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b1118k
10,000+ Views

<오늘의 추천> ASICS TIGER GEL MAI



'구름위는 걷는듯한 발걸음'

젤마이의 디자인 컨셉이라 한다.

가장 먼저 말하는 한가지.

'역시 아식스답다'

착화감이 예술이다.

해외에서는 나이키 아디다스와

동급으로 엄청난 인기를 형성한 브랜드임에도.

이유모를 국내에서의 저평가가 있다.

그렇지만 이 아이만큼은 확실히 눈에 띄게

판매될것이라 생각한다.

실물로 보면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알게된다.

첫째는 어딘가 모르게 끌리는 디자인.

확실히 투박한 디자인이다.

섹시하게 빠지거나 쭉 빠진 바디를 가진

'아름다운' 디자인과는 확실히 거리가 멀다.

근데도 신었을때가 너무 이쁘다.

여자가 신어도 남자가 신어도 매치하는곳에

따라 다른 매력을 너무 잘 발산해준다.

필자는 아이유의 팔레트 뮤비속에서

뿌연 필터속 노란 선글라스와 보라색 레이스

블라우스에 검은색 자켓을 걸친 아이유가

떠올랐다. 어줍잖은 믹스매치로 인한 매력이 아닌,

어줍잖은 매력으로 만들어낸 이쁨이 아닌

확실히 그 자체가 가지고있는 매력이 있다.

두번째는 착화감이다.

신발가게에서 알바경험이 많은 필자는

아식스를 설명할때 딱 한가지로 설명한다.

디자인은 개취니까 직접 보는거고,

나이키 아디다스에서 20만원 30만원 주고

사는 신발보다 10만원짜리 아식스 신발이

훨씬편하다. 라고 말한다.

이건 확실한 팩트다. 착화감 만큼은

뉴발란스보다 뛰어나다.

이 생각을 가지고 젤마이를 신어봤다.

근데 평소에 알던 아식스 신발들의 착화감과

다른 편안함을 보이길래 알아보니 퓨즈겔을 차용했다.

이런저런 얘기 해봤자 뭐하겠나 신어보면 안다

정말 편하다.

간단히 말하면 '이쁘고 편한신발'

조금만 더 길게 말하면

신어주는 사람에 따라 다른 매력을 가지게 될

편한 신발. 이라고 말하고싶다.

이제 겨울도 지나가고있다.

봄을 맞이할, 새 신발을 찾고있다면 ,

정말 추천한다.



