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dangsoi
1,000+ Views

소재가 발전해야 반도체 호황이 지속될 것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스총 맞고 죽다 살아날뻔했던 코인BJ 이야기.txt
아침 11시에 자고 있는데 벨이 울리는 거야 놓고 가세요. 이랬는데 계속 띵동거리는 거야 아니 본인 확인을 하셔야 한다는 거야 난 확인할 게 없어요 이랬지 문 열고 “뭐라고요?”라고 여니까 가스총을 들이밀더니 내 얼굴에 다섯 발을 쐈어 눈이 안 보여가지고 잘못됐다 싶은 거야 내가 정확히 부엌 쪽으로 칼을 찾으러 갔어 베란다 쪽으로 가서 문을 닫고 근데 보니까 식칼이 너무 무딘 거야 근데 내가 연락할 수단이 없는 거야 핸드폰도 없고 걔가 힘으로 하다가 안 되니까 못 열더라고 얘가 이걸 깨야 하나 뭘 찾으러 가더라고 실루엣이 보였어 싹 사라지더라고 난 여기 있으면 죽겠구나 생각이 들었어 바로 칼로 찌를 수도 있잖아 내가 그사이에 안방으로 뛰었어 얘도 들어왔어 안에서 밀어야 하는 문이라 힘으로 닫을 수가 없어 게다가 나보다 덩치가 컸기 때문에 내가 밀렸는데 가방에서 전기 충격기를 꺼내더라고 돈 달래 나한테 거기서 내가 그냥 나가라고 했어 지금 나가면 신고 안 한다고 뒤로 확 빠지면서 피하고 발로 찼어 다시 침대 쪽으로 찌르려고 하더라고 거기서부터 20분의 몸싸움이 있었어 난 여기서 지면 죽는다고 생각했어 전기충격기가 서로 지지직 지지직 왔다 갔다 했어 걔가 훨씬 유리했어 끈을 감고 있어서 유리했거든 얘가 나보다 덩치도 크고 그래서 말야 난 거기다가 가스총 얼굴에 다섯 방을 맞아서 눈이 찍어질 것 같았는데 아무것도 안 보이는데 살아야겠다는 일념 하나로 누르고 있던 거야 내가 하나 힘을 더 쓸 수 있는 게 있었어 물었어 어깨를 씹어먹었어 팔을 걔가 나중에 1억만 달라고 하더라고 그때 내가 전기충격기를 들어서 찔렀어 ‘다다다다닥’ 그랬더니 살려달라고 하더라고 난 너무 흥분해서 죽이려고 했어 등에다가 전기충격기를 댔어 목에 쏴서 죽이려고 했어 난 너 기절할 때까지 지질 거라고 그대로 등 뒤에서 위협하고 현관까지 보내고 문 닫았어 그제서야 눈이 아프더라고 존나 아팠어 경찰이 나중에 그러더라고 싸움에서 졌으면 죽었을 거래 (가방에 칼이랑 청테이프 3개 있었다고 함) https://www.yna.co.kr/view/AKR20210804146151004 와 진짜 미친 거 아니냐 또라이색기네;;;;; 나중에 지가 힘으로 밀리니까 1억만 달라는 건 또 뭐임 ㅂㅅ
2D-평면 레이져
레이져 각인이란, 투명한 크리스탈에레이져 빛을 쏘아 크리스탈 내부에 아주 미세한 점으로 흠집을 내어 그 점들이 모여 원하는 형상으로 표현되는 일종의내부에 찍히는 인쇄라고 할 수 있습니다. 먼저, 인물 사진이 레이져로 어떻게 찍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아래 내용은 사진을 레이져로 찍기 전 단계의 과정입니다. (배경, 건물 등도 모두 이와같은 편집방법을 쓴다) 위와 같이 흑백으로 사진시안을 잡는 것은 크리스탈 자체가 무색 투명하여, 레이져 빛을 쏘면 크리스탈 내부가 미세하게 부서져 흰색점으로 표현되기 때문입니다. ▶ 2D인물 레이져 다음 사진은 위 과정으로 편집한 부모님 사진을 레이져로 찍은 제품입니다. 2D 평면으로 일반 사진을 흑백으로 인쇄한 느낌과 비슷합니다.  글자와 나눔의 하트모양 모두 평면으로 찍었습니다.  위와 같이 2D평면으로 레이져를 찍으면 오른쪽 사진과 같이 측면 모습도 평면이 됩니다. (2.5D반입체나 3D입체 카테고리로 들어가 옆면사진을 비교해 보세요~) ▶ 인물+배경이 들어간 2D 레이져 LED받침이 결합된 제품으로 파란색 조명을 켰을 때의 모습입니다. (*LED크리스탈 받침-하나크리스탈 자체개발 및 판매중) ---------------------- ☎ 관리자 연락처 : 010-9949-1649 (부재시, 010-9025-2530) ▶ 카톡 플러스 ID : hanacrystal ▶ 네이버톡톡 : 하나크리스탈 ▶ 이메일 : morekjh@hanmail.net (자료보내실 때 확인이 빠릅니다.) ▶ 홈페이지 : http://www.hanacrystal.com
