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behfdlek2011
100+ Views

♥ 화를 잘 푸는 7가지 방법 ♥

1.세 가지 질문을 던져 보세요.
- 화를 내는 것이 적절한가?
- 화를 낸다고 해서 상황이 달라질 수 있을까?
- 화를 내면서 대응할 가치가 있는가?
이렇게 생각하다 보면 분노는 합리적인 사고로
전환되고 화가 서서히 가라앉게 됩니다.
2.몸을 이완시켜 보세요.
◆심호흡을 10분 정도 해 보세요
- 눕거나 편안한 자세로 의자에 앉아서 눈을 감는다
- 길고 깊게 코로 숨을 들이쉬어 폐까지 가도록 한다
- 숨과 공기의 흐름에 정신을 집중한다.
◆근육의 긴장을 풀어 주세요
두 주먹을 10초 동안 꽉 쥐었다가 풀어 준다.
주먹의 따뜻한 느낌에 집중하면서 마음속으로
내 주먹이 평안해지고 긴장이 풀렸다고 이야기한다.
3.화난 얼굴을 거울에 비춰 보세요.
잔뜩 찌푸린 얼굴을 보면 그 얼굴을 바꾸기 위해
무언가를 해야겠다는 동기가 유발됩니다.
억지로라도 미소를 지어 보세요. 화가 나는 것은
정신적 현상이지만, 의식적으로 미소를 지으려고
애쓰면 근육이 이완되고 이런 신체적인 변화는
정신적인 화까지 풀어 줍니다.
4.적절한 방법으로 화를 표현하세요.
화를 무조건 참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이 화가 나서 고통 받고 있다는 것을
적절히 표현하는 것이 좋습니다.
5.용서를 통해 화를 풀어 보세요.
나를 화나게 만든 사람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
그를 이해하려고 노력해 봅니다.
상대방이 왜 그런 행동을 나에게 했는지
상황을 돌이켜 보고 그 사람을 용서하려고 노력해 보세요.
그러면서 자연히 나의 화도 풀리게 됩니다.
6.고마움을 쪽지로 모아 보세요.
친구나 부모님의 배려에 감사한 마음이 들어
고맙다고 말하고 싶을 때 작은 쪽지에 써서 보관해 둡니다.
그리고 그들이 나를 화나게 했을 때 그 쪽지를 꺼내 보세요.
그 사람들이 내게 준 사랑을 생각하면 화가 누그러질 것입니다.

7.편지로 화를 표현해 보세요.
화가 난 상태에서 상대방에게 직접 말로 표현하다 보면
감정적인 말투 때문에 의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편지를 이용해 보세요. 왜 상대방에게 화가 났는지 차분한 말투로
정리할 수 있을 거예요. 편지를 읽는 사람도 당신의 뜻을 오해 없이 잘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 읽어도 읽어도 참 좋은글 5선 ▣▣

★ 아침좋은글

★ 좋은사람과 나쁜사람

★ 마음에 바르는 약

★ 나이가 들면

★ 정말 소중한 사람이라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법정스님이 말하는 참다운 삶이란 무엇인가
욕구를 충촉시키는 생활이 아니라 의미를 채우는 삶이어야 한다. 의미를 채우지 않으면 삶은 빈 껍질이다. 소유란 그런 것이다. 손안에 넣는 순간 흥미가 사라져버린다. 하지만 단지 바라보는 것은 아무 부담없이 보면서 오래도록 즐길 수 있다. 소유로 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사랑도 인간 관계도 마찬가지다. 말이 많은 사람은 안으로 생각하는 기능이 약하다는 증거이다. 말이 많은 사람에게 신뢰감이 가지 않는 것은 그의 내면이 허술하기 때문이고 행동보다 말을 앞세우기 때문이다. 말을 아끼려면 가능한 타인의 일에 참견하지 말아야 한다. 어떤 일을 두고 아무 생각없이 무책임하게 타인에 대해 험담을 늘어 놓는 것은 나쁜 버릇이고 악덕이다. 사람들은 하나같이 얻는 것을 좋아하고 잃는 것을 싫어한다. 그러나 전 생애의 과정을 통해 어떤 것이 참으로 얻는 것이고 잃는 것인지 내다 볼 수 있어야 한다. 때로는 잃지 않고는 얻을 수가 없다. 나그네 길에서 자기보다 뛰어나거나 비슷한 사람을 만나지 못했거든 차라리 혼자서 갈 것이지 어리석은 자와 길벗이 되지마라. 사람의 허물을 보지마라. 남이 했든 말았든 상관하지 마라. 다만..내 자신이 저지른 허물과 게으름을 보라. 비난받을 사람을 칭찬하고 칭찬해야 할 사람을 비난하는 사람. 그는 죄를 짓고, 그 죄 때문에 즐거움을 누리지 못한다. 눈으로 보는 것에 탐내지 말라. 속된 이야기에서 귀를 멀리하라. 사람들이 집착하는 것은 마침내 근심이된다. 집착할 것이 없는 사람은 근심 할 길도 없다. 날때부터 천한 사람이 되는 것은 아니다. 날때부터 귀한 사람이 되는 것도 아니다. 오로지 그 행위로 말미암아 천한 사람도 되고 귀한 사람도 되는 것이다. 사람은 그 누구를 막론하고 자기 분수에 맞는 삶을 이루어야 한다. 자기 분수를 모르고 남의 영역을 침해 하면서 욕심을 부린다면 자신도 해치고 이웃에게도 피해를 입히기 마련이다. 우리가 전문 지식을 익히고 그 길에 한 평생 종사하는 것도 그런 삶이 자신에게 주어진 인생의 몫이기 때문이다. -법정스님- #법정스님#명언#희망글귀#오늘의명언#명언좋은글 #행복명언#명언글귀#명언#동기부여