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oomtour
1,000+ Views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온김에 먹어보자 (베트남)
베트남에서 대학교 생활을 하면서 수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그중에서도 기억나는 일은 현지인 친구들과 함께 베트남 음식을 먹으러 다니는 일이었다. 베트남 여자친구가 생기고 난 이후에는 더 적극적으로 베트남 음식에 도전했고, 어느순간 부터 내 입은 베트남 음식을 사랑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먹기 힘들었지만 지금은 제일 좋아하는 음식도 있고 아직도 마음의 준비가 되지않은 음식들도 있다. 모든 음식을 소개 하기는 힘들겠지만, 5가지를 선정해 보았다. 선정 방식은 간단했다. 현지인들의 의견을 100% 반영해 외국 사람들이 먹지 못할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음식들을 토대로 선정했고, 순위를 매겨 도전하기 가장 쉬운 음식부터 넣었다. 온 김에 먹어보자라는 생각으로 도전하자! 1. 향신료 향신료가 첫번째인 것을 보고 당황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베트남 음식에서 향신료는 기본 중의 기본이다. 각 각 음식에 어울리는 향신료들을 넣으면 풍미를 더하고 음식을 더욱 맛있게 만든다. 라오 디아 또 (Rau tía tô) 같이 우리 입맛에 잘 맛는 향신료도 있지만 고수 같이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들도 있다. 물론, 한국인의 입맛의 고수가 맞지 않는 이유는 과학적으로 증명된 사실이다. 2012년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알데하이드(Aldehyde) 화학 성분을 감지하는 OR6A2 유전자의 특정유형을 가지고 있는데 한국인들이 이 유전자를 가지고 있어 고수에서 비누 맛을 감지하는 것이라고 한다. 미국의 저명한 한 박사는 비록 이 유전자를 갖고 있어도 고수를 많이 먹다보면 좋아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과학적 사실 처럼 우리에게 몇몇 향신료를 버겁게 다가오지만 여행기간을 통해서 익숙해 진다면 언제가는 여러분들도 고수를 좋아하게 될것이다. 앞에 소개한 라오 디아 또 같은 경우는 깻잎 맛이 나는 향신료로 한국들인 들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맛이다. 색깔이 보란색이 것도 있지만 맛이나 향은 초록색 라오 디아 와 매우 비슷하다. 라오 티 라 (Rau thì là)라고 불리는 향신료는 생선요리에 많이 들어가는데 서양 음식에서 쓰이는 향신료은 딜(Dill)과 같은 향신료로 생선의 비린내를 제거해주면서 생선 고유의 맛을 느끼도록 해준다. 이 두 향신료 처럼 한국인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향신료가 있기 때문에 베트남에 간다면 충분히 도전해볼만 하다. 2. 두리안 두번째는 과일의 왕인 두리안을 꼽았다. 두리안은 비타민 C는 하루 권장 섭취량의 33%가 들어있고, 섬유질도 풍부하게 들어가있어 소화를 도와주는 역활도 있다. 또한 두리안 속에는 칼륨과 마그네슘, 엽산 은 혈압을 안정시키는 효과를 가져온다. 몸의 노화를 지연시키도 하고 세포를 건강하게 보호해주고 암을 예방해주는 효능까지 갖추고 있다. 앞의 짧은 소개를 제외하고도 몸에 좋은 수많은 성분을 갖고있는 두리안 이지만, 호텔 방에도 갖고 들어갈수 없을 만큼 특유의 냄새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먹지 못하고 있는 과일이다. 