광고성글이 아니므로 주소를 기재하지 않습니다. 구매처 원하시는분들은 댓글에 메일남겨주세요.
(빙글에서 쪽지 기능은 사라졌습니다. 글을 읽지 않고 쪽지로 구매처 보내달라시는분들의 댓글은
이제 따로 댓글 남기지 않겠습니다.)
5 Comments
Suggested
Recent
leejh4516@naver.com다시보는중인데 예쁘네용
구매했습니다!
@jeunghwan77 @song5386 보내드렸어요 ^^
괜찮아 보여요 song5386@nate.com
갖고싶네요^^ jeunghwan77@naver.com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BTS Giveaway: My Favorite BTS Hair Slaying Eras
Que tal peeps! AH.. TIME FOR ME TO DO SOME RESEARCH TO SHARE MY FAVORITE HAIR STYLES X ERAS BTS ROCKED. I'M FEATURING ALL THE BTS MEMBERS! THIS WAS CHALLENGING SINCE THEY ALL SLAY EVERYDAY! WINGS ERA FOR BLOOD SWEAT X TEARS YALL KNOW JIMIN IS MI PAPI CHULO X MY BIAS WRECKER! I LOVED HIM IN THIS SMEXY GREY COLOR. I LOVED THE LILAC UNDER TONES x WHEN IT TRANSITIONED TO ASH UNDERTONES. HE WILL BE ROCKING THIS ON OUR WEDDING DAY! HOBI DURING THIS ERA FOR BOY MEETS EVIL! YASS! HE LOOKS GREAT IN BLACK BUT THIS COPPER WAS DOING IT HONEY! YOONGI WAS SLAYING WITH THAT BLACK HAIR FOR BLOOD SWEAT X TEARS DURING THE WINGS ERA! THE JET BLACK MADE HIS PALE SKIN POP WITH PERFECTION! JUST LIKE THAT BOOTY (LOL I HAD TO PEEPS!) NEXT LOVE YOURSELF ERA I LOVED JUNGKOOK WITH THE LONG BANGS AND THAT BEAUTIFUL BROWN COLOR. HE IS SO HANDSOME THAT SUPER SIMPLE LOOKS MAKES HIM LOOK YUMMY ASF! NEXT...NOW THIS WAS A DIFFICULT ERA TO PIN POINT PEEPS. THIS WAS LIKE RIGHT BEFORE 2 KOOL FOR SKOOL ERA KINDA PRE DEBUT BUT NOT SO....BUT IMMA USE THAT GIF ANYWAYS LOL NAMJOON YASS WITH THEM DREADS! HE WAS SUPER SEXY IDGF WHAT ANY ONE SAYS! HE WAS SPEAKING TO MY HEART LOOKING ALL ARTISTIC, INTELLECTUAL, AND SEXY ALL ROLLED UP! NEXT THE MOST BEAUTIFUL MOMENT IN LIFE: YOUNG FOREVER JIN WAS STEALING ARMYS HEART WHEN HE WAS ROCKING THAT BLONDE HAIR IN FIRE! YASS HE LOOKED SO GOOD! HE HAD THAT KEN LOOK DOWN! LAST BUT NOT LEAST ERA IS LOVE YOURSELF: HER DURING DNA V WAS SLAYING US WITH HIS NEW LOOK. HE CAME OUT LOOKING LIKE AN ANIME HOTTIE! THIS GREY HAIR WITH LILAC UNDER TONES AND THAT LAYERED HAIR CUT WAS BEYOND PERFECTION ON HIM. V PROVING HE GOT THAT GOOD DNA (JAJAJAJAJ...I HAD TO). WELL THAT'S IT PEEPS! BESOS BLESSINGS UP X MIC DROP! @SpreadThatKpop @DefSoul1994 @Yugykookie97 @strawberrylover @sukkyongwanser @TaeSky @divanicola05 @BabydollBre @SimplyAwkward @QueenPandaBunny @Vay754 @MissMinYoongi @EvilGenius @punkpandabear @Seera916 @VeronicaArtino @RKA916 @jiminakpop @PolarStarr @jjrockstar @SarahHibbs @kitkatkpop @simpsonsamantha @AraceliJimenez @SweetDuella @CArcelia @Gracielou0717 @DefSoul1994 @EvodiaEbraheem @JustBrea @FernandaMedina @aliendestina @KayLeeRose94 @IsoldaPazo @AgentLeo @Starbell808 @KoizuniHime19 @AlexisJ15 @impulsegurl666 @MonieManhiM @EvodiaEbraheem @Ttwolf74 @gyapitt @krystalrikpop @Indiglow @KarenGuerra93 @StephaniePoore @MRich @JJiBin @JohannaTlatench @Alpha95 @loverofkpop
Real Fashionistas Critique Game Fashion
