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900n
10,000+ Views

어른이 별건가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별건 아니라고 하긴 좀... 그게 얼마나 힘든데......
어른짓이 얼마나 힘들고 때론 구역질나는디..ㅠ
공감👌👌 나도 모르게 ~~ 이 마인드로 살아 집디다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 인생 탈무드 ✧* 마음이 급하다고 너무 쉽게 결정하지 마라. 결정의 책임은 나에게 있다. 사람이 좋아 보인다고 쉽게 믿지는 말아라. 그도 때가 되면 낙엽처럼 힘이 없어지기 마련이다. 배가 고프다고 당장 표현하지 마라. 이용의 대상자가 될 수 있다. 돈이 없다고 입버릇처럼 말하지 마라. 복이 들어오다가도 나간다. 있는 그대로 보여주라. 나와는 상관없음에 미련 갖지 말라. 잘못하면 그의 종이 되리니... 나의 진실을 다 말하지 말라. 내 앞 일은 누구도 모른다. 차라리 뜻을 이룬 후에 축하를 받아라. 배운다는 것은 부끄러움이 아니라 겸손이다. 꿈은 높이 세우되 노력은 숨어서 하라. 편안함에 몸을 맡기지 말라. 게으름의 지름길이고 나를 유혹하는 것은 내일로 미루어야 한다. 앞으로 해야 할일이 많으니 지나간 것은 후회하지 말고 좋은것을 마음에새기면 나쁜 것을 피해가는 교훈 하나를얻는것이다 좋은 시간은 쉽게 흐르지만 기분 나쁜 시간은 마음을 상하게 되어 오래간다. 그때 마음조절 못한다면 늘 남의 탓에 자기발전이 없게 된다. 누구를 만나든 그 시간에 최선을 다하라. 서로의 마음이 갈라지면 순조로운 운명도 평탄하지 못하다. 사랑은 외모에서 오는 게 아니라 자신의 영감에서 온다. 그 사랑이 , 서로 만나기 전 까지는 신비라 말한다.
일방통행적인 마음
일방통행적인 마음에 대하여 생각해 본 적이 있나요? 상호 간에 오가는 것이 아닌 한 쪽으로만 나아가야 하는 것에 대하여 말해보고자 합니다. 누군가 당신에게 좋아하는 것이 있는가 하고 물어보면 한 가지쯤 말할 것들이 존재할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샤워 후 시원한 에어컨 바람 아래 누워 혼자만의 시간을 가진다든가, 마음 맞는 사람들과 보내는 시간 자체라든가 하는 것들 말이죠. 그렇다면 이 질문도 해볼 수 있겠네요. 당신이 좋아하는 것들은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요. 본디 좋아하는 것이 많은 저로서는 이 질문이 꽤 난감하네요. 감정이라는 것은 본래 모양이 없어요. 그렇기에 주관적인 생각을 빼놓을 수 없는데 객관적인 관점에서 생각해도 그들이 저를 좋아했던 적은 없어요. 문득 외면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네요. 즐겨가던 장소들은 금세 사라졌고, 애정 하는 물건들은 망가지기 일쑤였죠. 사람은..... 연정하던 이들은 저를 바라보지 않았고, 우정은 옅어지다가 지워지곤 했어요. 부정적인 기운이 깊었던 것은 사람과 연결되어 있을 때였고 그래서인지 사람보다는 그 외의 것들에 관심을 두게 되었어요. 달라지는 공기의 밀도를 느끼는 것, 비에 젖은 흙 내음 맡기, 지친 나에게 선물하기(다양한 선물 중에서 꽃 선물을 주는 것을 제일 좋아합니다), 노을빛이 연상되는 주황빛 가로등 불빛을 멍하니 바라보기, 나무를 보며 그네 타기, 커피 마시고 음악 듣고 책 읽는 일상 속 소소하지만 소소하지 않은 것들을 좋아합니다. 삶 그 자체를 짝사랑하고 있어요. 시선의 각도는 끊임없이 바뀔 테지만 그 끝에는 따스한 온기가 남아있었으면 해요. 온기가 모이고 퍼지고를 반복하며 그 주변의 것들에게도 전해졌으면 하는 겁니다. 생을 품고 있는 그를 사랑합니다.