필자도 가장 좋아하는 과일이 두리안이지만, 두번째 먹을 때만 하더라도 헛 구역질 까지 했을 정도로 특유의 냄새를 이기지 못하였다. 친한 형의 권유로 먹은 세번째부터 삼킬수 있었기에, 누군가에게 선뜻 권하는 것이 편하지는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유하는 이유는 다른 과일이나 음식에서는 느낄수 없었던 맛을 느낄 수 있다. 중독이 된다라는 표현을 쓸 수 있을 정도로 그 맛이 특별하다. 부드럽게 넘어가면서 느껴지는 특유의 달콤함은 두리안의 향기까지 좋아하게 만든다. 3. 분 더 맘 똠 (Bún đậu mắm tôm) 세번째는 분 더 맘 똠이다. 다른 여행 블로그에서도 소개된 적이 몇 번 있어 순위에 넣는 것에 대해 고민을 했으나, 현지인들이 꼽은 음식이기에 순위에 넣었다. 이 음식을 설명하기 전, 이 음식은 한국의 홍어 같이, 외국인 들은 물론 베트남 사람들 중에서도 못먹는 사람이 있다. 나조차도 처음 먹었을 때는 거부감이 느껴졌던 음식이지만, 현재는 특유의 감칠맛과 짠 맛의 조화를 잊지 못해, 자주 먹는 음식이다. 이 음식은 인원 수에 따라 주문을 하는데 2인 기준으로 현지인 식당은 3000원 (60000동) 이면 먹을수 있는 음식이다. 주문을 하면, 큰 접시에 건면(Bún)과 두부(đậu) 그리고 맘똠 소스(mắm tôm)가 나온다. 이 세 단어가 합쳐져서 음식이름이 분 더 맘 똠 (Bún đậu mắm tôm)이다. 물론 고기와, 어묵튀김이 같이 나오기도 한다. 식당에 따라서 순대나 곱창을 얹어주는 경우도 있다. 먹는 방법은 간단한다. 맘똠 소스에, 라임과 베트남 고추를 기호에 따라 넣고 다른 재료들을 소스에 찍어 먹으면 된다. 주의 할 점이 하나 있다. 조금만 찍어도 맛을 느낄수 있을 만큼 짠 음식이기 때문에 소스의 양을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 맘똠 소스는 리필이 되는 곳이 대부분이기에 필요하다면 종업원을 부르자. 맘똠 소스는 새우를 발효시켜 만든 것으로 새우젓 향이 나면서 짠맛과 감칠맛을 동반한다. 현지인들이 유학생들에게 꼭 먹어보라고 권유하는 음식이다. 베트남 문화에 한 발짝 다가갈수 있는 기회인 만큼 한 번 쯤 먹어봤으면 좋겠다. 4. 쯩비론 (Trứng vịt lộn) 네번째 음식은 쯩비론이다. 이 음식부터는 먹기 전 마음의 준비를 하고 먹어야 한다. 앞에 세 음식이 냄새 때문에 먹기 힘든 음식에 속했다면 지금부터는 음식 자체가 혐오 음식으로 뽑힐 정도로 먹기 힘든 음식이다. 물론 구하는 방법은 쉽다. 거꾸로 뒤집어진 오리라는 뜻의 쯩비론은 베트남 어디에서든지 쉽게 구할수 있고, 가격도 한 알이 500원(10000동)을 넘지 않기 때문에 부담없이 먹을수 있다. 이 음식을 우리나라말로 표현하면 곤계란이다. 부화하기 전 태아상태의 오리알을 찐 음식이다. 고단백질 음식이라 남자에게 좋다고 알려진 이 음식은 베트남에서 보양음식으로 뽑힌다. 포브스 선정 세계 10대 혐오 음식으로 선정된 필리핀의 발롯과 똑같은 요리라는 인식 때문에 해외 여행자들에게는 먹기 힘든 음식으로 꼽히지만 먹어본다면 담백하고 쫄깃한 맛은 물론이고 퍽퍽할 것이라고 예상한 노른자에서는 쫄깃한 맛이난다. 갈색 빛 부분에서는 연한 맛도 즐길수 있어 향 자체는 강하지 않은 음식이다. 비린부분도 생강이 잡아주고 있으며, 소금에 찍어먹는 사람들도 있기에 기호에 따라서 간을 맞출수도 있다. 현지인들에게는 거꾸로 뒤집어진 오리 같이 나쁜 일들이 뒤집어져 좋은일이 있을꺼라 믿는 쯩비론은 껍질을 부셔서 먹음으로써 악운을 물리치는 뜻까지 갖고 있다고 한다. 만약 도전하는데 어렴움을 격는다면 악운을 물리친다고 생각하고 먹으면 어떨까? 단지 한 쪽의 시각으로 안 먹기에는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알짜배기 음식이다. 5. 