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4 months ago1,000+ Views
인공지능(AI)이 탑재된 스마트 가전부터 자율주행 자동차까지 뜨거운 주목을 받은 IT 가전쇼 CES 2018에 이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MWC 2018에서는 전 세계 모바일 기술 업체들이 차세대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 태블릿, 광대역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을 선보인다.

MWC 2018은 개막 하루 전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9 개막을 시작으로 2월 26일부터 3월 1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다. 특히 올해 MWC는 스마트폰 외에도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차세대 모바일 칩셋, 인공 지능 솔루션, 5G 시연 등이 기다리고 있다.

올해 스마트폰 시장을 장식할 MWC 2018 격전장의 주인공들을 미리 만나보자.
◇ 삼성전자 갤럭시S9

매년 MWC 행사에서 차세대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공개해 온 삼성은 갤럭시S9 공개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퀄컴의 최신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45(북미)와 삼성 엑시노스 9810(한국·유럽 외)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진 갤럭시S9은 5.8인치와 대화면 6.2인치 플러스 모델을 출시한다. 베젤은 더 줄어들어 극대화된 인니피니티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3D 스캐너와 초당 1000프레임을 촬영할 수 있는 수퍼슬로모션 기능이 탑재된 듀얼 카메라가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수퍼슬로모션은 지난해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에 장착돼 눈길을 끌었다.

소식통에 따르면 갤럭시S9에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기능을 탑재할 수도 있다는 소문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기존처럼 후면 지문인식 센서의 위치를 조정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보다 향상된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 2.0'도 적용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MWC 2018에서는 삼성이 개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는 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X'의 실체를 공개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 LG전자 G7 대신 G6s / V30s 공개?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은 2016년 최초의 모듈형 스마트폰 G5 공개 이후 시장의 큰 관심을 모아왔다. 지난해 출시한 G6도 뛰어난 카메라 성능과 견고한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올해 MWC에서는 LG전자의 차세대 스마트폰을 만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국내외 소식통에 따르면 차세대 전략폰 G7의 디자인을 완전히 새롭게 재구성하기 위해 당초 2월 공개 일정을 연기해 4월 출시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부족한 존재감을 끌어올리기 위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당초 출시 예정이었던 G7의 디자인이 전작인 G6에서 약간 업그레이드 된 수준이어서 갤럭시S9이나 신형 아이폰X에 대응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여 브랜드명이나 마케팅 전략, 성능조정 등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출시된 G6와 V30의 개선형 버전인 G6s와 V30s을 공개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알려진 G7의 세부 디자인은 테두리가 전작보다 더 미세해진 베젤리스 OLED 디스플레이, 더 강력해진 듀얼카메라를 적용하고 향상된 구글 어시스턴트 AI 비서 기능을 통합한 다양한 기능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소니 익스페리아 XZ프로

소니는 지난해 MWC 2017에 공개한 엑스페리아 XZ프리미엄에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 835를 최초로 탑재한 스마트폰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스마트폰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삼성이 동일한 AP를 탑재해 출시하면서 빛이 바랬다.

소니는 최신 엑스페리아 XZ프로를 출시하며 최신 스펙이 대거 적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까지 알려진 소식에 따르면 엑스페리아 XZ프로 버전은 퀄컴의 최신 버전인 스냅드래곤 845를 탑재하고 5.7인치 베젤리스 OLED 디스플레이, 6GB 램과 처음으로 듀얼카메라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XZ 프리미엄에 이어 3D 스캐너 기능과 최대 1000프레임 수퍼슬로우모션 기능이 지원될 전망이다.

소니는 처음으로 주력 스마트폰에 3.5㎜ 헤드폰 잭을 제거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최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헤드폰 잭 없이 USB-C를 통해 오디오와 충전을 동시에 지원하는 동글(dongle)이 포함될 전망이다.
◇ 화웨이 P20

시장 점유율에서 삼성과 애플을 위협하고 있는 화웨이는 지난해 MWC 2017에서 화웨이 P10과 화웨이 P10 플러스를 내놓고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가 가진 한계를 뛰어넘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화웨이 메이트10, 메이트10 프로는 이러한 기대감을 한 껏 높인 모델로 주목을 받았다. 이번 MWC 2018에서는 화웨이 P20, P20플러스, P20프로 3종이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P20 프리미엄 모델에는 라이카와 함께 개발한 5배 하이브리드 줌을 지원하는 3천만화소 3중 렌즈 카메라를 탑재하고 전면에 24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할 예정이다. 메이트10에 적용된 뉴럴 프로세싱 유닛(NPU)의 개선 버전이 기린 970 CPU에 탑재될 것으로 전해졌다.

웨이의 스마트워치인 화웨인 워치도 이번 MWC 2018에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 노키아, 노키아9

사실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존재감을 잃어버린 노키아는 지난해 중국시장에 최초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인 노키아6를 출시하며 '명가 부활'을 예고했다. 핀란드 업체 HMD 글로벌이 소유한 노키아 브랜드를 활용해 중국 가전회사인 FIH Mobile에 존재감을 드러낸 노키아는 MWC 2017에서 노키아3, 노키아5를 잇달아 출시했고, 전 세계적으로 1억2600만대가 팔린 전설의 피처폰 '노키아 3310'을 새롭게 출시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런 여세를 몰아 노키아는 MWC 2018에 프리미엄 스마트폰 업계에 정면으로 맞설 새로운 '노키아9(노키아8)'을 선보일 예정이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주력으로 출시하는 엣지형 18:9 베젤리스 디스플레이에 스냅드래곤 835 칩셋을 탑재해 중저가 시장과 별도로 프리미엄 시장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낸다는 전략이다.
◇ HTC의 U12

대만 HTC는 지난해 MWC 2017에서 'U 울트라'를 선보이며 처음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해 말에는 픽셀폰 등 하드웨어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는 구글이 HTC의 스마트폰 디자인 사업부문과 기술인력을 대거 인수하면서 올해 MWC 2017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11월 하이엔드 스마트폰 U11 플러스, 자사 최초로 안드로이드원을 탑재한 U11 라이프를 공개한 HTC는 최근 미드레인지급 스마트폰 'U11 EYEs'를 공개했다.