1억 으로 늦깎이 창업해 순자산 100억 기업 만든 男
거침이 없다. 예상 질문지를 먼저 건넨 것도 아닌데, 물음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답변의 말이 되돌아온다. ‘어지간히 성격 급하군’ 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몸을 가만히 안 두는 스타일”이라고 한다. 자본금 1억 여원으로 창업해 12년 만에 순자산 100억원의 회사를 일군 최고경영자(CEO)이니 어련할까. 환경촉매 및 2차전지 소재 전문 제조업체 ‘이엔드디’의 김민용(50·사진) 대표 얘기다. 자본금 1억 여원으로 창업해 12년 만에 순자산 100억원의 회사를 일군 최고경영자(CEO)이니 어련할까. 환경촉매 및 이차전지 소재 전문 제조업체 ‘이엔드디’의 김민용(50·사진) 대표 얘기다. 지난 2004년 설립된 이엔드디는 매연저감장치 및 촉매 분야의 주문자위탁생산(OEM), 이차 전지에 쓰이는 양극활물질 전구체를 주된 사업 영역으로 하는 업체다. 지난 2013년엔 박근혜 정부가 내세우는 창조경제의 아이콘이자 국내 제 3의 장내주식시장인 ‘코넥스’의 1호 상장 법인으로 이름을 올렸고, 현재는 코스닥 시장으로의 이전 상장을 앞두고 있다. 올해 매출액 300억 돌파를 앞두고 있는 이 알짜 기업을 이끌고 있는 김 대표는 현대오일뱅크에서 약 10년간 기름밥을 먹다가 서른 여덟살, 그러니까 섣불리 창업하기엔 걸리는 것도, 버리는 것도 많을 나이에 사표를 던졌다. 왜 그랬을까. “대학 시절부터 창업 욕심이 있었어요. ‘직장 생활 딱 5년만 하고 나가야지’ 했는데, 회사에서 맡은 일 때문에 기회를 갖지 못했죠. 그러다가 10년차 된 해에 ‘더 늦어지면 창업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바로 그만뒀어요.” 돈 많이 주는 직장에 안정된 가정. 창업을 망설일 조건들이 꽤 있었지만 주저하지 않았다고 한다. “직장 생활할 때도 힘든 일을 많이 찾아서 했던 편이에요. 동기들에 비해 터프한 길을 많이 갔고, 그 과정에서 쌓은 경험이 창업에 큰 자산이 됐죠.” 김 대표가 사업 분야로 잡은 ‘환경소재’는 연구·개발(R&D) 및 생산설비 등 선행투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시제품이 나오더라도 상용화까진 정부 인증을 거쳐야 해 투자금을 환수하는 데 시간도 많이 든다. 그래서 늦깎이 나이에 도전할 만한 창업 분야론 적절치 않다. “2003년부터 1년간 진행된 물품 상업화를 100% 제 돈으로 했어요. 당시 모아놨던 돈과 퇴직금을 그 때 거의 다 썼죠. 정작 창업했을 땐 돈이 없어 1억 3,000만원의 자본금을 갖고 시작했어요. 지인들이 기꺼이 펀딩을 해주셔서 큰 도움이 됐죠” 그렇게 오피스텔 하나 빌려 책상 5개를 놓고 시작했던 환경 촉매 분야 사업은 10년 이상의 R&D 및 생산 노하우가 쌓이며 이젠 전세계 내로라 하는 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준까지 올라섰다. 특히 지난 2008년부터 공을 들인 중국 시장에서 재작년부터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하기 시작했고, 올해는 이란·베트남·인도로 발을 넓히는 등 해외 진출 확대의 원년이 될 전망이다. 