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0recipe
1,000+ Views

그냥 먹어도 맛있는 쫄~짓한 과메기, 양념 발라 구워서 챱챱!과메기양념구이


그냥 먹어도 너~무 맛있는 겨울 과메기!
빨간 양념 듬뿍 말라 구우면~세상 고소하고 쫄깃한 맛이..(천국)

세상의 모든 레시피 만개의레시피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110: Baby Sour - Gorilla Brewing Co.(커피 + Sour Ale)
오늘 맥주는 대한민국 부산 Gorilla Brewing Co. 의 Baby Sour입니다. 이 맥주는 Werk 커피 로스터리와 합작한 콜라보 맥주이며, 해당 로스터리에서 블랜딩한 커피원두를 넣어 만든 베를리너 바이세 입니다. 또한, 해당 커피 블랜딩한 원두는 Colombia El Paradiso Lychee, India Attikan Kent Natural, Costa Rica Santa TERESA를 사용하였습니다. 맥주정보; 이름: Baby Sour ABV: 4.3% IBU: N/A 구매처: 고릴라 브루어리(부산) 구매액: 7,800원 외관: 투명하고 옅은 갈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유지력이 낮습니다. 향: 은은한 약간의 산미가 있는 커피 원두 향이 느껴지면서, 약간의 토스트 향이 짧게 느껴집니다. 맛: 마셔보면, 시큼새콤한 커피 원두 향이 느껴지고, 맥주의 쓴맛은 낮습니다. 아주 약간의 비스킷 톤이 느껴지고, 짧은 여운을 남기고 마무리됩니다. 마우스필: 라이트 보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적절한 탄산감과 크리스피한 질감을 가지고 있고, 산미도 높지가 않아 높은 음용성을 보여줍니다. 총평: 비록 세계 크래프트 맥주 트랜드에서 커피로 만든 사워 에일은 빠질 수 없는 스타일이지만, 국내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게 사실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양조장에서 이런 맥주가 나왔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고, 커피의 캐릭터를 어느정도 살리면서, 부담없이 마실 수 있게 만들어진 커피 사워 에일이라고 생각됩니다. Today’s beer is Baby Sour, from Gorilla Brewing Co. It is a Berliner Weisse, the collaboration with Werk Coffee Roastery. The brewing process of kettle souring added its individuality to the acidity and the deep sweetness of Werk’s Signature coffee blend, “Baby”, and the single-origin beans (Colombia El Paradiso Lychee, India Attikan Kent Natural, Costa Rica Santa TERESA) Beer Info; NAME: Baby Sour ABV: 4.3% IBU: N/A Appearance: Transparent and light brown, the beer head has low retention. Aroma: With a mildly acidic aroma of coffee beans, a slight aroma of toast is felt briefly. Flavor: When you drink, you can smell the sour coffee beans, and the bitter taste of beer is low. I can feel a little bit of a biscuit tone, and it ends with a short aftertaste. Mouthfeel: It has a light body, has proper carbonation and crispy texture, and has no high acidity to show high drinkability. Comments: Although the sour ale made of coffee in the world craft beer trend is a major style, it is true that it is not easy to see in S. Korea. In this situation, I want to put a meaning on the fact that this beer came from a Korean brewery, and I think it's a coffee sour ale that is designed to save the character of coffee to a certain extent and drink it without any burden. 맥주 자료 출처: https://untp.beer/aPb48