오리피 (Tiết canh) 마지막으로 정한 음식은 오리피이다. 내가 본 베트남 음식들 중에서 유일하게 먹지 않은 음식이다. 글을 올리는 사람으로써 이 음식에 관해 쓰는 것에 대해 매우 고민을 했다. 내가 먹어보지도 않은 음식을 쓴다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리하여 다른 음식을 준비했었다. 하지만 대체가 가능한 위에 음식들에 비해 이 음식은 대채가 불가능 하다고 여겨졌다. 요즘 대세라는 유튜브를 찾아보아도 이 음식을 먹은 동영상은 찾기 힘들었고 베트남에 관심이 있는 분들에게 꼭 소개를 드리고 싶었기에 이 음식을 올리게 되었다. 이 음식은 갓 잡은 오리피를 접시에 받고 향채와 땅콩 등 그리고 레몬을 짜서 생으로 먹는 요리이다. 이 음식은 베트남에서 보편적인 요리이다. 건강에 좋지 않아서 이제는 먹지 않는 현지인들도 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오리피를 먹고있다. 해외 여행을 오면 긴 기간을 오기 힘들기 때문에 우리는 더 많은 장소를 돌아보려고 하고 유명한 식당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려고 한다. 이러한 이유들로 많은 여행객들은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대해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지난 번 글을 올렸을 때도, 비슷한 이유로 내 글이 실제로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와닿기 힘들다는 분들이 있었다. 나는 단 하나의 이유로 베트남에 대해 글을 쓰고 올리기로 결심했다. 최대한 많은 선택지를 여러분들께 드리고 여러분들로 하여금 자유롭게 선택하게 할수 있게 도와드리기 위해서다. 이 이유는 아직도 변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변치 않을 계획이다. 이 음식들도 마찬가지다. 베트남을 가서 어떤 음식을 먹는 것은 순전히 여러분들의 권리이다. 다만, 나는 이런 음식들도 있으니, 먹어 볼 의향이 있다면 먹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라는 의견제시을 하는 것이다. 도전은 미움받기 보다는 칭찬받을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짤막한 소개 안녕하세요.  "여행은 현지인의 삶을 엿보는 것이다"라는 나름에 철학을 갖고 24년 인생에서 10년째 해외 배낭여행을 다니고 있는 이산입니다. 여행 유튜버가 대세인 이 시점에서 아직도 매 여행 후 글을 남기는 이유는 어릴적 읽었던 한비야 책의 영향 일수도 있고, 동영상 보다는 텍스트를 더 사랑하는 제 마음 때문일수도 있지만, 어릴적 보았던 영화 "라따뚜이"의 명대사 "Anyone can cook"을 나름대로 바꿔 "Anyone can travel"로 살기위해 오늘도 스카이스캐너 앱을 키고있는 이산 입니다.  궁금하신점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최대한 빨리 맞은 정보로 답변해드리겠습니다.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폴스미thㅡ 전시 존좋후기