김 대표가 회사의 차세대 먹거리 사업으로 2008년 처음 발을 들인 2차 전지 사업 분야에서도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김종관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내놓은 리포트에서 “이엔드디가 자체 개발한 전구체는 기존 제품 대비 고용량·고밀도·고출력의 특성을 가졌다”며 “지난해까지 양산라인을 안정화시켜 1차 투자가 완료됨에 따라 올해부터 매출 성장 및 수익성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코넥스 1호 상장 기업 이엔드디는 지난 6월 코스닥 시장으로의 이전 상장 청구를 한 뒤 현재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기업공개(IPO)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2차 전지 소재와 관련한 생산설비 추가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돈과 명예를 모두 가져다주는 창업가의 꿈, ‘IPO’. 그 꿈을 이룬 기분이 어떨까. “코넥스에 상장했을 땐 그 시장이 처음 생긴 것이다 보니 뭐가 뭔지 잘 모르고 지나간 것 같아요. 이번에 코스닥 시장에 들어가면 감회가 남다를 것 같아요. 회사의 대외 신인도도 많이 올라가서 수출 납품에도 도움이 많이 될 것 같고요. 더 좋은 인재를 뽑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겠죠.”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나이, 불혹을 두 해 앞둔 시점에 창업해 하늘의 뜻을 아는 나이(50세·지천명)가 된 김 대표. 창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들려주고픈 얘기가 있는지 물었다. “얼만큼 창업이 절실한 지 스스로에게 진지하게 물어봤으면 좋겠어요. 창업이 도피처가 돼선 안 되거든요. 무조건 해보라고 하기엔 본인이 감내해야 할 게 너무 많은데 그래도 정말 하고 싶은지를 고민해야 할 것이고, 그래도 하고 싶다면 그 땐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말고 ‘질러야죠’.” /유병온기자 on@bzup.kr http://www.yes24.com/24/goods/32696657?scode=032&OzSrank=1
어이없는국민은행ᆢ인터넷뱅킹
뭔가 잘못되서 ㅡ얘기하자면 너무 길어생략ㅡ 국민은행에 문의했더니 국민은행 스타뱅크 를 깔아서 요래요래 안내를 받았어요 인증을 거의 삼십분 이거하고 저것하고 해도 계속 되돌이표 ᆢ 결국다시전화해서 저희11시부터 2시30분까지는 오래걸린다고 연결음이나오며 기다릴거냐 대기힐거냐를 ㅡ평소미래에셋에서 노래나와서 짜증났는데 노래는 양반이었다 ㅡ 계속하다가 연결되물었더니 자기네는 *꼭 통장을 만들어야만 인터넷뱅킹이 가능하다* 라고 하네요. 난 청약, 가맹점 두개나있다 그래서 가맹정 통장으로 현금카드도 쓰고있는데 ᆢ 반드시 일반통장을 만들어야한다 라고 ᆢ 그럼 앞에 인등할때 체크박스 밑에 반드시 일반통장을 만들어야만 인터넷뱅킹을 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있어야하지 않냐고 물었더니 자기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한다 어이가 없어서 국민은행에 대고 묻습니다. 요즘 다들 통장안말들어 준다고 하던데 쉽게 만들어주는것도 이해안가지만 가맹점 우대 통장을 통장우대안해주는 댁내들 국민은행도 이해안가네요 ᆢ 결국은 도장ㆍ신분증 등등을 가지고 직접 내방해야한다는 결론으로 ᆢ 이게 말이되는지 ᆢ 어이가없네요 그림이 아이스크림인데 왜 엿으로 보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