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 Views

줄이고, 올리고, 깎고…현명한 내 보험 활용법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는 보험이지만 그 활용법은 모르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내 보험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법들을 몇 가지 기억해두면 필요한 순간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기획 : 박정아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믿음을 주는 경제신문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개미처럼 주식하자. - 2. 초보의 생각. 생각의 가치
앞에 5만원을 벌고, 5만원에 만족했다는 이야기를 했다. 만족의 이유는 간단하다. 우량주가 가지고있는 안정감. 그리고 내가 주식을 시작하면서 부터 가지고있는 마인드. 내가 생각하는 우량주의 안정감이란건 무척 단순하다. 우량주들은 정말 고점에서 구매한게 아니라면, 경제위기가 갑자기 찾아오지않는한 결국 원상복구가 된다는 믿음. 내가 우량주 구매를 판단하는건 정말 단순하다. 악재가 있고, 주식이 하락했다면, 매수한다. 그럼 매도는? 호재를 기다려 고점을 노린다? 난 그런건 모르겠다. 단순히 목표를 잡고, 4%든 5%든 올랐다면 그냥 익절한다. 고점계산하는건 전문가들이 하겠지. 주식은 시간이 이익이다. 조금이라도 빨리 이윤을 내고, 다른 주식에서 또 이익을 내야 더 큰 이익이 나온다. 내 방식은 너무 단순무식해서 이 시간에 대한 고려는 전혀 들어가있지 않다. 하지만, 이익보다 위에 있는건 내 마인드다. 내 가장 중요한 철칙은 "손해보지않는다" 이다. 시간이 지나도 복구만 된다면, 그건 손해본 주식이 아니다. 이익이 줄어든것 뿐. 내가 팔고 더올랐다 해도 상관없다. 시간으로 이익을 봤으니. 그럼 이익의 기준은 뭘까.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기준은 은행의 금리. 연 1%. 그럼 그다음은 뭘까. 지금은 왠만한 펀드 수익률을 고려하고있다. 연 10%. 5만원 벌어 놓고 무슨 웃긴이야기냐 할지 모르겠다. 그런데 200만원에 5만원이면 2.5%다. 10%면 1년동안 20만원만 벌면된다. 그럼 한달에 5%정도만 번다면 연수익은 얼마일까? 심플하게 60%가 나온다. 원금200만원이니 120만원. 현재는 이걸 목표로 하고있다. 그리고, 이익금은 재투자하면 복리가 된다고들 한다. 난 그런건 아직 생각하기 싫다. 주식을 팔고 통장에 들어온 잉여금은 꼬박꼬박 통장으로 1원단위까지 이체하고있다. 물론 이익금 + 손해(손절) 계산한 금액이다. 이체한뒤에도 주식계좌의 미판매된 주식을 구매한 원금은 항상 200만원을 유지하도록. 얼마나 걸릴지 몰라도 일단 원금 200만원이 통장에 다 들어가는 날까진 원금 200만원을 유지하고 이익금은 통장으로 보낼 예정이다. 실수로 200만원이 다 날아가더라도, 은행이자도 받으면서 그래도 손해는 안봤다고 말할 수 있게 말이다. 다시 말하지만, 내 최우선 목표는 많이 벌자가 아니다. "손해는 보지말자"다. 그리고 그 목표를 놓지만 않는다면, 투자는 실패는 하지않을거라 믿는다. 좀더 벌자고 욕심부리는건 생각없는 투자라고본다. 좀더 벌수도 있겠지, 그리고 크게 날릴수도 있을거다. 벌고 날리고 벌고날리고, 그러다가 크게 버는거다 하는데, 그러다가 크게 날릴수도 있는거다. 난 내 생각을 믿는다. 내 생각에는 그만한 가치가 있을거라 믿는다.
[부산IN신문] 부산시민회관, 기획전시 ‘너는 나에게...’ 반려동물展 개최
부산문화회관 시민회관 본부(본부장 박태성)와 부산 동구청(구청장 최형욱)은 지역 유명 미술작가 20인을 초청해 반려동물을 주제로 한 ‘너는 나에게...반려동물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회는 오는 21일부터 8월 25일까지 부산시민회관 1,2층 전시실에서 무료로 운영하며, 21일 전시오프닝에는 ‘홍원표’ 작가의 반려동물에 관한 라이브페인팅 이벤트도 진행된다. 전시 기간 동안 1층 전시실에서는 최근 반려동물 수가 많아지면서 유기견 문제, 동물학대 문제, 반려동물 시장 확대가 가져온 사회적 이슈를 예술작품을 통해 시민들과 쉽게 공감할 예정이다. 2층 전시실에서는 지역의 젊은 작가 13명이 참가하는 ‘반려동물 스몰 아트페어’가 펼쳐지며 전시실에 마련된 독서공간에 반려동물을 주제로 한 도서 200권을 비치하여 부산시민 누구든지 읽을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 오는 22일에는 ‘반려동물과 함께 듣는 음악회’가 오후5시 부산시민회관 광장에서 열린다. 부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 해피피플, 팝페라 뮤즈가 출연하는 이 공연은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어우러져 공연을 즐길 수 있으며, 강아지들이 클래식과 레게 음악을 좋아한다는 사실에 착안한 이색적인 무대다. 이날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제도 마련을 위해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캠페인 부스 4곳을 설치하여 △다양한 기념품 △펫티켓 홍보 및 배변봉투 제공 △동물학대 방지 캠페인 △반려동물 무료 건강상담을 각각 펼칠 예정이다. 최형욱 동구청장은 “전통적인 가족관계의 변화, 고령사회의 연착륙 등을 위해서라도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적 인식변화와 공감대 형성이 필요할 이때 동구에 속해있는 부산 시민회관과 함께 프로그램을 마련해 기쁘다”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행복한 부산동구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반려동물 인구 1000 만 시대에 걸맞은 동물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반려동물전과 관련한 자세한 문의는 부산시민회관(051-630-5200)으로 하면 된다. 야외 음악회는 사전등록신청자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며 전화로 사전등록 할 수 있다.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반려동물 #부산시민회관 #기획전시 #부산문화회관 #예술작품 #아트페어 #음악회 #펫티켓 #배변봉투 #동물학대방지 #사전등록 #반려견 #반려묘 #너는나에게
2
Comment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