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시골경찰] 사진작가로 활동중인 이정진의 재능기부

사진이 너무 예쁘네요..
나이들어 영정사진 찍어두면 더 오래산단 얘기가 있죠?
오래오래 건상하게 사시길 바랍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참 씁쓸하네요ㅠㅜ 사람이 언젠가는 죽을거라는걸 알고 영정사진을 찍는게
사진 잘찍는다 !
감동 이네요? 불현듯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에 눈가가 젖어오네요..😢
참 좋은 프로네요
자식이 보면 정말 고마울듯....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견댕즈 케미를 알아보자! (움짤주의!!)
견댕즈 케미는 은비와 유진이의 케미인데요~ 댕댕이 유진이가 IZ*ONE 내 견주는 은비라고 답한 적도 있어 견댕즈 케미라고 불립니다. 그외로는 안권 윶긍 안긍 윶권 등등으로 불립니다 ㅎ 유진이가 은비에게 스킨십을 하는 달달한 장면이 많이 나옵니다 이렇게 빼빼로 게임을 하기도 하고요... ㄷㄷ 이미 팬들 사이에선 커플로 자리매김한 상태라 결혼하라는 얘기가 자주 나옵니다 ㅋㅋ 이렇게 장난을 치는 모습도 볼 수 있고요 티격태격하는 장면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ㅋㅋ 주로 유진이가 은비에게 장난을 치는 것 같네요 여기까지 견댕즈 케미였습니다~ 오늘 이 카드를 작성하면서 아이즈원 멤버들을 잘 몰라서 이름을 실수하는 건 아닐까 다른 멤버들 사진을 올린게 아닐까 많이 걱정이 되네요... 아마 없겠죠? ㅎ 그리고 분량도 다른 카드들보다 적은 것 같아 아이즈원 팬분들에겐 미안한 점입니다... 저도 아이즈원 멤버들 좋아하고 노래도 자주 듣고 하지만 음... 제가 트와이스를 처음 봤을 때의 느낌이라 할까요 이름은 모르겠는데 다 이뻐보이고... 실수한 게 있어도 조금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아이즈원 팬분들 힘든일들 많으시겠지만 여러분들을 따라가지는 못하겠지만 아이즈원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써 응원합니다 그럼 다음 케미 신청 받습니다 다음 케미는 다음주 화요일 즉 내일 모래 올릴 예정인데요 댓글로 이 케미가 보고 싶다 댓글 남겨주시면 케미 올려드릴게요 댓글이 없으면... 제 마음대로... ㅎㅎ (ex : 복자매, 실친즈, 사이다, 미챙 등등)
잘 살자 어떤 땅에서든
지난 주말 형의 결혼식이 있어 프랑스에 온 지 2주 만에 서울에 다녀왔다. 낯선 땅에 더구나 집도 아닌 숙소에 엠마를 혼자 두고 가는 일이 마음에 걸리고 티켓을 끊을 때만 해도 집을 구할지 어떨지 확신이 없어서 최대한 서울에 머무르는 시간을 줄였다. 금요일 밤에 사를 드골 공항에서 출발해서 토요일 밤에 인천 공항에 도착하고 다시 월요일 새벽에 인천 공항에서 출발하여 월요일 저녁에 사들 드골로 돌아오는 그야말로 미친 일정이었다. 그 덕에 나는 4일 동안 서 있는 시간보다 앉아 있는 시간이 더 길었고 근육이 약해진 때에 입주 청소까지 하느라 종아리 근육이 상해버렸다. 무엇이든 혼자서 애써 보는 게 우리 집안의 고집이고 그래서 뭐든 결국은 느리게 되어 버리는 형과 나는 서로 함께 사는 동안은 고장 난 시계를 걸고 살아 애타는 마음만은 죽일 수 있었다. 그런데 그런 형이 뒤늦게 갑작스레 결혼을 한다니 늦은 오후에 잠에서 깬 듯 기분이 이상했다. 높은 구두를 신고 ‘신랑 입장’을 하는 형의 모습을 아슬하게 바라보면서 사람이라는 포물선을 다른 눈으로 바라보게 되었다. 