 하고 해서 ㅎㅎ 저희동네 길에서 일단 인천공항 가는길을 탑니다 다고 삼목항 지나서 좀 달리고 2공항 외곽지나서 달리는데 눈앞에 끝없(?)는 도로가 나옵니다. 이때 왼쪽을 보면 아래 사진과 같은 그림이 저기 표시 해놓은 곳이 호텔인데 제가 레이스 하는 구간중 중간 지점정도 됩니다. 갓길에 저래움푹 패인 자전거 과속방지 하지 말라는건지 ㅎ 아니면 차사고가 많아서 저기 밟고 정신 번쩍 들으라는건지 ㅎ 자전거로 저 위로 지나가 보면 본의 아니게 전신 덜덜이 마사지 받게 됩니다. 호텔로 가기전에 중간에 태극기가 있는데 여기 왜 태극기가 있는지 잘 모르겠어요. 보시다 싶이 아까 제가 표시 했던 아주작은 곳이 ORA호텔입니다. 그 근처 마을인데 외곽인데 아마 을왕리로 알고 있어요.작년 여름에 자전거 사고 신나서 아침에 밟다가 눈앞에 길은 끝이 없고 이거 잘못들어왔나 싶었을때 여기 마을에서 지나가는 사람 분한테 길 물어 봤던게 생각나네요^^ 운서역 간다니까 젊은 친구가 여기서 한~~~참 걸린다고 잘 못오셨다고... 지금이나 그때나 생각 하는게 여기서 돌아가나 그냥 가나 거기서 거기 여요^^ Paradise Hotel 지금은 승리 때문에 초토화된 빅뱅이지만 예전에 빅뱅 멤버 태양이 민효린과 여기서 결혼 했지요. 그때 당시만 해도 배우 김수현이 여기 홍보 모델이였는데 지금은 Black Pink로 바뀌었구요. 개인적으로 리얼 김수현 연기는 좋았지만 내용이 영...아닌(팬으로서 군대 제대후 좋은 작품 기대 할께요^^) 국제 업무지구 센터 지나서 화물청사역 방향으로 가다보면 요런게 있는데 오늘 알았지만 사진에 보시다 싶이 개장시간 폐장시간이 있어서 저래 막아놨네요. 아쉽지만 멀리서 사진 한방 ^^ 여기는 1터미널 착륙장 쪽이라 사진 보시면 이런 표시 문구가^^ 하늘에 떠있는 비행기 여기서처럼 가까이 본적이 없어요^^ 그럼 여기까지 제가 평소에 아.라.하는 코스 소개 마치겠습니다. 부족하지만 즐겁게 봐주세요^^
'속옷이 되었을 수도' 13만 팬을 거느린 담비의 과거
사진 속 귀여운 녀석은 몸길이 35~55cm의 담비입니다. 이 귀여운 녀석들은 털이 길고 무척 부드럽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 부드러운 담비 털은 수백 수천 만 원을 호가하는 최고급 옷감으로 거래되어왔고, 모피 업계 종사자들은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수많은 담비를 무자비하게 학살해왔습니다. 야생 담비의 개체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자, 담비를 전문적으로 사육하는 농장이 생겨났고 이들은 담비를 잔인하게 학대하거나 산 채로 가죽을 벗겨내는 등의 잔혹한 행위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특히 러시아에서는 담비가 코트뿐 아니라, 침구류와 속옷 등의 재료로도 널리 사용되며 담비 시장이 더욱 커지고 있으며 약 70여 개의 담비 농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러시아에 사는 제냐 씨는 인터넷을 하던 중 우연히 담비의 귀여운 모습에 푹 빠지게 되었고, 현재 담비들이 모피로 인해 잔인하게 학살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제냐 씨는 담비들을 구하기 위해 무언가 자신이 할 수 있는 건 없을까 곰곰이 생각해보다, 모피 농장에 찾아가 도살되기 직전의 담비 한 마리를 데려왔습니다. "제가 당장 할 수 있는 건, 한 마리라도 구하는 거였어요." 그녀는 농장에서 도살되기 직전에 구조한 담비에게 우모라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우모라는 농장에서 지내던 기억이 아직 트라우마로 남아있어서 경계심이 남아있어요. 저와 함께라면 안전하다는 사실을 조금씩 아주 조금씩 깨닫고 있습니다." 제냐 씨는 오랜 시간 인내심을 가지고 우모라를 돌봐주었고, 이제는 녀석도 그녀 곁에서 편안하게 낮잠을 즐기거나 장난을 치곤 했습니다. 우모라의 귀여운 일상을 담는 그녀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빠르게 성장하기 시작했고, 현재 약 13만8천 명의 사람들이 계정을 팔로우하며 이들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담비를 구하기 위해 우모라를 입양하게 되어 기뻤고, 우모라가 유명해지자 전 세계 그리고 러시아의 담비가 겪고 있는 잔혹한 현실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게 되어서 기쁘다고 전했습니다. "우모라도 잔인하게 도살 돼 누군가의 목도리, 침대보, 속옷이 될 뻔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너무 아파요. 