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morningman
10,000+ Views

짤줍_16.jpg

귀갓길에 올리는 칠짤ㅋ
벌써 16번째라니
여러분께 16번을 행운을 전했군요
어디 다들 행운 좀 받으셨나요?
전 아직...
오늘 차트 똥락했더라요 젠장 ㅋㅋㅋㅋㅋ

그러므로 1번 2번짤은 내마음과 같은 사람들 이야기 ㅋㅋ


1.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2.
와....... 그래도 몇프로 안잃었네
지금은 더 잃으셨겠지ㅠㅠㅠㅠ


3. 내가 이거 올렸나?
모르겠다...


4.
하지만 나도 모르게 눈이 반짝 빛난다...


5.
그래도 오늘은 좀 나음 ㅇㅇ


6.
내말이... 노는게 어떻게 질릴수가있지?!


7.
귀여워.....


요즘 좀 따뜻해진다고 방심마시고
항상 따뜻하게 입고 다니세요 여러분
댓글 남기라고 안하면 또 다들 그냥 가시는데
할말 없어도 덕담 한마디씩 주세요
전 몸보다 마음이 더 춥습니다ㅋㅋㅋㅋㅋㅋ

그럼 전 오늘도 이만 짤 주우러
빠잇
8 Comments
Suggested
Recent
팔로잉하며 보고 있습니다. 정말 재미 있네요.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ㅋ
댕댕이♡♡♡♡♡♡♡♡
1번에서 웃어버렸어요 죄송해요 ㅠㅠ
2번짤..김수용 개그가 생각나네요.. “주식으로 1억 만드는 방법” “2억을 투자하세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생속에서 죽은 금수저
크리스토퍼 맥캔들리스 (1968-1992) 명문대 출신 엄친아. 아버지는 나사 연구원 출신의 사업가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천재. 성적은 항상 최상위권 유지 사업 수완도 좋아서 젊은 나이에 돈도 은행에 2000만원넘게 저축. 어느날 갑자기 사회에 질렸는지 아니면 대인관계에 질렸는지 은행에 2000만원 기부하고 별다른 준비없이 알레스카로 떠나버림. 그곳에서 먹고 살기 위해 온갖 3d일 다함. 노숙도 하고 깡촌 농장에서 드러운 일도하고.. 당연히 부모는 최고 사립 탐정 고용해서 찾으려고 했지만 땅덩어리 넒은 미국이기에 찾지도 못함. 그러면서 크리스토퍼는 간간히 살아가다 알래스카 섬에 정착. 근데 아직 사회초년기 학생인지라 야생스킬이 떨어져 몸이 점점 야위어져감. 그래서 돌아가려고 하니 얼었던 강은 이미 녹아서 강으로 변해 길은 없어짐 그러면서 100일동안의 생존기를 펼치다 독이 든 씨앗을 먹고 몸이 극도로 허약해짐. 위의 사진은 죽기전 찍은 마지막 사진 죽기전 웃고 있는 모습에서 그래도 세상에 한없이 떠나간다는 마음이 보여지는듯.. (근데 사실은 그 버스에서 불과 500m 떨어진곳에 강을 건너는 도르래가 있었음) *번외* 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in to the wild' 속 장면 (연기 개 잘함...)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강력추천하는 영화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