패션계의 대가 폴스미thㅡ 슨생님을 뵙고 왔습니다. 존좋(ㅈㄴ 좋은)... 까지는 아니지만 존좋 (ㅈㄴ 좋같은)도 아닌... 하지만 #존좋후기 에 올릴겁니다 어쨋든 후기니까 갠.찮.아. 폴스미스의 저 시그니쳐 핑쿠컬러에 꽂혀서 보러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네다 바로 이 컬러 👇 핑크에도 여러 핑크가 있따는거 아시죠. 다소 촌스러운 핑크가 있는반면 요러케 세련미가 좔좔 흐르는 핑크가 있습니다. 이 핑크에 꽂혀서 전시를 보고 왔어여 가격은 16,000원 전래 비쌈; 폴스미스 슨생님의 사무실 재현 문득 폴쌤과 저의 공통점을 발견했습니다. 위에 사진은 폴쌤의 런던 작업실을 재현해둔 것이라고 합니다. 물건이 하도 쌓여서 책상에 앉은적이 없답니다. 아주 깊은 유대감을 느꼈습니다. 땡땡이 존예.. 누군가 실사용한 흔적이 보이는 자전거였습니다. 나였음 아까워서 못탔음ㅋ 안장 밑에 Paul Smith 로고 핵멋짐 하지만 전시를 보는 내내 한걸음 한걸음씩 멀어졌찌요... 폴쌤은 정말 열심히 사셨더군요. 자전거부터 시작해서 카메라 펜 캐리어 할 것 없이 엄청난 작업을 해오셨어요. 저거 다 못쓸것 같아요 너무 예쁘자나... 저 캐리어는 절대 수화물 못부칠겁니다 너무 예뻐서 어케 부침??ㅜㅜㅜㅜ 쇼를 준비하는 폴쌤의 사무실입네다 책상에 올려진 디테일에 눈이 갔어요. 내 사무실 책상엔 먹다남은 아메리카노나 굴러다니는데 말여 ㅋ 폴스미스는 영감을 얻기 위해 사진, 메모를 정말 많이 한다고합니당 보이는 것, 들리는 것, 느껴지는 것을 모두 기록하는거져. 이 기록이 작품의 원천이 되는것이고요 이르케 폴스미스가 수집한 작품만 해도.. 으마으마합니다. 이게 벽 두면을 차지하고 있는데 수집의 일부를 가져온거라고 해여 엄청나네 증말 저는 요게 제일 맘에 들었습니다. 넘나 커엽 아주 세련된 작품들 사이에 저 귀여운 표정을 발견하니 매우 친근하게 느껴졌습니다. 귀여웡 ㅜ.ㅜ 컬렉션 일부를 따온 모습 컬러감이 돋보이쥬?? 폴스미스쌤은 이르케 원색에 포인트가 되는 것을 좋아하시나봅니다. 니트도 예쁜게 너무 많아서 진심 입어보고싶었슴 자켓도 그냥두지 않져 저 핑쿠 디테일 보이시쥬?? 너무 귀엽습니다 이런거 뭐라고 하죠?? 이런 박음질 디자인을 뭐라고 했던것 같은데 아시는분 댓글좀 부탁쓰 요런 패턴도 갱장히 좋아하신다고 합니다. 요즘은 패턴도 전부 프린팅할 수 있는 시대라 훨씬 디자인도 발전했다고 해여 모두 디테일이 살아있는 옷들이라 보는 맛이 있었습니다. 믓찐 남정네들이 믓찐 옷을 입으니 배로 믓찌다~~!!!! 전세계 곳곳에 매장도 요렇게 다양하게 꾸며뒀습니다. 저는 미국에 핑크벽 폴스미스 매장 앞까지 갔는데 사진만 백만장 찍고 매장을 안들어갔다왔어여 이 멍충아..!!!! 너무 아쉽습니다 ㅜ.ㅜ 한국엔 대구와 신세계 본점 등에 매장이 있다구 합니다. 이 전시를 보면 10% 할인 바우쳐를 주니 살게있으면 요 전시 보고 가입셔 EVERYDAY IS A NEW BEGINNING! 매일매일이 새로운 시작이랍니다 여러분 나는 시작을 하고싶지 않은데말이져.. 어쨌거나 폴스미스 쌤과 한층 친해질 수 있는 전시였어여 하지만.... 그러나... BUT...!!!! 16,000원은 너무 비쌌어여 전시가 길지도 않았고 작품이 많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타 전시에 비해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당 가격만 떼고 본다면 나름 볼만한 전시였습니다! 하지만 너무 비싸 존좋도 존좆도 아닌ㅋㅋㅋㅋㅋㅋㅋ 후기였습니다!! 쨌거나 후기니까여 종종 다녀온 후기, 맛집, 써본 물건 리뷰 남길게여 팔로팔로미 존좋후기 팔로우 할래용
중국 사전등록제 상해 푸동 외 10개 도시 확대
2017년 시행 상해 푸동 신구 시범사업과 내용 동일...재중책임회사 선정+위생허가 취득해야 “유통 후 판매중지, 회수 조치”로 피해 입지 않도록 철저한 준비 필요 http://www.cncnews.co.kr/mobile/article.html?no=3207 [CNC NEWS=권태흥 기자] 최근 푸동 신구에서 시범 사업인 수입화장품 등록관리제의 10개 도시 확대 실시 소식이 전해지면서 “위생허가 없이 들어간다”는 잘못된 정보가 전해지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북경매리스 이용준 한국대표는 “작년부터 시행 중인 푸동 신구 시범사업이 마치 위생허가 없이도 중국 유통이 가능하지 않느냐는 문의가 잇달아 이를 설명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현행 시범사업은 등록기간이 1개월 이내로 단축됐을 뿐이며, 기존 사전 심사가 사후로 바뀐 것에 불과하다”며 “중국에 화장품을 수출하려면 위생허가는 반드시 필요하며 절차는 동일하다”고 강조했다. 