많은 사람들이 담비들이 당하는 학대와 고통을 알았으면 해요." 그녀는 수많은 사람이 자신과 우모라를 응원하는 것에 다시 한 번 감사인사를 전하면서도 한 가지 당부를 잊지 않았습니다. "혹시라도 담비가 귀엽다고 반려동물로 입양하려는 사람은 없길 바라요. 담비는 반려동물로서 함께 하기 쉬운 아이는 아니에요. 인내심 있게 훈련하더라도 1년 어쩌면 2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토니모리, 2017년 영업이익 전년 대비 110.8% 폭락
2017년 매출액 11.75% 하락, 사드 보복 직격탄 때문 2018년 매출 2382억원 비전 제시, 중국 DMX 공급계약, 미국·유럽 수출 증가세 희망적 소액주주 대상 차등배당 실시, ‘영업적자 책임’ 최대 주주 특수관계인 배당 제외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3021 [CNCNEWS=차성준 기자] 토니모리 2017년 성적표는 ‘충격’이다. 토니모리가 지난해 초 제시한 매출액 목표치는 2850억원. 그러나  8일 공시한 2017년 실적에 따르면 2016년 보다 11.75% 떨어진 2057.3억원을 기록했다. 2017년 영업이익은 –19억원. 2016년 대비 195억원(-110.8%) 추락했다. 당기순이익 하락폭은 더 크다. 137%(-177억원) 하락한 48억원 적자다. 토니모리에 따르면 매출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인바운드 관광객 감소 △중국 사업 부진 등 전반적인 매출 하락이다. 영업적자의 이유로는 중국 판매법인과 메가코스 화성 공장의 초기 가동비 부담을 꼽았다. 메가코스 화성 공장은 지난해 5월 완공됐다. 실제 토니모리 매출 하락은 국내 로드숍 업계의 불황이 컸다. 또 지하철 역사 내 입점 매장의 높은 임차료에 따른 고정비 증가도 수익성 악화를 심화시켰다. 같은 날 토니모리는 기업 공시를 통해 현금배당 결정을 알렸다. 소액주주만을 대상으로 차등배당을 실시해 주당 50원을 배당한다. 배당금은 정기주주총회 후 1개월 내 지급될 예정이다. 주주총회 예정일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반면 최대 주주와 특수관계인은 배당에서 제외했다. 총 15만2148주가 해당된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주주우선 경영이라는 경영이념과 영업적자를 기록한 것에 따른 것”이라며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에 대해서는 배당을 하지 않고 소액주주만을 대상으로 배당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토니모리는 공시를 통해 2018년 매출 전망을 지난해 대비 16% 늘어난 2382억원으로 밝히며 “전년 영업적자에서 턴어라운드 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사업의 경우 내실경영을 중심으로 수익성을 극대화할 계획이고, 해외는 먼저 2017년 10월 공급계약을 맺은 화장품 전문 유통 기업 DMX와의 공급계약에 따른 중국 지역 매출 증가를 기대했다. 또 채널이 확장이 지속되고 있는 유럽과 미주 지역의 수출 증가세가 가시적인 매출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봤다.  자회사 메가코스의 정상궤도 돌입이 손익구조 개선에 도움 될 것으로 관측했다. 2년차를 맞이한 제조사업부문의 정상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  IBK 투자증권 안지영 애널리스트는 1월 22일 “토니모리 2018년 해외 매출액은 500~600억원 이상 시현 가능할 전망”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해외 세포라 영업 호조에 따른 품목 수 확대 및 주문 정상화로 연간 매출액 70~80억원으로 전망했고, 미국 아마존 내 매출 급증도 이유로 들었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2018년에는 국내사업에서 내실 경영을 통해 수익성 위주 정책을 펼치고, 해외 사업 부분의 공격적인 확대를 통해 성장세를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