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zashin
1,000+ Views

이 추운겨울 예쁘게 꽃 피웠구나.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꽃은 행복입니다 퍼가요 감사
아웅~~~ 집사님 플로리스트세요?ㅎㅎ♡.♡ 진짜 상생의 기운이 가득하신듯?
플로리스트는 아니고..동,식물 좋아해요^^
꽃 이름이 뭔지 알려주실 수 있나요?
@abovewind 보라색이요? 헬리오트롭 입니다^^허브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모마일 키우기 3편 - R.I.P 바질
*주의* 원예 초보, 식물파괴범의 글입니다. 부디 쓱 보고 가지 마시고 댓글로 꿀팁이라도 좀 던져주고 가주세요. 일주일 전 오늘도 햇볕을 쬐고 있는 아가들. 아가...는 아니다. 여전히 감감무소식 그래도 넌 꾸준히 자라고 있구나 고마워 아가야 자꾸 햇빛 방향으로 눕지마 넌 해바라기가 아니야 쨋든 햇빛을 더 잘 받을 수 있도록 뚜껑을 벗겨줘야겠다 비록 감감무소식이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물을 주었다. 물을 쏟아버린 건 아니다. 조심히 주다보니 흘린 것 뿐. 꼭 식물을 키우는데 분무기가 필요할까요? 때때로 우리는 우리 아이를 너무 얕보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잘 자라거라 8마일과 바실금 3일 전 사진을 찍을 당시에는 몰랐지만 이미 본잎이 스멀스멀 올라오고 있었다. 그리고 뚜껑을 벗겨놨음에도 여전히 해 방향으로 쳐 누우려 한다. 기껏 벗겨놨더니 흙만 더 잘 마르는군. 넌 기대도 안했어 개새꺄. 그래도 물은 준다.아직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8마일은 햇빛 반대방향으로 돌려줬다. 그럼 다시 해 쪽으로 휘면서 곧게 자라겠지. 어릴 때의 자세 교정은 정말 중요하다. 커서도 척추 측만증으로 고생하는 친구를 보며 느꼈다. 1일 전 잠깐 살 게 있어 다이소에 들렀다. 참고로 한국 다이소는 일본 기업이 아니니 불매 대상이 아니다. 드라이 플라워다. 나도 차라리 저걸 갖다 놓으면 속이나 편할텐데 싶다. 내 새끼들은 언제쯤에야 꽃피우려나 개 새끼들 온 김에 바질 생각이 나서 그냥 사버렸다. 마침 바질이 아닌 바실이라고 써있다. 바실금이라는 이름에 더 어울려. 사실 그렇다... 뒤진 자식 붙잡고 있어봐야 살아돌아오나...살 사람은 살아야지... 다만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게 아픔을 간직해야지... 가자, 바실금 2호기. 오늘 드디어 본잎이 3개 다 올라왔다! 이뿌잖아 짜식들 되게 보이스카우트 로고같네 하지만 뿌듯함과 동시에 한편으론 걱정이 앞선다. 분갈이는 언제쯤 해줘야 하는 걸까. 가격은 얼마일까. 자식 키우는 부모의 입장을 이해하게 됐다.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그래야 차로 우려먹지. 그리고... 뒤진 1호기를 양분삼아 새롭게 자랄 바실금 2호기를 소개한다. 졸라 많다. 씨앗이 이렇게 많아도 될 일인가. 1인가구가 증가하는 추세에 이런 '많이 주는 정'은 이제 곤란하다. 한 열 몇 알은 심은 것 같은데 줄지가 않는다. 이제 덮을 흙도 없다. 이렇게 되면 다 방법이 있지. 얍! 포장지를 보니 80알 정도 된다더라. 그럼 이렇게 흩뿌려도 된다. 자랄 놈은 알아서 잘 자랄 것. 삶은 만만한게 아니야 바실금들아. 야생에서도 포근하게 온 흙이 다 너흴 감싸줄 것 같아? 물을 주고 나니 더 가관이다. 물에 불은 바질 씨들이 육안에도 보일 정도. 환경이 좀 거지같긴 하다만 살 놈들은 뭘 해도 살아남는다. 약육갱싁...어설픈 자는 살아남지 못하지... ......미안하다 싹 트면 넓은 곳으로 분갈이 해줄게... 이불 정도는 덮어줄게. 일주일 후에 보자. 그리고 저는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부디 댓글로 얘네 어케 키워야 할지 정보를 댓글로 부탁드립니다. 빙글의 집단 지성이 빛을 발할 순간입니다. 여러분의 무관심이 8마일과 바실금을 죽일 수도 있습니다.(내가 죽이는 거 아님. 님들임.) 부디 식물 하나 살린다 생각하시고 이 미련한 놈에게 도움을...