본격 비혼주의자 시뮬레이션 드라마 #1 <검블유>
정말… 본격 비혼주의자가 미래 연애 시뮬레이션 하기 좋은 드라마입니다… (눈물) 가치관 다른 사람끼리의 연애. 왜 내 마음이 헛헛..? 관계에 대해 정말 잘 보여주는 대사들.. 어렸을 때 엄마에게 버려지고, 새로운 가정에서 자란 모건(장기용) 언젠가 결혼을 하고 안정적인 가정을 이루고 싶어 함. 일이 좋고 자신 그대로의 삶의 계획을 깨고 싶지 않아하는 타미(임수정)는 결혼을 원하지 않음. 타미(임수정)는 계속 자신이 모건의 미래를 발목을 붙잡고 있는게 아닌가 생각하고, 놔줘야하는게 아닌가 생각하고 밀어냄. 가치관의 차이와 삶을 바라보는 방식의 차이에서 갈등하는 둘. 관계는 끝이 보인다. 계속 되는 갈등 속에서 모건은 자신을 버렸던 친 엄마를 찾아감. 엄마. 응? 나 키우는 거 포기했을때 무슨마음이었어요? 탓하려는거 아니고 이해하고싶어서요.너무 힘들었을거잖아. 근데 어떤 생각이면 그런 마음이 먹어졌을까 궁금해서요. 뭐든 나랑 같이 있는거보단 더 나을거라는 생각. 너무 가난했고, 너무 엉망이고, 너무 고통스러운 때 였어. 우리가 함께할 때 니가 만날 불행이,함께하지 못할 때 니가 만날 불행보다 더 크다고 확신했어.당장 너랑 같이 있는 순간이 행복하다고 니 미래까지 망칠 수는 없었어.그 때 내가 널 포기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너 같은 미래는 없었을거야. 그래도, 미안해 모건아 조금이나마 타미(임수정)의 마음을 이해하는 모건(장기용) 나는 내가 괜찮다면 다 괜찮을 줄 알았어요. 내가 결혼 상관없다는데 왜 당신이 오지도않는 내 미래를 걱정하는지 이해가 안됐어요. 근데 알 거 같아요. 내가 괜찮다는게 당신은 전혀 괜찮지 않은 거. 이제 이해했어요, 진짜 이해하기 싫었어. 이해하면 헤어져야되잖아.. 당신은 내가 이해하길 바랐어요? 아니, 이해 못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 그냥 니가 같이 있자고 조르면 그냥 거기 기대고 싶었어. 시작했을때처럼 그렇게 계속. 이제 못하겠네. 그래도 우리 사랑했죠. 우리가 한 사랑 의미있었죠? ..어. 그럼 됐어요. 이만 가요. 놔줄게요. 내가 놔야 가잖아. 그래도 그 약속은 지켜요. 여기인 나랑 있을때만 온다고 했던 약속. 오지마요,여기. 그럴 일 생기지마요. 혹시라도 생기면 옆에 있어주지 못해서 미리 사과할게요. 미안해요. 가만히 있던 나.. 랜선 이별함.... ( 출처 - 디시인사이드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갤러리) ------------------------------------------ [홍]드라마 커뮤니티[보] 달(리는)글 들어오세요오~~ 아무말대잔치 해요 호텔 델루나 달글 https://vin.gl/t/t:89sf0v7xwy?wsrc=link 검블유 달글 https://vin.gl/t/t:33r1xwg07v?wsrc=link
[책추천] 추리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여러분은 추리소설을 좋아하시나요? 시간이 어떻게 가는 지도 모르게 그 분위기에 흠뻑 빠질 수 있는것이 추리소설의 매력이죠! 결국 누가 범인일까. 어떻게 된 것일까. 이야기 속 감춰진 실마리를 풀어나가는 묘미를 가진 책 5권을 통해 추리 소설의 세계에 빠져보시는건 어떨까요? 모두가 모두를 감시하고 밀고하는 나라 러시아의 작은 도시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살인 사건 상처받은 영혼들 알리사 가니에바 지음 ㅣ 열아홉 펴냄 만약 세상 사람들 아무도 모르게 복수를 할 수 있다면? 우리가 믿어온 선과 악, 인간성의 경계를 허무는 이야기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 지음 ㅣ 푸른숲 펴냄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추리 소설가의 죽음, 사라져버린 미완의 원고에 감춰진 진실과 거짓 맥파이 살인 사건 앤서니 호로비치 지음 ㅣ 열린책들 펴냄 우리는 얼마나 도덕적이고 상식적인 사람인가? '비행기'라는 밀실에서 벌어지는 일곱 개의 사건들 살인 현장은 구름 위 히가시노게이고 지음 ㅣ 재인 펴냄 죽은 청년은 왜 그녀에게 유품을 남겼을까? 그의 죽음이 되살려낸 20년 전 그날 밤의 기억과 진실 아무도 문밖에서 기다리지 않았다 매슈 설리번 지음 ㅣ 나무옆의자 펴냄 지금 플라이북에서 신청하기 >> http://me2.do/5l8b1k0O
35
3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