작년 1월 17일 중국 CFDA는 ‘상하이시 푸동신구 수입 비특수용 화장품 등록관리제 실시에 관한 공고(关于在上海市浦东新区试点实施进口非特殊用途化妆品备案管理有关事宜的公告, 2017년 제7호)’와 ‘상하이시 푸동신구 수입 비특수용 화장품 등록관리세 실시 방법 (잠정)에 관한 공고(总局关于发布上海市浦东新区进口非特殊用途化妆品备案管理工作程序(暂行)的公告, 2017년 제10호)를 발표하고, 이 조치는 2017년 3월 1일부로 정식 시행되며 2018년 12 월 21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된다고 발표했다. 중국의 조치는 궁극적으로 수입화장품 등록시스템을 구축하면서 CFDA, CIQ(수출입검험검역국), 해관 등에도 위생허가증 등 품목별 등록 서류가 공개됨에 따라 보다 철저한 관리를 위해서다. 따라서 반드시 이행해야 할 항목이 △책임자 수권 △안전성 관련 자료 제출이다. 수입화장품의 해외 기업은 푸동신구에 소재한 기업법인을 경내 책임자(재중책임회사)로 수권해야 하며, 재중책임회사는 제품의 수입, 경영 및 품질 안전을 책임져야 한다. 안전성 관련 자료 제출은 기존 위생허가 절차와 같다. 이 경우 비용은 동일하며 시간은 다소 단축돼 1개월 이내에 등록 완료만 되면 제품을 판매할 수 있었다. 이번에 새로 발표된 조치는 ‘수입 비특수용도화장품 등록관리 시범사업 확대 시행하는 것에 대한 공고’(2018-31호)를 통해 현재 상해 푸동 신구에만 적용하던 시범사업을 모두 11개 지역으로 확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상해 푸동 신구 외 10대 도시는 천진(天津), 요녕(辽宁), 절강(浙江), 복건(福建), 허난(河南), 호북(湖北), 광둥(广东), 충칭(重庆), 사천(四川), 산시(陕西) 10개 자유무역시범구다. 그 외 내용은 앞서 상해 푸동과 동일하다. 북경매리스 이용준 한국 대표는 “등록허가제 실시는 CFDA로부터 수리통지서 발급받는 과정까지 종료되어야 수입허가를 내줬던 것을 사후로 넘기면서 제품 수입, 판매허가에 소용되는 시간을 단축하는 차이가 있다”며 “그렇다고 완전한 수입허가는 아니며, 사후 위생허가 또는 판매 중 발생하는 책임으로 큰 손해를 입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등록관리제를 적용받기 위해서는 재중책임회사가 해당 도시에 있어야 하는 전제 조건이 있으므로 해외기업은 조건에 부합하는 책임회사 등록을 먼저 진행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경우에 따라서 과다한 비용 요구 또는 조건 변경 등으로 애를 먹일 우려가 있어 조심해야 한다. 또 사후 문제 발생 시 ‘즉시 수입, 판매 중단 및 회수’ 등의 조치가 내려지므로 ‘유통 후 정지, 회수’라는 피해방지를 위해 서류 준비, 절차 대응에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게 관계자의 말이다. 또 기한도 올해 12월 21일까지여서 추후 시행 변경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중국 정부가 화장품 소비세 인하, 입경 면세점 확대 등 자국 내 화장품 구매 촉진을 위해 수입화장품 대상 통관, 위생허가, 기업등록 등의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대한 변동사항, 신규 내용 등에 대한 철저한 이해와 대비가 요구된다.