갓성비 야식 피자스쿨,치강
✔️피자스쿨 경희대점 / 왕십리 치강 ✔️포테이토피자 8,000원 ➕치즈클러스트 추가 2,000원 ✔️닭강정 중 순한맛 8,500원 일요일은 야무지게 야식으로 마무리 해야 제맛 야식은 뭐니뭐니해도 갓성비 대잔치로〰️ 2만원 정도에 치킨&피자 뿌셔버리기🍕🍗 주말은 스무스하게 하이트제로로😳👀 TV 보면서 야식 야무지게 먹으면 진짜 JMT 이게 행.복이지 다른게 뭐 행복인가〰️ 개인적으로 피자스쿨 피자가 넘 맛있는건 안 비밀 치즈클러스트 추가에 디핑소스까지 촵촵촵✨ 닭강정은 너무 식어서 그런지 따숩지 않아서 아쉬웠지만 그냥저냥 쏘쏘로 먹을만 함 일요일도 이렇게 지나리〰️ 🛤피자스쿨:서울 동대문구 회기로 170 🛤치강: 왕십리역 안 (엔터식스 이마트 출구) https://www.instagram.com/p/CKbR3UPlWJR/?igshid=usx4ypog2max
도대체 바디감(Body)이 뭘까?(feat. 목넘김)
안녕하세요. @evantaylor0521 입니다. 오늘은 "목 넘김"이라는 단어를 얘기해볼까 합니다. 먼저, 네이버에서 "목 넘김"이라는 단어를 찾아보면, "음식물을 삼킬 때 목에서 느껴지는 느낌"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해당 단어는 수많은 매체에서 맥주를 묘사할 때 "목 넘김이 좋은 맥주"라는 표현을 자주 사용하는데요. 하지만, 왜?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안 쓰이는 단어 일까요?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목 넘김"이라는 단어는 정확히 어떤 걸 가리키는지 명확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여러분들은 "목"부분을 얘기하겠지만, 물, 음료 등 액체 류를 얘기할 때, 액체가 저희 입으로 들어가는 순간부터 목을 넘어가는 순간까지 정확히 어디 부분인지 명확하지가 않다는 것이죠. (쉽게 설명하면, "입", "혀" 등 부위에서 느껴지는 느낌을 "목 넘김"이라는 단어로는 설명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또한, 맥주뿐만 아니라 다른 주종 그리고 다른 음료 계에서는 마우스필(Mouthfeel)이라는 단어를 쓰며, 그리고 저희에게 그나마 익숙한 "바디감(Body)이라는 단어를 사용합니다." (비록, 바디감 단어에 대해서 표준 규범인 "보디감"이라고 말하기도 하는데, 어느 단어를 사용하든 큰 문제는 없습니다. 이번 카드에서는 더 자주 사용되고 있는 "바디감"으로 설명하겠습니다.) (어떻게 보면 마우스필, 바디감 모두 다양한 분야에서 자주 사용되는 단어입니다.) 그러면, 맥주의 바디감은 무엇인가? 맥주나 와인의 설명을 듣다 보면 아마 “바디감(Body)”이라는 단어를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이 단어는 한국에서 자주 사용되던 단어는 아니기 때문에, 어떤 단어인지 느낌은 알지만, 정확히 뭐를 의미하는지 모르시는 분들이 꽤 많을 겁니다. 또한, 마우스필(Mouthfeel) 과 바디감(Body)의 차이에 대해서도 궁금하실 텐데요. 먼저, 여러분들이 바디감(Body)을 아시려면 마우스필(Mouthfeel)이라는 단어를 먼저 아셔야 하는데요. 마우스필(Mouthfeel)은 말 그대로 입 안에서 느껴지는 질감(탄산감, 바디감 등)을 의미합니다. 여기서, 탄산감은 말 그래도 탄산이 얼마나 많은지는 판단하는 것인데, 주로 Carbonation이라고 하며, Carb라고 줄여 씁니다. 이는 하이(High)-미디엄(Medium)-로우(Low)로 표현되며, 탄산감이 아예 없는 경우는 스틸(Still)이라고 표현합니다. 정리하자면, 마우스필(Mouthfeel)은 액채가 입 안에서 느껴지는 전체적인 느낌”전체”를 뜻하는 것이며, 뒤에서 소개할 바디감(Body)은 마우스 필 이라는 영역에 속해있는 하나의 질감 or 느낌을 의미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저희에게는 마우스필 보다는 바디감(Body)이라는 단어를 자주 접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바디감(Body)” 위주로 얘기해볼까 합니다. 바디-Body라는 단어를 검색해보면 “The sense of alcohol in the wine and the sense of feeling in the mouth.” 이라는 뜻을 알 수가 있습니다. 말 그대로, 바디(Body)는 저희가 마신 “액체”가 입안을 얼마나 묵직하게 채우는지 설명하는 단어입니다. 