If I remember correctly, a little while ago @paulisadroid wrote a card in which he talked about how Louis Vuitton's latest collection has featured Lightning from Final Fantasy XIII as the model. To be clear: I don't know anything about fashion. I know that shirts go on top and pants go on bottom and sometimes those two things are one thing and they're called a jumper. Or a romper. Or a flightsuit. Idk. In any case, the good people (I'm assuming. Idk, they could suck) over at Australian Kotaku brought together some women who actually do know about fashion and had them critique outfits in various video games. I'm not gonna rehash their whole article, just some of the choicest bits. For reference, the women who offered their critiques are "Lisa Patulny, Editor of Byrdie / Carina Ross, Health and Fitness Editor, POPSUGAR / Alexandra Whiting, Lifestyle Editor, POPSUGAR / Justine Dunton-Rose, Beauty Editor, POPSUGAR / Genevieve Rota, Entertainment Editor, POPSUGAR" Let's start with Lightning, since she's the one who really got this ball of fashion rolling. Lisa: Feeling the tan and cream vest but not the thigh bag. Is that a thing? Do people make leg bags? I really don’t want one. Alexandra: As a dedicated FF player and, you know, woman, I love Lightning. She’s a total badass with a military background to boot, and her outfit reflects this. Lightning looks like they put her in a soldier’s uniform and she ripped off all the bits she didn’t need, strapped a bag to her thigh (don’t knock ‘til you try it) and added a cape for the hell of it. Genevieve: I don’t want to offend this girl ‘cause she looks like a bad-ass. But there’s just a lot going on. The olive green, the tan, the burgundy, the black, cream, navy, yellow . . . I’m exhausted. Coco Chanel’s sage advice – “before you leave the house, look in the mirror and take one thing off” – really would have come in handy here. She’s making a case for belts serving as bras, though. Chloe - Life is Strange Lisa: I don’t know anything about Chloe but I assume she punches people who wear the band shirts of bands they don’t really listen to. Carina: I’m not sure what her character does in the game . . . does she fight? Or maybe mope around? Either way her outfit confuses me. A beanie AND a singlet, tells me she can’t decide if she’s hot or cold. 4/10. Alexandra: Chloe is obviously very cool. We know this because she has a skull in her tattoo, on her shirt and then (for extra clarification) the word ‘skull’ on her top. Justine: This girl looks like Ruby Rose back in her DJing days. Enjoying her rock vibe and cool beanie. 