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 Views

보정 1도 없는 여자 아이돌들의 직찍

윤아





아이린



수지



지연



손나은



설현

연예인 아우라 뿜뿜하는 존예 아이돌이 좋다면

하트뿅뿅♥x1000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한두번 본 짤이 아닌데도 볼 때마다 이뻐
다들 진짜 말랐네
내 셀카는 모두 직찍인데.
ㅋㅋㅋㅋㅋ
설현~!!
내가 볼땐 저분들 옆에서 지켜주는 경호원분들한테 공권력 줘야된다고생각한다. 좆도 견찰떡검들한테만 공권력 강화 이지랄하지말고 군인도 강화해야되고 권력..어찌 한낮견찰이 군인보다 윗돌수있냐... 탱크 딱지때운 경찰새끼생각나네 갑자기 아우..
경호원한테 왜...?요?
군인이 경찰보다 위인 세상은 군사독재시절인데 그때로 돌아가고싶은건가
논리는 없지만 원래 군인이 경찰보다 위인건 맞는데?? 위에 3인은 어디서 살길래 경찰이 군인보다 위라고 보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랑을 전하는 지게꾼
강원도 설악산 흔들바위로 향하는 등산로에는 탑처럼 쌓은 박스와 짐을 지게로 지고 나르는 지게꾼이 있습니다. 80kg이 넘는 짐을 지고도 산 정상까지 날쌔게 오르고 내리는 설악산 마지막 지게꾼 임기종(66) 씨입니다. ​ 160cm가 되지 않는 호리호리한 체격과는 다르게 ‘설악산 작은 거인’이라고도 불리는 그는 하루에 적게는 4번, 많게는 12번이나 설악산을 오릅니다. ​ 하지만, 힘만큼이나 강한 것은 그의 선행입니다. 지적장애 2급의 아내와 그 아내보다 더 심각한 장애를 가진 아들을 챙기면서 시작된 선행은 아들과 같은 처지의 아이들, 혼자 사는 노인에게까지 무려 24년간 꾸준히 봉사와 쌀 기부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 80kg의 지게를 지고 올라 받은 품삯의 90%를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사용한다는 임기종 씨. 그렇게 그가 지금까지 기부한 돈이 무려 1억 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 임기종 씨는 기부하는 이유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힘들게 일을 하지만 적어도 땀 흘려서 번 이 돈만큼은 나 자신을 위해서만 사용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주변 이들을 보살피기 위해 이 악물고 버틴 탓에 그의 입안에 남은 이는 달랑 한 개뿐입니다. 그럼에도 활짝 웃으며 이렇게 말합니다. “누군가에게 베푸는 것이 가장 기쁩니다.” ​ 오늘 내가 진정한 마음에서 한 따뜻한 일들이 누군가에게 큰 행복한 재료가 되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선행이란 다른 사람들에게 무언가 베푸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의무를 다하는 것이다. – 칸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선행#행복#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인생을 밝혀주는 빛
어떤 마을에 아버지와 어린 아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아들은 개울가에서 아름다운 돌을 주웠습니다. 아버지가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자 아들은 돌을 내밀며 말했습니다. “아버지 이 돌 좀 보세요. 친구들과 놀다가 주웠는데, 너무 예쁘지 않나요? 저는 이 돌처럼 늘 반짝이는 멋진 사람이 될 거예요.” ​ 그 말을 들은 아버지가 한참을 생각에 잠기더니 창가에 놓아둔 초를 가지고 와 성냥으로 불을 밝혔습니다. ​ 그러자 어두웠던 방안이 금세 환해졌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촛불을 가리키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 “너는 이 촛불 같은 사람이 되어라!” ​ 후하고 불면 바로 꺼지는 촛불 같은 사람이 되라니 아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러자 아버지는 다시 말했습니다. ​ “아들이 주워 온 돌은 빛이 있어야만 그 아름다움을 볼 수 있지만 이 촛불은 스스로 자신을 태우고 빛을 내어 주변의 어둠을 밝혀주고 있구나. 너도 이 촛불처럼 세상에 어둠을 밝히는 사람이 되면 좋겠구나.” 사람들은 외부의 빛이 자신을 비춰주길 원합니다. 그것이 외모일 수도 있고, 학력, 직업, 능력일 수도 있습니다. 결국 그 빛으로 인해 자신이 돋보이고, 그 빛으로 인해 더 나은 삶을 살길 바랍니다. 그러나 이것은 언제든 사라질 수 있는 한시적인 빛입니다. ​ 그 빛을 통해 내가 가는 길만 비추기보다는 누군가의 길을 비춰준다면 어떨까요. ​ ​ # 오늘의 명언 비록 태양이 사라져도 나는 한 줄기 빛을 얻으리라! – 커트 코베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빛같은존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무인도에 무엇을 가지고 갈 거야?
저는 여덟 살에 아버지를 여의었습니다. 때문에 청소년기에 아버지라는 버팀목이 없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를 절실히 느끼며 자라게 되었습니다. 늘 그렇게 아버지의 등을 그리워하다가 어느덧 한 아이의 아빠가 되었습니다. ​ 마흔 살, 늦은 나이에 결혼을 하게 되면서 삶을 바라보는 많은 것들이 변화되었는데 그중 가장 많이 변한 것은 아내를 생각하는 마음입니다. ​ 하루는 아내가 말했습니다. “당신은 무인도에 꼭 하나를 가지고 간다면 무엇을 가지고 갈 거야?” ​ “음.. 자기는 안 되겠다. 무인도 가면 너무 고생하잖아. 내가 좋자고 자기를 고생시킬 순 없잖아..” ​ 그러자 당황한 아내는 무인도에 가도 고생은 하지 않는다며 편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귀여운 억지를 부립니다. ​ “그래? 그렇다면 당연히 내가 사랑하는 아내를 데려가야겠지?” ​ 그러자 아내는 나를 꼭 안아주었습니다. 그날, 아내는 하루 종일 제가 한 말이 귓가를 맴돌아 참 행복했다고 합니다. ​ 우리는 연애기간 동안에도 또, 결혼한 이후에도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는데 전 그 이유를 모두 아내 덕분이라고 하고 아내는 모두 제 덕분이라고 합니다. ​ 사랑은 그런 것 같습니다. 상대의 행복을 보며 더불어 행복해지는 것이라고. 나는 아내에게, 아내는 나에게 우리 부부는 서로에게 감사하는 만큼 행복해지고 있습니다. 서로 아끼고, 예쁜 말만 하고,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행복하게만 살아도 모자란 시간입니다. 그 짧은 인생이 다투고, 외면하며, 한숨 쉬는 시간으로 버려진다면 그보다 아까울 순 없겠지요. ​ 이미 늦었다고 생각하지 마시고, 오늘부터라도 인생 행복하게 사는 것에 시간을 할애해 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행복은 현재와 관련되어 있다. 목적지에 닿아야 행복해지는 것이 아니라 여행하는 과정에서 행복을 느끼기 때문이다. – 앤드류 매튜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행복#사랑#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