HTC의 신제품 출시일정은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선호하는 시기와 달라 직접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베젤리스 18:9 화면비 4K 지원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 845 칩셋을 탑재한 전략 스마트폰 U12가 MWC 2018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는 기대감을 일으키고 있다.
◇ 오포, R11s 또는 Find 9 그 이상…VOOC 5분만에 50% 충전

오포는 중국과 동남아, 인도 시장을 거점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스마트폰 업계의 거침 없는 질주를 잘 보여주고 있다.

주로 미드레인지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오포는 자사 주력 스마트폰이 오포 R11, 파인드9 등 다양한 스마트폰을 출시했지만 프리미엄 스마트폰 경쟁 아직 이렇다 할 이력을 남기지 못했다.

오포는 신형 스마트폰에 5배 줌 카메라와 스냅드래곤 845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공개한 바 있는 고속충전 기술 'VOOC 수퍼 플래시 충전(Super Flash Charge)' 처음 적용될 전망이다. 30분만에 75%를 충전한다. 그러나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지난해 중국시장에서 셀피를 특화한 전면 듀얼 카메라 폰을 내놓았던 오포가 MWC 2018에서 프리미엄 경쟁을 펼칠지는 미지수지만 중국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MWC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오포는 비보와 함께 중국시장과 글로벌 시장에서 가파른 점유율 상승을 보이고 있지만 중저가폰 시장 외에는 아직 탄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 레노버 모토로라, 모토 시리즈

모토로라는 중저가 미드레인지 영역에 자리를 잡았지만 이번 MWC 2018에서 가장 많은 수의 다양한 라인업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모토로라는 이번 MWC에서 모토 E, G, X, Z 시리즈의 새로운 라인업을 공개할 예정이다. 공개 모델은 모토 X5, G6, G6플러스, G6플레이, Z3, Z3플레이로 알려졌다.

모토 Z 시리즈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모듈러 방식으로 새로운 악세서리를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에 공개했던 모토 360 카메라와 모토 게임패드에 이어 기존 Z 시리즈에 호환되는 포토 프린터 모듈인 '폴라로이드 인스타쉐어 모토 모드'가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모토 Z 후면에 교체식 모듈을 장착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거나 교체식 광학 10배 줌 카메라 등을 탑재하는 방식이다. LG전자가 G5에 세계 최초로 적용했던 모듈형 스마트폰을 차용한 셈이다.

폴라로이드 인스타쉐어 모토 모드는 휴대용 포토 프린터가 대부분 채택하는 잉크가 필요없는 Zink(Zero-Ink) 페이퍼를 사용한다. 2x3인치 크기로 빠른 인쇄 속도와 고화질 인쇄가 가능하다.

소식통에 따르면 X5와 Z3, Z3플레이는 18:9 종횡비의 베젤리스 디스플레이 적용으로 이전 모델과 디자인은 비슷할 수도 있다.

X5는 둥근 모서리가 있는 5.9 인치 풀HD 베젤리스 디스플레이, 듀얼 카메라 렌즈와 스피커 그릴로 이루어진 아이폰X와 흡사한 노치 디자인이 적용된다. 후면 듀얼 카메라와 '모토 XP 모토스 스마트 AI' 기능이 탑재된다. 전면 물리 버튼이 사라질 것으로 보이지만 지문인식이 후면으로 갈지,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이 적용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노치 디자인은 얼굴인식 기능이 탑재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 업계의 예상이다.

모토의 새로운 G 시리즈에는 G6, G6플러스, G6플레이가 포함되며 과거 X4에서 본 3D 글래스 백 디자인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G6와 G6플러스는 18:9 종횡비의 풀HD 디스플레이가 적용되고 아직 표준화 되지는 않았지만 자사 최초의 5G 지원이 가능할 전망이다.

모토로라 모드 버전의 다양화와 5G 네트워크 채택이 확실이 MWC 2018의 시선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 블랙베리, 넥스트 키원(KEYone)

노키아와 마찬가지로 휴대전화 사업부문 매각으로 TCL가 블랙베리 휴대전화 사업부문을 이끌고 있는가운데 지난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로 전환한 블랙베리는 MWC 2017에서 '블랙베리 키원(KEYone) 블랙 에디션'을 선보이며 블랙베리 특유의 쿼티 디자인에 강력한 보안성능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블랙베리는 2018년 적어도 2개 이상의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공개하지 않았다. 알카텔과 블랙베리를 소유한 TCL의 의지에 따라 블랙베리 하드웨어의 새로운 버전 공개도 좌우될 전망이다.

지난달 한국에도 출시된 블랙베리 키원 블랙 에디션은 노키아, 모토로라, 블랙베리의 향수를 그리워하는 사용자들의 관심으로 이어졌다.

알란 르준 대표는 방한 기자 간담회에서 블랙베리만의 DNA가 있다면 풀터치 스크린도 가능하다고 말한 바 있다. 블랙베리가 MWC 2018에서 신형 모델을 공개할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