8/10 Aiden - Watch Dogs Carina: Underneath that big ol’ coat Aiden looks like the kinda guy you’d want to take home to mum. Ya know, jeans, sensible jumper, dreamy eyes… 8/10 Justine: This guy looks not unlike someone who is living in NYC right now. I’m actually quite enjoying his street style. Lose the gun and I would probably go on a date with this Aiden from Watch Dogs dude. 9/10 Genevieve: I’m willing to look past the bootleg jeans and fingerless gloves for what looks to be a very attractive face under that scarf. Nice broad shoulders, a smouldering eye, 5 o’clock shadow . . . From a style perspective he’s a no but from a sex appeal angle he’s a YES. I hope he’s not a baddie. Tingle - The Legend of Zelda Carina: How adorably annoying! Nothing frustrates me more than the colour neon green. Also why is Tingle wearing his red (also an annoying colour) jocks on top of his offensive onsie? 1/10 for the booties. Justine: What even is this? It looks like something from my childhood nightmares… With a terrible sinus infection. 1/10 Alexandra: We could say a lot of things about Tingle’s look, but the important thing is he’s owning it. *cough* Quiet - Metal Gear Solid V: The Phantom Pain Lisa: Sorry, is this an “outfit”? I don’t think she’s finished getting dressed. I hope there’s a mumsy character who follows her around the game with a jumper saying, “Don’t forget your cardigan!” Is there? I would play that game. Carina: WHAT the actual hell!? Anyone who has boobs will tell you there’s not much you can do in a bikini five sizes too small, apart from stand very still and pray you don’t have a nip slip. How does Quiet even live? Don’t even get me started on the rest of her strange get-up. 1/10 soz, Quiet! Alexandra: If she wasn’t rocking weapons I’d think Quiet’s been made to wear this against her will. Because that is the only way someone would ever wear this. Justine: I’m lost for words. No, just no. Everything about this is no. 0/10 Genevieve: Yes, she’s covering her private parts with miniscule scraps of material. Yes, her tights are upsettingly holey. Yes, this outfit is completely inappropriate for everything, ever. But she’s got cool combat boots on, and a bangin’ body – why shouldn’t she show it off? You know what’s really letting her down here? Her greasy hair. Girl, take a shower. You know, I'm really not surprised about their reactions to Quiet's outfit. Any fashionable people here have any insight to offer? Do y'all agree? Disagree? @tessstevens @allobaber @jordanhamilton @marshalledgar @lizarnone @lavonyork Also, less fashionable people who might get a kick out of this: @inplainsight (Australia) @paulisadroid @tylerdurso @buddyesd @shannonl5 @alletaire @namrow @SAMURXAI @arnelli @poojas
치마, 남자가 입어봤다
