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usunews
10,000+ Views

팬티만 입은 남성이 물에 젖은 채 숨져있었다

故 박종철 군 검안의 오연상 씨가 말하는 그날의 기억...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습니까..그당시 쉽지 않았을 용기에 진심 어린 감사와 박수를 보냅니다.
실제로 저런 상황이 닥쳤을때 저런 용기를 내는 것이 얼마나 어려울지... 감히 상상도 못하겠습니다. 정말 존경합니다. 또 감사합니다.
진정한 애국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78
3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