Empire state of Mind (뉴욕) 1st.
4번째.... 오늘은 뉴욕임 사실 뉴욕은 몇 번을 가도 가는 곳만 가는 나란 남자... 여기는 DUMBO! 내 프사이자 무도 촬영지, 영화 촬영장소로도 유명함 근데 배고파~ 뉴욕에서 스테키 칼질은 안머고 순대에 설렁탕 쳐묵 (비싸고 그닥...하지만 사촌형 회사 법카로 긁음) 설렁탕 때리고 구겐하임 미술관을 가서 문화 생활을 해야 있어 보임 그리고 그옆이 센트럴파크 여기 진심 큼 다 구경하려면 하루 날 잡아야함 여기는 컬럼비아대학교~~ 여기 엘리트들 진짜 많음....그리고 여기서 진짜 내 이상형 봄....그립다....이름만 알려준 그대여~ 여기는 록펠러 광장& 빌딩 뉴욕을 하늘에서 찍으면 여기가 자주 나올 정도로 높은 빌딩 내가 좋아하는 야구팀 시카고 컵스 & 뉴욕 양키스 (롯데...못해서 팬심 떨어짐...욕하지마요, 나 움니다) 여기는 WTC....가슴 아픈곳 미국에서 최악의 테러가 이뤄져서 예전 장소에 저 GroundZero park. 만들고 피해자들 성함 적어놓음 그리고 저 긴 빌딩은 다시 지은 WTC 빌딩 여기는 UN본부..그냥 밥먹으러 가다가 찍음 밥 못먹고 숙소와서 쉐이크 쉐(있어 보임?) 버거 먹음 2명꺼인줄 알겠지만 배고파서 1인 1콜라2버거&2 감튀 함(돼지는 아님) 밤에는 타임스퀘어&브로드웨이에서 이랬음 다크나이트 처럼 3부작으로 올지, 어벤져스 처럼 4부작으로 올지 고민중~ 2편으로 오겠슘~
엄마야, 가을이 다 여기 있었네! - 뮤지엄 산
기분 좋게 서늘한 날들에 방심하던 사이 시린 바람이 갑작스레 옷깃을 파고들었던 지난 주말, 원주에 있는 뮤지엄 산(museum SAN)을 방문했더랬어요. 원래 안도다다오를 좋아하기도 하고, 일행 중 한명이 이전에 다녀왔다가 반해 버린 바람에 꼭 같이 가고 싶다고 하여 주말 아침부터 출발하여 다 같이 신나게 다녀왔더랬죠. 하늘만 보고 가을을 느꼈던 서울에서의 날들이 무색하리 만치 온갖 가을이 다 모여 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에 칼바람에도 꿋꿋이 바깥을 지켰더랬어요. 운명처럼 이렇게, 프레임 속에 낙엽이 뛰어들기도 했고요. 히. 긴 말 말고, 칼바람을 맞으면서도 '아- 가을이다-' 느껴졌던, 정말 온갖 가을이 다 모여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 한번 같이 보실래요? 주차장 마저 너무 예뻤지만 주차장 풍경을 미처 찍지 못 해 너무 아쉽네요 ㅜ.ㅜ 정말이지 빨강, 노랑, 초록, 주황, 모든 가을의 빛깔이 공존하는 느낌이었달까. 사실 뮤지엄산이 일반인들(?)에게 그리 유명한 곳은 아니었어요. 우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는 갈 수 없는 곳인지라 근처 골프장을 찾는 어르신들이나 찾는 곳이었는데, 인스타그램에서 이 물과 함께 하는 카페의 뷰가 유명해 진 이후로 북적대게 된거죠. 제 사진에는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지만 실은 정말 엄청 많았단 말이죠, 사람들이. 사실 뮤지엄 티켓도 그렇게 저렴한 가격이 아님에도 주차장이 가득 차서 주차장에 차를 대지도 못했더랬어요. 뮤지엄에 이렇게 사람 많은거 처음 봤네... 