이틀간 치마 입고 출·퇴근, 시선에 옴짝달싹 못하고 결국 포기…통풍 잘돼 여름에도 시원, '편견' 없었다면 걸을 때마다 치마 위 하얀 꽃들이 물결처럼 넘실댔다. 사뿐사뿐, 흡사 아무것도 안 입은 듯 가벼운 느낌이었다. 한여름 오후 기온은 섭씨 29도, 푹 찌는 공기는 마스크 안에서 맴맴 돌아 숨구멍을 턱턱 막았다. 더위를 많이 타는 내겐 고역이었다. 그때였다. 휙 불어온 바람이 치마 안까지 들어와, 두 다리와 엉덩이를 시원히 감싸는 게 아닌가. 더웠던 몸이, 순간 기분 좋게 시원해졌다. 오감(五感)을 곤두세워 그 느낌을 한땀 한땀, 메모장에 적었다. 이 좋은 걸, 남성들에게 꼭 알려야 했기에. -- 이 모든 일은, 38년이 지나도록 살아 있는 나의 몹쓸 호기심에서 시작됐다. 어느 주말이었다. 아내와 난 저녁을 먹으며, 벌써 다섯 번째 사망한, 내 바지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사인(死因)은 바지의 한계점을 고려하지 않은, 두 다리의 장력 때문이랄까. 쉽게 말해, 하체가 뚱뚱한데 의자에 자꾸 양반다리를 하고 앉으니 가운데 부분이 터진 거였다. 수선 비용이 3000원인 것까지 외울 정도였다. 아내는 실소를 터트렸다. 영 면목이 없었다, 난 꽉 끼는 바지 탓을 했고, 여름이라 덥고 답답하다며 토로했다. 아내는 "내가 입는 치마는 참 편하고 시원한데"라고 했고, 난 "그게 그렇게 시원해?"라고 하지 말았어야 할 질문을 했다. 그리고 우리는 같이 안방으로 향했고, 아내는 편한 베이지색 치마 하나를 건넸다. 정신을 차려보니 그것은 내 뱃살을 두르고 있었다. 그리고 난 탄성이 터졌다. "대박이야, 신세계다. 왜 이제 알려줬어?" 난 치마를 체험해보겠다고 했다. 아내는 그렇게까지 돈을 벌진 않아도 된다고, 그 정도로 집이 어렵진 않다고 했다. 그래서 난 아내에게 진지하게 얘기했다. 38년 동안 바지를 입었었고, 중요 부위가 상당히 억압돼 있었다고. 왼쪽으로 향할지, 오른쪽으로 갈지 항상 갈팡질팡했다고. 그러니 어쩌면 치마는 남성에게 더 적합한 옷인지도 모른다고. 그로 인해 몇몇 남성들이 치마를 입고, 그래서 그곳이 좀 더 시원해지고, 그러면 저출산 해결에 다소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그것이 '나 비효과(화려한 치마가 나를 감싸네)'라고 말이다. 내 멘탈이 허락하는 데까지 체험해보기로 했고, 정확히 이틀(15~16일)을 채웠다. 치마를 벗으면서 거실 바닥에 쓰러졌고, 장장 10시간을 푹 자고 일어나 다시 두통약을 먹었다. 그런 뒤에야 비로소 정신을 차렸다. 다음은 나를 스쳐 간 두 벌의 치마를 추억하며, 세세하게 남긴 기록들이다. 아내는 치마를 빌려주겠다 했지만, 난 새로 사기로 맘먹었다. 그 치마는 재질이 좀 두꺼웠고, 혹시 허리 고무줄을 늘어나게 할까 봐 몹시 두려웠다. 그리고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으라 했으니까(아무 말). 기왕 사는 거 취향에 맞게 잘 사고 싶었다. 월요일(15일) 점심에 명동에 갔다. 매장 한 곳에 들어갔다. 형형색색의 치마들이 날 유혹했다. '트로피컬(열대 지방의)' 느낌이 나는 치마가 내 시선을 붙잡았다. 취향 저격이었다. 돈 없어서 못 간, 하늘빛 몰디브 해변이 떠올랐다. 그러나 도무지 용기가 나질 않았다. 몇 번 만지작거리다가, 발걸음을 아쉽게 돌렸다. 첫 도전이니 조금 무난한 걸 고르기로. 밝은 푸른빛이 감도는 부들부들하고 시원한 재질의 치마를 집었다. 살짝 주름이 지지만, 전반적으로 평범한 편이었다. 옷걸이에서 빼내어 두어 번 접었다. 그리고 3층에 있는 남성 탈의실로 향했다. 심장이 괜스레 쿵쿵거렸다. '난 부끄럽지 않아', '그냥 호기심 많은 서른여덟 살이야', 하체가 더운 것뿐이야', 그리 자기 암시를 했다. 남성 탈의실 앞을 여성 직원이 지키고 있었다(그냥 서 있는 거지만 그리 느껴졌다). 작전상 후퇴를 했다. 남성복 몇 벌을 보며 딴짓을 했다. 한 10분쯤 지나니, 직원이 잠시 자릴 비웠다. 이때다 싶어 황급히 탈의실로 들어갔다. 양쪽으로 닫는 기이한 문 구조라, 살짝 진땀을 뺐다. 치마를 걸고, 바지를 벗었다. 고무줄을 늘여 치마를 입었다. 입는 게 이렇게 편할 수가. 그것부터 이미 맘에 쏙 들었다. 탈의실 에어컨 바람이 치마 안으로 솔솔 들어왔다. 긴장하느라 더워진 다리가 찬바람과 만나 시원해졌다. 난 묘한 황홀감을 느꼈다. 다리를 어깨너비로 벌리고, 잠시 그 기분을 만끽했다. 구매 전 아내에게 검사를 받기로 했다. 사진을 찍어서 보여줬다. 키읔(ㅋ)이 13개나 이어진 답장이 돌아왔다. 생각보다 멋이 난다고 했다(이런 게 진짜 사랑). 더 끌어 올려 보라고 했다. 티를 넣고 확 끌어 올렸다. 한복 치마 같이 됐다. 아내는 키읔(ㅋ)을 11개 보내더니, "티는 안구보호를 위해 바깥으로 빼줄래?"라고 책망했다. 그 말을 따랐다. 할인해서 2만2900원, 생애 첫 치마를 득템하고, 매장 바깥으로 나왔다. 종이봉투에 담아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화장실로 향했다. 거기서 갈아입을 참이었다. 화장실 안 두 칸이 모두 잠겨 있었고, 그중 한 곳에선 '전쟁'이 벌어지고 있었다. 화생방 훈련을 방불케 했다. 잠시 뒤 문이 열렸다. 처음 보는 이에게 속으로 응원을 건넸다. 그리고는 숨을 참고 들어가 치마를 잽싸게 갈아입고 나왔다. 걷는 기분이 이리 가뿐했었나. 두 다리가 참 홀가분했다. 빙 둘러 감싸는 게 없었고, 중요 부위를 압박하던 것도 사라졌다. 걸을 때마다 허벅지에 닿는 치마의 가벼운 느낌, 그 틈으로 공기가 살포시 들어와 스쳐 갔다. 바람이 어쩌다 불어오면, 치마 아래까지 들어와 발목부터 무릎, 그리고 허벅지와 엉덩이까지 열을 식혀줬다. 상체는 땀이 쉬이 마르지 않는데, 하체가 시원하니 몸 전체가 한결 쾌적해졌다. 치마를 위아래로 살짝 흔드니, 바람을 더 많이 빨아들일 수 있었다. ---- 사진만 몇개 추가 전문은 여기서 ㅋㅋㅋㅋ https://m.mt.co.kr/renew/view.html?no=2020061916404731398&type=outlink&ref=%3A%2F%2F 모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분 정말 대단한게 지하철로 치마입고 출퇴근... 회사에도 치마 입고 가심 ㅋㅋㅋㅋ 읽다보면 또 다른 치마 구입하신 후기 나와있음ㅇㅇ 너무 재밌는 기사라 같이 읽어보고 싶어서 가져옴. 심심할때 한번씩 읽어보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