그저 바보처럼 떨어지고 마는 것이라 생각했는데 중력 안 있는 것들이 멀리 날아가기 위해서는 결국 떨어지는 일은 당연히 받아들여야 하는 거였다. 사람이라는 평범한 신체 속에 우주 같은 마음을 담고 오르다가 결국은 떨어지면서 붙잡은 기록을 넘겨주고 가는 일인걸. 형은 애써왔고 나는 그래서 이제는 형이 떨어지면서 결정해가는 기록에 기꺼이 박수를 쳐 줄 것이다. 그리고 나는? 나는 요즘 낯선 곳이라 그런지 밤마다 꿈을 자주 꾼다. 형의 결혼식을 위해 파리를 떠나기 전날 아버지가 도둑질을 하는 꿈을 꿨다. 아버지는 누군가의 집에서 값진 물건을 발견하고는 자신도 모르게 그것을 들고 일어서다 주인과 눈이 마주치자 별 다른 핑계도 둘러대지 못하고 그 값진 것을 제자리에 놓아두고 도망치듯 집으로 돌아왔다. 바보 같았다며 분해하던 그는 이번엔 꼭 그 값진 것을 들고 나오겠다며 엄마와 형 나까지 데리고 그 집 앞으로 갔다. 나쁜 일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았던 그는 지나가는 개와 고양이에게서도 시선을 피하며 반나절을 넘게 우리를 더 많이 바라보며 시간을 죽였다. 마침내 그 값진 물건 앞에 서게 된 그는 꿈에서도 바보인지라 괜한 생각들을 이어가며 괴로워만 할 뿐이었다. 나와 형과 엄마는 더 주린 배를 안고 그를 기다리고 서 있었지만 그는 우리의 생각보다 더 무거운 자신의 생각들을 결코 죽이지 못했다. 우리는 결국 빈손을 얇은 주머니에 찔러 넣고 적당히씩 떨어진 채 걸어 집으로 돌아왔다. 그 밤 등을 돌린 아버지 나는 서로 다른 생각을 했겠지만 낯선 곳에서 잠이 깬 나는 온통 그의 마음속에 있는 것 같았다. 싫은 곳에 굳이 가고 싫은 일이라도 하려고 했었구나. 불쌍한 사람. 아버지의 싸움들. 자신의 우주와 굶주리는 욕심이 많은 우리들 사이에서 무엇하나 잘하지 못하며 휘청거렸던 그의 70년. 나는 이젠 그런 아버지의 등을 귀엽게 바라 봐주겠다. 자주 싫은 곳에 가고 자주 싫은 일을 하려 마음을 먹긴 했겠구나. 4일간의 일정이라 큰 가방도 없는데 굳이 리무진 버스를 태워주겠다며 엄마와 아빠가 함께 새벽 골목을 따라 내려오셨다. 버스가 올 시간이 되어가자 난 미리 인사를 하려고 아버지 손을 잡았다. 아버지는 버스가 오도록 그 손을 놓지 않으셨다. 따뜻하고 큰 손. 돌아가는 비행기, 잠도 오지 않아 죄와 벌을 읽다가 한 문장이 눈에 들어와 메모를 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에게는 어디든 갈 수 있는 곳이 한 군데라도 필요한 거니까요…….” 돌아갈 곳이 있어 나는 기꺼이 떨어지는 일을 기다린다. 무엇을 하며 살아야 할지 모르겠지만 싸움들을 피할 수는 없겠지.. 나는 때로는 엠마에게 어리광을 부린다. ‘대단한 예술가가 되려고 했었는데 나를 봐봐’라는 듯 그녀의 가슴에 얼굴을 부빈다. “하자.”라는 말을 듣고 나는 마음을 놓는다. 끝까지 흔들릴 수라도 있길. 아버지가 우리를 위해 그 값진 것을 가져오지 않는 것이 나는 정말 고맙다. 막내가 바보라고 놀리는 그의 지금 모습이 나는 고맙다. 붉게 빛나는 사를 드골 공항에 건조해진 비행기가 낙엽처럼 내렸다. 내내 먹통이던 핸드폰을 켜자 엠마에게서 문자가 와 있었다. 나를 마중 나왔다는 것. 복잡한 공항 건물에서 헤매다가 마침내 내가 갈 수 있는 곳을 만났다. 또한 내가 싫은 일을 하게끔 하는 곳도 함께 만났다. 생각보다는 감정으로 우리는 빠른 포옹을 나눴다. 돌아가는 기차는 지겹지가 않았다. 얼마가 아슬하게 고생을 하며 서로가 서로에게 다시 왔는지. 큰 얘기보다는 그런 이야기들이 언제나 더 따뜻하고 맛있으니까. 잘 살자 어떤 땅에서든. W, M 레오 2019.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