<Travel KOREA> 허브빌리지 안젤로니아 축제 2018
허브빌리지 안젤로니아 축제 2018 행사기간 : 2018.08.18 ~ 2018.10.21 행사장소 : 경기도 연천 허브빌리지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북삼로20번길 55) 연락처 : 031-833-5100 이용요금 : - 대인(중학생 이상) : 7,000원 - 소인(36개월 이상~초등학생) : 4,000원 - 연천군민, 경찰, 군인, 경로, 장애인, 국가 유공자 : 4,000원 - 단체입장(20명 이상) : 4,000원 (20인이상) - 예식장 하객, 펜션 투숙객, 유아(36개월 미만), 왕징면/군남면 주민 : 무료 - 입장문의 031-833-5100 홈페이지 : http://www.herbvillage.co.kr 지도 : http://store.naver.com/accommodations/detail?id=34761775 행사소개 경기도 연천 허브빌리지에서는 <허브빌리지 안젤로니아 축제>을 진행한다. 안젤로니아(Angelonia)는 천사의 얼굴이라는 꽃말을 가진 꽃으로 멕시코 등 서인도제도에서 주로 피는 국내에서는 만나보기 힘든 꽃이다. 꽃피는 기간이 길고 보라색과 분홍색의 꽃색이 아름다워 관상용으로 각광받고 있다. 오는 10월 15일까지 진행되는 <허브빌리지 안젤로니아 축제>에서는 임진강을 배경으로 넓게 펼쳐진 안젤로니아 가든의 이국적인 풍경을 관람할 수 있다. 안젤로니아 이외에도 300년 이상 된 올리브 나무와 다양한 허브, 야생화 등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하고, '클럽 플로라' 펜션 숙박시설과 파머스테이블, 초리 등 레스토랑도 마련돼 편의를 도모했다. 출처 : http://korean.visitkorea.or.kr/kor/bz15/where/festival/festival.jsp?cid=2393455&type=&gotoPage=&year=2018&month=09
8월 17일의 다육이
회사에서 키우는 다육이인데 회사를 그만 뒀습니다. 그동안 열심히 놀러다녔고, 놀았고, 놀았습니다. 한 여름의 다육이는 베란다에 방치했지만 잘 자라고 있었습니다. 옆에 뭐가 있어서 위에서 찍었지만, 잘 자라고 있습니다. 제 무관심 속에도 제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니 잘 자라는 거겠죠. 은설은 처음 같은 예쁨은 없지만 쑥쑥 자라는게 너무 예쁩니다. 솔직히 다육이라는 생각이 안 들어서 이렇게 키우는게 맞나, 조금 걱정이긴 했지만요. 장미허브는 보이는 것 처럼 잘 자라고 있습니다. 마지막에 봤을 때만해도 새로난게 하나 정도였는데 그새 이만큼 컸네요. 그리고 장미허브들 사이 조금 맨들해보이고 색이 더 연한거 보이시나요. 펀퀸을 제가 분갈이하다 실패한 것을 그냥 올려뒀는데 저렇게 자랐습니다. 저거 안 자라는 건가 했는데 말이죠. 그리고 펀퀸의 꽃대. 장미허브 화분에 더부살이 하는 애와 달리 정말 자라고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컸습니다. 좀 크면 떼어내서 화분으로 옮겨야 할 텐데, 그 타이밍을 모르겠습니다. 옵튜사는 베란다에 뒀더니 상태가 이상해졌길래 방으로 들였습니다. 이렇게 크는게 맞는건가 싶을 정도로 원래 모습이 안보이네요... 쓰고나니 펀퀸만 증식하고 있네요. 친구네서 마음에 드는 다육이 하나를 봤는데 펀퀸 하나 들고가서 딜을 해봐야겠습니다.
20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