하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건축물이 모든 가을 속에 폭 파묻혀 있으니 정말 갈만한 곳 아니겠습니까. 건축 뿐만 아니라 물소리, 바람소리, 우수수 나뭇잎이 바람에 부대끼는 소리, 걸음 걸음 떨어지던 낙엽들, 뮤지엄 정원에서 들려오던 노랫소리 모든 것이 아름답던 곳. 반사되는 물빛마저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ㅠㅠ 그저 두기만 해도 아름다운 곳이니 당연히 어디다 카메라를 들이대도 포토 스팟이죠. 사진에 사람이 들어가면 전혀 다른 느낌을 받게 되잖아요, 그래서 이렇게 인생샷들이 탄생하기도 한답니다 *_* 트랜치 코트 입고 바들바들 떨었지만 넘나 맘에 드는 사진을 건졌고요... 억새도 여기저기 심어져 있어서 가을가을한 샷들을 마구마구 얻을 수 있답니다 후후 전시도 다 너무 맘에 들었고요. 정말 맘에 들었던 터렐의 전시는 사진을 찍을 수 없어서 없지만... 종이 전시들은 촬영이 가능해서 몇장 보여 드릴게요. 그리고... 너무 아름다웠던 해질녘까지 *_* 그리고 원주시내로 나와서 겁나 맛있는 고기를 먹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_* 아름다운 하루였어... 지금, 가을의 끝물에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아닌가 해요. 평일에 시간이 되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찾기 좋은 곳이겠지만 주말이어도, 사람이 많다 해도 정말 가볼 만한 곳이에요. 시간이 된다면 한번 방문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가을을 배웅하러!
후포 여행
후포가 고향인 친구에게 '이번 휴가에 나 고향에 내려 가는데 너두 같이 갈래?' 그러더군요. 그래서 저두 휴가를 신청하고 같이 후포로ㄱㄱㅎ 후포 도착 ㅎㅎ 백년 손님은 제가 안 봐서 잘 모르지만 친구네 동네가 촬영지였다고 하더라구요ㅎㅎ 여기는 울진 온정면에 위치한 '백암온천'입니다 약 백년 전 부터 있었다고 하더라구요 ㅎㅎ 암튼 첫째 날은 비가 와서 온천ㄱㄱ 둘째 날 우리가 간 곳은 등기산에 있는 스카이 워크 입니다ㅎ 후포 등기산에는 어부님들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등대가있고 공원이 잘 꾸며져 있어요 등기산 스카이 워크의 메인 장소늘 바로 여기! 바람이 강하게 불어 조금 흔들리더라구요 솔직히 무섭...ㅋ 저두 메인 장소에서 친구가 찍어 주었죠ㅎㅎ 무서워서 손잡이를 그냥 아주 야무지게 잡았죠ㅎ 멀리서 봐라 본 투명 다리 입니다ㅎ 스카이 워크를 다녀와서 바로 해수욕ㄱㄱ 우리가 후포에 온 가장 큰 이유이죠!ㅎㅎ 우리가 간 곳은 후포해수욕장에서 약 차로 5분정도 위로 달리면 '제동 방파제'ㅎㅎ 여기는 성수기에도 사람들이 거의 없는 곳이라고ㅎㅎ 일단 준비물을 잘 챙겨서 야무지게 바다에 첨벙처벙ㅎㅎㅎ 역시 물놀이 끝나고 라면과 고기는 진리입니다 라면과 고기를 먹기 위해서 물놀이 인가?ㅋㅋㅋ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