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50,000+ Views

차승원 현역 모델 시절의 입지

현대적인 마스크에 모델중에서도 키가 컸고 돋보였다고함 (188cm)



차승원은 19살에 친구 오디션따라 갔다가 캐스팅되서
 (현 와이지케이플러스 대표한테 캐스팅- 교복입은 차승원 뒤로 아우라가 보였다고함)


고은경대표 인터뷰 : 후배양성은 1989년부터 했는데 첫 제자가 차승원이었다. 차승원 씨는 내가 아카데미에서 근무할 때 친구와 같이 왔다. 고등학교 3학년이었고 교복을 입고 왔다. 너무 멋있었다. 당시 차승원 씨만 보였다. 처음에는 자긴 그런 것 (모델) 모른다, 안 한다고 했다. 그런데 내가 너는 타고난 모델이니까 일주일 동안 고민해보고 와라 했다. 그런데 3일 만에 왔다. 1년은 고생하고, 그 다음부터 승승장구하며 지금의 위치까지 올랐다.


현재는 와이지케이플러스 대표(차승원캐스팅한분)랑
차승원이랑 같이 모델 키우는데 힘쓰고 있음 (연기수업도해주고)



19살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함.
그리고 95년 쯤 부터 전성기라고 할 정도의 인기를 누림


1995년 모델라인'95 베스트 드레서상, 한국패션사진가협회 올해의 모델상, 한국모델협회 올해의 모델상
1995년 제12회 베스트 드레서 시상식 모델상
1996년 한국패션협회 올해의 남자모델상
1997년 모델센터주관 Adieu Fashion Festival'97대상(패션부문)
1999년 제16회 코리아 베스트 드레서로 선정


차승원은 27일 오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 출연해 “최고 전성기가 지금인가?”라는 질문에 “안 띵똥!”이라 대답했다.

차승원은 “97년도에 모델 생활할 때가 전성기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때가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이 ‘원톱’이었다. 제가 생각하기에도 그랬고, 사람들이 인정하기에도 그랬다. 그 땐 라이벌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때 당시엔 "남자모델 = 차승원"
이라고 할 정도로 모델하면 생각나는 아이콘? 같은 느낌이였다고 함.


그리고

보통 모델출신배우들의 특유의 이미지도 있고,
키가 너무커서 감독들이 별로 안좋아하기도해서 모델이 배우로
전향해서 성공하기 힘든데
차승원이 최초로 (런웨이)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해서 성공한 이례적인 케이스★

그래서 모델출신 배우들이 롤모델로 많이 언급함
(홍종현 이수혁 김우빈 모델 한혜진 등등 )


키가 커서 세트장 천장이 나오니까
감독님이 안좋아하셔서 후다닥 앉아서 찍는 경우가 다반사

그리고 런웨이도중에
눈물을 한방울 또르르 흘리는 등의
쇼맨쉽이 뛰어났다고 함




90년대 현역 모델시절 차승원
(가운데 오토바이에 앉아있음)
97년도에 은퇴식(모델이 은퇴식한다는 건 대단한 일이라고 함 )
하고 연기자로 전향.

(김혜수토크쇼 같은거 보조mc 하면서 
외모랑 다르게 말도 재밌게하고 해서 인기 많았다고함 )

현재는
모델시절부터 한 약속으로

패션위크 송지오 쇼에만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계속 서고있음



미남 아이돌과 함께 걸어도 존잘 존멋 뿜뿜 (오른쪽 빅뱅 탑)


이 외모로 어떻게 모델을 안할수가 있었을까요ㄷㄷ
탑모델 하려고 태어난것처럼 멋있네요


차승원, 그대는 햅격~!!!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9 Comments
Suggested
Recent
옛날에 김혜수쇼에 뜬금없이 왠 듣보남자모델인가 했는데 사실 그때도 입담이나 끼가 예능형이었지. 차승원은 딴거보다 수염이 참 넘사벽. 한국사람이 우예 저리 간지나게 수염이 날까.
정말 '멋있다'의 정석.
선생 김봉두는 천상 차승원이었음 ㅎ 시티홀서 넘 황홀한 연기 보여주었는데 오히려 삼시세끼서 이미지 망쳤엉 ㅋ 아놔 환상깨졌음 뭐야 넘 친근한 옆집 아저씨잖아 ㅋ
인정합니다. 선생김봉두/ 아들 연기자로서의 차승원에 쐐기를 박았다고 봅니다. 유해진이나 간고등어 코치도 차승원이 발굴한 예능인이죠.
띵똥 ~~극뽁~~ 연기도 갑 가정도 갑갑갑 얼굴은 뭐 아우~
이제보니 눈이 참 예쁘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보호자를 심장마비로 죽일 뻔한 반려동물들
꼬리스토리의 여동생 말티푸가 침대 밑에서 잠든 적이 있었습니다. 그 표정이 어찌나 사랑스러운지 스마트폰을 꺼내 촬영 버튼을 눌렀는데요. 사진을 촬영하기 직전에 여동생이 눈을 떴고, 자동으로 설정되어 있던 플래시가 터졌습니다. 그리고 사진을 확인한 저는 깜짝 놀라 스마트폰을 떨어트릴 뻔했습니다. 그곳엔 초록색 눈빛을 번뜩이는 악마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보호자를 공포에 떨게 한 전 세계의 반려동물 사진을 모아보았습니다.  01. 엑소시스트 '얘들아. 내 고양이에게 귀신 들린 것 같은데 괜찮은 신부님 좀 소개해 줄래.' 더 사악해지기 전에 성수라도 뿌려보는 건 어떨까요? 02. 그것 '27년마다 마을에 나타나 아이들을 잡아먹는 광대가 떠오르네. 이름이 뭐였더라...' 페니 와이즈요? 소오름... 03. 대머리 필터 '대머리 필터로 우리 집 개 찍었다가 기절할 뻔.' 아직도 필터라고 믿고 있니...? 04. 유령 신부 '우리 집 댕댕이는 커튼만 보면 철부지 아기 강아지 같아 너무 귀여워. 잠깐만. 사진으로 보여줄게.' 찰칵! 어...? 05. 우리 집 마당 풍경 '이사 갈까.' 에이. 왜요. 마당 조명이 이렇게 예쁜데. 06. 내 다리 내놔 '냉동 닭을 훔쳐먹던 고양이의 극대노. 미안하다. 그건 네 거가 아니야.' 다리 먹을 차례였는데. 내 다리 내놔! 07. 악령의 얼굴 '맥스가 재채기를 하는 순간 악령이 빠져나온 것 같아. 오 하나님 감사합니다.' 훌쩍. 뭐래. 08. 악마를 보았다 '너넨 악마가 있다고 믿어? 난 믿어. 실제로 봤거든...' 세상에 악마가 어딨어요. 다시 한번 봐봐요. 엇. 있네 있어. 09. 제노모프의 공격 '제노모프의 입에서 곧 두 번째 입이 튀어나올 것만 같아...' *제노모프: 에일리언의 다른 이름 목숨만 살려주세요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