여기서, 바디감(Body)은 “라이트-Light”, “미디엄-Medium”, “풀-Full”로 나뉘어 지며, 여기서 라이트 바디는 물이나 탄산수 같은 느낌이 들고, 풀 바디면 우유, 시럽, 꿀 같은 느낌이 든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바디(Body)는 맥주를 평가하는 과정에서 매우 매우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특히, 적합한 바디감은 맥주를 단순히 “맛있다”에서 “황홀하다, 엄청나다”로 한 층 더 높은 차원의 맛을 느끼게 해주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바디감은 무조건 “풀 바디감”이라고 해서 좋은 것도 아니며, 꼭 가벼워야 좋은 것도 아닙니다. 이는 해당 스타일과 맥주의 전체적인 맛과 향이 어떤 식으로 잘 조화를 이루고 있냐가 중요합니다. 깊고 강렬한 맛을 가지고 있는 맥주라면 바디가 묵직해야지 좀 더 강한 임팩트가 느껴지며, 반대로, 청량하고 편안하게 마실 수 있는 맥주라면 바디감이 오히려 가벼워야지 그런 깔끔하고 편안한 느낌이 잘 느껴집니다. 그러면, 이런 바디감은 어떻게 정해지는 걸까요? 바디감을 느끼는데 굉장히 다양한 요소가 있지만, 가장 큰 요인은 바로 “단 맛”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단 맛”은 맥주가 발효가 끝난 뒤 남은 “잔당(残糖)”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잔당감이 높을수록, 맥주가 달아지면서, 동시에 바디감은 묵직해집니다. 반대로, 잔당감이 낮아지고 단맛이 약해질수록 바디감은 가벼워집니다. 그래서, 양조를 하는 입장에서 바디감을 올리기 위해서 발효력이 낮은 효모를 사용하거나 유당 등이 추가적인 부재료를 통해 당분을 더하면서, 맥주의 잔당감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립니다. 단 맛 다음으로 중요한 요인은 바로 탄산감입니다. 똑같은 스타일의 동일 맥주라고 해도, 탄산감이 강한 맥주는 바디감이 낮게 느껴지며, 탄산감이 약한 맥주는 바디감이 높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탄산감과 바디감에 매칭 역시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풀 바디에 묵직한 맥주가 탄산이 많아질 경우 불협화음을 느낄 수가 있으며, 반대로 굉장히 청량한 맥주인데 탄산이 부족하면 맥주가 밍밍하고 심심하게 느껴집니다. 마지막으로, 맥주에 사용되는 곡물에 종류 역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합니다. 맥주를 만들 때 일반적으로 보리가 사용되지만, 보리 말고도 다양한 곡물들이 사용됩니다. 예를 들어, 귀리, 밀, 호밀 등 곡물들은 단백질이 풍부해서 맥주의 바디감을 높여주고, 쌀, 옥수수 등은 맥주의 바디감을 낮춰줍니다. 그래서, 바디감이 중요한 스타일에서는 밀이나 귀리를 자주 사용하는 것을 볼 수가 있으며, 페일 라거 등에서는 쌀, 옥수수 등을 자주 사용됩니다. 그 외에 클로라이드, 베타 글루칸, 폴리페놀, 에탄올, 글리세롤 등등 많지만, 맥주를 마시는 소비자 입장에선 이 3개만 기억해 주시면 충분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느끼는 바디감은 결국 상대적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어느 정도가 가벼운 바디감이고, 어느 정도가 묵직한 바디감인지 “예측”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또한, 맥주의 스타일은 매년 점점 다양해지고, 점점 새로운 스타일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10년 전에 풀바디 맥주로 평가 봤던 맥주도, 시간이 지나면서, 바디가 낮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결국, 바디감을 이해하기 위해선 많은 “경험”이 요구됩니다. 그래도, 최소한에 가이드를 드리자면, 먼저, 라이트 바디에 속하는 라이트 라거, 세종 등을 먼저 시도해 보시고, 대표 세종 Saison Dupont 미디엄 바디라면, 7도 전후 IPA를 시도해 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근본 WCIPA Ballast Point - Sculpin 마지막으로, 풀 바디면 11도 이상의 임페리얼 스타우트를 추천드립니다. 특히, 이런 옴니폴로 에서 나오는 찐득하고 달달한 임페리얼 스타우트를 드셔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하지만,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분들이 여러 맥주들을 마셔보고 마시면서 맥주의 바디감을 충분히 경험하시는 걸 기록해두시면 좋습니다. 그래서, 여러분들이 다양한 맥주를 시도해보시고 맥주 각각의 맛과 향을 즐기면서 마신다면 반드시 여러분들 만에 "기준"이 생기고, 이것이 여러분들의 맥주 라이프를 더욱더 풍성하게 만들거라고 생각됩니다!! 그럼 저는 다음에 또 다른 맥주 이야기와 함께 찾아뵙겠습니다. Cheers!!
나의 술 이야기...
