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일의 제빵왕
어린이 집에서 해본걸 자꾸만 얘기합니다 ㅋ 어린이집에서 클레이같은걸 자주 가지고 노는지 주물주물 재미있었다고 하고싶은데 ..... 히잉 이런 소리를 내서 집에는 클레이가 없고 할수없이 빵반죽을 시작합니다 물론 엄마가 90%를하고 금동이가 10%의 작은 반죽을 담당했습니다 신이나서 열심히 하는걸 보고있자니 집에서 좀 더 함께 할수있는걸 찾아봐야겠어요 금동이가 코코 자장하고 일어나면 반죽이 엄청 커져있을거라고 꼬셔서 낮잠을 재우고 발효 타임~ 2차발효 ..... 엄마는 잘수없지 ..... 솔직히 그냥 구울까 귀찮자나~ 내면의 유혹이 있었지만 대충 손으로 눌러서 (밀대따위 ㅜㅜ 설거지만 더 늘지) 흑설탕 + 시나몬 + 버터 + 피칸 조합을 때려넣고 만두처럼 ...... (전직 만두집딸) 되버린 덩어리들은 오븐에서 3차발효 3차까지 할 필요가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면서 그냥 구울까했지만 어쨋든 3차발효 결과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검은 설탕물들이 줄줄 흘러내리네요 만두가 터졌습니다 그래도 맛은 좋았어요 집안 가득 구수하고 달달한 냄새가 기분이 좋았어요 살짝 식혀서 세식구가 앉은자리에서 모두 먹어버렸습니다 발효빵 너무 오래걸리고 귀찮아 잘 만들지 않는데 금동이가 너무 좋아해서 다시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