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dy58
5,000+ Views

피할수 없는 함정...


여친이 전여친에 대해 물어봐도 '기억안나. 난 너밖에 몰라'라고 하며 쓰다듬으면서 안아주면 된다. 괜히 '얼굴은 귀여웠어'라든가 '요리만은 맛있었지' 같은 소리 하지마라. 그건 '거짓말하고싶지 않아서 솔직하게 대답했다' 같은 게 아니라 '쓸데없는 말'을 한 것뿐이다.
ㅎ 어쩌라는거여?ㅎㅎ
6 Comments
Suggested
Recent
헤어지지 않을건데 어떻게 잊겠어~라고 하면 괜찮지 않을까요~. 이상 진지충이였습니다
과거일은 덮어두는게 최선이죠!
전여친을 언급한것부터 잘못되었다. 무조건 니가 첨이야라고 허연고짓말 햇!
많은 분들이 이걸 보면 와 일본여자들도 저러는구나 하시겠지만, 사실은 원래 일본여자들이 답정너였고 그걸 이제야 우리나라 여자들이 배운겁니다..... 라고 해봐야 빠져나갈 구멍 따위는 엄서.....
애초에 전여친 전남친 얘기는 꺼내지 맙시다 말해놓고도 눈치보게 되고 듣고도 날카로워지는 얘길 왜 굳이 꺼내시나이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남편의 선택은? 자신의 외모에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부인이     성형수술을 시켜달라고 남편을 졸라대자     남편은 시달림을 견디지 못해 아내와 함께 솜씨가 좋다는 성형외과를 찾아갔다.     의사는 사진을 찍어가며 친절하게 설명을 하고는 한참을 걸려 견적을 뽑더니     부인에게 잠깐 나가 있어달라고 부탁을 했다.    불안해진 남편이 물었다. 저.. 어느 정도나 돈이 들까요?"     그러자 머리를 긁적이던 의사가 한숨을 쉬더니 말했다.   . . . . . . . . . . . . . . . .  기왕이면 수술비를 위자료로 쓰시고  새장가를 드시죠...“      환자와 서로 잘 아는 의사가 환자에게 이런 농담을 하고 있었다.     잠이 잘 안 온다구요? 그럴 때는 가만히 누워서 천정을 바라보며 양을 세어보세요.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그러자 환자는 이렇게 말했다 . . . . . . . . . . . . .   김양~ 이양~ 박양~ 최양~ 오양...“ ㅋㅋㅋ  어떤 닭을 원하시나요? 제일 비싼 닭 코스닥 제일 빠른 닭 후다닥 성질 급해 죽은 닭 꼴가닥    정신 줄 놓은 닭 헷가닥 가장 섹시한 암탉 홀딱 가장 야한 수탉 발딱 발닥    집안 망쳐 먹은 닭 쫄딱 시골 사는 닭 촌 닭 가장 날씬한 닭 한가닥    수다를 잘 떠는 닭 속닥속닥 가장 천한 닭 밑바닥 싱싱한 닭 파닥파닥    가장 뜨거운 닭 불 닭 이런 저런 닭 중 최고의 닭 토닥토닥     깨벗은 닭 홀 딱~!!” ^^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