제목부터가 병맛이네 ㅋ 아무도 관심없고 물어본적도 없는 요즘말대로 안물안궁!! 근데 그냥 ... 살짝 술김에 ... 주사라면 주산데... 술만 먹으면 그렇게 글질을 해댄다 (TMI 1. 한때 문학소녀가 꿈일뻔했음) 술만 쳐마시면 글을 끄적이다보니... 근본적인 이야기가 궁금해졌다 어이 자네에게 술은 무엇인가? 나에게 술이라.... 첫경험부터 풀어볼까나 사실 난 중3때라고 기억하려 했었으나 어린시절 추억 데이타에서 반박이 들어왔어 어허 여보게 아닐세 그대의 첫경험은 10살일세.... 아 맞다 1988년 여름 양수리 외갓댁... 그땐 방학마다 사촌들이랑 외할머니댁에서 여름을 보냈었드랬지 개울에서 신나게 물장구를 치고 들어와 냉장고에 있던 미린다를 꺼내 셋이서 완샷~~~ 그러나 그건 미린다라 아니고 미란다병에 담아놓았던 술 우리 셋은 기냥 대청마루에 널부러졌고 그날의 기억은 그걸로 끝 후에 외할머니 피셜 밭일 마치고 돌아오니 손녀딸 세명이 대청마루에 널부러져서는 헛소리를 해대고 있었다고..... 그리고 중3 때 고입 백일전 ( 아 라떼는 말이야 고등학교를 시험봐서 들어갔어) 동네 놀이터 후미진 곳에서 맥주라는걸 처음 시도해봄 뭐 그냥 서로 기분좋게 시험잘보자 화이팅 하고 끝났음 문제는 고등학생이 되고나서부터였음.... (더 정확히 맥주는 문제가 아님) 그전에 사전지식 투입 타임!! 난 삼형제중 막내인데 늦둥이임 울 아부지가... 진짜 알아주는 주당이셨고 울오빠도 그당시 H대학 레전드 주당이었음 울언니 반주로 소주 두세병 까는 ... 그어떤 남자들과 술내기로 져본적이 없는 미친 주당이었음 오키 내가 주워온 새끼가 아닌 이상 난 주당임이 확실할거임!! 이라 굳게 믿었었음 피는 물보다 진하다매?! 그러나 난 주워온 자식이었나봄... ㅠㅠ 고딩 1 수학여행때 우린 야심차게 소주를 챙겼지 그러나 쌤들도 바보가 아니셨지 꽁꽁 숨겨놓은 술을 다 찾아내셨지(본이들이 그 술 다드신건 안비밀 ㅋ) 그러나 우린... 덜렁댐이 일으킨 신의 한수였을까 생수병에 담은 소주를 잘 숨겨야해 해놓고 깜빡하고 기냥 널부러놨던것... 그로인해 우리방의 소주는 백퍼 생존 그렇게 고1수학여행 첫날밤 우리는 거사를 치뤘다 그리고 난 누구보다 나의 혈통을 믿었다 오늘 내가 아주 끝장 내주겠어~~~~ 울학교 술짱이 되겠어~~~ 그러나... 그 결과는 참혹 당황 창피 수치 이불킥 백년짜리 ㅜㅜ 소주 세 잔을 먹고 난 인사불성이 되었다 그랬으면 걍 쳐 잤으면 깔끔했을텐데... 시비 붙고 싸우고 울고 불고 하.... 개진상.. 다음날 기억이라도 안났으면 아무것도 몰라요~~~ 박지윤 코스프레라도 하겠건만 아오 아주 기냥 뚜렷하게 기억이 남 그 후로 친구들 사이에선 "술자리에 저년은 절대 부르지 마라" 가 그당시 정설이었음 그때 나도 생각했음 아 ... 난 알콜 쓰레기구나.... 난 엄마 닮았구나 ( 울엄니 진정한 알쓰) 그래 학생이 무슨 술이야.... 하고 고딩을 소소하게 놀며 잘 보내고 고3수능 후 객기로라도 마셔보려 했다 그당시는... 소주는 이 아이밖에 없었다.. 저 아이의 도수는 내 기억으로 24도 역시나 세 잔 먹음 난 기절 기절 해 쓰러져 한참 후 정신을 차려보면 애들은 꽐라 애들 주머니 뒤져서 뿜빠이 해서 계산하고 택시태워 보내고 난 혼자 맨정신으로 처벅터벅 걸어서 집에 갔다 (TMI 2 그래서였을까 난 그당시 술취해서 누군가가 집에 데려다주는게 소원 아닌 소원이었다) 그렇게 이십대는 사람을 좋아하고 인기도 많은 요즘말로 인싸의 삶을 살았던것 같다 비록 술은 약했어도... 그 후로 술을 그렇게 즐기진 않았고 잘 마시지도 못하는거 왜 마셔야하나 하는 생각까지도... 그래서일까 한 5년간 금주했던 기간도 있다 사이다로도 너무 행복했달까.... 그러나 그건 사이다의 행복이 아닌 연애의 행복이었으리라 ㅋㅋㅋ (잠시 나나연 눈감앗) 그러나 그 사이다의 행복은 실연과 함께 같이 박살 삶이 힘들어서였을까 술이 절로 땡김 그리고 그당시 자몽에 이슬이 대유행~~ 소주를 입에도 못대겠던 난데 자몽에 일이 얼마나 맛나던지 열심히 마셔댔고 그때부터 실온의 맥주 맛도 알게됐던것 같다 저세상주당이었던 아부지 덕에 엄니는 집에서만큼은 술좀 쳐먹지 마라가 거의 가훈처럼 내려왔었기에... 난 맥주를 사다가 침대밑에 넣어두고 부모님 잠드시면 홀로 그 미적 지근한 맥주를 마시며 빈 캔도 역시 침대 밑에 모아두었다가 재활용버리는 날 혼자 몰래 갖다버리곤 했었다.. 한밤중에 청아하게 울리던 캔 붓는 소리란..... 경험해본자만이 아리라 ㅋ 그러다 독립을 하게되었고 독립이꼴 술 맘대로가 되어 크지도 않은 원룸 냉장고에 맥주를 그득그득 채워놓고 행복을 느꼈더랬다 ㅋㅋㅋ 아 이걸 느껴본적이 있었었다 ... 미국 유학 시절 밀러와 버드와이저가 너무 쌌던 그 충격과 환희 ㅋ 기숙사 방 코딱지만한 냉장고에(냉동은 안됨 ) 라이트 에이드( 그당시 우리나라 편의점 같은곳으로 기억함) 에서 사온 밀러를 꽉꽉 채워놓고 엄청 행복해 했었지 ㅋㅋ 다시 독립 상황으로 돌아와 그러다 신세계에 눈을 뜨나니... 바로바로 쏘맥 맥주는 맛있지만 배불러 소주는 배는 안부른데 넘 써 근데 쏘맥은 맛도 있는데 안배불러 왕신기~~ 그러면서 쏘맥의 매력에 푹 빠졌고 그때부터 혼술도 늘었다 그러다 지금 사는 동네에 이사를 왔고 동네 아줌마 친구들을 사귀면서.... 참 소주의 맛에 눈을 떴다 ㅋㅋㅋㅋ 대부분이 네다섯살 학부모이다보니 그 시작은 대략 운동 끝난 12시이며 애들 오기전까지(오후4시) 만 먹자!! 애들 하원시간이 다가오면 ... 다들 어린이집에 전화를 건다 "쌤 ooo아파트 아시죠 거기서 하원할게요" 그럼 이제 애들은 애들끼리 놀고 우린 계속 술술 아우 얘들아 남편 올때까지만 먹자 그러나 어느덧 남편들이 다 옆에서 같이 마시고 있는 우리들을 본다 ㅋㅋㅋ (아.. 나만 남편 없음 ㅜㅜ) 그러다보니 배가 너무 불러 술김에 소주를 먹었고 어 괜찮은데 그러면서 소주에 점점 맛들임 그리고 쏘맥보다 뒤끝이 없음을 깨닫게 되면서 난 급 소주 마니아가 됨 역시 레전드 참이슬 ... 소주중 이아이가 젤이지 싶다 옛기억을 살려 진로 이즈백도 먹어봄 깔끔한거 같지만 머랄까 한결같지가 않다 기분에 따라 맛이 변한다 늦바람이 무서웠던걸까? 피는 못속이는걸까? 소주 댓병은 취하지도 않고 숙취도 없네 더욱이 요즘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방콕만 하다보니 느는건 술인듯 ㅋ 그냥 지금 드는 생각은... 어차피 이렇게 잘마실 술이었음.. 이십대때 잘마셨음 좋았을껄... 그럼 나도 술김이라는 것 안에서 좀더 자유로울 수 있지 않았을까... 그 때의 난 혼자 빨리 취하고 혼자 깨어서는 뒷정리만 해주는 외로운 나였는데... 지금은 맨날 혼술이니 원 아하하하 아 결론은 나나연 만세!! ㅋ 근데 ... 진짜 난 왜 소주가 써지지 않은걸까? 전엔 너무 써서 입도 못댔는데... 장말 새로이 아버지 말 처럼 내 삶이 쓴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